from Wikipedia.com


이 세상에 완전한 창조가 있을까요?  개인적으로는 우리가 하는 모든 창조활동역시 우리 인간들의 지혜의 집합에서 약간의 첨삭을 하고, 개인의 지식 및 경험을 일부 활용해서 만드는 것에 불과하다는 인식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래서인지, 가끔은 표절논란과 특허, 지적재산권 이야기가 나오면 현실은 어쩔 수 없지만 마음에서는 "그렇게 따지면, 모두들 표절이지 뭐 ..."하는 생각도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저 자신이 이런 문제의식을 가지고 있어서일까요?  크라우드 소싱 프로젝트가 나오면 언제나 흥분하게 됩니다.  실제로 인류가 발전하고 발달해왔던 방식을 그대로 묻어나고 있다는 생각이 들어서 더욱 그런 것 같습니다.  모두가 잘하는 것을 조금씩 나누고, 협업의 과정에서 나타날 수 있는 무질서함과 협상이라는 강력한 장애물을 잘 뛰어넘을 수 있는 도구와 절차, 그리고 분배원칙 등이 확립된다면 미래에 있어 가장 중요한 우리 사회의 작동원리가 될지도 모를 일입니다.


InnoCentive 의 크라우드 소싱 방식

오늘 언급하고자하는 프로젝트인 AIDS 백신 개발에 대한 크라우드 소싱 노력은 과거 이 블로그에서도 소개한 바 있는 InnoCentive에서 주도하고 있습니다.  유명한 베스트셀러가 되었던 위키노믹스(Wikinomics)에도 자세히 소개되어 유명해진 이 기업은 2001년 다국적 제약회사인 엘리 릴리(Eli Lilly)의 벤처로 출발을 했습니다.  InnoCentive을 처음 시작할 때에는 비교적 문제제기가 명확하고 테스트도 쉬운 유기합성화학 분야를 주된 대상으로 삼았는데, 현재는 화학, 생물학, 생명과학 등과 같은 다양한 연구영역을 커버하고 있습니다.  

InnoCentive는 네이버의 지식인이나 다음의 신지식과 유사한 형태로 운영합니다.  기술을 찾는 회사가 자사가 해결하지 못한 R&D 관련 문제를 포스팅하면, 전세계 150여개 나라에 있는 10만명이 넘는 과학자들과 연구자들이 이 문제를 같이 고민합니다.  문제에 대한 해답을 가지고 있는 과학자가 솔루션을 제출해서 채택이 되면 문제를 낸 쪽에서 내건 상금을 받을 수 있습니다. 보통 문제가 해결되는 비율이 약 1/3 정도가 된다고 합니다. 

연관글:

캐나다의 과학자이자 기술자은 Ed Melcarek은 60세의 나이에, 이미 InnoCentive에서 제시된 문제 중에서 7개를 푸는데 성공해서 $11만 5천 달러의 상금을 받았다고 합니다.  그가 이 과정에서 제출한 답안은 31개 정도였고, 그 중에서 5개는 아직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라고 합니다.  경험이 많은 과학자로서 자본의 도움을 직접적으로 받지 못하더라도, 이런 사람들의 지혜를 활용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대단한 의미를 가진다고 할 수 있을 듯 합니다.


AIDS 백신 개발의 난제풀이에 도전하다.

2008년 12월 InnoCentive를 통해 AIDS 백신 개발관련 연구의 난제 중의 하나인 HIV Env 단백질을 안정화하는 방법에 대한 도전과제가 포스팅 되었습니다.  이 도전과제는 IAVI(International AIDS Vaccine Initiative, 국제에이즈백신 이니셔티브)에 의해 2008년도에 포스팅이 되었는데, 상금으로 걸린 $15만 달러는 록펠러 재단(Rockefeller Foundation)에서 지원을 하였습니다.  

문제의 구체적인 내용은 트라이머(trimer)인 HIV Env 단백질을 어떻게 하면 실험실 테스트 환경에서 안정되게 유지할 수 있는가?에 대한 것입니다.  Env 단백질 트라이머는 자연상태에서는 불안정하고, 인체에 들어가면 굉장히 쉽게 파괴되어 버립니다.  이 단백질에 대한 면역반응을 유도하는 것은 AIDS 백신 개발에 있어 매우 중요한 단계이기 때문에, 이 단백질의 안정성을 확보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연구과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여기에 추가적으로, 제공된 Env 단백질 구조가 동물실험에서 충분한 면역반응을 일으킬 수 있다면, 연구자에게는 $50만 달러의 보너스가 주어지고, IAVI가 추가적인 연구지원을 하게 되는 조건입니다. 

안타깝게도, 이 도전과제는 올해 6월 11일에 문제해결을 하지 못하고 종료가 되었습니다.  그만큼 어려운 문제였다는 것을 반증하기도 하고, 어쩌면 IAVI의 내부연구에서 그 답을 찾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성공여부를 떠나서, 전세계의 수많은 과학자들과 기술자들의 지혜를 모아서 우리 인류가 풀지 못하는 난제를 풀어가려는 시도는 인류를 발전시키는데 큰 공헌을 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백짓장도 맞들면 낫다라는 옛속담은 여전히 현재진행형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UC 버클리의 헨리 체스브로(Heanry Chesbrough) 교수는 기업들이 기업 내부에서 연구와 개발을 하고, 중앙집중적인 운영을 하는 것은 이제 진부한 기업의 전형이라고 말을 한 바 있습니다.  경쟁력은 외부에서 찾아서 이를 얼마나 역동적으로 이용할 수 있느냐에서 나온다는 것이죠 ...  흔히 이를 개방혁신(Open Innovation)이라고 합니다.  개방혁신이라는 용어 역시 체스브로 교수의 유명한 책인 "Open Innovation"에서 나온 것이기도 합니다.  개방혁신에 대해 더 자세한 글을 읽어보고 싶으신 분들은 체스브로 교수의 원저를 읽어보시기를 권합니다.

개방혁신이 특히 많이 적용되는 곳이 바로 R&D 부분입니다.  이제 더이상 기업이 더 많은 수의 과학자들이나 엔지니어들을 고용하고, 연구관련 예산을 증액하는 것이 혁신을 가속화하지 못합니다.  


개방혁신 R&D 모델

개방혁신 R&D 모델은 전통적인 비즈니스와 대학, 초창기 기업 사이의 경계를 제거하고, 고객과 심지어는 경쟁사를 포함한 다양한 외부 조직과의 협업을 통해 발전을 해 나갑니다.  이렇게 함으로써 기업은 비용은 줄이고, 아이디어의 질은 더욱 향상될 수 있습니다.  특히, 이미 혁신이 이루어진 부분에 대해 쓸데없이 재투자를 할 가능성(reinventing wheel)이 많이 줄어듭니다.  그러면서, 기업은 자신들이 비교우위를 가질 수 있는 분야에 집중하여 혁신을 할 수 있고, R&D에서 오는 리스크를 낮출 수 있습니다.  또한, 기업은 필요에 따라서는 자신들이 발견한 혁신의 방법이나 지적재산권을 외부로 개방함으로써 이를 필요로 하는 기업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자신들의 핵심역량에 집중할 수 있는 현금을 확보할 수도 있습니다. 

이러한 개방혁신 모델을 가장 잘 하고 있는 기업이 바로 C&D(Connect and Develop) 전략으로 유명한 P&G(Procter & Gamble) 입니다.  P&G는 50% 이상의 새로운 아이디어와 기술, 그리고 제품을 외부에서 가져오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이러한 변화를 가속화 시킨 것은 인터넷을 활용해서 필요로 하는 기술을 이미 가지고 있는 혁신가들을 효과적으로 찾아낼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P&G의 성공사례에 대해서는 이전 글에서 자세히 다룬 바 있으니, 아래 포스팅을 추가로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2008/12/02 - [글로벌 경제이야기] - 세계최대 소비자 기업 P&G의 개방형 연구소 전략


개방혁신을 활성화 시키는 기업들

이러한 개방혁신을 활성화 시키는데 인터넷 기술을 활용해서 기술을 사고파는 부분에 선두주자로 나서고 있는 기업들이 몇몇 있는데, 오늘은 주로 이 기업들을 소개할까 합니다.  다양한 서비스와 기업들이 있지만, 그 중에서도 가장 대표적인 기업들이 yet2.com, InnoCentive, YourEncore 등 입니다.


yet2.com

yet2.com은 1999년에 P&G, 듀퐁, 바이엘, 허니웰, 캐터필러, 지멘스 등과 같은 쟁쟁한 기업들이 컨소시엄을 이루어 설립한 회사입니다.  웹 기술을 기반으로 기술을 사고 파는 사람들을 한데 모아서 그들이 가지고 있는 지적재산의 부가가치를 극대화 함으로써 모두가 win-win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이 회사의 미션입니다.  yet2.com은 현재 전세계의 화학과 제약, 그리고 바이오 테크놀로지 산업 분야의 R&D 역량의 40% 이상을 다루고 있다고 합니다.




yet2.com은 워낙 그 시작이 거창했고, 기대가 워낙 컸기 때문에 회사가 아직 성공했다고 평가하는 사람들은 그다지 많지 않은 듯 합니다.  어쨌든 확실한 것은 중소기업이 과거에는 불가능했던 방식으로 경제에 참여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과거에는 작은 회사들이 제품시장에서 힘과 자금력에 밀려서 속절없이 사라져야만 했었지만, 이제는 yet2.com과 같은 공개시장을 통해 중소기업의 아이디어와 발명품을 상품화할 수 있는 대안이 생겼습니다.  대기업은 지속적으로 새로운 아이디어와 기술을 찾아보고, 시장성을 검토하고 중소기업이 R&D의 공급자의 역할을 하는 생태계가 만들어질 수 있는 토대가 된 것입니다.  반대로 중소기업이 대기업이 시장 크기가 작다고 판단하여 버리는 기술이나 아이템을 yet2.com을 통해 받아서 상업화를 할 수도 있습니다.  특히 틈새시장을 노리는 회사의 경우 개발에 엄청난 돈이 드는 기술을 개발하기 보다, 대기업에서 내놓은 것들을 활용할 수 있는 것이지요 ...


InnoCentive

InnoCentive는 2001년 다국적 제약회사인 엘리 릴리(Eli Lilly)의 벤처로 출발을 했습니다.  InnoCentive을 처음 시작할 때에는 비교적 문제제기가 명확하고 테스트도 쉬운 유기합성화학 분야를 주된 대상으로 삼았는데, 현재는 화학, 생물학, 생명과학 등과 같은 다양한 연구영역을 커버하고 있습니다.  

InnoCentive는 네이버의 지식인이나 다음의 신지식과 유사한 형태로 운영합니다.  기술을 찾는 회사가 자사가 해결하지 못한 R&D 관련 문제를 포스팅하면, 전세계 150여개 나라에 있는 12만명이 넘는 과학자들과 연구자들이 이 문제를 같이 고민합니다.  문제에 대한 해답을 가지고 있는 과학자가 솔루션을 제출해서 채택이 되면 최대 10만불의 상금을 받을 수 있습니다. 보통 문제가 해결되는 비율이 약 40%에 이른다고 합니다. 


YourEncore

YourEncore는 2003년에 설립되었는데, P&G와 Eli Lilly가 자신들의 회사에서 올해 일한 전문가들이 은퇴한 뒤에 이들의 경륜과 지식을 최대한 활용하기 위한 목적이었습니다.  여기에 동참한 회사가 그 뒤에 14개가 더 늘어났는데, 현재 1500명이 넘는 전문가 풀이 형성되었다고 합니다.  이 서비스는 은퇴한 사람들의 지식과 경험도 활용하고, 은퇴자들도 짬을 내어 자신들이 일했던 회사를 위해 일할 수 있는 기회를 얻을 수 있어 모두에게 도움이 되고 있습니다.

Eli Lilly의 경우 지난 2년간 80개가 넘는 프로젝트가 YourEncore의 전문가들에 의해 해결되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재미있는 것은 이 프로젝트들을 해결하기 위해 참여한 전문가들이 다른 회사의 은퇴자들이 더 많았다는 점입니다.  개방혁신은 이와 같이 생각이 다르고, 경험이 다른 전문가들의 지식을 활용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들어 줍니다.


개방혁신을 위한 마음가짐

개방혁신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기업의 문화가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팀웍과 조직 외부의 네트워크를 잘 조직하는 것에 중점을 두어야 하는데, 특히 연구자들은 자신이 혹은 회사 내부에서 개발하고 발명하지 않은 것을 부정하고 받아들이지 않으려는 배타성을 버려야 합니다.  자신의 특정 문제를 풀어내려고 하는 과학자(scientist)의 마인드를 가지기 보다는 주어진 문제를 푸는 혁신적인 방법을 찾아내는 혁신가(innovator)의 마인드를 가지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