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에 보이는 창에 마우스를 올리시고, 마우스로 드래그를 해 보세요 ...  그리고 휠도 조작해 보시고 ... 편리하지요?  이미지를 로드하는데 시간이 조금 걸릴 수도 있으니 시간을 가지고 하시길.  서울에 대한 해외에서의 이미지 클라우드가 느껴지시나요?

개인적으로 해외의 재미있는 사진이나 동영상을 자주 올리다 보니, 주변 사람들한테 질문을 많이 받습니다.  어디서 그렇게 재미있는 것들을 많이 찾아서 올리느냐고?  오늘 여기에 그 일부 노하우를 공개합니다. 


제가 가장 즐겨쓰는 파이어폭스(Firefox) 플러그-인이 바로 Cooliris 입니다.  Cooliris의 편리함은 바로 위에 있는 임베딩 화면에서 느끼실 수 있지요?  파이어폭스를 설치하시면 추천 플러그-인으로 언제나 가장 1순위로 올라오는 것이기도 합니다.  Cooliris를 쓰면 전세계에서 그림과 동영상을 지원하는 사이트에서, Cooliris가 지원하는 마크업을 쓰기만 하면 자동으로 3차원 인터페이스를 통한 브라우징이 가능합니다.  매일 Cooliris를 가지고 각 분야별로 잠깐씩 3차원 브라우징을 하다보면 멋지고 재미있는 사진과 동영상들을 찾을 수 있습니다.

Cooliris
와 함께 제가 가장 즐겨찾는 사이트가 바로 플리커(Flickr) 입니다.  플리커를 선호하는 이유는, 웹 사이트의 사진과 동영상은 사실 저작권이 걸려 있거나, 저작권에 관련한 표시가 제대로 되어 있어서 마음대로 퍼나르기가 찜찜한 것들이 많기 때문입니다.  플리커의 경우 많은 사진이 올라오지만, 플리커의 약관에 따르면 외부에서 공유하는 것에 동의하지 않는 사진은 올릴 수 없도록 되어 있고, 제한적인 저작권을 걸고 싶으면 그렇게 할 수 있는 도구들을 제공하기 때문에 비교적 마음놓고 퍼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사실 이러한 장점때문에, 개인적으로 플리커의 사진들을 Cooliris로 브라우징할 수 있으면 참 좋겠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정말로 이 2가지 서비스가 결합된 녀석이 나왔습니다.  바로 CoolFlick 입니다.  더구나 CoolFlick은 브라우저의 플러그-인을 사용하지 않고도 이용할 수 있습니다.  

CoolFlick을 이용해서 사진을 검색하려면, CoolFlick 사이트로 가서 질의를 하거나, 또는 http://www.coolflick.org/index.php?q=seoul과 같이 간단한 URL로 바로 입력하는 방식으로 접근이 가능합니다.  더 매력적인 것은 위와 같이 어느 사이트에나 임베딩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너무 멋지지 않나요?  

아직까지는 단순한 검색어를 통한 것만 가능하고, 복잡한 검색이 되지를 않으며 정렬순서도 검색의 정확도를 통한 것 밖에 없다는 것이 단점입니다만, 향후에 훨씬 나은 서비스가 될 것으로 기대해 봅니다.  CoolFlick은 Cooliris의 뛰어난 인터페이스를 이미지 데이터베이스를 마음대로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방한 Flickr API의 결합을 통해 탄생한 멋진 매쉬업입니다. 지난해 우리는 구글맵 API의 매쉬업이 다양한 변화를 일으키고 있는 것을 목격했고, 올해 다음과 네이버 역시 이러한 움직임에 동참하고 있지요?  올해에는 Flickr API를 이용한 다양한 매쉬업이 탄생할 것 같은 느낌이 드네요.  CoolFlick은 이런 면에서 매우 좋은 예가 될 것 같습니다.  

바야흐로 매쉬업의 시대입니다 ^^.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허드슨 강에 추락한 비행기 사고로 유명해진 것은 환상적인 조종실력을 보여준 파일럿 뿐만은 아닌 것 같습니다.  사진과 취재력 모두에서 소셜 미디어와 소셜 네트워크로 무장한 네티즌들의 속보력이 기존 언론사들을 압도하면서 다시 한번 웹 2.0의 힘을 보여준 사건으로 기록될 것 같습니다. 

일단 전체 미국인들이 가장 빠른 속도로 업데이트를 한 중계의 컨트롤 타워의 역할을 한 것은 웹 2.0 아티스트를 꿈꾸는 Jason Kottke라는 사람입니다.  자신의 웹 사이트에 무선환경을 이용해 빠르게 웹 서핑을 하면서 사건들을 지속적으로 업데이트했습니다.  사진들은 아이폰과 카메라 폰을 이용해 속속들이 플리커(Flickr)를 통해 등장하였습니다.



이번 사건의 전국 네트워크 캐스터가 된 Jason Kottke의 웹 페이지


뒤이어 스타가 된 사람은 아이폰을 가지고 주변에 있던 페리에서 지속적인 사진들을 전송한 트위터인 Janis Krums 입니다.  재니스는 아이폰으로 찍은 사진을 실시간으로 자신의 트위터(Twitter) 사진 서비스인 twitpics (미투데이에도 이런 사진서비스가 있나요?)에 전송을 하였는데, 이 사진들이 전국으로 퍼지면서 유명인사가 되었습니다.  이 블로그에서 이번 사고를 소개했던 사진 역시 재니스의 사진입니다. 




한참이 지나서야 CNN, NY Times 등에서 이 사건이 본격적으로 보도되기 시작했고, 이들 역시 재니스의 사진을 직접 이용해서 방송에 들어갔습니다.  재니스의 사진은 twitpics와 플리커에 연달아 올라가면서 모든 사람들에게 공짜로 배포되었고, 주변에 있던 사람들이 찍어서 올린 사진들 역시 다양한 각도로 사건을 보여주었으며 구출활동 역시 상세하게 속보로 보도가 되었습니다.

이번 사건은 웹 2.0의 소셜 네트워크가 단순한 친목을 도모하는 수준의 역할이 아니라, 현장취재 네트워크를 극대화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음을 보여준 상징적인 사건이 될 것 같습니다.  트위터와 트윗픽, 그리고 플리커의 인프라가 빛을 발한 순간이네요 ...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  2 ,

우리나라의 고인돌을 연상시키는 공룡시대의 원시인 애니메이션인 플린스톤 가족을 아시나요?  플린스톤 가족이 애용하는 자동차는 나무에 구멍을 뚫고, 자기들의 발로 앞으로 가는 자동차였지요 ... 

그런데, 이런 형태의 나무로 가는 운송수단이 실제로 세계에는 많다고 합니다.  그 중에서도, 필리핀의 나무 오토바이 폭주족들 사진을 보면 정말 웃음이 나옵니다.  이 자전거를 앞으로 가게 만들려면, 발로 땅을 박차야 합니다.  아이들이 타는 스쿠터하고 비슷하지요?





이 나무 오토바이들은 필리핀의 바나우에(Banaue) 지역에서 타는 것들인데요, 1년마다 벌어지는 축제에서 자신들의 문화를 뽐내는 것이라고 합니다.  위의 사진을 잘 보시면, 나무로 되어 있는 브레이크도 있습니다.  찾으셨나요?  이 사진은 필리핀의 플리커인 Harry Palangchao가 올린 것입니다.  그럼, 기념으로 폭주족들 다 모여서 사진하나 찍을까요?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오늘은 웹 2.0의 기저에 깔려있는 중대한 철학적 화두를 하나 던져볼까 합니다. 

웹 2.0은 오픈소스, 참여, 공유라는 키워드로 대별됩니다.  특히 참여와 공유에 있어서 여기에 참여하는 수많은 일반 대중들은 특별한 금전적 보상이 없이 관여하고 있습니다.  물론 자신이 창작한 자료가 인기가 있어, 그곳에 게시한 광고를 바탕으로 수익을 취하는 경우가 있으므로 금전적 보상이 없다고 일반화할 수는 없습니다.  그렇지만, 어찌되었든 웹 2.0 기업에 참여하는 대중들은 기본적으로 다른 사람들과 연결되고, 온라인의 정체성을 통해 방대한 정보를 서로 만들어내고 소비하는 프로슈머의 행태를 보이면서 거대한 관계를 지속하고 있습니다.  이들 사이에는 특별한 계약관계가 있는 것도 아니고, 서로 주고받는 금전이 있는 것도 아닙니다.  서로가 만들어 낸 것과 소비하는 것 사이에 약간의 불평등이나 불균형도 있기는 하지만, 보통은 이를 무척 관대하게 받아들이지요 ...

이를 두고 플리커의 공동 창업자인 카테리나 페이크(Caterina Fake)와 같은 사람은 인터넷의 중추는 관대함의 문화라고도 합니다.  웹 2.0 기업들이 일으키는 혁신에는 대부분 참여자들이 비금전적인 가치로 모여듭니다.  위키피디아나 오픈소스 프로젝트, 플리커 등에 참여하는 모든 사람들이 기본적으로는 금전에 연연하지 않습니다. 

그렇지만, 어떻게 보면 웹 2.0 기업을 만든 사람들은 이러한 관대함의 문화를 최대한 활용하여 폭리를 취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하는 의문도 듭니다.  대표적으로 플리커와 딜리셔스(del.icio.us)는 모두 야후에 수천만 달러를 받고 인수되었습니다.  창업자들은 명실공히 웹 2.0의 리더로 불리던 사람들이지만, 이들은 거액을 손에 쥐고 유유자적의 인생을 살게 되었지요 ....  구글 역시 오픈소스 현상과 웹 2.0 철학을 최대한 활용하면서 자사의 광고이익을 극대화하고 있습니다.  결국 웹 2.0에 내재하는 수많은 대중들의 관대함을 조금씩 뜯어서 폭리를 취하고 있는 것은 아닌가요?  다시 말하자면, 웹 2.0 기업들의 성공과 이익은 일반 대중들의 자발적 착취당함이 원동력이 될 수도 있다는 결론이 나옵니다.

참여자들이 웹 2.0 기업들이 성공하게 된다면, 참여자의 가장 큰 자산이라고 할 수 있는 시간을 절약할 수 있기 때문에 이익을 공유하는 것이라는 시각도 있습니다.  이러한 이익, 그리고 전체적인 이익을 알고 있기 때문에 집단적인 대중 아웃소싱을 하고 있다는 것이죠 ...  그렇지만, 어쨌든 이익의 비대칭 분배현상이 일어나고 있는 것은 확실한데, 이들이 이익을 과연 잘 나누어 가지려 할까요?

착취라고 할 것 까지는 없지만. 그렇기에 거대 기업들이 벌어들이는 이익을 참여자들에게 투명한 방법으로 나누어주려고 하는 시도는 계속되어야 합니다.  이것이 과거 네이버에서 수 많은 참여자들이 쌓아올린 것을 이용해서 막대한 이익을 추구하고, 참여자들에게는 아무런 분배를 해주지 않았던 시스템에 대한 블로거들의 반란, 그리고 이런 분위기의 변화(착취가 지나치면 혁명이 일어나겠죠?)를 눈치챈 네이버가 오픈 캐스트를 준비하면서 패러다임 변화에 적응할 준비를 하는 것이 아닌가하는 느낌입니다.  너무 소설같은가요?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  2 ,

요즘 재미있는 매쉬업(mashup)들이 많이 등장하는군요 ...

최고의 히트 상품이라고 할 수 있는 구글 맵과 이미지 Flickr의 API를 이용한 매쉬업이 등장했습니다.  매쉬업의 이름도 걸작이네요.  What? Where? When? 입니다.  직접 보시고 싶은 분들은 하이퍼링크를 따라가시면 되는데요 ...

우리나라에서는 아무래도 Flickr 이용자가 적기 때문에 큰 반향을 못 일으킬 것 같습니다만, 미국과 유럽에서는 상당히 히트할 것 같습니다.  아이디어는 무척 간단합니다.  매쉬업 사이트에 들어가시면 세계지도가 펼쳐집니다.  여기에서 관심이 있는 지역을 클릭해서 이동하면, 그 주변에서 업로드가된 Flickr의 이미지가 나타납니다.  즉, 해당 지역의 소식을 Flickr에 올린 사람들의 사진과 글을 통해서 알 수 있게 하겠다는 것이죠.

우리나라에서도 DC Inside 같은 곳과 지도 서비스가 결합된 로컬 서비스를 만들어서 런칭하거나 하면 무척 재미있을 것 같은데요?  제가 우리나라에도 접근해 보았는데, 아무래도 영어권 서비스라 그런지 한국과 일본에는 특별한 것이 없더군요 ...  박지성 선수가 뛰고 있는 맨체스터에 들어가보니 153개의 사진이 올라와 있네요.  무슨 패션쇼가 있는지, 패션쇼 사진들이 많아 보입니다.




아직까지는 많이 활성화된 것 같지는 않구요.  아마도 Flickr 이용자들의 지역정보가 완벽하지 않은 것도 영향이 있을 것 같습니다.  어쨌든 태그를 이용하거나 다른 방식의 내용 수집 알고리즘만 만들 수 있다면 국내의 DC Inside 같은 곳과의 연계를 통한 매쉬업 서비스를 충분히 만들어 서비스할 수 있을 것 같은데, 국내 포탈들이 관심이 있을지 모르겠네요.  구글맵 API는 오픈되어 있으니, 사진 부분만 찾으면 되는데요 ^^;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이 하나이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