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om FastCoDesign.com



최근 중국과 동남아시아 등에서 일상생활의 교통수단으로 중시되던 자전거 문화가 미국의 여러 도시에도 뿌리는 내리는 모습이다. 자전거는 환경과 건강, 그리고 지역사회의 부흥이라는 세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기 때문에 앞으로도 이런 경향성은 전 세계로 계속 확대될 가능성이 높다. 그런데, 최근 미네소타 주에서는 주 정부가 나서서 "페달 미네소타(Pedal Minnesota)"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자전거 타기 좋은 주라는 것을 적극적으로 강조하기 시작했다. 


미네소타는 현재 자전거와 관련한 산업으로 $1B이 넘는 매출을 매년 올리고 있다. 이는 '겨울의 도시'로 유명한 미네소타의 대표적인 상품으로 알려진 사냥과 스노모빌 산업을 합친 것보다 많은 것이다. 이렇게 만들기 까지 '페달 미네소타'는 매우 다양한 산업들의 연계를 진행하였다. 웹 플랫폼과 온라인, 관광산업과 공공기관들이 얼라이언스를 맺고 유기적인 협력을 맺었는데, 사실 산업의 특성이 많이 다르기 때문에 서로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지만 자전거에 대한 열정이 같았기에 이런 성과를 낼 수 있었다고 한다. 


미네소타가 자전거의 대표주자로 떠오르게 된 것은 1만 개가 넘는 호수가 있는 자연환경과 이를 첨단의 기술과 엮으면서 동시에 수 많은 사람들이 자전거 관광을 떠올리게 만든 주 정부의 치밀한 계획과 이를 수행한 곳들의 열정이 있었기 때문이다. 웹 사이트는 모바일에 적합하도록 구축해서 스마트폰을 가지고 온 여러 여행자들을 배려했고, 미네소타의 다양한 자전거 여행 루트를 개발하고, 이를 스마트폰으로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하였다. 웹 사이트도 반응형 웹(responsive web) 기술을 최대한 활용해서 UX 측면에서도 훌륭하다. 지역사회의 참여도 중요하게 생각해서, 자연스럽게 아이들이 통학하거나 직장인들의 출퇴근에도 자전거가 중점적으로 이용되도록 장려했고, 풍부한 자전거 도로와 멋진 루트, 그리고 시시때때로 열리는 다양한 그룹 바이킹(group biking) 행사와 이벤트들은 이런 변화를 가속화하였다. 


또 하나 빼놓을 수 없는 멋진 프로젝트가 "튠업 쉘터(tune-up shelters)"이다. 기존의 버스정류장들을 개조해서 다양한 도구들과 지도, 그리고 펌프 등을 갖추고 자전거를 수리하거나 간단히 점검할 수 있는 곳들이 곳곳에 배치되어 있다. 그러다보니, 자연스럽게 동네곳곳에 자전거 상점과 악세서리, 도구 등을 판매하는 곳들이 생겨났고, 추운 날씨와 더운 날씨에도 입을 수 있는 티셔츠 등의 옷과 관련한 산업, 자전거를 좋아하는 사람들의 문화의 메카로도 거듭나기 시작한 것이다. 현재 미네소타는 관광에서 촉발된 이런 변화를 반기면서 건강을 증진하고, 지속가능한 이동수단과 지역사회의 발전이라는 또다른 목표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 


이와 조금은 다르지만 유사한 스토리를 만들어낸 것이 바로 제주의 "올레 길"이다. 지역사회가 가지고 있는 장점을 살리면서, 사람들이 오고 싶도록 만드는 경험을 디자인하는 것이 커다란 대도시의 생활에 지친 수 많은 사람들에게 커다란 매력을 주고 있는 것이다. 


'페달 미네소타'와 '제주 올레길'은 우리 나라의 여러 지방자치단체들도 잘 벤치마킹할 사례가 아닌가 싶다. 큰 돈을 들여서 아스팔트를 깔고, 자동차들을 위한 도로를 내고, 리조트를 유치하는 멋진 계획이 사람들을 현혹하기는 쉽지만 되려 아기자기한 맛이 있는 아름다운 우리 고장의 좋은 길들을 잘 찾아내고, 걷거나 간단히 자전거를 빌려서 자연과 하나가 되는 경험을 사람들에게 인터넷과 스마트폰, 그리고 공유경제 등의 개념을 잘 엮어서 선사하는 것이 훨씬 지속가능하면서도 경제적인 가치를 높일 수 있는 방법이 아닐까? 아래 임베딩한 비디오는 '페달 미네소타'의 홍보비디오이다. 




참고자료:


Pedal Bike-Friendly Minnesota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이 자전거는 단순한 자전거가 아닙니다.  4개의 256 RGB LED가 달려 있는 바퀴에서 달릴 때마다 영상을 보여주는 홍보가 가능한 첨단 자전거 입니다.  화려한 바퀴를 이용해서 밤에 거리를 달리면 화려한 광고를 할 수 있습니다.

Zigbee 무선 컨트롤이 가능하고, 다양한 광고 프로그램을 올릴 수 있기 때문에 어쩌면 운동도 하고, 광고도 하는 1석 2조의 효과도 노릴 수 있겠습니다.  

사람들에게 주목을 받을 때도 기가 막히겠는 걸요?  양재천에 하나 장만해서 밤에 타고 다니면 정말 좋을 것 같습니다.  MonkeyLectric.com에서 실제 판매가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아래 비디오 한번 보시죠?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자전거를 타면서 운동도 하고, 전기발전도 하고 ...  꿩먹고 알먹고가 아니겠습니까?  사실 누구나 생각할 수도 있는 이 아이디어를 산호세에 있는 데이비드 부처 교수는 페달을 이용한 발전기 프로토타입을 1976년에 만들었습니다.  샌프란스시크 크로니클에 그의 이야기가 실렸는데, 오늘날과 같이 에너지와 운동/건강이 동시에 문제가 되는 때에 정말 필요한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원문:  Stationary bike designed to create electricity


데이비드 부처 교수는 매일 아침 이 자전거로 45분씩 운동을 하면서 배터리 충전을 했습니다.  그리고, 기술적인 진보가 있을 때마다 조금씩 기능을 업그레이드 했는데, 이제 상당히 쓸만한 상태가 되었습니다.  사실 이쯤 되면 회사에 맡겨서 제작판매를 할 수도 있을텐데, 데이비드 부처 교수는 제작하는 방법을 CD로 제작해서 $50달러에 판매하고 있습니다.  부품의 가격은 총 $230 달러 정도인데, 자전거를 싼 것을 쓴다면 훨씬 가격을 절약할 수도 있습니다. 

자전거 발전기는 Trace C12 컨트롤러에 연결되어 그의 전기자동차의 배터리를 충전하는데 이용됩니다.  이 배터리는 12V LED 라이트를 그날 저녁에 그의 차고를 충분히 밝힐 수 있을 정도가 되니 운동도 되고 전기세도 절약할 수 있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  2 ,

우리나라의 고인돌을 연상시키는 공룡시대의 원시인 애니메이션인 플린스톤 가족을 아시나요?  플린스톤 가족이 애용하는 자동차는 나무에 구멍을 뚫고, 자기들의 발로 앞으로 가는 자동차였지요 ... 

그런데, 이런 형태의 나무로 가는 운송수단이 실제로 세계에는 많다고 합니다.  그 중에서도, 필리핀의 나무 오토바이 폭주족들 사진을 보면 정말 웃음이 나옵니다.  이 자전거를 앞으로 가게 만들려면, 발로 땅을 박차야 합니다.  아이들이 타는 스쿠터하고 비슷하지요?





이 나무 오토바이들은 필리핀의 바나우에(Banaue) 지역에서 타는 것들인데요, 1년마다 벌어지는 축제에서 자신들의 문화를 뽐내는 것이라고 합니다.  위의 사진을 잘 보시면, 나무로 되어 있는 브레이크도 있습니다.  찾으셨나요?  이 사진은 필리핀의 플리커인 Harry Palangchao가 올린 것입니다.  그럼, 기념으로 폭주족들 다 모여서 사진하나 찍을까요?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