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 셜리'에 해당하는 글 1건


SF소설은 현대세계에서 미래학자들의 생각을 가장 잘 표현하면서도 영향력을 갖춘 형태의 글 또는 미디어 작품이다. SF소설은 단순한 기술의 나열과는 달리 사람들의 이성과 상상력을 자극하는 동시에, 감성적인 면까지 고려한 전체적인 미래를 인지하도록 도와준다.


물론 모든 SF소설이 미래를 그려내기 위해서 창작되지는 않았다. 그렇지만, 미래의 가능성을 보여준다는 측면에서 큰 의미가 있다. 그런 측면에서, SF소설은 미래에 대해 문학적이면서, 서술적으로 접근하는 도구이며,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읽히고 감동을 주기 위해서 줄거리를 짜고, 다양하고 전형적인 인물들을 등장시키며, 드라마틱한 갈등의 해소라는 전통적인 소설의 특징 이외에, 영상적인 요소를 감안한 액션 시퀀스나 과학적이면서도 정교한 배경설정 및 기기 등을 등장시킨다. 그렇기 때문에, SF소설과 영화 등을 심도있게 뜯어본다면 미래의 여러 단면들을 그려보는데 큰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신화와 스토리의 힘


어떤 측면에서는 신화나 판타지 소설도 SF와 비슷한 점들이 있다. 신화나 판타지에는 영혼이나 천사, 용 등이 등장한다면 SF소설에서는 과학법칙과 로봇, 그리고 에일리언이 등장한다. 기본적인 배경의 차이를 제외하면 유사한 점들도 많이 발견되는데, 이것이 바로 스토리의 힘이다.  미국의 시인이자 정치가였던 뮤리엘 러카이저(Muriel Rukeyser)는 이런 말을 남겼다.


우주는 원자가 아니라, 스토리로 만들어졌다 (The universe is made of stories, not of atoms)


신화/판타지와 SF소설과의 관계에 대해서는 유명한 SF소설가인 올라프 스태플레돈(Olaf Stapledon)은 다음과 같이 이야기하기도 하였다.


우리의 목표는 단지 아름답고 존경받는 소설을 창조하는 것이 아니다. 우리는 단순히 역사이거나, 소설이거나 한 이야기가 아니라 신화(myth)를 만들어야 한다. 진정한 신화는 특정한 문화를 갖춘 우주 안에서 풍부하면서도, 때로는 비극적인 최고의 염원을 그려낸다. 


이처럼 SF소설은 인류역사와 함께 면면히 이어져온 신화와 맥이 닿으며, 최근 또 하나의 인기쟝르인 판타지와도 많은 부분 비슷한 점이 있다. 다만, SF소설은 보다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배경을 활용하며, 미래에 대한 그림을 명확하게 그려낸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그렇기 때문에, 미래에 대한 영향력도 훨씬 크다. 그런 측면에서 당분간 SF소설 중에서 미래기술이나 미래학과 관련하여 많은 영향을 주었던 작품들을 선정해서 소개하는 자리를 가져보고자 한다.



열정과 불신의 로맨티시즘을 SF소설로 승화시킨 메리 셜리



from Wikipedia.org


SF소설의 시초는 메리 셜리(Mary Shelly)의 프랑켄슈타인(Frankenstein)으로 본다. 부제인 <The Mordern Prometheus> 에서도 느낄 수 있듯이, 프랑켄슈타인의 스토리에는 프로메테우스 신화의 많은 부분들이 차용되어 있다. 과학을 이용했지만, 인간의 이중성을 절묘하게 드러냈다. 일정부분은 신의 능력에 가까운 과학이라는 힘을 이용해서 새로운 어떤 것을 창조했으나, 이 창조물이 커다란 비극적인 사건을 끌어낼 수 있음을 메리 셜리는 그려냈다. SF소설은 이와 같이 과학의 긍정적인 부분만 과도하게 넘쳐흐르던 당시의 분위기에 과학의 발전에 따른 부작용으로 나타날 수 있는 어두운 메시지를 전했고, 이를 두려움을 끌어내기 좋은 소재와 캐릭터로 승화시켰다.



모험과 여행, 낙관주의, 발전의 로맨티시즘을 보여준 쥘 베른


메리 셜리가 비극적 결말을 통해 어두운 SF소설의 시초가 되었다면, 낙관주의를 바탕으로 한 정교한 배경설정과 기술에 대한 면밀한 조사로 당대 최고의 낙관적인 SF소설을 쓴 작가는 프랑스의 쥘 베른(Jules Vern)이다. 



from dominique.hochereau.free.fr


 

프랑스에서 발매된 그를 그리는 우표시리즈에서 보듯이, 그는 과학을 이용한 여행이라는 쟝르를 통해 인간이 탐험할 수 있는 많은 세계의 그림들을 그려냈다. <지구속 여행>, <달나라 탐험>, <해저 2만리>, <80일간의 세계일주>, <신비의 섬> 등 다양한 탐험과 관련한 작품을 남긴 그는 특히 당대의 과학자 및 엔지니어들과의 대화와 협업에 적극적이었던 것으로도 유명하다. 그의 작품이 다른 SF소설가들의 작품들보다 풍부한 과학적 설정과 기기들이 등장하는 것도 그의 광범위한 인맥과 적극적인 활동을 생각하면 당연하다고 하겠다.



... (다음 편에 계속)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