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폰스토어에서 캡쳐한 iPhone 3GS


아이폰이 국내 정식 출시된 지 아직 일주일이 채 지나지 않았습니다만, 아이폰이 열풍의 수준을 넘어 태풍으로 진화하고 있습니다.  믿을만한 지인들을 통해 최근 입수한 정보에 따르면 초기 수입물량 17만대가 예약판매와 기업 대량구매를 통해 이미 거의 소진된 상태로, 추가로 5만대를 수입주문하였다고 합니다.  이런 추세라면 12월 중순에 가볍게 20만대를 돌파하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제는 내년 상반기에 100만대를 돌파할 수 있을까?가 되려 관심의 초점이 되어 버렸습니다.

사실 아이폰이 출시되기 이전에 친한 블로거 분들 및 나름 시장과 모바일에 대해 잘 아는 분들이 모여서, 아이폰이 얼마나 팔릴까? 예측을 하면서 내기 비슷하게 추정을 한 적이 있습니다.  저와 이야기를 하신 분들은 기억하시겠지만, 저는 최종적으로 약 20만대 정도를 추정했습니다.  그보다 적게 추정한 분들도 많았고, 많게 추정한 분들도 있었지만 평균을 내면 그 정도가 아닐까 합니다.

그런데, 나름 전문성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한 저희들의 예상은 정식발매 1주일 만에 완전히 깨질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도대체 아이폰이 어째서 이렇게까지 강렬한 반응을 일으키게 된 것일까요?


우리는 성인남성의 스마트폰 프레임에 갖혀 있었다.

많은 분들이 비슷한 추정을 했습니다만, 제가 추정했던 근거는 다음과 같습니다.  우리나라의 경우 2008년을 기준으로 국내 휴대폰 판매량이 2300만대 수준인데, 이 중 스마트 폰은 30만대 정도가 판매되어, 겨우 1%를 조금 넘는 수준에 그쳤습니다.  2009년 아이폰 출시되기 이전까지는 이보다 늘더라도 크게 늘지는 않았을 것으로 본다면 50만대 정도가 스마트폰 시장이고, 한 모델을 1년 정도 길게 판매한다고 보면, 아이폰이 아무리 시장을 많이 차지하더라도 그 기간 동안 판매될 전체 시장의 절반 언저리 정도가 최고치라고 생각을 한 것입니다.

나름은 합리적인 추론을 한 것 아닌가요?  시장도 2배 성장으로 본 것이니 적게 본 것은 아니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이런 예상은 보기 좋게 빗나가고 있습니다. 가장 중요한 오류는 바로 우리가 "스마트폰" 프레임에 갇혀 있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이런 스마트폰 프레임은 주로 성인남성들이 가지고 있는 것으로 정작 중요한 유행에 민감한 여성들과 젊은이들, 또한 엄마들의 심리를 읽지 못한 것이 가장 큰 오류의 이유였던 것 같습니다.


시대를 앞서가는 사람의 필수 아이템, 밴드웨건 효과

현재 프리스비 등의 매장을 가보면, 젊은 여성들이 아이폰 개통을 위해 대기를 하고 있는 모습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습니다.  이들에게 아이폰은 "스마트폰" 이라는 의미도 있겠지만, 그보다는 시대를 앞서가는 사람들의 필수 아이템이라는 자랑거리 이면서 동시에 패션 아이템으로서의 가치도 있습니다.  아마도 이런 경향은 앞으로 국내에 아이폰 관련 액세서리 시장도 상당히 커질 가능성도 보여준다고 생각합니다.

더 나아가서, 현재 아이폰은 선거 등에서 많이 보던 '밴드웨건 효과(Band wagon effect)"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주변 사람들이 사면서 덩달아 사게 되고, 일단 물건을 사고 사용하면서 그에 대한 홍보를 적극적으로 하면서 추가로 주변으로 소문을 퍼뜨리고 있으며, 이것이 지속적인 바람으로 되돌아오고 있습니다.  언제까지 퍼지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패션의 유행"의 관점으로 바라보아야 하는 것 아닌가 싶을 정도의 다소는 두려운 전파력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복병은 아이들과 주부들

사실 아이폰에 대한 저의 관점을 일거에 깨뜨려준 사람은 바로 저의 집사람입니다.  어제 저에게 아들래미 크리스마스 선물로 "아이폰"을 사주는 것이 어떠냐고 제안을 한 것입니다.  저의 집사람은 완전히 IT와 담쌓고 사는 사람이고, 스마트폰이 뭔지도 모르는 사람입니다.  그런 사람에게서 아이에게 아이폰을 사주자는 이야기가 나온 것은 정말 놀랄말한 일입니다.

비록 몇주 전에 "아이폰 나오면 아이팟 터치라는 것이 있는데, 이게 게임도 잘되니 하나 쯤 아들래미 사줘도 괜찮을거야" 라고 제가 말을 한 적이 있었는데, 아들래미가 줄기차게 휴대폰을 사달라고 졸라대기 때문에 아이폰을 생각한 것이 아닐까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아이폰을 어떻게 알아?"라고 말을 하니, 그거를 왜 모르냐? 요즘 사람들 만나면 아이폰 이야기 하면서 엄마들이 많이 생각들을 한다는 이야기를 듣는 순간, 제가 지금까지 열심히 머리를 굴리면서 스마트폰 시장을 예측하고 있었던 것이 전부 잘못되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들에게 아이폰은 스마트폰이 아닙니다.  그냥 전화기이면서 뭔가 재미있는 일을 할 수 있는 것이고, 시대를 앞서가는 그 무엇인가이고, 닌텐도 DS 보다는 훨씬 덜 중독을 시키면서 게임에 대한 요구도 어느 정도 받아줄 수 있는 것으로 해석이 되는 것입니다.  


이대로 아이폰 태풍에 휩쓸려서는 안된다.

그동안 우리나라에서 스마트폰 시장이 많이 억눌렸던 것은 사실입니다.  그래서 그 반대급부가 아이폰을 통해 표출되고 있는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렇지만, 이렇게 비이성적으로 과열되면서 국내의 스마트폰 수요가 모두 아이폰으로 넘어가 버린다면, 우리나라를 위해서도 그다지 좋지 않습니다.  

제발 SKT와 삼성, LG 모두 정신차리고 대항마인 안드로이드 폰을 빠른 시일 내에 기존의 사고를 모두 깨고 내놓으시기 바랍니다.  특히 SKT가 가장 정신을 차려야 할 것입니다.  그리고, 정말 아이폰처럼 뭔가 다른 클래스의 새로운 기기라는 느낌이 줄 수 있는 아이콘을 만들어서 제공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애플이라는 회사는 기본적으로 폐쇄적인 정책을 펼치는 회사입니다.  아무리 기기가 좋아도 애플이 대세를 장악하는 구도는 그다지 좋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국내 업체들의 분발을 촉구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  6 ,




최근 거대공룡 마이크로소프트를 향한 애플과 구글의 오랜 공조가 흔들리는 수준을 넘어, 완전히 적대적인 수준을 바뀌어 가는 듯한 분위기 입니다.  스마트 폰을 가운데 두고 피할 수 없는 갈라섬의 시기에 온 것으로 보입니다.  결국, 차세대 IT 기업의 패권에 있어 가장 중요한 싸움이 시작되려 하고 있습니다.

일단 애플이 포문을 열었습니다.  아이폰에서 구글의 주요 앱 2가지(구글 latitude와 구글 보이스)를 등록 거절한데 이어, 애플의 이사회에서 구글의 CEO인 에릭 슈미트를 내보내려 하고 있습니다.  어찌보면, 당연한 수순이라 하겠습니다.  안드로이드와 크롬 OS를 중심으로 스마트 폰과 MID(Mobile Internet Device) 시장의 소프트웨어 왕좌를 호시탐탐 노리는 구글이 애플에게는 이제는 마이크로소프트보다 더 무서운 경쟁자가 되어가고 있으니까요?


구글, 앱 스토어에 집착하지 않겠다!

일단 애플 앱 스토어에 등록이 거절된 구글 보이스는 현재 다른 방식의 접근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아예 구글 보이스를 특수한 웹 애플리케이션의 형태로 개발하는 것인데요.  이 경우 굳이 아이폰에 특화된 앱으로 만들 필요가 없어지는데다가, 다른 플랫폼에서도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더 큰 파괴력을 가질 수도 있습니다.  아직까지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서는 자세히 알려지지 않고 있습니다.  다만, 아이폰의 경우에도 3.0 버젼 운영체제에서 동작하는 사파리 웹 브라우저가 이미 HTML 스트리밍을 지원하기 때문에 문제될 것이 없으리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애플이 잠자는 사자의 코털을 건드린 것은 아닌가?하는 느낌도 듭니다.


애플, 잘못하면 독점기업으로 찍힐수도 ...

이번 앱 스토어 거절 사태는 단순히 애플과 구글의 전쟁일 뿐만 아니라, 애플의 폐쇄성이 전면적인 도마에 오르면서 독점기업으로 찍혀서 과거 AT&T나 마이크로소프트 이상의 고난을 당할수도 있다는 전망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마할로의 CEO이자, 웹 로그를 만들었던 제이슨 칼라카니스(Jason Calacanis)는 최근 애플의 스티브 잡스가 애플의 유명한 1984년도 광고의 빅 브라더가 되어가고 있다며 맹비난을 했고, 여기에는 테크크런치에서는 마이클 애링턴(Michael Arrington), 인가젯의 창립자이자 GDGT.com을 이끌고 있는 피터 로하스(Peter Rojas)까지 가세하고 있어 잘못하면 애플이 공적으로 몰릴 가능성까지 보이고 있습니다.

현재 애플이 구글 보이스와 latitude의 등록을 거절한 사건은 이미 FCC에서도 조사를 시작했습니다.  또한, 아이팟과 아이폰에 경쟁사 브라우저를 올릴 수 없도록 하고 있는 의심(?) 역시도 커다란 이슈가 되어 있습니다.  비슷한 사례로, 멀티 플랫폼을 지원하는 PhoneGap에서 개발된 아이폰 앱 역시 뚜렷하지 않은 이유로 등록을 거절하고 있어서 비난의 수위는 점점 높아만 갑니다.

연관글

아이폰에서 구글 보이스로 옮겨간 마이클 애링턴

테크크런치의 마이클 애링턴은 7월 말일자로 아이폰과 AT&T에서 구글 보이스 사용이 가능한 모바일 디바이스로 옮겨 가겠다고 선언을 했습니다.  가장 큰 이유는 애플의 독재를 눈뜨고 볼 수 없다는 것인데요.  애플은 어찌보면 강력한 지지자를 한 명 잃은 셈입니다.

마이클 애링턴은 전화번호를 구글 보이스 번호로 옮겼고, 구글 보이스의 강력한 기능을 이용해서 집에 있는 전화번호와 T-Mobile 안드로이드 휴대폰 등을 동시에 이용할 수 있게 되었다고 합니다.  그러면서, 동시에 T-Mobile에서 테스트 목적으로 제공한 myTouch 3G 안드로이드 휴대폰이 아이폰 3GS보다 훨씬 났다고 자랑하고 있네요.


아직까지 구글 보이스는 주요 얼리어답터 들을 제외하고 일반 대중들에게 소개되지는 않은 듯 합니다.  그렇지만, 현재까지 알려지고 있는 사실들만 종합하더라도 아이폰의 폭발력 이상의 변화가 나타날 가능성도 충분해 보입니다.  우리나라 이통사들도 구글 보이스 때문에 아이폰 보다 더 심각한 골머리를 앓게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이 하나이고 ,


아이폰/아이팟 터치용 멋진 엑세서리도 이제 많이 등장하네요.  아래 유튜브 비디오에 나오는 iJoyPad는 이제 게임기로도 크게 어필하고 있는 아이폰/아이팟 터치에 굉장히 유용할 것처럼 보입니다.  

아래 비디오는 새로 나온 아이폰 3GS에 psx4iPhone 이라는 에뮬레이터를 설치하고, Wipeout XL과 Ridge Racer를 테스트 했군요.  아 ... 정말 부럽습니다.  성능이 뛰어나다니 전문 게임기 이상의 성능을 에뮬레이터 상에서도 보여주네요.  그리고 조이패드도 상당히 잘 만들었군요.

iJoyPad는 프랑스에서 만들어진 것 같은데, 구체적인 상업화와 관련한 내용은 아직 잘 파악을 못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아이폰 3GS를 이런 식으로 이용할 수도 있군요?  너무 귀여운 로봇머리로 재탄생했습니다.  
휴머노이드 형태의 로봇의 헤드로 아이폰 3GS로 장착해서 다양한 표정을 연기합니다.  Kondo KHR-2HV라는 상업 로봇 키트에서 머리 부분만 바꾸어 낀 형태인데, 로봇 키트는 $1,300 달러 정도로 17개의 관절을 가지고 있어서 다양한 댄스 동작이 가능한 우수한 로봇입니다.

아이폰 3GS의 디스플레이에 다양한 사람의 얼굴을 나타낼 수 있도록 해서 너무 재미있게 표현했습니다.  프로그래밍도 가능하니까 더욱 다양한 용도로도 이용할 수 있겠군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by ArabCrunch from Flickr


아이폰 신제품인 아이폰 3GS의 특징에 대해서는 이미 여러 뉴스와 블로그 포스트들이 나오고 있기 때문에 대부분 아시고 계실 것 같습니다.  특히 속도가 빨라진 것에 대한 이야기가 많고, 비디오 촬영과 카메라 기능 등이 가장 눈에 띕니다.  물론 운영체제가 3.0으로 업그레이드 된 것도 빼 놓을 수 없지요.  그런데, 방수가 되는 것이 아니냐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습니다.

우연찮게 풀장 근처에서 신제품 아이폰 3GS를 가지고 있던 사람이 동영상을 촬영하다가 실수로 풀장에 빠뜨리게 되었는데, 풀장에서 간신히 건져낸 아이폰 3GS는 고장이 나기는 커녕 여전히 동영상을 촬영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이것은 우연으로 봐야할지?  아니면 실제로 어느 정도 방수가 되는 것인지를 잘 모르겠네요.  누가 한번 대신 실험해보실 분 계신가요?  물론 책임은 못집니다.  그런데, 그 다음 비디오를 보면 원래 아이폰이 방수가 되는 것인지도 모르겠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