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맥에 죽상경화를 일으키는 플라크(Plaque)가 혈관내벽을 채우고 있다.


최근 중년에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은 사람이 치매에 걸릴 위험도를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있었습니다.  일정정도 예측이 가능했던 것이기는 한데, 콜레스테롤 관리가 중요하다는 것이 다시 부각될 것 같습니다. 

이 연구는 미국 최대의 통합형 보험회사(HMO)인 Kaiser Permanente의 연구자인 Rachel Whitmer 팀에 의해 수행되었습니다.  그녀의 연구는 Dementia and Geriatric Cognitive Disorders 라는 저널에 발표되었는데요, 중년에 콜레스테롤 수치가 200이 넘는 사람의 경우, 향후 치매에 걸릴 가능성이 50%나 올라갔다고 합니다.

이 연구는 9,844 명의 남녀를 대상으로 수행되었고, 1960~70년대에 그들이 40~45세일 때 측정한 콜레스테롤 수치를 가지고 무려 40년간의 추적검사를 통해 밝혀낸 중요한 연구결과입니다.  이런 종류의 연구를 코호트(Cohort) 연구라고 하는데, 가장 증거가 명확한 연구방법입니다.  특히, 치매 중에서 알쯔하이머와 함께 뇌혈관의 문제로 발생하는 치매도 포함이 되어 있습니다.


콜레스테롤을 낮추면 치매가 예방될까?



이런 연구결과를 보면 콜레스테롤을 낮추면 치매가 예방되지 않을까?하는 추정은 가능합니다.  그렇지만, 반드시 그렇게 해석은 할 수 없습니다.  이를 증명하기 위해서는 콜레스테롤을 낮추는 약물이나 어떤 요법을 통해 실제로 이후에 치매 예방효과가 있는지를 알아보아야 합니다.

실제로 이를 증명하기 위한 몇 가지 실험적 연구가 없었던 것은 아닙니다.  콜레스테롤을 낮춰주는 약제를 이용한 연구결과들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부분 그다지 명확한 결과를 내준 것이 없습니다.  이에 대한 더욱 명확한 연구들이 더 많이 필요한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치매를 일으키는 아밀로이드 베타라는 단백질의 역할과 유전학적인 연구는 여전히 치매를 정복하기 위한 중요한 연구주제입니다.  

나이가 들어갈수록, 치매와 인간의 뇌에 대한 연구는 점점 더 그 중요성이 더해갈 것입니다.  인간에 대한 의과학 연구가 원래 쉬운 것은 아니지만, 그 중에서도 뇌과학 연구는 가장 어려운 분야인 듯합니다.  언제가 될지는 몰라도, 아밀로이드 베타를 치료하고, 치매를 없앨 수 있는 백신과 같은 약제가 개발되기를 손꼽아 기다려 봅니다.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  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