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강현실의 응용분야가 어디까지 확대될까요?   여러분들이 즐겨보는 스포츠에도 활용해 볼 수 있지 않을까요?  예를 들어, 스마트폰을 들어서 운동경기장 내에 있는 음식점이나 화장실 등의 위치를 찾는 것부터 시작해서, 현재 경기가 벌어지고 있는 곳의 위치정보를 기반으로 어떤 경기가 있는지 자동으로 찾아낸 다음 관련있는 여러 정보(스코어나 통계 등)를 보여준다거나 하는 것도 가능할 것 같습니다.

이런 종류의 스포츠 증강현실 앱을 전문으로 개발하는 회사가 EYEPLY 라는 스타트업 입니다.  이 회사의 첫 작품은 골프부터 시작하였습니다.  개인적으로도 골프는 증강현실과 가장 궁합이 잘 맞는 스포츠가 아닐까 합니다.  국내에서도 성공할 가능성이 많은 아이템으로 보는데 개발하는 곳들이 이미 있을지도 모르겠네요.  그린에서 그린의 굴곡 등을 위치 정보에 따라 보여준다거나, 굴곡에 따라 가상의 라인까지 그려줄 수 있을 것입니다.  좀더 나간다면, 자신이 사용하는 클럽들의 평균 거리에 따라 홀 공략과 관련한 적절한 클럽의 선택 및 방향성 등도 제시할 수 있을 것입니다.  

통계가 많이 이용되는 야구의 경우에도 증강현실의 응용분야는 넓을 듯 합니다.  특히 젊은 사람들을 많은 팬들로 거느리고 있고, 국내 대기업들의 참여가 많은 만큼 마케팅과 연관하여 더욱 빨리 성장할 가능성이 있는 분야라고 하겠습니다.  특정 타자가 타석에 들어서면, 해당 타자의 정보가 나타난다거나 투수와의 상대전적 등도 쉽게 찾아볼 수 있도록 하면 재미있지 않을까요?  

생각보다 우리나라에서 빠르게 성장할 수 있는 분야가 아닌가 생각해 봅니다.  아래 동영상은 EYEPLY 의 골프 앱입니다.  한번 보시면서 상상의 나래를 같이 펼쳐 볼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Picture by ★ spunkinator from Flickr


골프를 배우고 가르치는 사람들에게 가장 중요한 주제 중의 하나가 스윙단면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그런데, 워낙 사람들마다 체형도 다르고 기능도 다르기 때문에 다양한 스윙이 존재합니다.  프로들 조차도 클럽 샤프트의 각도와 단면, 그리고 백스윙이 사람들마다 상당한 차이를 보이곤 합니다. 

그래도 굳이 분류를 하자면, 일부 프로는 비교적 바로 선 자세에서 스윙의 각도가 수직으로 더 세워진 스윙을 하고, 반대편에 있는 프로들은 비교적 스윙의 각도가 좀더 누워서 나오게 됩니다.  이렇게 클럽 헤드가 움직이는 궤적은 사람마다 상당히 다른데에도 불구하고, 클럽을 쥐고 있는 손의 궤적은 대부분 큰 차이가 나지 않습니다.  그리고, 힘을 전달하기 위해 다리와, 몸, 팔과 손목을 순차적으로 움직여서 운동량을 전달하는 타이밍도 대동소이합니다.


어깨턴이냐?  엉덩이턴이냐?

스윙단면이 사람들마다 차이가 나는 것은 어찌보면 상당히 자연스럽다고 하겠습니다.  이렇게 스윙단면이 사람마다 다른 것은 특히 엉덩이와 어깨의 회전이 개인차가 크기 때문입니다.  엉덩이 회전이 큰 사람은 스윙단면이 전반적으로 수평이동이 많아지게 되며, 반대로 어깨회전이 크면 수직이동이 많습니다.  쉽게 말하면 어깨턴이 크고, 상대적으로 엉덩이턴이 적으면 전반적으로 스윙단면이 수직에 가까워지고, 어깨턴보다는 엉덩이턴이 큰 스윙을 가진 사람은 스윙단면이 수평에 가깝게 됩니다. 

일단 어느 쪽이 우세하든 보통 클럽헤드 속도에는 큰 차이가 없다는 것이 정설입니다.  다만, 스윙단면이 누울수록 클럽헤드를 잡아당겨서 원래 의도한 궤적으로 유도하는 각운동량이 증가하기 때문에 정확하게 공을 때리기 위해서는 지난 번 포스팅에서 언급한 "파워링(powering)" 동작이 더 강하게 요구됩니다.  파워링 동작은 백스윙에서 다운스윙을 시작할 때 몸에 붙여서 내려오는 동작을 일컫는 것으로, 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되어 있는 지난 포스팅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연관글:  2009/05/21 - 백스윙과 다운스윙의 궤적이 같아야 할까?

그에 비해, 어깨 턴이 많고 비교적 선 자세에서 수직에 가까운 스윙을 구사하는 경우에는 이러한 파워링 동작을 하지 않아도 슬라이스와 같은 사이드 스핀이 나올 가능성이 적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체형과 클럽에 따른 조언

사람들마다 자신의 스윙 스타일이라는 것이 있기 때문에, 일반화하기는 어렵지만 그래도 체형에 따라 약간의 조언은 가능할 수 있습니다.  일단 어깨가 넓고 엉덩이가 좁은 경우라면 엉덩이 턴을 이용해서 약간 누운 스윙을 하는 것이 자연스럽습니다.  그에 비해, 어깨가 좁고 엉덩이가 큰 경우에는 약간 더 서서 조금은 더 수직에 가까운 스윙이 상대적으로 자연스럽습니다. 

샤프트가 긴 클럽을 사용하는 경우에는 자연스럽게 각 운동량이 증가하게 되지만, 필연적으로 스윙의 단면은 조금 더 눕게 됩니다.  그리고, 그것이 더 자연스럽습니다.  그러나, 샤프트가 길어지면 클럽을 휘두르는데 더 큰 힘을 필요로 하고, 정확한 히팅이 될 확률도 감소하기 때문에 그리 권장할만한 것은 아닙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Picture by My life in vector from Flickr


골프 클럽은 해머처럼 무겁지가 않습니다.  샤프트 포함해서 고작 400~500g 정도에 불과하기 때문에, 지나치게 꽉 쥐지 않아도 클럽을 놓치거나 할 일은 없습니다.  클럽을 놓치지 않는 것으로 이야기 하자면, 그립을 꽉 쥔다고 문제가 될 것도 없겠지요?  그렇지만, 그립은 가능한 가볍게 잡는 것이 좋습니다.  지나치게 손 안에서 놀지 않을 정도면 충분합니다.


그립을 꽉 쥐면 어떤 문제가?

그립을 가볍게 쥐라고 하는 것에는 명확한 이유가 있습니다.  일단 그립을 쥐는데 힘이 가해지면 손목과 팔꿈치에 이르는 여러 근육들이 수축하게 됩니다.  이는 쉽게 테스트가 가능한데요.  클럽을 꽉 쥐고 이리저리 움직여 보시기 바랍니다.  아마도 팔꿈치 아래 부분과 심지어는 삼두박근까지도 부담이 느껴지실 것입니다.  이 상태에서 백스윙을 하게 되면 다운스윙을 할 때 제대로 스윙 스피드를 만들어낼 수가 없습니다. 

골프스윙 속도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은 근육의 힘이 아니라, 얼마나 백스윙을 할 때 근육과 건(tendon)에 탄성에너지(elastic energy)를 많이 저장했다가, 다운스윙을 하면서 이를 뿜어내는 가에 달려 있습니다.  백스윙은 에너지를 비축하는 과정이고, 이렇게 비축된 에너지가 뼈와 근육, 관절, 인대와 건을 거쳐서 공으로 전달이 되어야 합니다.  우리 몸에는 탄성에너지를 비축했다가 뿜어내는 스프링과 같은 요소와 에너지의 일부가 흡수되는 스폰지와 같은 요소가 동시에 존재하기 때문에, 강한 에너지를 분출하려면 당연히 흡수가 되는 스폰지와 같은 요소를 가능한 줄여주어야 합니다. 

그립을 꽉쥐게 되면 백스윙을 할 때 근육과 건, 인대 등이 충분히 늘어나지 않기 때문에 탄성에너지의 비축도 줄어들게 되고, 다운스윙을 할 때에도 수축된 근육과 인대 등에 의해 에너지 흡수가 나타나게 되어 손해를 보게 됩니다.   일부 연구에 따르면 프로들이 그립을 쥐는 힘은 최대 악력의 25% 정도로 조사되는데, 아마추어는 그 3배 정도로 강하게 쥔다고 합니다.


강하게 쥔 그립은 정확성과 컨트롤에도 부정적

언뜻 생각하기에는 그립을 꽉 쥐면, 클럽헤드 스피드는 줄어들지 몰라도 왠지 보다 정확하게 때리는 데에는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기가 쉽습니다.  그렇지만, 이 역시도 사실과 다릅니다.  그립을 부드럽게 쥐면 터치를 하고 느끼는 것이 훨씬 쉽기 때문에 가볍고 정확한 샷이 가능합니다.  우리의 손은 예민하기 때문에, 가벼운 터치를 통해 감각을 조율하는 것이 모터 메모리를 활성화시키고 사용하는데 도움을 줍니다.  손끝, 손바닥과 뇌가 무의식 중에 효과적으로 소통을 하고, 스윙을 하기 전에 머릿 속에 그렸던 스윙의 동작을 실제로 구현하는 것에 영향을 미치게 됩니다. 

물론 이렇게 가볍게 쥐는 그립에 대해 반대하는 의견이 없는 것은 아닙니다.  특히, 드라이버의 임팩트를 할 때 빠른 스윙을 구사하는 사람의 경우 원심력의 정도가 45kg을 넘는 점을 들어, 너무 가볍게 쥐면 클럽을 컨트롤할 수 없다고 주장하는 연구도 있습니다.  그렇지만, 실제 전체 스윙 동작에서 이 정도의 힘이 필요한 것은 임팩트 직전 정도입니다.  그러므로, 최대한 가볍게 쥐되 놓치지 않을 정도로 다운스윙과 임팩트를 할 때 지탱하는 정도의 힘을 가지는 것을 연습하는 것이 좋습니다.


상황에 따라 강하게 쥐어야 할 경우도 ...

그렇다고 해서, 언제나 이렇게 가볍게만 쥐어서는 안될 것입니다.  예를 들어, 라이가 어려워서 스윗스팟에 맞추기 어렵고 손에 강한 반발이 올 가능성이 있는 경우에는 그립을 강하게 쥡니다.  또한, 볼이 러프에 들어 있어서 풀의 저항이 강할 것으로 예상될 때에도 마찬가지 입니다. 

심리적인 요인도 많은 영향을 미치는데, 샷에 자신이 없을 수록 그립을 강하게 쥐는 경향이 있다고 합니다.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손에 힘이 들어가는 것이지요 ...  자신의 멘탈을 잘 다스려서, 언제나 자신감을 가지고 샷을 한다면 이렇게 무의식적으로 힘이 들어가는 것도 막을 수 있을 것입니다.

그립 자체에 대한 방법과 종류, 그리고 또 다른 측면에서의 이해를 원하시는 분들은 아래 연관글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연관글:  2009/03/11 - 골프 그립을 과학적으로 풀어봅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Picture by DanCox_ from Flickr


메이저리그 야구선수 중에서 강력한 손목의 힘을 자랑하면서 최고의 스윙스피드를 내는 선수로 게리 쉐필드(Gary Sheffield)새미 소사(Sammy Sosa)가 있습니다.  윗 사진은 그 중에서 게리 쉐필드의 타격 장면입니다. 

골프에서도 이와 같이 코킹/언코킹(Cocking/Uncocking)으로 표현되는 손목의 역할이 중요합니다.  그렇지만 야구에서처럼 절대적인 것은 아니지요.  야구배팅과 골프스윙의 공통점은 기본적으로 비슷하게 양손그립을 잡고, 손을 올렸다가 몸의 꼬임현상과 함께 클럽(배트)와 공을 충돌시킨다는 것입니다.  그렇지만, 골프 클럽은 야구 배트보다 훨씬 가볍고 길며, 공을 때리는 지점이 샤프트의 가장 끝 지점이고, 공도 훨씬 작기 때문에 야구에서의 의도적인 코킹/언코킹과 같은 의도적인 손목 사용에 의한 비거리 증진은 그다지 크게 도움이 되지는 않습니다.

손목은 다른 관절보다 움직임의 자유도가 무척 높은 곳입니다.  그래서 사실 컨트롤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그래도 코킹은 스윙의 준비 동작이기 때문에 어느 정도 제어가 가능하지만, 언코킹은 의도적으로 움직이기에는 잘못된 스윙을 만들어낼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과도한 신경을 쓰기 보다는 자연스러운 스윙을 끌어내기 위해 노력을 하는 것이 낫습니다. 

아마추어들이 기억하면 좋은 것은, 코킹을 다운스윙을 시작하기 전에 시작을 하되 자신의 몸의 리듬감에 맞춰서 무리가 되지 않는 범위에서 최대한 할 수 있으면 좋다는 정도입니다.  흔히들 90도 정도를 기본으로 이야기 합니다만, 실질적으로 90도는 너무 작고 120~130도 정도 꺾이는 수준은 되어야 합니다. 

슬로모션으로 프로 골퍼들의 스윙을 분석해보면, 힙이 앞으로 나가기 시작하는 시기가 백 스윙이 탑에 올라가기 0.1초 정도 전에 시작한다고 합니다 (참고: Search for the Perfect Swing by Alastair Cochran).  이는 우리 몸의 탄성을 최대한 끌어내기 위한 동작으로, 짧지만 몸의 움직임이 반대방향으로 가면서 최대한의 탄성이 만들어 집니다.  이렇게 최대의 탄성을 만들어내기 위한 동작을 진행하면, 자연스럽게 팔과 손목의 근육들 역시 최대한 스트레칭이 되면서 언코킹을 시작하기 위한 손목 파워를 만들어내기 시작합니다. 

골프 물리학 이론의 대가였던 Jorgenssen의 모델에 따르면, 이렇게 실질적인 다운스윙을 시작하기 직전에 코킹이 최대가 됩니다.  그는 이 때의 각도를 90도, 110도, 130도 일 때의 결과를 비교를 했는데, 코킹이 클수록 스윙의 속도는 빨라집니다. 

다운스윙을 하면서 언코킹을 하는 것은 매우 빠른 시간 동안 이루어집니다.  이 때 중요한 것은 절대로 손목을 풀어내는 동작을 의도적으로 하지 말고, 자연스러운 골프스윙의 뻗음 동작의 연장선에서 이루어지도록 해야 한다는 점입니다.  처음 다운스윙을 시작하면 클럽을 회전시키면서 생기는 토크(torque)는 약 7.5~9kg 정도입니다.  그런데, 임팩트를 할 때 즈음에는 32~40kg 정도로 4배 이상 늘어나게 되는데, 이렇게 증가하는 토크 때문에 손목의 언코킹은 자연스럽게 진행이 되기 때문입니다.  

물론 프로 골퍼 들 중에서는 이러한 언코킹 동작을 의도적으로 늦추어 파워를 강화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테니스나 배드민턴 선수들의 경우에도 가능한 언코킹을 늦게 시작해서 순간적으로 라켓의 속도를 증가시키는 동작을 서브를 넣거나 스매쉬를 할 때 보여주며, 골프의 경우에도 코킹을 최대한 끌고 나와서 임팩트 직전에 언코킹을 할 수 있다면 최대의 파워를 낼 수 있다는 것은 확실합니다. 

그렇지만, 일반 아마추어들의 경우 언코킹을 의도적으로 하려고 하면 본인의 의지와는 달리 실제로는 언코킹이 일찍 시작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 경우 되려 가속도가 붙기 보다는 속도의 최정점이 지난 이후에 임팩이 이루어지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득보다는 실이 많다는 것을 꼭 알아둡시다.  그 보다는 스윙의 아크가 커질 수 있도록 연습하는 것이 훨씬 효과적이기 때문에, 지나치게 손목의 힘에는 집착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Picture from Golf Fitness Magazine


골프 스윙에 있어서 체중이동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습니다.  좋은 밸런스와 자연스러운 몸의 꼬임 동작, 그리고 공으로 전달하는 운동량의 극대화하려면 체중이동하는 방법을 제대로 배워야 합니다. 

그렇다면 올바른 체중이동은 어떤 것일까요?  무엇보다 밸런스가 잘 맞아야 합니다.  어느 한쪽 어깨가 과도하게 높거나 떨어지지 않고, 엉덩이에서 몸이 지나치게 앞이나 뒤로 기울지 않아야 합니다.  특히 가장 잘못된 체중이동은 위의 사진에서 보듯이 백 스윙을 할 때 나타납니다.  많은 골퍼들이 좌측의 사진처럼 단순히 체중을 우측으로 이동했다가 스윙을 하면서 좌측으로 끌고나오는 것으로 생각합니다.  다시 말해 오른손 잡이를 기준으로 왼쪽 발에서 오른쪽 발로 체중을 이동한다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결과는 어떨까요?  좌측의 사진과 같이 어깨가 지나치게 기울게 되고, 몸의 전체적인 밸런스가 무너지게 되어 제대로 힘을 전달할수도 없고, 정확한 샷을 기대하기도 어렵습니다.

올바른 체중이동을 하는 요령은 무엇일까요?  가장 중요한 것은 오른발의 체중을 발끝에서 발꿈치 쪽으로 옮기는 것이고, 그보다 조금 약한 정도로 왼발의 체중을 발꿈치에서 발끝으로 옮기는 것입니다.  이렇게 하면 자연스럽게 위에 있는 우측 사진과 같이 엉덩이가 적당하게 회전을 하게 됩니다.  이 때, 몸의 전체적인 중심이 과도하게 좌측으로 쏠리지 않도록 하고, 동시에 어깨가 어느 한쪽으로 지나치게 기울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엉덩이의 회전 정도 역시 과도할 필요는 없는데, 두손으로 백스윙을 할 때 옮겨가는 체중의 중심 이동을 자연스럽게 따라가는 정도의 엉덩이 회전이 가장 적당합니다. 

다운스윙을 하면서 원래 자리로 체중이동을 시킵니다.  왼발은 발끝에서 발꿈치 방향으로, 오른발은 발꿈치에서 발끝 방향으로 이동하는데, 이를 의식하면 어렵기 때문에 만들어졌던 엉덩이 회전이 정상으로 돌아오는 것을 연상하면 됩니다.  다운스윙이 끝날 때 쯤에는 대부분의 체중의 중심이 왼발꿈치 쪽으로 넘어와 있어야 합니다.  이렇게 체중이동이 전체적으로 다운스윙 과정에서 왼발꿈치쪽으로 넘어오지 않는다면 다리와 몸통에서 만들어진 강한 운동량이 팔로 제대로 전달되지 않으며. 설령 스윗 스팟에 공이 맞는다고 하더라도 상당한 비거리 손실을 입게 됩니다.  아래 사진은 가장 모범적인 스윙 시퀀스를 자랑하는 벤 호건의 다운스윙 동작입니다.  그의 완벽한 체중이동의 모습을 눈여겨 보시기 바랍니다.



그렇다면, 이렇게 체중이동을 제대로 하지 못한다면 어느 정도의 거리가 손실이 생길까요?  이에 대해서는 골프과학에 있어 가장 과학적인 연구를 수행한 Theodore P. Jorgensen의 명저인 "The Physics of Golf"라는 책에 해답이 나와 있습니다.  저는 이 책을 미국에 있을 때 사서 읽었는데, 많은 수식과 물리학이 나오기 때문에 이해하기가 쉽지는 않습니다.  체중이동에 관한 계산결과를 보면 체중이동을 제대로 할 경우에는 임팩트할 때 약 초속 52m 정도의 속도가 나오는데 비해, 체중이동이 부실하고 단순한 원형운동에 의한 임팩트를 한다면 초속 45m 정도의 속도가 나옵니다.  약 14.4% 정도의 임팩트 속도 손해가 있는 것입니다. 

이를 골프스윙의 이상적 모델인 이중진자 모델에 대입을 해서 계산하면, 체중이동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은 골퍼가 200야드 정도를 드라이버로 보낸다고 했을 때, 체중이동이 제대로 이루어졌을 때에는 229야드를 보내는 결과가 나옵니다. 

연관글: 
2009/01/15 - 좋은 골프 스윙을 위한 기초 이론: 이중진자 모델
2009/01/30 - 이론적 스윙모델을 실제 좋은 스윙으로 만들기 위해서는 ...


전통적인 스윙이론에서는 지나치게 체중이동을 우측에서 좌측으로 이동하는데 초점을 맞추었습니다.  이는 인간의 해부학적 구조를 상당부분 무시한 것으로, 최근의 골프과학 이론에서는 엉덩이 회전을 통해 자연스럽게 백스윙시 체중을 다소 높으면서 자연스럽게 우측으로 이동하도록 권하고 있습니다. 

자연스러운 엉덩이 회전을 연습하는 가장 손쉬운 방법은,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좌측발과 우측발을 서로 반대방향으로 (백스윙시 오른발 발끝에서 발꿈치, 왼발 발꿈치에서 발끝, 다운스윙시 반대) 체중이동하는 연습을 하면서 자연스럽게 그 느낌을 익히는 것이 제일 좋습니다.  오늘부터 한번 연습해 보시지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