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에 있는 피치트리 미디어 어드바이저(Peachtree Media Advisors)에 서 2008년도 온라인 미디어 마켓에 대한 인수합병 및 투자와 관련한 리포트를 최근 발간했습니다.  이 자료는 PDF 파일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이 분야에 종사하시는 업계 관계자들 및 사업을 구상하시는 분들은 반드시 참고하셔야 될 것 같습니다.  PDF 파일은 아래 링크에서 다운로드 받으실 수 있습니다.

http://peachtreemediaadvisors.com/Pitch/2008NewMediaMergerAcquisitionRoundUp.pdf


2008년도에는 총 707건의 인수합병 및 투자가 있었습니다.  2007년 보다 건수로는 92개 늘어났습니다.  벤처 캐피탈에서 투자한 것이 348건, 인수합병이 359건입니다.  건수는 늘었지만, 총 투자액수는 2007년에 비해 감소하였습니다. 

총 투자액은 2008년 $169억 달러로, 2007년 $444억 달러에 비해 무려 62%나 줄어들었습니다.  가장 큰 이유는 빅딜이 없었기 때문인데요, 이를 달리 표현한다면 가까운 미래에는 큰 성장을 기대하지 않고 있다고 해석할 수도 있겠습니다.

분야별로 보면 건수의 46.5%, 투자액수의 36.7%가 소비자 분야에서 이루어져, 가장 큰 비율을 차지하였습니다.




벤처 캐피탈의 투자의 경우 2008년 총 $35억 달러가 유입되어, 2007년 $29억 달러에 비해 22% 정도가 증가하였습니다.  그 중에서도 사업화 및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고 촉진하는 "Enabling" 카테고리로 분류된 기업에 대한 투자가 124% 증가한 $9억 달러에 이르러 눈에 띄는 성장세를 이끌었습니다.  또한 모바일 분야는 $3억 4천만 달러의 투자를 받아서, 2007년 대비 무려 488% 가까이 성장을 하였습니다.  그렇지만, 여전히 총액을 비교할 때에는 소비자 분야가 48%를 차지하여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투자건수를 바탕으로 분석을 하면 다소 다른 결과가 나옵니다.  비디오/온라인 게임 분야가 59건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고, 그 뒤를 이어 소셜 네트워킹 비즈니스가 57건, 웹 애플리케이션과 비즈니스 모델 관련 분야가 47건을 기록했습니다.  모바일과 블로깅 분야는 각각 35건과 27건을 기록하였습니다. 

2009년에는 어떻게 될지 주목됩니다.  사실상 2008년 하반기부터는 전반적인 경기가 침체기를 타고 있기 때문에, 최소한 상반기에는 2008년보다 부진한 투자가 진행될 것으로 보입니다.  일단, 2008년에는 모바일과 웹 애플리케이션 및 비즈니스 모델을 쉽게 창출할 수 있는 분야로의 투자가 집중된 것은, 전문가들이 가까운 미래의 성장동력을 그 분야에서 많이 바라보고 있는 것은 분명한 듯 합니다.

국내에서도 좋은 기업들이 많이 나와서, 이렇게 미국의 메이저 벤처 캐피탈이나 기업들을 통한 기업매수나 투자가 줄줄이 이어졌으면 좋겠습니다.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  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