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om Wikipedia.org


IT 삼국지, 지난 번 포스팅에 이어 오늘도 델(DELL) 컴퓨터 창업자인 마이클 델에 대한 이야기가 이어집니다.


용팔이의 전설

필자도 개인적으로 대학에 다니던 시절에 많은 수의 컴퓨터를 조립하고는 했습니다.  당시에는 대기업 제품이 비쌌기 때문에 세운상가나 용산전자상가에서 조립 컴퓨터를 구입하는 사람들도 많았고, 부품을 사다가 필자처럼 집에서 조립을 하는 사람도 많았습니다.  솜씨가 좋은 사람들은 주변 친구들이나 친척들의 컴퓨터도 직접 조립해주기도 하였지요 ...  이렇게 용산전자상가에 주로 있으면서 조립 컴퓨터를 제작하거나, 전자제품을 판매하는 사람들은 통칭 '용팔이'라고 하였는데 근래에는 사람에 따라 가격을 마음대로 고무줄처럼 적용한다고 하여 부정적인 의미로 쓰이지만 1990년대 초반만 하더라도 꽤나 잘 나가던 용팔이들이 많았습니다.

그런 면에서, 마이클 델은 용팔이들의 롤 모델이라고 할만 합니다.  처음에는 용팔이와 거의 비슷한 방법으로 시작했지만, 전화와 인터넷을 통한 조립모델로 과거 일본의 토요타(Toyota) 자동차가 이룩한 효과적인 관리 및 SCM(Supply Chain Management, 공급체인관리)을 통해 극도의 효율성을 끌어내고, 이를 통해 소비자들에게 저렴한 가격에 비해 우수한 하드웨어를 제공하면서 델 컴퓨터는 급속도로 성장하였습니다.

델의 기술개발은 다른 회사들과는 달리 주로 생산방식과 관련한 것이 많습니다.  그리고, 최신의 IT 기술을 가장 먼저 도입해서 소비자들에게 최고의 제품을 값싸게 제공하는데 모든 노력을 집중하였습니다.  고객들의 생활과 소비패턴을 분석하고, 이를 통한 판매와 영업, 고객의 만족도를 높이는데 필요한 CRM(Customer Relationship Management)과 제품수요를 정확하게 예측하고 생산과 관련한 자재와 부품들을 효과적으로 관리하고, 재고는 최소한으로 유지하는 SCM 등의 시스템을 업계에서 가장 먼저 도입하였고, 그 밖에 회사의 노동력과 같은 자원들에 대한 효과적인 관리를 위해서 ERP 역시 선도적으로 개발하여 적용하여 강력한 경쟁력을 갖추어 나갔습니다.


빌 게이츠, 그리고 스티브 잡스와의 애증관계

마이클 델은 주로 IBM-PC 호환기종을 생산하면서 빠르게 성장했기 때문에 마이크로소프트의 가장 강력한 우군이었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묘하게도 마이클 델은 윈도우의 라이벌에도 많은 투자를 하면서 마이크로소프트의 심기를 불편하게 만들기도 합니다.  가장 대표적인 것이 오픈소스 운영체제인 리눅스(Linux)의 가장 대표적인 상업화 패키지 개발회사였던 레드햇(Red Hat)에 $1억 달러라는 거액을 투자하였고, 또한 애플을 접촉해서는 맥 운영체제(Mac OS)를 델 컴퓨터에 이용할 수 있도록 라이센스를 요청하기도 합니다.  이는 마이클 델이 비록 마이크로소프트의 운영체제를 이용해서 회사를 키워왔지만, 언제까지나 마이크로소프트에 의존하고 싶어하지는 않았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어떤 측면에서는 HP가 최근 팜(Palm)을 인수하고 WebOS 라는 운영체제를 손에 넣고, 또한 윈도우 7을 버리고 2010년 CES(Consumer Electronics Show)에서 현재 마이크로소프트의 CEO 인 스티브 발머가 키노트 연설에서 자랑스럽게 시연까지한 슬레이트(Slate) 프로젝트를 포기하는 대신 안드로이드와 WebOS를 선택하는 결정을 내린 것도 이러한 종속관계에서 벗어나고 싶었던 열망이 크게 작용하였을 것입니다.

그렇다고 마이클 델이 스티브 잡스와 사이가 좋았던 것도 결코 아니었습니다.  특히 스티브 잡스가 애플의 임시 CEO 로 복귀한 1997년에 마이클 델은 기자들과의 인터뷰를 통해 "애플은 곧 파산하게 될테니, 회사의 문을 닫고 남는 자산을 매각해서 주주들에게 되돌려 주는 것이 최선일 것" 이라는 모욕적인 언사를 하기도 하였습니다.  이런 모욕적인 말을 들었지만, 당시 애플의 상황은 정말 최악이었기에 스티브 잡스는 별다른 반박을 하지 못하고 꾹 참았지만 마음 속에 응어리는 많이 남았던 모양입니다.  스티브 잡스가 애플에 복귀하고 아이팟의 성공과 함께 애플의 새로운 전성기를 열면서 2006년 애플의 시가 총액은 720억 달러를 돌파하며 델의 시가총액을 넘어서는데, 스티브 잡스는 이날을 기념하며 전직원에게 이메일로 "오늘로 애플은 델의 시가총액을 돌파했습니다.  델은 틀렸고 우리가 옳았다는 것을 우리 스스로 증명하였습니다" 라는 말로 10년 만의 반격을 하였습니다.


마이클 델은 사생활도 매우 모범적인 사람으로 유명합니다.  매우 가정적이어서 1989년 결혼한 수잔 리버만과 결혼식을 올리고, 4명의 자녀를 두었습니다.  그의 아내는 철인 3종 경기를 취미로 하는 강인한 여성이었고, 마이클 델 역시 매일 아침 새벽같이 일어나 운동을 하고, 아이들을 직접 모두 학교에 보내었으며 저녁 6시가 되면 어김없이 집으로 퇴근을 해서, 밤 9시에는 손수 동화책을 읽어 아이들을 모두 재우는 정말 모범적인 가장이었다고 합니다.  또한, 많은 미국의 부자들이 그렇지만 많은 기부활동을 통해 빈곤층 자녀들의 건강과 교육문제에 집중적인 지원을 합니다.  특히 델의 본사가 있는 텍사스 주의 공교육 강화에 많은 기여를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컴퓨터 하드웨어 생산의 효율화를 통한 회사의 가치를 증진하는 델의 방식에는 한계가 있었습니다.  매출과 수익은 많이 냈지만, 경쟁사인 HP에 비해 연구비는 20%도 안되는 투자를 하였고 세상을 바꿀만한 핵심기술을 가지지 못했기에 결국에는 세상의 주도권을 한 차례도 쥐지 못하였습니다.  최근의 델 컴퓨터는 과거의 비교우위를 많이 상실하였는데, 이는 초창기 델이 주도한 생산의 효율화와 고객만족이라는 기본적인 전략은 이미 모든 회사들이 다같이 따르는 순간에 그다지 커다란 비교우위의 상태를 지키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그런 면에서 델이 최근 부진에 헤메이고 있는 상황을 우리나라 업체들은 반면교사로 삼을 필요가 있다고 봅니다.

(후속편에 계속 ...)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델(Dell)이라는 회사를 아십니까?  2005년까지 전세계 PC 시장 1위를 차지했었고, 현재까지도 미국 시장에서는 최대의 마켓 쉐어를 가지고 있는 회사입니다.  맨처음 온라인 매장만으로 가지고 택배 방식의 PC를 판매한다고 했을 때, 그들의 성공을 믿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습니다.  그러나, 이제는 당당히 전세계에서 주문을 받아, 가장 원가가 싸고 품질관리를 잘 할 수 있는 곳에서 생산/조달/조립을 하는 진정한 글로벌 기업이 되었습니다.

이들이 특별한 것은 단순히 PC 시장을 지배하고 있는 사업자 중의 하나이기 때문만은 아닙니다.  그 보다는 소위 Dell 2.0 이라고 불리우는 고객들의 참여를 바탕으로한 웹 2.0 정신의 경영을 전면적으로 실시하는 혁신을 시작했기 때문입니다.  델에게 위기가 없었던 것은 아닙니다.  지속적으로 PC 시장에서 1위 자리를 지키던 Dell은 2006년 하반기 예상 밖으로 HP에게 시장점유율 1위 자리를 내주고 맙니다.  설상가상으로 2007년에는 시장점유율이 3.3% 정도의 큰 차이로 벌어지기 시작하면서 잘나가던 Dell이 아성이 무너지는 사태를 경험하였습니다.

이렇게 위기를 맞은 델이 선택한 것은 창업자인 마이클 델(Michael Dell)의 경영일선으로의 복귀였고, 그는 곧바로 모든 전략을 수정하여 소비자들의 요구를 바탕으로 회사의 경영전략 전체를 새로짜는 혁신(Innovation)인 Dell 2.0을 탄생시킵니다.  Dell 2.0을 수행하는 최전선을 맡은 곳이 바로 아이디어 스톰(Idea Storm)스튜디오 델(Studio Dell) 입니다.  델의 이러한 전략은 2008년 PC 시장에서 바로 효과를 나타냅니다.  1분기 결과를 기준으로 미국 시장에서 델은 HP와의 격차를 6.4%로 크게 벌리면서 1위를 차지하였고, 세계 시장에서도 3.8%까지 뒤졌던 점유율 차이(1분기 기준)를 3.4%로 좁히는데 성공합니다.  아직까지는 이러한 전략이 미국 시장에 국한되어 효과를 나타내고 있는 느낌이지만, 반전의 계기는 마련된 것 같습니다.




아이디어 스톰은 델의 경영전략본부를 소수의 경영진 또는 기획실에서, 집단지성으로 대표되는 소비자들에게 옮기고, 이들로 하여금 경영혁신이 일어나도록 하는 컨트롤 타워의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누구나 멤버가 될 수 있고, 누구나 좋은 아이디어를 낼 수 있으며, 이렇게 제시된 아이디어는 집단지성의 추천을 받아 시급성이 결정됩니다.  쉽게 어떤 아이디어 들이 올라왔는지 찾아볼 수 있으며, 이렇게 제시된 아이디어는 반드시 기제공(Already Offered), 구현(Implemented), 진행중(In Progress), 부분적인 구현(Partially Implemented), 리뷰됨(Reviewed), 리뷰중(Under Review)의 단계 중에서 진행되고 있는 상황과 보고를 하는 시스템으로 되어 있어 고객들의 소중한 아이디어가 사장되는 일이 없도록 하고 있습니다.

오늘 현재 인기있는 아이디어는 "검색 툴바를 미리 설치하지 말라"는 것이군요 ..,  아마도 많은 사용자들이 비슷한 생각을 가지고 있는가 봅니다.  그럼 그동안의 최고로 꼽혔던 아이디어들은 어떤 것이었을까요?  놀랍게도 11만 3천표를 획득한 "오픈오피스를 미리 설치해서 출시하고 MS Works를 들어내라"는 아이디어가 1위, "미리 파이어폭스를 설치하라"는 것이 2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그 밖에 다수의 리눅스를 미리 설치한 하드웨어 관련 아이디어가 대세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사실 이중에서 리눅스를 미리 설치하는 것을 제외한 오픈오피스나 파이어폭스를 미리 공장에서 설치해서 나오는 것은 무리가 있겠죠?  하지만 리눅스의 경우에는 상당부분 제품에 반영하고 있는 듯 합니다.  아이디어가 제공된 것을 구현한 것 중에서 가장 인기있었던 것은 우분투 리눅스가 설치된 델 PC의 판매입니다.  전체적인 대세가 느껴지는 군요 ...  MS가 최근 독과점이 무너져 내리고 있는 현상이 우연은 아닌 듯 합니다.

아이디어 스톰이 소비자 경영시대를 열었다면, 스튜디오 델은 유튜브를 델에 가지고 왔습니다.  이 사이트를 통해서 델은 다양한 기술적인 팁과 고급사용자를 위한 새로운 형태의 응용서비스 등에 대한 동영상 강의나 팁 등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당초 각 개인의 경험이나 기술을 이용한 영상 등에 대한 UCC가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한 것 같은데, 이 부분에서는 아이디어 스톰과 같은 폭발적인 반응을 얻지는 못하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기본적인 의도는 좋았고 여러 사용자들이 유용한 동영상 팁을 얻을 수 있도록 한 것은 괜찮아 보입니다. 

델의 이러한 새로운 시도가 얼마나 잘 먹힐지는 사실 아직 장담하기에는 이르다고 생각합니다.  그렇지만, 새로운 시대에 맞추어 새로운 방식의 경영을 시도하고 있는 것 만큼은 높이 평가해야 할 것 같습니다.  이런 노력을 통해 시대에 뒤쳐지지 않으면서, 지속적인 혁신을 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되었으니까요 ...   몇몇의 기획팀, 아니 더 심하게는 한 두사람의 전횡으로 거대한 기업이 좌지우지되는 한국을 대표하는 대기업들과 뚜렷이 대비되는 모습이 아닌가요?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이 하나이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