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블비치(Pebble Beach) 골프장을 아시나요? 

페블비치는 도시의 이름인데, 아름다운 해안으로 유명한 몬터레이(Monterey)에서 카멜(Camel)로 이어지는 17마일 드라이브내부에 위치하는 부촌입니다.  매년 뽑히는 미국 최고의 골프장 20군데 중에 3군데(Pebble Beach, Spyglass, Links at Spanish Bay)가 있는 최고의 골프 명소이기도 하지요.  이 3군데는 예약도 어렵고, 그린피도 너무 비싼데, 17마일 입구에 있으면서 이들 골프장에 못지 않은 환상적인 코스를 가지고 있는 곳이 있습니다.  그 골프장이 바로 오늘 소개할 Pacific Grove Golf Course 입니다. 그린피도 35불 정도이고, 대부분 이 지역에 사는 사람들이 찾는 곳입니다.

전반 9홀은 1932년 Chandler Egan이 디자인을 했는데, 전통적인 언덕과 숲을 배경으로한 멋진 코스입니다. 후반 9홀은 바닷가를 따라서 디자인이 되어 있는데, 페블 비치 골프 코스를 디자인한 Jack Neville의 작품으로 페블 비치에 비견되는 명코스입니다.  이 골프코스가 다른 페블비치 내의 코스들에 비해 과소평가 받은 것은 오래된 골프장인 탓에 전장이 5727야드 / 파 70 으로 너무 짧은 탓입니다. Rating은 67.5, Slope 118 입니다.

이 골프장은 그린피가 싸기도 하고, 비교적 예약도 쉽게 되기 때문에 ... 돈 없는 가난한 사람들이 간다고 해서 "Poor man's Pebble Beach"라는 별명이 붙어있기도 합니다.




골프장 들어가는 입구까지 가는 길에도 이렇게 멋진 풍경의 해안도로가 이어집니다. 잠깐 차를 세우고 산책을 할 수 있도록 바닷가를 통해서 길게 산책로가 만들어져 있습니다.




3번 홀, 200야드 파 3로 전반 9홀은 이렇게 전형적인 숲과 언덕이 이어지는 코스입니다. 나무가 LA 인근의 것들과는 달리 옆으로 잎이 넓게 퍼져 있는 커다란 소나무 들입니다.



9번 홀, 페어웨이 한 가운데서 사슴들이 풀을 뜯고 있습니다




11번 홀 그린에서 본 바다 쪽 풍경. 후반 9홀은 바닷가를 돌아가면서 디자인이 되어 있는데, 홀 사이가 나무로 경계가 되어 있는 것이 아니라서 시원한 느낌을 줍니다. 홀 사이의 경계가 특이하게도 거대한 벙커 지역(모래로만 되어 있지를 않고, 난장이 꽃들과 특이한 식물들이 같이 자라고 있는)으로 되어 있기 때문에, 겁없이 치다가는 낭패를 볼 수 밖에 없습니다. 




12번 홀, 파5 513야드입니다. 좌측은 바다, 우측에 보이는 울긋불긋한 전체 지역이 바로 벙커입니다. 벙커 한 가운데 들어가면 거의 대책이 없습니다. 도그렉 홀들도 대부분 이렇게 페어웨이가 아니면 이렇게 벙커로 되어 있어서, 욕심을 부려서 직선으로 치려고 하면 벙커로 들어갑니다 (제가 그랬습니다 T.T)



골프 코스 내에 등대가 있습니다.



14번, 356야드 파4 홀 



15번 397야드 파4 홀 그린 ... 환상적이죠?



16번 355야드 파 4홀, 좌측의 소나무가 전형적인 이곳의 소나무 입니다.
 



17번 153야드 파3 홀, 좌측에 멋진 바닷가가 있고 앞에는 호수가 버티고 있습니다.
 


마지막 18번 홀 ...


페블비치 근처에 갔다가 오시려는 분들은, 별도로 예약없이 가도 들를 수 있는 곳이라 한 번쯤 들러보시면 좋은 곳 같습니다.  가격도 싸고 ... 너무 예쁘고 아름다웠던 골프장이라 참 기억에 많이 남습니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17마일 드라이브의 멋진 해안가의 모습 (은비 아빠의 작품 ...)


몬터레이의 아름다운 17마일 드라이브를 빠져나오면 바로 카멜(Carmel-by-the-sea)로 들어가는 작은 도로가 나오고, 언덕을 따라 오르면 바로 카멜 시내로 들어가게 됩니다.
 
사실 카멜에서 관광 포인트로 이야기 되는 곳은 카멜 미션과 해변, 오션 애버뉴를 꼽습니다.  카멜이라는 도시는 미국의 여타 도시와는 다른 특이한 부분들이 많은 작고 매력적인 도시입니다.
 
카멜 역시 캘리포니아의 여타 도시와 마찬가지로 스페인 선교사가 오기 전까지는 인디언들의 지배하에 있던 땅이 었습니다.  카멜 미션은 이런 인디언들에게 전교를 목적으로 세워진 성당인데, 캘리포니아에서 산 카를로스 성당(San Carlos Cathedral) 다음으로 오래된 곳이라고 합니다.
 
카멜은 1904년 샌프란시스코의 대부분의 건물들을 붕괴시켰다고 하는 대지진이 발생한 후 보다 안전하게 작업할 곳을 찾아온 예술가들에 의해 만들어진 도시입니다.  당시 카멜은 돈도 적게 들고 예술가들이 원하는 보헤미안의 삶이 유지되기에 딱 적합한 곳이었다고 합니다.  현재의 카멜은 집값도 많이 오르고, 조용한 휴양도시의 분위기를 풍기고 있어 배고픈 예술가들이 머무른다는 과거의 색채는 많이 지워졌지만, 아직도 수 많은 예술가들이 자신의 갤러리와 작품활동을 위해 이곳에서 살고 있습니다.  다소 배가 부른 사람들 일 것으로 생각되지만서두 ...
 
도시의 인구로 노인들이 많고, 인접한 몬터레이와 함께 돈 많은 노인들이 말년의 휴식을 위해서 많이 찾는 도시라고 합니다.  클린트 이스트우드가 카멜의 시장을 했다는 것은 꽤 유명한 사실이다.
 
카멜에는 네온사인과 번잡한 간판, 그리고 가로등 조차 없습니다.  이는 자연미를 강조한 도시 정책의 일환으로, 인공물로 인한 도시의 분위기를 망치는 것을 막는 역할을 합니다.  입간판 하나를 세울 때에도 공동으로 여러 상점들이 구역 당 하나씩 세우되, 이들이 상의해서 세련되고도 자신들의 구역을 잘 살릴 수 있는 형태로 만들기 때문에 간판들 자체가 하나의 볼 거리가 되고 있습니다.
 



카멜에는 도자기, 소품, 그림, 꽃 등의 다양한 소규모 가게들이 무척 많습니다.




거리도 아름답고 ...



멋진 그림들 ...


마지막으로 세미프로 사진가인 은비아빠가 찍은 카멜 비치의 사진을 남깁니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