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om Google Search


음악에는 어떤 마력이 숨어있는 걸까요?  전세계 공통의 언어이자,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음악!  음악에 대한 뇌과학 이론에 대한 글이 사이언티픽 어메리칸(Scientific American)에 실렸습니다.  흥미로운 글이라 일부 내용 번역하고 제 의견을 덧붙여 봤습니다.

원문:


최근 런던대학(University of London)의 Nidhya Logeswaran과 Joydeep Bhattacharya 연구 논문에 의하면, 음악은 감정 뿐만 아니라 우리가 사물을 보는 시야와 시각에도 영향을 미친다고 합니다.  이들은 30명을 대상으로 행복하거나 슬픈 느낌이 드는 음악을 들려주고, 사람의 얼굴이 찍힌 사진을 보여주고 7점 척도로 1점은 제일 슬픈 표정, 7점을 가장 행복한 표정으로 체크를 하도록 했습니다.  

결과는 어땠을까요?  행복한 음악을 들은 사람은 행복해 보이는 얼굴에 더 행복해 보이는 점수를, 반대로 슬픈 음악을 들은 사람은 슬픈 얼굴을 더 슬프게 인지했습니다.  어찌보면 누구나 예측할 수 있는 결과이기는 하지만, 과학적으로 검증했다는 의미가 있을 것 같습니다.

음악을 들으면, 어떤 형태로든 감정의 변화를 일으킨다는 것은 명확하지만 어째서 그런 것인지는 아직도 잘 모릅니다.  단순한 소리나 언어, 우리가 흔히 이야기하는 말에서 어떤 감정의 움직임을 느끼기는 힘들죠?  음악과 이런 소리들과의 어떤 차이가 이렇게 큰 변화를 일으키는 걸까요?  

물론 우리가 음악에 대해서만 감정적인 변화를 느끼는 것은 아닙니다.  시각적인 자극도 그런 경우가 있습니다.  예를 들어, 색깔은 그런 자극을 가져옵니다.  빨간 색을 보면 흥분하고, 왠지 검은 색을 보면 차분해지는 느낌이 있지요.  

하나의 주장은 음악이 일종의 완전히 추상화된, 그리고 이성적인 판단이 필요없는 그런 언어라는 것입니다.  다른 언어와 달리 특별히 의미를 알려고 이해할 필요없이, 그냥 듣기만 하면 됩니다.  그냥 그 안에 들어있는 느낌을 그대로 느끼면 되는 상태이기 때문에, 보다 감정중추가 잘 느낄 수 있다는 것입니다.  즉, 음악은 일정의 감정의 언어라는 것이지요 ...

또다른 주장은 인간이 가지고 있는 청각 시스템이 원래 사람들이 모이고, 다같이 할 수 있는 행위 등을 감지하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동시에, 또는 집단적인 행위에 의한 소리를 만들거나 멋지게 조화가 된 소리를 만들어내면 사회적인 집단성을 고취하고, 두려움이나 걱정 등을 없앨 수 있는 집단적인 힘을 느끼게 된다는 그런 해석입니다.  그것이 다같이 소리를 지르는 행위이든, 아니면 어떤 악기를 두들기거나 연주하는 행위이든 말이지요.  생각해보면, 인간이 사회적 동물이고 이러한 소리를 같이 만들어내는 행위가 모든 사람들에게 어떤 감정을 만들어내는 것은 당연한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아직도 해석은 분분합니다.  하지만 확실한 것은 인종과 나라를 가리지 않고, 음악은 만국공통의 언어이자 인간에게 있어 가장 감정을 움직일 수 밖에 없는 그런 위대한 발명품이라는 것에는 변함이 없습니다.  이것이 우리 모두가 음악을 사랑하고, 음악으로 인류가 행복해질 수 있는 이유가 아닐까요?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  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