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om rsc.org


더러운 물을 꺠끗하게 만드는 것은 상당한 에너지를 소모하며 비싼 비용이 들어간다. 그런데, 이 과정이 간단하게 해결이 되면서 전기까지 생산할 수 있다면 말 그대로 꿩먹고 알먹고가 아닐까? 실제로 그런 기술이 개발이 되고 있다. 연료전지가 특정 세균을 이용하여 물의 수질을 정화하고 발전을 한다는 것이다.

환경 엔지니어인 브루스 로건(Bruce Logan은 미생물 연료전지를 이용해서 버려지는 물의 유기물질을 좋아하는 세균이 물의 오염물질을 먹어치울 때 발생하는 전자를 모아 발전을 하는 기술을 개발하였다. 이와 원리는 다르지만 유사한 목적의 기술은 상하이의 쟈오통(Jiao Tong) 대학에서도 소개된 바 있다. 로건의 연료전지는 이렇게 발생되는 전자를 짧은 실과 같은 탄소 구조체에 모아서 전력원으로 이용할 수 있다. 또한, 이 과정에서 수소도 발생하므로 이를 잘 포집할 수 있다면 또다른 에너지원으로서의 가능성도 충분하다.

초기 개발에는 비싼 그라파이트 로드와 폴리머, 백금과 같은 희귀금속이 이용되었지만, 이제는 이런 비싼 금속 등이 필요없는 단계에 이르러 경제성을 갖춘 상용화도 멀지 않은 미래에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 단계에서는 이 연료전지가 우리의 생활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는 수준의 충분한 전기를 생산하고 있지는 못하다. 그런 점을 감안한다면 앞으로 5~10년 정도의 시간은 더 필요할 것으로 보이지만, 일단 상용화만 된다면 거대한 수질정화 시설이 간단히 발전시설로 변신할 수 있다는 점에서 다른 기술에 비해 월등히 매력적인 기술이라고 할 수 있겠다.

상하이 쟈오통 대학에서 개발한 기술은 이와는 약간의 차이가 있다. 그들은 광촉매 연료전지를 이용한다. 빛을 매개로 하여 오염수를 정화하고 동시에 발전을 하는 방식인데, 역시 이 기술도 앞으로 상용화에는 수년의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예상되지만, 좋은 경쟁기술들이 앞서거니 뒤서거니 개발이 된다면 언젠가 실제로 쓸만한 수준에 이르는 것도 시간문제가 아닐까?
 




참고자료:

Batteries That Run On (And Clean) Used Toilet Water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  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