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스윙의 타이밍'에 해당하는 글 2건


열심히 써 놓았던 글을 홀랑 날려 먹어서 영 기분이 안 좋습니다만, 다시 써내려 가겠습니다.  오늘은 골프에서의 타이밍과 리듬감에 대한 글 입니다.

타이밍(Timing)리듬감(Rhythm)은 골프에서 상당히 혼동스럽게 많이 이용되는 용어들입니다.  맥이 상통하는 것은 맞지만 의미에 약간의 차이가 있기에 먼저 이를 정리해 보도록 합시다. 

타이밍이라는 것은 다운스윙을 할 때 최대의 클럽헤드 스피드를 얻기 위해 우리 몸이 다양한 종류의 움직임을 잘 연결하는 순서를 조율하는 것입니다.  타이밍이 좋지 않다고 하면, 이런 동작이 뭔가 잘 안 맞아 들어가면서 비효율적인 스윙이 됩니다.

리듬감이라는 것은 이것보다는 전체적인 관점에서 바라보는 것입니다.  리듬감은 당연하게도 타이밍과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습니다.  정확히는 스윙에서의 타이밍의 개념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리듬감은 전체적인 어드레스, 백스윙부터 팔로우스루에 이르는 전체적인 과정을 마치 앞에 똑딱이는 메트로놈을 놓고서 일정하게 흘러나가도록 하는 것입니다.  사람마다 자신에게 맞는 리듬이 모두 다릅니다.  자신에게 맞는 좋은 리듬을 몸에 익히게 되면 일관된 스윙과 좋은 결과를 낼 수 있게 됩니다.

프로 선수들의 경우 이러한 리듬감을 잃지 않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합니다.  사소한 동작이 달라지는 것도 큰 영향을 미치지만, 리듬감을 잃게 되면 난조에 빠지게 되는 경우가 많고 다시 찾아오는 데에도 상당한 시간이 걸리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어떤 선수들은 자신의 리듬감을 일정하게 하기 위해 실제 메트로놈을 놓고 연습하기도 합니다.  전체적인 루틴과 움직이는 습관 등에 대해서 언제나 신경을 쓰고, 자연스럽게 리듬감이 몸에 베어가도록 연습하는 것이 무척 중요합니다.  이런 부분에 신경쓰지 않고 무의미하게 수백 개의 공을 때리는 것으로는 골프스윙의 일관성을 몸에 익힌다는 것이 어렵습니다.

일부 골퍼들은 자신들의 독특한 골프 스윙 리듬감을 유지하기 위한 버릇을 가지기도 합니다.  약간은 이상한 스윙을 하는 것으로 보이지만, 이들은 워낙 리듬감이 좋아서 전통적인 방법을 따르지 않아도 항상 좋은 결과를 가져오는 스윙을 하곤 합니다. 

우리나라 LPGA 프로 선수 중의 하나인 김혜윤 프로가 이런 리듬감이 매우 좋은 드라이버 스윙을 합니다.  김혜윤 프로의 스윙은 스텝을 밟아나가면서 스윙을 하기에 일반적으로 좋다고 이야기하는 스윙과는 거리가 먼 스윙을 하고 있지요?  그렇지만 본인의 이런 스윙을 어째서 교정하지 않을까요?  물론 비거리에도 약간의 도움이 되겠지만, 본인의 독특한 리듬감이 이 스윙에 녹아들어가 있기 때문에 스텝 스윙을 크게 바꿀 경우에 잃어버릴 수도 있는 리듬감 상실의 위험을 감수할 이유가 없기 때문입니다. 



김혜윤 프로의 스텝 스윙 동작


아마추어 골퍼들도 자신의 특성에 맞는 리듬감을 몸에 익힌다면 비교적 단기간에 좋은 연습효과를 높일 수 있습니다.  자신의 성격이 다소 급하다면 리듬이 조금 빨라도 큰 문제가 될 것이 없고, 반대로 느긋하다면 천천히 잡아도 되겠지요.  중요한 것은 리듬이 나하고 맞는지 느낌으로 알아야 하는 것입니다.  아직 리듬감이 전혀 없으시다구요?  그러면 조금씩 다른 리듬으로 공을 쳐보면서 어떤 리듬이 자신하고 잘 맞는지 찾아보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바로 이거야!"  하는 리듬을 찾으셨다면 그 리듬감을 잊지 않도록 하시는 것이 좋은 골프 스코어를 내게 되는 지름길 입니다.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앞선 포스트에서 왼팔 중심의 이상적인 스윙의 모델과 오른팔의 역할에 대해서 설명한 바 있습니다.  이들 내용에 대해서 궁금하신 분들은 아래 링크를 참고하세요.

2009/02/09 - [골프장, 골프과학, 골프의학] - 골프를 칠 때 오른팔의 역할
2009/01/15 - [골프장, 골프과학, 골프의학] - 좋은 골프 스윙을 위한 기초 이론: 이중진자 모델


오늘은 보다 실질적으로 양팔 스윙을 할 때 중요한 타이밍에 대한 내용을 다루어 볼까 합니다.  결국 왼팔이 이상적인 스윙궤적을 그려나가고, 오른팔이 여기에 파워와 컨트롤을 부여하는 보조 역할을 하게 되는 것이 양팔 스윙의 핵심입니다.  이 때에 중요한 것이 타이밍 입니다.

특히 오른팔이 손목의 코킹이 풀릴 때 자연스럽게 푸쉬를 해 주는 것이 중요한데, 타이밍이 정확하게 자연스러운 푸쉬가 들어갈 때 파워가 실리면서 좋은 타구를 보낼 수 있습니다.  타이밍을 잡고 달리하는 방법은 백스윙의 크기를 조절하는 방법과 스윙의 속도를 조절하는 방법이 있겠습니다.  또한, 오른팔의 푸쉬의 강도를 조절할 수도 있습니다.  푸쉬를 강하게 하면 코킹을 조금 늦게 풀어도 되고, 푸쉬가 약할 경우에는 코킹을 조금 일찍 풀기 시작하는 것이 임팩트시 정확하게 힘의 전달이 이루어 집니다.

예를 들어, 백스윙이 길고 큰 골퍼의 경우 일반적으로 작고 타이트한 백스윙을 하는 골퍼에 비해서 손목의 코킹을 푸는 동작을 조금 느리게 할 필요가 있습니다.  백스윙이 작으면 비교적 이르게 히팅을 하는 작업(손목을 통해)에 들어갈 수 있지요.  특히, 백스윙이 큰 골퍼가 손목의 코킹을 너무 일찍 풀기 시작하는 경우가 무척 많습니다.  그런데, 사실 골퍼가 자신의 스윙스피드를 올리거나 내리는 것은 무척이나 어려운 작업입니다.  그리고, 코킹을 풀기 시작하는 시점 역시 그렇게 쉽게 조절이 어렵죠.  그렇지만, 백스윙의 크기를 조절하는 것은 비교적 쉽습니다.  그러므로, 공을 히팅을 할 때 타이밍이 잘 안 맞는 것으로 판단되면 백스윙의 크기를 조금 길게 또는 짧게 하는 것으로 자신의 타이밍을 찾아보는 것이 주효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면 좀더 실제적인 이야기를 해볼까요?  많은 골퍼들이 왼팔이 완전히 쭈욱 펴지면서 채가 일직선이 되기 전에 공을 때리게 되는 현상으로 고전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 경우 거리의 손실도 많이 나고, 슬라이스도 많이 나타납니다.  그렇다면, 공을 히팅하는 타이밍을 조금이나마 늦출 필요가 있는데, 이 때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백스윙의 크기를 줄이는 방법입니다.  백스윙이 작아지면 평소와 비슷한 느낌으로 코킹을 풀고 히팅 시퀀스에 들어가더라도 평소보다 공을 늦게 때릴 수 있습니다. 

반대로 공을 조금 빨리 때리는 경향이 있는 경우도 있습니다.  보통 핸디캡이 낮은 골퍼들이면서 훅을 많이 내게 되는데요, 이 경우에는 반대로 백스윙의 궤적을 조금 크게 해 보시기 바랍니다.  또는, 약간 위험하기는 합니다만 손목의 코킹을 조금 늦게 풀어보려고 노력을 할 수도 있겠습니다.

초보자들의 경우에는 아직 스윙의 궤적도 완성이 되지 않은 상황인데다가, 스윙 자체가 들쭉날쭉하기에 사실 큰 효과를 보기 어려운 포인트 입니다만, 어느 정도 골프의 경력이 붙으신 경력자들의 경우라면 이러한 백스윙 크기 조절을 통한 자신의 히팅 포인트의 변화를 평소에 연습을 통해 익히면 라운딩 도중이나 연습을 할 때 자신의 스윙이 마음대로 안되는 경우 (소위 님이 가신 ...) 백스윙의 크기 변화를 주면서 감각을 찾아나간다면 갑자기 떠나버린 님이 비교적 빠른 시간에 돌아오실 수 있을 것입니다.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