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에서 있었던 전쟁에서 미국에서 드론이란 무인비행기를 띄웠다. 이것은 조종사 없이 원격조종만으로 비행할 수 있고, 마치 게임을 하듯이 폭격을 가능하게 했다. 때문에 전 세계에 커다란 경종을 울리기도 했던 사건이기도 하다. 최근 보잉에서는 기존의 유명한 전투기였던 F-16에 무인비행 기능을 탑재해서 이착륙까지 완벽하게 시연하면서, 기존의 비행기들도 무인으로 운행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이기도 했다.





무인비행기의 역사는 생각보다 오래되었다. 1차 세계대전이 한창이던 1910년대에 그 필요성을 인지하여 연구에 들어가서, 1918년경에는 'Bug'라는 이름의 무인비행기가 미국에서 처음 개발되었다. 한국전쟁과 베트남전에서도 무인비행기가 제한적으로 참여하였는데, 그 때까지는 간단히 실험을 하는 수준이었다. 처음으로 무인비행기가 군사적으로 제대로 이용된 것은 1982년 이스라엘과 레바논의 전쟁에서 이스라엘이 레바논을 도와주던 시리아 군의 레이더와 미사일 기지의 위치에 대한 정보를 알기 위해 무인기 '스카우트'를 적의 상공에 날려서 미사일을 발사하도록 유도하여, 레이더 기지를 파악하고 이를 파괴하는 등의 성과를 거두면서 이스라엘이 군사적 가치를 알고 무인비행기 기술개발에 적극적으로 뛰어들었다. 이처럼 무인비행기 기술의 발전은 전쟁과 밀접한 연관을 맺고 발전한 것이 사실이다. 


이처럼 전투기와 전쟁 등에서나 나오는 것 같은 고가의 무기로만 여겨지는 무인비행기 기술이, 이제는 일반인도 쉽게 이용할 수 있게 되었다. 무인비행기의 등장은 벌써 예전이야기가 됐고, 지금 중요한 것은 바로 이것이 미래에 누구도 쉽게 가질 수 있는 비행기가 된다는 것이다. 그럼 어떻게 이것이 가능해지는 것일까? 먼저 꼭 살펴봐야 할 인물이 있는데요, 바로 크리스 앤더슨이다. 그는 미래의 기술과 비즈니스와 관련해서 세계적인 명성을 가진 잡지인 와이어드(Wired)의 편집장이다. 그는 아이들이 무선으로 조종하는 헬리콥터나 비행기를 좋아하고, 스스로도 관심이 많았다. 그러던, 2007년의 어느날, 실제로 무선조종 모델 비행기의 원리에 대해서 알아보게 되었고, 무선 조종에 쓰이는 자이로스코프, 즉 자세를 제어하는 중요한 센서가 탑재된 무선조종 모델 비행기가 무인비행기와 별로 다를 것이 없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과거에는 기존의 항공기 크기가 되는 것을 무인비행기, 작아서 장난감처럼 조종하는 것을 무선조종비행기 또는 RC(Remote Control) 비행기라고 구분을 하였지만, 최근 작은 무인비행기를 이용한 다양한 용도의 활용이 가능해지면서 사실 상 이런 구분은 무의미해지기 시작했다. 과거의 무선조종비행기가 첨단화되서 다양한 용도에 활용되거나, 과거의 무인비행기가 소형화되어서 군사적 목적이 아닌 다른 용도에 이용되는 것을 통칭해서 이제는 무인비행기라고 부르고 있다. 당시 시중의 소형 무인비행기는 800달러에서 5천 달러가 넘는 것까지 다양했는데, 크리스 앤더슨은 이 무인비행기를 직접 구해 분해를 해보니 적당한 마진을 감안하더라도 300달러면 충분히 판매가 가능하다는 것을 알게 된다. 실제 소형 무인비행기가 그렇게 비쌌던 것은 대부분 지적재산권의 가격이 컸던 것이 원인이었는데, 이를 파악한 크리스 앤더슨은 오픈소스의 힘을 이용해서 저렴하고 누구나 만들 수 있는 무인비행기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처음에 시작한 커뮤니티 사이트가 바로 DIY 드론스 (DIY Drones) 였다. 이 사이트의 운영을 위해 21세의 젊은 멕시코 출신 청년인 조르디 뮤노즈(Jordi Muñoz)에게 일을 맡겼다. 그는 비록 나이도 어리고, 학력이 대단한 사람은 아니었지만 크리스 앤더슨은 그가 세계 최고 수준의 전자제품 조립기술과 항공기계공학에 대한 지식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믿고 일을 진행한다. 그리고 조르디는 누구나 쉽게 조종이 가능한 개방형 소형비행기를 만들기 위한 작업을 시작하였다. 조르디는 아두이노 키트를 활용해 자동비행 컨트롤러를 만들었다. 그리고 이를 곧 비행기 오토파일럿 보드로 진화시켰다. 크리스 앤더슨은 PCB 기판 전문업체와 핵심이 되는 보드에 대한 공급계약을 맺고, 나머지 구조를 구성하는 케이스 등은 큰 비용이 들지 않고 적은 양을 제조한 뒤, 보드와 케이스를 모아서 하나의 단위로 포장하였다. 그리고 인터넷에서 쉽게 설계도를 따라 조립할 수 있게 했다. 조립 주문이 들어온 경우에는 주변 대학의 학생들을 아르바이트로 모아서 주말에 간단하게 조립한 뒤에 배송을 하기도 했다. 크리스 앤더슨은 이런 방법으로 키트만 소비자에게 직접 판매를 하거나, 키트를 받아서 조립 후 다시 판매하였는데, 조립에는 자신의 아이들도 직접 참여하면서 한 사람은 조립을 하고, 다른 사람은 QA 를 맡는 등의 역할 분담을 하면서 실제 제조에 참여시키기도 하였다. 결국 커다란 공장에서 제조를 한 것이 아니라 작은 무인비행기를 개인의 집안 차고에서 가내수공업을 하듯이 제조를 한 셈이다. 그리고 어느 정도 경험이 쌓이자, 이제는 핵심부품이라고 할 수 있는 비행보드를 직접 크리스 앤더슨이 살고 있는 로스엔젤레스의 한 차고를 빌려서 소량 생산할 수 있는 시설을 직접 운영하기 시작했다. 커다란 회사처럼 로봇을 이용해서 보드를 찍어내기보다, 한 명의 직원이 보드를 고르고, 그 위에 부품들을 위치시킨 후에 토스터 오븐을 개조해서 부품들을 PCB 보드에 정착시켰다. 이렇게 소량 생산을 하면서 주문을 맞추어 나갔는데, 이윽고 생산량이 주문을 따라갈 수 없게 되자 작은 로봇을 도입해서 생산량을 늘렸다. 이렇게 크리스 앤더슨의 작은 공장에서는 2007년 첫 해에 25만 달러의 매출을 올렸고, 3년 째인 2010년에는 매출이 드디어 백만 달러를 돌파하였다. 이것은 크리스 앤더슨 개인의 성과라기보다, 일반인도 무인비행기를 제작할 수 있게 됐다는 사실에 더욱 큰 의의가 있다. 


무인비행기는 이처럼 처음에는 취미용도로 이용되었지만, 좀 더 쉽게 조종이 가능하고 자체적으로 임무를 수행할 수 있는 쿼드콥터 기술이 일반화되면서 다양한 무인 쿼드콥터들이 등장하면서 더욱 각광을 받기 시작했다. 4개의 프로펠러를 이용한 헬리콥터의 형태를 가진 쿼드콥터(quadcopter)는 공중에서 가만히 서있을 수 있고, 다양한 자세제어와 함께 카메라를 장착해서 안정적인 영상을 찍는데 유리하며, 동시에 복잡한 비행도 쉽게 해내기 때문에 다양한 용도에 활용이 가능하다. 따라서 점차 2개의 날개를 가진 무인비행기보다 큰 인기를 끌게 되었다. 그 중에서 특히 인기를 끌었던 모델이 스마트폰 앱과의 연계를 통해서 조종이 가능하고, 동시에 가격도 저렴한 AR.DRONE인데, 이 제품은 세계 각국의 공항 등지에서도 판매가 되면서 세계적인 히트상품이 되었고, 특히 고성능 카메라를 장착해서 하늘에서 여러 가지 영상을 찍고 조종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단순히 무인비행기를 하늘에 날리는 것과는 또 다른 가능성을 많은 사람들에게 보여주었다. 


이렇게 무인 쿼드콥터의 인기가 치솟자, 고성능의 소프트웨어와 여러 대의 쿼드콥터가 동시에 날아올라서 패턴비행을 할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기술들이 여러 곳에서 개발되기 시작했다. 조명을 활용한 화려한 쇼를 한 대기업의 이벤트에서 보여주기도 하였고, 유펜(UPenn) 대학의 비제이 쿠마(Vijay Kumar) 교수는 2012년 TED 강연을 통해 멋진 기능성과 집단비행을 할 수 있는 쿼드콥터 기술을 자랑하기도 하였다. 특히 수많은 쿼드콥터들이 건축물을 가지고 날아와서 건축물을 쌓는 데모를 수행해서 미래의 무인 쿼드콥터가 할 수 있는 일들의 가능성의 범위를 크게 넓혔다. 






무인 쿼드콥터는 현재 다양한 미디어 기업들이 취재를 위한 촬영을 하거나, 간단한 물건을 무인으로 배달하는데 실제로 이용되기 시작했고, 집단으로 하늘에서 영상을 보여주거나, 예술작품을 만드는 등의 다양한 용도로 활용되고 있다. 미래에는 감시가 필요한 경우에는 감시비행을 할 수 있고, 안전한 보호가 필요한 아이들이나 여성들의 경우에는 지정한 사람을 쫓아다니면서 보호를 하는 등의 역할도 담당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또한, 일부에서는 엔터테인먼트 용도로 가상의 서바이벌 게임 등에도 활용될 가능성도 점쳐진다. 


제일 먼저 가내수공업으로 시작했던 크리스 앤더슨의 DIY 드론스 프로젝트는 이제 3D 로보틱스라는 정식 기업으로 탈바꿈을 했고, 지금까지 나왔던 어떤 무인 쿼드콥터보다 성능이 우수한 Iris 라는 제품을 출시했다. 이 놀라운 제품은 700달러가 안되는 저렴한 가격이지만, 배터리가 떨어지면 자동으로 충전하러 돌아오고, 초계비행과 3차원 지도에 태블릿에 설정한 포인트들을 정확하게 날아다니면서 감시를 하거나, 목표 대상을 쫓아다니는 등의 대단한 기능을 탑재하고 있다. 





무인 쿼드콥터는 현재 다양하게 사용되고 있는데, 멕시코 음식인 타코를 주문한 사람들의 바로 앞에 배달하기도 하고, 도미노 피자는 피자를 배달하는 쿼드콥터를 제작해서 실제로 테스트 배달에 성공한 영상을 유튜브에 공개하기도 하였다. 최근 국내에서도 영상을 촬영하는데 무인 쿼드콥터를 이용하는 사례가 나오고 있는데, tvN에서 방영한 "꽃보다 할배"의 스위스 루체른편에서 루체른의 아름다운 모습을 보여주는데 무인 쿼드콥터를 이용한 촬영화면을 내보냈고, 주변 관광객들이 할아버지들보다 무인 쿼드콥터에 더욱 관심을 가지는 상황을 방영하기도 하였다. 


이처럼 앞으로 무인비행기와 드론은 더 이상 전쟁이나 SF소설에서나 나오는 것이 아니라 일상적으로 보는 그런 기기가 될 지도 모른다. 근 미래의 생활상을 예측할 때 이제는 무인비행기가 무슨 변화를 끌어낼 것인지 더욱 면밀히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  0 ,



PC를 시작으로 디지털 시대가 열리고, 인터넷을 거쳐 모바일과 소셜이라는 기술이 일상화되면서 누구나 쉽게 인터넷이라는 네트워크를 통해 소통하고, 미디어와 유통산업에는 여러 새로운 기업들이 탄생하면서 혁명적인 변화가 불어닥치고 있다. 특히 과거와 달리 개인들의 능동적인 참여가 중시되면서, 사회전반의 철학이나 시스템에도 변화가 요구되는 듯하다.

이 다음 단계에는 어떤 변화가 있게 될까? 아마도 인터넷과 비트가 상징하는 디지털 세계가 현실의 원자들로 구성된 실물 세계와의 연결이 가장 중요한 이슈가 될 것이다. 아직은 이 부분에 있어서 디스플레이나 스피커와 같은 디지털 미디어를 인간의 감각기관과 소통하는 인터페이스, 그리고 키보드나 마우스, 터치와 같이 인간의 손동작을 중심으로 하는 입력 인터페이스 정도가 고작이지만 머지 않아 우리의 실세계가 디지털과 만나서 물리적인 변화를 끌어내게 될 것이다. 이런 사회적 변화의 주역으로 현재는 스마트폰과 태블릿, TV 등이 거론되고 있지만 이들은 그래도 수동적인 존재들이다. 그렇다면, 보다 능동적이면서도 디지털과 네트워크를 중심으로 우리 인간사회에 커다란 변화를 끌고올 존재는 무엇일까? 바로 로봇이다.

로봇은 앞으로 대량생산 체제가 갖추어지게 되면 가격이 떨어지면서 우리 사회 전반에 커다란 변화를 몰고오게 될 것이다. 과거 스티브 잡스와 빌 게이츠가 한 집에 하나 씩 개인용 컴퓨터의 시대가 온다는 것을 직감하면서 커다란 변화를 몰고 왔듯이, 머지 않아 개인용 로봇의 시대가 오면서 또다른 혁명이 시작될 듯하다. 개인용 컴퓨터도 처음에는 가격이 많이 비싸고 특수한 목적으로 이용되는 계산기에 불과한 제품들이 주류를 이루었다. 현재의 로봇도 특수목적으로 제작된 값비싼 로봇 등이 팔리는 수준이다. 그래도 저렴한 것이 로봇 청소기 정도가 되겠다. 그러나, 이런 로봇이 개인용 컴퓨터처럼 범용성을 갖추기 시작하고, 다양한 일을 시킬 수 있게 된다면 이야기가 달라지게 된다. 과연 언제쯤 이런 시대가 올까? 이제는 얼마 남지 않은 것 같다.
 
최근 마이크로소프트에서 빅히트를 기록한 Kinect도 이런 맥락에서 보면 처음에는 XBox 360 이라는 게임기의 동작인식 게임을 위해서 보급한 것이겠지만, 이제는 많은 사람들이 해킹을 통해 3차원을 인식하는 일종의 로봇 시각센서로 이용하기 시작했다고 할 수 있다. 이미 수많은 개발자들이나 사용자들이 Kinect를 활용한 다양한 실세계에서의 응용을 시작하고 있으며, 예상하지 못한 많은 혁신적인 시도들이 나타나고 있음은 이미 주지의 사실이다. 1974년 인텔이 8080 마이크로프로세서를 발표했을 때, 인텔은 개인용 컴퓨터가 여기에서 나타날 것이라고 예상하지 못했다고 한다. 다만 기존의 8008 칩을 개량하고자 했던 것인데, MITS와 마이크로소프트가 성공을 거두면서 뒤를 이어 다양한 개인용 컴퓨터의 시대가 열리게 되었다. Kinect도 그런 측면에서 바라보면 전혀 로봇과 관련해서 만들어진 기기가 아니지만, 그런 가능성은 어느 정도 보여준 듯하다. Kinect가 가능성을 보여주자 이제 그 뒤를 잇는 회사들이 눈에 띄기 시작한다. PrimeSense라는 회사는 최근 다양한 자연 인터페이스(Natural Interface) 기술을 활용해서 여러 영역에 확장하는 사업을 시도하고 있는데,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다양한 앱과 새로운 디바이스들에 접목이 가능해서 여러 파트너 회사들과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그렇지만, 로봇의 범용화와 관련해서 가장 놀라운 성과를 보여주고 있는 회사는 Willow Garage가 아닌가 싶다. 벤처캐피탈의 공식적인 투자를 받은 것은 아니지만, 이미 유수의 투자자들이 개별적으로 설립단계에서 충분한 자금을 지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무엇보다 ROS(Robot Operating System)이라는 것을 오픈소스로 풀면서 범용 로봇의 가능성을 보여주기 시작했다. ROS 프로젝트에는 이미 수많은 오픈소스 개발자들이 몰려들어서 과거의 리눅스를 바탕으로 시작된 개방형 운영체제의 발전의 뒤를 밟아가는 것처럼 보인다. 여기에 세계적인 유명대학교의 로봇 실험실에서도 적극적으로 이 프로젝트를 활용하기도 하고, 함께 발전시키기도 했기 때문에 그 전망도 매우 밝다. 과거 개인용 컴퓨터 운영체제와 비교할 때 현재 수준의 ROS는 아직도 갈 길이 멀다. 그러나, 이미 변화는 시작되었고, 역사의 수레바퀴는 굴러가기 시작했다. 개인용 컴퓨터가 범용 컴퓨터가 되면서 다양한 주변기기가 발달하고, 응용 프로그램들이 개발되었듯이, 이제 범용 로봇과 ROS가 보급된다면 쉽게 표준화된 주변기기 및 도구를 이용한 수많은 응용 프로그램과 서비스 등이 나타나면서 로봇의 쓰임새가 크게 확대될 것이다.

아직은 갈 길이 멀다. 기본적으로 Willow Garage가 처음 내놓은 범용 로봇인 PR2는 여전히 40만 달러라는 고가이다. 개발비용과 소수의 사용자만 이용하기 때문에 이는 어찌보면 당연한 것이다. PR2에는 인텔의 듀얼 프로세서 Xeon 서버가 2개를 포함한 비싼 부품들이 많이 들어있다. 그렇지만, 이 로봇은 누구나 프로그래밍이 가능한 개발환경 및 로봇 운영체제를 지원하며, 다양한 형태의 주변기기 또는 도구를 달 수 있도록 하드웨어 사양도 개방되어 있고 실제로 여러 종류의 도구들을 지원한다. 가격의 문제는 결국 대량생산과 대중화가 일어나게 되면 해결되기 마련이다. 머지 않은 시기에 이런 로봇의 가격이 수백 만원 대로 떨어지고, 집에 사가지고 와서 간단히 동작할 수 있으면 우리 사회에는 어떤 혁명적인 변화가 오게 될까? 긍정적인 측면과 부정적인 측면이 공존할 것이다. 아래의 글은 로봇과 일자리와 관련하여 새로운 사회변화를 준비해야 한다는 취지로 썼던 글이다. 이 글에서 이야기했던 변화도 머지 않은 듯하다.


연관글
2011/01/04 - 직업의 양극화, 그리고 로봇이 빼앗는 일자리


포스트 상단의 캡쳐된 화면은 ROS 응용 프로그램으로 제작된 맥주 서빙 앱이고, 아래에 임베딩한 비디오는 이를 동작시키는 PR2의 모습이다. 이제 개인용 로봇의 시대는 성큼 눈앞에 다가왔다. 스마트폰과 태블릿도 중요하고, 미디어와 컨텐츠 산업도 중요하지만, 우리 사회를 가장 크게 바꿀지도 모르는 범용 로봇 하드웨어 기술 및 소프트웨어, 그리고 운영체제 등에 대해서도 이제는 관심을 가져야 한다. 디지털 세계는 그래도 가상의 세계였고, 물리적인 우리의 실세계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경우가 적지만 로봇은 다르다. 개인용 범용 로봇이 가지고 올 변화의 깊이와 폭은 우리의 상상을 뛰어넘을 수도 있다.






참고자료

Robots Are the Next Revolution, So Why Isn't Anyone Acting Like It?
PrimeSense 홈페이지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  0 ,

이 동영상 사실 몇 주일 전에 BBC에서 보았던 것인데요, BBC 웹 사이트는 임베딩을 허용하지 않아서 그동안 소개를 못했던 것입니다.  유튜브에 영상이 이제 떴습니다.

로봇 DJ가 음악을 연주하면, 로봇이 봉춤을 추기 시작합니다.  봉춤 아시죠? 

음 아직 너무 로봇 같아서 뭐합니다만, 저기에 적당히 피부도 입히고 얼굴도 만들고, 촉감도 만들고 하면 ...  (어 .. 이러다 19금 포스트가 될라).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  0 ,



언제나 멋진 로봇이나 하드웨어 제작하는 방법을 알려주는 instructables.com 사이트에서 모처럼 대박 프로젝트가 하나 소개되었습니다.  이름하야 Build A Mobile Bar - BaR2D2 프로젝트인데요 ...

로봇을 만드는 과정이 상세하게 나와있습니다.  제가 만들 수준은 넘는 것 같구요 ... 
기계공학 전공하신 분이나 차고 같은 것이 있는 사람이면 한번 쯤 도전해볼만 할 것 같아요.  로봇 파워 나오시는 분들 정도면 충분히 가능할 것 같은데요?

완성된 BaR2D2의 파티 동영상을 유튜브에 공개했는데, 아주 인상적입니다. 
한번 보시죠 ...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  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