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리브해의 작은 나라인 아이티의 대지진 소식이 어제부터 전세계로 타전되고 있습니다.  심한 경우 10만 명 이상의 사상자가 나올 수도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고 있는 가운데, 아이티의 상황이 처음으로 세계에 알려지게된 상세한 내용을 이 사건을 특종취재하고 세계에 알린 Sky News의 기자가 직접 블로그에 글을 올리면서 다시 한번 소셜 미디어의 중요성과 뉴스 원으로서의 역할이 부각되고 있습니다.

원문은 아래 링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원문:


아이티의 지진은 기존의 미디어가 취재할 수 없는 최악의 상황을 모두 가지고 있었습니다.  Sky News 이러한 최악의 상황을 뚫고 전세계에 아이티 현지의 사진과 생생한 인터뷰까지 내보냈는데, 이것이 가능했던 것은 순전히 소셜 미디어 인프라를 완전히 이해하고 대처한 기자의 능력이었습니다.

워낙 대규모 지진이었기 때문에, 유선전화와 무선 중계기를 통한 많은 무선전화가 모두 불통이 되어버렸습니다.  여러 신문사들과 방송사들이 어떻게든 취재를 해보려고 했지만, 전화가 되지 않고, 현지의 소식통들과의 연락이 두절된 상황이었기 때문에 아이티의 상황이 어떻게 변하고 있는지 알 수 있는 방법이 없었습니다. 아이티는 완전히 세상과 단절된 상황에 내몰리고 있었던 것입니다.  그런데, 놀랍게도 인터넷은 연결이 되어 있었습니다.  그것은 인터넷의 특성상 거미줄과 같은 특성이 있기 때문에, 수많은 네트워크에 문제가 생기더라도 어떻게든 전세계를 돌아서 연결이 되었던 것입니다.  전기도 끊겼지만, 배터리가 남아있는 전화기와 발전기를 갖춘 지역에서는 인터넷 접속이 가능했고 결국 트위터(Twitter)가 소식을 알리기 시작했습니다.  소수의 사람들이지만 아이티에서 트위터에 접속해서 일어나고 있는 상황을 알리고, 몇 장의 사진들이 Twitpic 서비스를 통해서 올라오기 시작했습니다.  Sky News 의 기자는 바로 이 정보원을 직접 추적했습니다.  Twitpic 의 사진들과 연계된 정보원의 페이스북 페이지를 찾을 수 있었고, 결국 젊은 무선 저널리스트이면서 15장의 사진을 올린 Carel Pedre 라는 정보원을 찾는데 성공합니다.  소통을 위해서 기자와 Carel은 구글의 Gmail 계정을 이용한 채팅을작하고, 사진에 대한 사용허가를 얻은 후에 곧바로 리포팅을 시작했습니다.

그 다음은 인터뷰를 시도해야 했는데, 이미 기존의 통신을 이용한 인터뷰가 불가능했기 때문에 Skype를 이용하기로 하였습니다.  약간의 작업을 거친후 Carel이 Skype에 로그인을 하게 되고, 곧바로 생방송 인터뷰가 진행되었습니다.  지진이 있었기 때문에, 아이티에는 여진이 있었는데, 그는 흔들리는 빌딩에서 침착하게 아이티의 상황을 전세계에 알렸습니다.

다음은 유튜브의 차례였습니다.  유튜브 검색을 통해서 그 사이에 몇몇 동영상들이 아이티에서 올라온 것을 확인할 수 있었고, 페이스북에는 아이티 지진과 관련한 그룹이 형성되기 시작했습니다.  기자는 자신이 가진 소셜 미디어 채널인 트위터, 페이스북, 유튜브 거기에 Skype를 총동원해서 취재를 하였고, 이렇게 취재한 내용은 전세계에서 어느 누구보다 빠르고 정확하며, 생생한 소식으로 수많은 사람들에게 전달되었습니다.

대지진은 비통한 소식이지만, 아이티 사건은 또 한번 웹 2.0 저널리즘과 직접적인 대중과의 소통이 얼마나 중요한지 다시 한번 일깨워주는 사건이라고 하겠습니다.  앞으로 트위터와 페이스북, 블로그와 유튜브와 같은 소셜 미디어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는 미디어는 경쟁에서 뒤쳐지게 될 것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  2 ,



블로그와 페이스북, 트위터 등의 소셜 미디어의 힘이 강해지면서, 새로운 저널리즘의 시대가 빠르게 가시화되고 있습니다.  적극적으로 이러한 변화에 뛰어든 개인들도 있고, 가능하면 이런 종류의 변화가 확산되지 않기를 바라면서 미적거리는 보수언론들도 있지만 결국 이들이 경쟁을 하게 되는 것은 필연적인 수순이라 하겠습니다.  어느 쪽이든, 새로운 시대가 오고 있다면 새시대에 걸맞는 경쟁력을 갖추기 위한 노력을 해야하는 법이지요?  그렇다면 이런 새로운 저널리즘의 시대에 경쟁력을 가지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미디어에 대한 수동적 소비자가 아닌 적극적 사용자로의 변화

가장 중요한 차이는 이제 더 이상 미디어에 대한 수동적이고 일방향적인 소비자로서의 대중보다는 적극적으로 미디어를 "이용"하는 사람이 늘어간다는 점일 듯 합니다.  이런 시대에 경쟁력있는 저널리즘이 되기 위해서도 미디어에 대한 적극적인 이용자가 되는 것이 중요합니다.  

소수의 미디어 제공자와 다수의 소비자로 규정되었던 사회가, 다수의 제공자와 소비자의 형태로 바뀌면 자연스럽게 미디어 공급에 대한 민주화가 일어날 수 밖에 없습니다.  누구나 이미 전세계를 대상으로 자신이 가지고 있는 정보와 컨텐츠를 발행할 수 있는 힘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이렇게, 공급부분의 다원화 및 대중화가 일어나게 되면 미디어와 저널리즘 자체가 매우 다양하고 풍부해질 수 밖에 없습니다.  과거에는 볼 수 없었던 종류의 미디어 공급자가 늘고, 반대로 정보와 미디어 소비에 있어서도 모두가 동일한 내용을 보기 보다는 서로 매우 다르고, 동시에 다양한 소비가 이루어지게 되겠죠.  

이런 변화는 저널리즘 자체를 바라볼 때에도 긍정적이라고 생각합니다.  


실패하는 저널리즘, 성공하는 저널리즘

공급의 증가는 필연적으로 경쟁을 유발하게 되고, 과거 보다 치열해진 경쟁 속에 훨씬 많은 수의 새로운 저널리즘 실험과 공급자들이 실패를 맛보게 될 것입니다.  이는 어떤 종류의 새로운 사업을 하더라도 동일하게 적용되는 법칙이니, 새로운 저널리즘에도 동일하게 적용되겠죠.

그렇지만, 과거에 비해 새로운 저널리즘을 만들고 이를 유지하는데 들어가는 비용이 대폭 줄어들고, 문턱이 낮아지기 때문에 실패에 대한 부담도 적어집니다.   많은 수가 시작하고, 많은 수가 접는 와중에 성공을 하는 매체와 저널리즘은 나올 것이고, 이들의 성공은 새로운 변화를 이끌어가게 될 것입니다.

미디어 경쟁이 치열해 질수록 미디어의 적극적인 소비자로서의 역할을 더 잘해야 될 것입니다.  수많은 정보와 데이터가 쏟아지고 있지만, 그 중에서 정말 중요한 것을 찾아내고 이를 분석하고 해석하는 것이 미디어에 대한 저널리즘 공급자에게 주어진 책무입니다.  소비자들에게 정보와 저널리즘 자체가 전달되는 것의 문제가 아니라, 이제는 이를 어떻게 걸러내서 입맛에 맞출 수 있는지가 더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확실한 것은 이제 연합뉴스 같은 곳에서 받아서 새로운 뉴스라고 전달하는 행태의 저널리즘이 발붙일 수 없을 것이라는 점입니다.  이미 속보성은 신문과 방송 모두 온라인에게 밀리기 시작했습니다.  특히 트위터와 같은 실시간 마이크로블로그가 속보성에 있어서 가공할 위력을 발휘하기 시작한 지금, 저널리즘의 핵심에 있는 기자들이 해야 할 일은 얼마나 날카롭게 이를 분석하고, 자신의 역량을 녹아낸 컨텐츠를 만들어낼 수 있느냐에 달려 있습니다.


저널리스트에게 디지털 미디어 기술은 필수

저널리즘을 전공한 사람들이 국내에는 그렇게 많지는 않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더구나, 디지털 미디어나 IT 기술의 발달에 대해 익숙한 사람은 더더욱 드뭅니다.  그렇지만, 앞서 언급한 미래의 저널리즘에 대한 경쟁력을 가지기 위해서는 이런 능력, 특히 소셜 미디어 및 디지털 미디어를 잘 활용하고, 적극적으로 대처하는 적극적인 미디어 소비자로서의 능력이 점점 중요해져 가고 있습니다.

그런 측면에서, 한국경제신문의 광파리님의 경우 우리에게 모범적인 저널리스트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적지 않은 나이에도 불구하고 각종 소셜 미디어를 이용해서 소통을 적극적으로 하고 있으며, 직접 만나서 인터뷰하고 현장을 찾아가는 전통적인 취재방식도 좋지만, 트위터 등을 이용해 실시간으로 중요한 취재원들을 모니터 하면서 적절한 논평과 분석을 내놓고 계십니다.  또한, 태턴앤미디어를 비롯한 새로운 저널리즘의 탄생을 위해 노력하는 다른 분들에게도 박수를 보내고 싶습니다.

기존 전통의 미디어에 계신 분들은, 방송법 같은 것에 집착하기 보다는 조직 내의 기자들이 이러한 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하고, 이들이 변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밀어주는 것이 미래의 치열한 저널리즘 전쟁에서 살아남는 지름길이 될 것임을 이해하실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