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르소나(persona)라는 말을 아십니까?  원래 페르소나는 심리학에서 "타인에게 비치는 외적 성격"을 나타내는 단어입니다.  어원은 그리스의 고대극에서 배우들이 쓰던 가면에서 나왔습니다.  그런데, 심리학자인 구스타프 융(Carl Gustav Jung)이 만든 이론에서 이 단어를 이용하면서 심리학 분야에서 널리 쓰이게 되었습니다.  그는, 인간이 천개의 페르소나(가면)를 지니고 있어서 상황에 따라 적절한 페르소나를 쓰고 관계를 이루어 간다고 하였습니다.  이를 통해 각각의 개인은 생활 속에서 자신의 역할을 반영할 수 있고 자기 주변 세계와 상호관계를 성립할 수 있게 됩니다.  그리고 페르소나 안에서 자신의 고유한 심리구조와 사회적 요구 간의 타협점에 도달할 수 있기 때문에 개인이 사회적 요구에 적응할 수 있게 해주는 인터페이스의 역할도 동시에 하게 됩니다.

말이 어렵나요?  예를 들어 저의 경우, 직장에서의 일과 관련한 페르소나와 집에서 남편으로서의 페르소나, 아이들의 아빠로서의 페르소나, 또한 인터넷 상에서 블로거로서의 페르소나가 모두 다릅니다.  이를 가상의 인터넷 공간으로 확장하면,  인터넷 공간에 존재하는 저의 페르소나 역시 여러 개가 될 수 있습니다.  제가 "하이컨셉" 이라는 필명을 쓰는 인터넷 공간의 페르소나의 경우, 저 자신과 동일할 수도 있지만 그 보다는 하이컨셉이라는 아이디의 정체성과 특징, 그리고 그간의 가상공간의 다른 분들과의 상호작용 등을 통해 형성된 독특한 페르소나가 있습니다.  다른 분들이 하이컨셉이라는 페르소나에게 기대하고, 이해하는 형태가 있고, 저 역시 그에 어긋나지 않도록 페르소나를 유지하고 있는 것이지요.  만약에 제가 가상공간에 그간 보여주었던 페르소나와 다른 형태의 존재를 만들고 싶다면, 또 다른 이름의 페르소나를 만들고 활동하게 될 것입니다.  그래야, 다른 분들의 기대에도 어긋나지 않게 됩니다.  그렇다고, 제가 다중인격자냐? 그것은 아니죠.  어느 누구나 여러 개의 페르소나를 가지고 있고, 그에 맞는 역할을 하는 것은 매우 자연스러운 현상이고 사회에 적응하는 방법입니다.

그런데, 가상의 공간에서 자신의 페르소나가 어떻게 비쳐지는지 확인해보고 싶지 않으신가요?  이것이 궁금하시다면 MIT Media Lab에서 개발한 Persona 검색 엔진을 이용해 보시기 바랍니다.  아직 한글판이 존재하지 않지만, 영문으로도 가상공간의 활동양상에 따라 상당히 재미있는 결과를 보여줍니다.  자연어 처리 엔진을 이용해서 그 사람의 활동양상에 따라 어떤 사람인지에 대해 재미있는 그래프를 보여줍니다.  동명이인들이 많이 있을 것이기 때문에, 여러 사람의 정보가 나오는데, 놀랍게도 저는 정말 비슷하게 맞추는 것 같습니다 (아래 그림).  다른 분들도 한번 해 보시지요?  특히 정보를 찾아내는 과정에 나오는 검색 정보들이 정말 인상적입니다. 저 같은 경우 우연찮게도 유명한 연예인인 비(Rain)와 이름이 같은데, 이를 정확히 구분해서 생성을 하더군요.  예상밖으로 온라인 상에서의 페르소나 정보는 제가 더 많았고, 정교하게 나왔습니다.  집주소까지 정확하게 찾아내는 것을 보고 살짝 두려운 느낌까지 들더군요 ...


저의 페르소나 찾아내고 있는 중간 캡쳐한 화면. 집주소까지 찾아내는데 제가 일부 삭제했습니다.


앞으로 차세대 인터넷은 데이터 중심의 인터넷에서 사람 중심의 인터넷으로 변합니다.  그와 함께 실시간과 하이퍼로컬이 가장 중요한 키워드입니다.  제가 보는 웹 3.0은 소셜, 실시간, 하이퍼로컬, 모바일 인데요.  다 연관관계가 있지요?  그렇기 때문에 다음세대 인터넷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 중의 하나가 사람을 검색하고, 그 사람(정확하게는 인터넷에서 활동한 사람들의 여러 분신들)을 파악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입니다.  그런 측면에서 Persona 와 같은 기술개발은 상당히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고 하겠습니다.  앞으로 다양한 소셜 검색엔진들이 개발되기를 기대해 봅니다.

여기까지 읽으셨으면 다들 한번 해보고 싶으시죠?  아래 링크타고 가셔서 테스트 해보시기 바랍니다.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