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렌 잡스'에 해당하는 글 1건

from Wikimedia


오늘의 IT 삼국지 주제는 그 동안의 딱딱했던 비즈니스 이야기를 살짝 떠나서, 스티브 잡스와 빌 게이츠의 러브 스토리와 가족들에 대한 훈훈한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스티브 잡스를 사로잡은 금발의 미녀

애플을 퇴사하고 스탠포드 대학 캠퍼스에 넥스트(NeXT)를 창업한 스티브 잡스는 가끔씩 스탠포드 대학에서 요청하는 강연을 하고는 하였습니다.  1989년의 어느 날, 대학원생들을 위한 강연에서 스티브 잡스는 금발의 한 미녀에게 한눈에 반하게 되고, 당일에 있었던 중요한 출장도 취소하고 그녀에게 데이터 신청을 합니다.  그녀의 이름은 로렌 파월(Lauren Powell)이었고, 명문인 유펜(University of Pennsylvania)을 졸업하고, 스탠포드 대학의 MBA 과정을 밟고 있었던 재원으로, 두 사람은 그날 저녁식사를 같이 하게 되었습니다.  사랑과 관련해서도 스티브 잡스는 대단히 공격적이고 즉시 실행에 옮긴 셈입니다.

그날 저녁, 스티브 잡스는 너무나 똑똑하고 명석한 로렌에게 반했고, 더구나 육식을 하지않는 채식주의자(스티브 잡스는 과일을 주식으로 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였기 때문에 더욱 잘 어울렸습니다.  이들은 2년간의 열애 끝에 1991년 결혼을 하고 가정을 이룹니다.  

사실 스티브 잡스에게는 로렌과의 결혼하기 전에 딸이 하나 있었습니다.  리사(Lisa)라는 이름을 가지고 있었는데, 스티브 잡스가 애플에서 쫓겨나기 전에 시작했던 GUI 를 탑재한 야심찬 컴퓨터의 이름이기도 하였지요?  그래서, 스티브 잡스는 부인하지만 딸의 이름을 컴퓨터 이름으로 차용했다는 설을 많은 이들이 믿고 있습니다.  그러나, 정작 유전자 검사를 통해 딸이라는 것이 밝혀졌음에도 불구하고 스티브 잡스는 그녀를 모른 척하고 만나주지도 않는 행태를 보였습니다.  그러던 그가, 로렌과의 결혼과 함께 10살이 된 리사를 데려와서 제대로 된 가족으로 맞이하는 결정을 내립니다.  이런 결정에는 그의 아내인 로렌의 역할이 컸음은 말할 필요도 없을 것입니다.

로렌은 빌 게이츠의 아내인 멜린다 게이츠처럼 언론에 자주 노출되지는 않지만, 매우 똑똑하면서도 자신의 의지가 분명하고, 합리적인 결정을 중시하는 성품을 가진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애플 시절 기행을 일삼고, 많은 사람들에게 모욕적인 언사를 통해 팀웍을 해치는 것이 특기였으며, 고집불통이었던 스티브 잡스가 그녀를 통해 정말 가정적이면서 다른 사람들과의 화합과 대화, 협업을 중시하는 성품으로 바뀐 것에는 그의 아내의 역할이 컸을 것입니다.  


이기적인 황제, 이타적인 황후를 만나다.

스티브 잡스에 비해 빌 게이츠는 그의 평생 배필을 조금 늦게 만났습니다.  정확하게는 결혼을 늦게 결심한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빌 게이츠의 아내가 된 멜린다 게이츠는 1987년 듀크 대학에서 MBA 과정을 마치고 마이크로소프트에 입사합니다.  그녀가 관여한 프로젝트는 Publisher, Encarta, Expedia 와 같이 마이크로소프트의 멀티미디어와 관련한 프로젝트에 많이 참여하였는데, 똑똑하고 명석했던 그녀에게 빌 게이츠는 진작에 반했지만 제대로 된 데이트도 못한 채 수년을 보냈다고 합니다.  

세계 최고의 소프트웨어 회사의 CEO 였던 탓에 전 세계를 돌아다니는 출장 일정이 많았던 빌 게이츠는 자신의 개인적인 고민과 외로움을 멜린다와의 전화통화를 통해서 해소하였다고 합니다.  주로 같은 드라마를 보거나, 영화를 보면서 호텔방에 앉아서 전화로 대화를 같이 하고, 가끔 시애틀에서 만나서 저녁 식사를 같이 하는 등의 만남을 지속했던 그가 1994년 드디어 프로포즈를 하고 그해에 결혼을 하였습니다.  이들의 결혼식은 하와이의 라나이섬의 호텔 전체를 예약하고, 골프장 그린에서 야외결혼식의 형태로 진행되었는데, 현재의 마이크로소프트 CEO 로 일하고 있는 스티브 발머가 들러리로 참석 하였습니다.  이들은 3명의 아이를 슬하에 두고, 현재까지도 행복한 가정을 꾸리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빌 게이츠 역시 과거 사리에 밝고, 영리하였지만 남을 배려할 줄 모르고 돈만 아는 비즈니스 맨이라는 느낌을 주는 사람이었는데, 멜린다 게이츠를 만나면서 사람이 180도 변한 것으로 유명합니다.  진정 인류의 행복을 위해 자신이 가지고 있는 돈과 재능, 그리고 네트워크까지 총동원 하겠다는 생각을 아내와 함께 나누던 그는 2000년 빌&멜린다 재단(Bill and Melinda Gates Foundation)을 설립하면서 교육과 의료 등의 자선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들게 되는데, 이들의 재단은 현재까지도 세계 최대 규모의 자선단체로 진정한 인류복지를 위해 많은 활동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빌 게이츠와 영적인 아버지와 아들 관계라고까지 일컬어지는 워렌 버핏은 그의 재산 $300억 달러를 빌&멜린다 재단에 기부를 하는데, 이들이 세계에서 가장 자신의 돈을 잘 운용해줄 것이라는 믿음이 그에게 이런 엄청난 결정을 하게 만들었다고 알려지고 있습니다.


빌 게이츠와 스티브 잡스, 시대를 움직인 두 거인들이 비록 천재였지만, 초기의 다소 불안정하고 이기적인 성격이 지금처럼 안정되고 여유로운 사람으로 바뀌게 된 것에는 아내들의 내조가 커다란 역할을 했습니다.  동양이나 서양이나, 가정의 화목이 성공과 행복에 있어 가장 중요한 요인이 되는 것은 별반 다르지 않은 것 같습니다.

(후속편에 계속 ...)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