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웨어 기업을 하려면 어떻게 하나요?  우리나라와 미국이 환경이 상당히 다르기 때문에 동일한 모델을 적용하기는 어렵습니다만 ...   지금까지의 관행(?)을 보면 대체로 다음과 같을 것입니다.  물론, 노동력(?)을 제공하는 SI 형태의 사업도 있겠습니다만, SI는 거대기업들의 독점과 악성 하청구조를 벗어날 가능성이 전혀 없고, 그다지 미래지향적인 것도 아니기에 논외로 하겠습니다.


  1. 아이디어를 얻어서 간단한 프로토타입을 제작한다.  이 단계에서는 아마도 짬을 내서 혼자 만들 수도 있고, 몇 명의 동업자들이 같이할 수도 있다.
  2. 나름 프로그램에 자신이 있다면, 자본을 가진 초기 앤젤의 도움을 받거나 동업자들이 각출을 해서 회사를 설립한다.  이제부터는 풀타임 개발을 하면서 소프트웨어를 판매해야 한다.
  3. 개발에 매진을 하면서 시장조사와 마케팅 플랜을 짜고, 몇 년간의 운영자금을 벌 수 있는 펀딩을 시도한다.  바로 팔 수 있는 소프트웨어가 있다면 판매와 개발을 병행한다. 
  4. 나름 시장을 확보하면서 고객의 반응이 좋은 경우라면 비교적 순탄하게 기업을 이어갈 수 있으나, 경쟁업체가 곧 나타날 것이다.  물론 시장의 반응이 좋지 않다면 폐업 여부를 신속히 고민해 봐야겠지? 
  5. 끝없는 개발과 업그레이드, 그리고 유지보수 등의 요구를 받아들면서 기업을 어떻게 한 단계 도약시킬지 고민한다.  다행히 글로벌 기업화가 될 수 있겠다면 좋겠지만 그리 쉬워보이지는 않는다.  그냥 콱 M&A나 시켜버려?  그나마 사겠다는 곳이 있어야 할텐데 ...
아닌가요?  물론 여기에 나열한 사례는 그나마 행복한 고민을 하고 있는 곳이라고 생각합니다.  개인이 모험을 걸어보기에는 성공확률은 매우 낮고, 엄청난 초기 투자가 필요합니다.  그래도, 최근의 앱스토어 등의 개인 소프트웨어 사업을 위한 토대가 조금씩 열리고 있어 저자본 창업의 기회가 열리는 듯하여 그나마 다행입니다.

최근 미국에서는 오픈소스 창업을 하는 곳들이 많습니다.  순수한 오픈소스 운동을 지지하는 사람들이야 이러한 오픈소스를 이용한 영리목적의 벤처기업이 늘어남에 따라 오픈소스의 정신이라고 할 수 있는 공유와 참여, 그리고 개방성이 훼손될까 우려하고 있습니다만, 저는 개인적으로 긍정적인 변화라고 생각합니다.

오픈소스를 이용해서 어떻게 창업을 할 것이며, 비즈니스를 성공적으로 할 수 있을까요?  아마도 앞으로 오픈소스 경영학 교과서라도 하나 만들어내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렇게 생각해 봅시다.  오픈소스의 세계에서 만들어지는 각각의 구성요소는 결국 더욱 큰 생태계를 만들어지기 위한 것이라고 ... 

과거의 소프트웨어 사업의 방법은 이렇습니다.  일단 자신의 소프트웨어를 사용할 고객을 모집하고, 자신의 소프트웨어를 사용하는 고객들을 해당 소프트웨어 플랫폼에 중독되도록 만듭니다.  그 다음 단계는 다른 경쟁자들이 진입할 수 없도록 지속적인 장벽을 치고나서, 업그레이판을 발표하면서 고객들이 울며 겨자먹기로 따라오지 않을 수 없도록 한다 ...  마이크로소프트가 이렇게 컸지요?  단순히 M$ 뿐만 아니라 수많은 비즈니스 도메인의 소프트웨어 업체들이 이런 식으로 기업을 경영해왔고, 전략을 세우고 있으며, 현재도 그렇게 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작은 나라에 있는 특정 비즈니스 영역에서 조차도 말입니다.

오픈소스는 이런 소프트웨어로 쌓아올리는 만리장성을 허물고 개발된 소프트웨어가 다른 사람 또는 커뮤니티에서 만든 소프트웨어와 함께 더 잘 돌아갈 수 있도록 하는 방법을 처음부터 고민합니다.  그리고, 돈 벌기의 방법도 달라지죠 ... 어떻게?  소프트웨어 자체를 판매의 대상으로 보지 않고, 그로 인해 발생하는 부가가치(value)를 어떻게 공정하게 나눌 것인가에 초점을 맞추는 것입니다. 

오픈소스 기업은 고객들에게 더욱 좋은 유지보수 및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으로 비즈니스를 창출할 수 있습니다.  고객과 함께 이익을 나누고(고객은 해당 소프트웨어를 이용하여 부가가치를 더욱 창출할 수 있으므로), 다른 소프트웨어와의 상호운용성을 최대한 지원합니다.  그러면서, 계속 새로운 기능 등을 덧붙이게 되고 시간이 흐름에 따라 점점 나아지겠지요 ...  소프트웨어를 계속 오픈소스로 운영하는 한에는 말입니다.

또 하나, 오픈소스 프로젝트를 통한 비즈니스 모델의 특징은 해당 프로젝트로 인해 발생되는 생태계에서 예기치 않은 비즈니스 모델이 나타날 가능성이 많다는 점입니다.  예를 들어, IBM이 아파치 서버 프로젝트를 오픈소스로 진행했을 때 해당 프로젝트 자체에 대한 평가는 어땠을까요?  해당 프로젝트로는 돈을 한 푼도 못 벌었습니다.  왜?  공짜니까 ...  그렇지만 전체적으로는 어떻습니까?  아파치 생태계가 만들어낸 수 많은 저비용 인프라를 통해 IBM은 서버 시장에서 대다한 비교우위를 가지게 되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와 Sun이 유료 서버 소프트웨어를 고집하면서 고객들의 외면을 받을 때 말입니다.  리눅스와 아파치를 기반으로 한 IBM의 서버는 완벽하게 시장을 장악하였습니다.

아마도 앞으로 수많은 성공사례 들이 나타날 것으로 봅니다.  물론 비즈니스로서 성공하려면 단순히 오픈소스 프로젝트 자체가 잘 돌아가는 것이 중요하다기 보다, 얼마나 관련 커뮤니티를 잘 지도해서 끌고 갈 수 있느냐가 핵심이 될 것입니다.  예를 들어, 현재 세계에서 가장 잘 돌아가는 오픈소스 의료건강기록 소프트웨어를 이끌고 있는 기업인 메드스피어(Medsphere, http://www.medsphere.com/company)의 경우 1500개가 넘는 병원에서 이 소프트웨어가 도입되도록 하고 있으며, 완전한 오픈소스 프로젝트로 이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기본적으로 설치와 교육, 컨설팅으로 돈을 벌고 있습니다.  복잡한 프로그램 개발이 필요한 분야이기에 만약 이를 단독으로 했다면 엄청난 투자와 비용이 소모되었을 것이 뻔하며, 커스텀화도 무척 어려웠겠죠? 

돈 없고, 창업기회를 찾기 어려운 맨주먹 사나이들에게 여러 기회가 찾아올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자신이 좋아하고, 잘 알고, 그리고 열정을 불태울 수 있는 프로젝트를 주도적으로 이끈다면(그것도 풀타임 할 필요는 없죠?), 이를 활용한 비즈니스 기회가 올 것이고, 이미 완성도가 높아져 있는 오픈소스 프로젝트를 이용해서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을 추진한다면 M$와 같은 초대박 기업이 될 수는 없겠지만, 어느 정도는 성공할 가능성이 있는 기업들이 등장하리라고 생각됩니다. 

시간이 된다면 이런 사례들을 집중적으로 모아서, 그들의 사업방식과 모델에 대해서 공부해보면 어떨까 하는데 ...  오픈소스의 순수함을 더럽힌다는 욕을 먹을까 좀 두렵네요 ^^;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  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