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포칼립스'에 해당하는 글 1건


방사선 등에 노출되어 만들어진 수퍼히어로들이 소개되기 시작하자 마블은 아예 힘을 가지고 태어나지만 특정한 나이가 될 때까지는 그 힘이 숨겨져 있는 수퍼히어로 집단을 구상하기 시작한다.  

이들 히어로들은 외계인이나 로봇 또는 어떤 재앙적인 과학실험에서 탄생한 것들이 아니고, 우리들과 같은 존재들인데 초월적인 힘을 줄 수 있는 "X-유전자"라는 것을 가지고 태어난 사람들이다. 이것이 X-Men 이다. X-Men 1권은 1963년 9월에 출간되는데, 스탄 리와 잭 커비가 힘을 모아서 이들 돌연변이 집단을 마블 유니버스의 중요한 주인공들로 진입시킨다. 텔레파시와 얼음과 불, 비행과 강력한 힘 등 다양한 돌연변이들이 등장하는데, 자비에르(Xavier) 교수의 지도 아래에 웨스트체스터의 학교에서 젊은 히어로 팀으로 등장하는 첫 번째 팀은 진 그레이(Jean Grey, 마블 걸), 사이클롭스(Cyclops), 비스트(Beast), 엔젤(Angel), 아이스맨(Iceman) 이었다. 

이들에 대항하는 팀은 마그네토(Magneto)가 이끄는 악의 돌연변이들로 마스터마인드(Mastermind), 퀵실버(Quicksilver), 스칼렛위치(Scarlet Witch)와 토드(Toad) 였다. 지금은 믿기 어렵겠지만 X-Men이 첫 등장했을 때에는 그다지 성공적이지 않았다. 마블의 다른 작품들은 등장과 동시에 큰 인기를 끌었지만, 1960년대 후반에 들어가도 X-Men은 그다지 흥행을 끌지 못했다. 
 

그다지 성공적이지 못했던 1963년의 첫 번째 X-Men 팀 from 나무위키



X-Men의 인기가 폭발한 것은 그로부터 수십 년이 지나서다. 그 사이에 마블은 어메이징 스파이더맨과 판타스틱 4가 크게 흥행을 했지만, 1960년대 말이 되어서도 이상하게 X-Men 만큼은 성공하지 못했다. 결국 66권이 나온 다음 연재가 중단되어 1970년대 초반에는 X-Men을 볼 수 없었다. 이렇게 X-Men이 사라지나 싶은 순간 등장한 인물이 크리스 클라레몽(Chris Claremont)이었다. 먼저 렌 웨인(Len Wein)과 데이브 코크럼(Dave Cockrum)이 커다란 크기의 X-Men 1권을 다시 제작해서 새로운 팀을 소개하였고, 클라레몽이 94권부터 작가를 맡았다. 그 때부터 클라레몽은 15년 동안 X-Men 스토리를 쓰게 된다. 그리고, 일러스트는 코크럼과 존 번(John Byrne)이 맡았다. "완전히 새로운, 그리고 완전히 다른" X-Men에 완전히 새로운 인물들이 등장해야 할 것 같았는데, 그들은 사이클롭스(Cyclops)밴쉬(Banshee)와 같은 기존의 캐릭터를 그대로 살렸고, 대신 프로페서 X가 전 세계에서 새로운 인재들을 수혈하는 방식으로 팀을 보강했는데 이 때 합류한 캐릭터들이 콜로서스(Colossus), 나이트크롤러(Nightcrawler), 스톰(Storm)과 울버린(Wolverine)이다. 새로운 이상한 X-Men들은 다양성에 대한 탄압과 선입견 및 오해, 그리고 다른 것들에 대한 차별에 대해 싸우는 메시지를 전달하며 커다란 인기몰이를 하였다.  

그로부터 수십 년 간은 정말 인기있는 마블의 돌연변이 캐릭터들이 계속 등장한다. 심지어 비스트와 진 그레이(피닉스가 된다) 등과 같은 올드페이스들이 다시 등장하고, 로그(Rogue)와 엠마 프로스트(Emma Frost)와 같은 뉴페이스도 계속 보강되면서  X-팩터(X-Factor), X-포스(X-Force), 엑스칼리버(Excalibur), 뉴뮤턴츠(New Mutants), 알파플라이트(Alpha Flight) 등과 같은 새로운 팀들도 등장하였다. 또한, 유명한 돌연변이 하나하나가 수퍼스타 반열에 오르기도 하면서 단독 시리즈도 등장하여 역대 최고의 인기 캐릭터인 스파이더 맨의 아성에 도전하기까지 하였는데, 그것이 바로 울버린(Wolverine)이다. 

울버린은 렌 웨인(Len Wein)과 존 로미타 시니어(John Romita, Sr)가 탄생시킨 캐릭터로 인크레더블 헐크 180, 181권에 처음 등장한 이후, 클라레몽의 X-Men 팀에 합류한다. 울버린이 마블 역사에서 중요한 의미를 가지는 것이, 그가 바로 대표적인 안티히어로(anti-hero)로 설정되었다는 점이다. 안티히어로 개념은 울버린이 처음은 아니고 서브마리너 네이머(Namor the Sub-Mariner)이다. 그러나, 울버린의 존재감이 훨씬 컸기 때문에 안티히어로의 대표는 울버린이 되었다. 사실 모범생 느낌의 일반적인 수퍼히어로들에 비해 울버린의 특징은 많이 차별화가 된다. 음울하고, 거친 짐승과 같은 이미지에 난폭하게 싸우지만 가슴은 따뜻한 것이 그의 캐릭터다. 울버린의 본명은 로건(Logan)으로 캐나다에서 태어났는데, 그의 돌연변이 능력은 믿을 수 없는 치유능력과 엄청난 감각능력, 그리고 그의 손에서 외부로 돌출되는 날카로운 발톱이었다. 그는 정부에 붙잡혀서 실험을 당하는데, 이 과정에서 거의 부술 수 없는 아다만티움(adamantium)을 그의 전체 뼈에 주입하게 된다. 이를 통해 그의 발톱은 거의 모든 것을 잘라버릴 수 있는 힘을 가지게 되었다. 그의 캐릭터도 살아있지만, 그가 정부에 납치되어 끔찍한 실험을 통해 이런 능력을 가지게 되었다는 스토리 라인 역시 X-Men이 전체적으로 제시하고자 하는 이야기와 주제의 축소판이라고 할 수 있다. 


울버린의 모습 from 나무위키



이렇게 끔찍한 일을 자행한 인간들에 대해 돌연변이들은 이들에게 적대적인 존재로 싸울 것인지, 아니면 자신들을 보호하면서 공존을 모색할 것인지를 놓고 프로페서 X와 마그네토가 대립한다. 찰스 자비에르(Charles Xavier)는 강력한 텔레파시 능력을 가지고 있으며, 에릭 렌셔(Erik Lehnsherr)는 자기장을 마음대로 컨트롤할 수 있는 능력을 가졌다. 이들이 힘을 합친다면 아마도 쉽게 지구를 정복할 수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이들은 완전히 다른 이상을 놓고 싸웠다. 찰스는 돌연변이가 아닌 사람들과의 협력을 통해 서로 다른 두 커뮤니티를 이해하면서 더욱 위대한 성취를 이룰 수 있다고 보았고, 에릭은 그들과의 싸움을 선택했다. 홀로코스트의 생존자로서 그는 돌연변이가 아닌 자들은 결국 돌연변이를 제거하고, 조종하려고 할 뿐이라고 굳게 믿고 있었다. 

이들의 대립에서 울버린은 어찌보자면 일반적인 사람들이 그들과 다른 존재를 만났을 때 무슨 짓을 할 수 있는지를 잘 보여주는 그런 살아있는 사례였다. 혹자는 이 시대의 프로페서 X와 마그네토의 대립을 마틴 루터 킹(Martin Luther King, Jr)과 말콤 X(Malcom X)의 사상적 대립을 극화한 것으로 보기도 한다. X-Men의 스토리는 그래서 미국의 수 많은 인종문제와 함께 소수인종에 대한 지속적인 차별과 압제, 그리고 이에 대한 반응으로 폭력과 비폭력으로 대응하는 이슈까지 아우르는 내용을 담아내고 있기에 더욱 사랑받았다. 더 나아가서 X-Men은 또다른 마이너리티로 LGBTQIA 커뮤니티를 전면에 부상시켜서 X-Men 스토리에 담아냈다. 알파 플라이트(Alpha Flight)의 멤버인 노스스타(Northstar)는 코믹스 역사상 처음으로 공개적으로 게이로 커밍아웃한다. 이 때가 1992년이었고, 아이스맨이 그 뒤를 이었다. 그리고, 수년 전에는 작가 마저리 리우(Marjorie Liu)와 작화를 담당한 마이크 퍼킨스(Mike Perkins)가 노스스타에게 그의 연인이었던 카일 지나두(Kyle Jinadu)와의 결혼식을 치르는 장면을 연출해서 화제에 오르기도 하였다.

이처럼 X-Men은 단순한 수퍼히어로 스토리가 아니다. 우리 사회의 문제점을 탄탄한 캐릭터와 함께 담아내면서 초기의 부진을 씻고 마블 최고의 흥행작으로 거듭났다. 그리고, 이들의 스토리가 던지는 교훈은 오늘날도 유효하다. 특히 천편일률적인 정답을 추구해온 우리 사회에 울리는 경종은 더욱 크지 않나 싶다. 그래서, X-Men의 스토리가 더 잘 알려졌으면 하는 바람이고, 최근 개봉한 아포칼립스도 비록 그다지 평은 좋지 않지만 흥행에 성공했으면 좋겠다. 마지막으로 엑스맨: 아포칼립스 트레일러를 임베딩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