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스마트폰과 함께 가장 많이 보급되는 IT관련 기기는 단연 태블릿이다. 태블릿은 스마트폰보다 크고 미디어를 소비하기 좋기 때문에, 아이패드를 시작으로 갤럭시탭, 아마존의 킨들 파이어와 같이 다양한 기기들이 출시되고 있으며, 앞으로도 다양한 크기의 좋은 태블릿들이 많이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태블릿과 같은 크기이면서 책의 역할을 대신하는 전자책 기술도 큰 관심을 끌고 있는데, 미래의 책을 대신하는 태블릿과 다양한 소프트웨어 기술들은 책의 미래를 상당부분 바꾸게 될 것이다. 현재 전자책 리더의 경우 범용으로 이용되는 태블릿PC 종류들을 제외하면 아마존의 킨들(Kindle)로 대별되는 전자잉크(eInk) 리더가 대세이다. 우리나라에서도 예스24, 알라딘 등이 공동으로 지원하는 크레마(Crema)나 교보문고의 샘(Sam) 등이 전자잉크 기술을 이용한 전자책 리더들을 내놓고 있다. 

그렇다면, 이런 전자잉크 기술들은 앞으로 어떻게 발전하게 될까? 일단 가장 먼저 떠오르고 있는 것은 OLED로 대표되는 얇으면서 휘어지는 디스플레이를 채택한 전자책들이다. 컬러를 표현할 수 있고, 동영상도 볼 수 있기 때문에 얇으면서도 책을 읽고 다양한 범용 미디어를 같이 볼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미디어 태블릿들이 앞으로 등장하게 될 것이다. 또 하나 눈여겨 볼 기술은 기존의 전자잉크처럼 전력의 소모가 낮고, 햇빛이 있는 야외에서도 잘 보이면서도, 컬러를 표현할 수 있는 차세대 전자잉크 기술인 전자종이(E-Paper) 기술이다. 기존의 LCD와 유사한 방식으로 디스플레이를 하면 컬러와 동영상 표현이 자유롭고, 반사모드로 전환하면 훨씬 적은 에너지만 쓰면서 눈에 피로도가 거의 없는 전자잉크와 유사한 디스플레이로 전환하는 기술이다. 가격도 저렴하고, 기존의 LCD나 OLED 방식의 디스플레이보다 몇 배 이상 적은 전력에서 오래 쓸 수 있고, 가격도 저렴하게 대량생산이 가능하기 때문에 가볍고 저렴한 기기로 만들 수 있다는 점이 최대 장점이다. 현재 픽셀키(Pixel Qi)라는 미국의 스타트업과 퀄컴의 미라솔(Mirasol) 디스플레이 기술이 전자종이 기술로 분류되고 있는데, OLED 기술과의 경쟁이 앞으로 기대된다. 


그 밖에도 책의 미래를 생각한다면, 디스플레이 뿐만 아니라 과거와는 다른 형태의 책을 읽는 경험을 선사하는 그런 ‘책의 미래’에 대한 시나리오를 구현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기술도 중요해질 것이다. 세계적인 디자인 회사인 IDEO 에서는 2010년 미래의 책과 관련한 컨셉 비디오를 공개한 바 있는데, 여기에서 소개한 ‘책의 미래’에 대한 경험은 3가지 형태로 표현되었다. 


첫째는 비판적 참여가 강화된 미래의 책이다. 다양한 시각을 가진 사람들과, 참고자료들, 그리고 단위 주제 별로 생생한 대화를 유도하면서 책이 원래 가지고 있는 의미와 지식보다 더 높은 수준의 정보들을 쌓아 올리면서 지속적으로 책이 발전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를 통해 책을 중심으로 하는 역사도 기록되고, 미래지향적인 지식의 협업도 유도할 수 있을 것이다. 


또 다른 개념은 참여를 중시하는 SNS연동형 책이다. 책의 저자가 전문가적인 지식을 제공한다는 것을 전제로 독자들이 책에서 꼭 읽어야 하는 부분을 공유하거나, 자신들의 감상 등을 남기고 공유하는 형태이다. 같은 책을 읽는 사람들의 북클럽(Book Club) 기능이 결합된 것과 비슷하며, 다양한 연관지식이나 토론, 구매와 리스트 정보 등을 동료나 친구들과 공유하고 서로 배우는 것에 초점을 맞춘다. 


마지막으로 제시된 개념은 책과 게임, 영화 등의 요소가 결합한 책이다. 책은 언제나 순차적으로 읽는다는 선입견에서 벗어나서, 다양한 게임과 유사한 장치들을 포함하고, 굳이 순서대로 읽지 않아도 되는 입체적인 접근을 할 수 있는 책으로 독자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한다. 특히 현재의 실제로 독자가 있는 위치나, 책에 등장하는 캐릭터와의 소통, 그리고 사용자들이 직접 스토리라인에 기여를 하거나 구성의 변화를 유도하는 등의 새로운 콘텐츠 변형이 가능하도록 하면 책을 들고서 여행을 하거나, 물리적인 게임에 참여를 하는 등의 시나리오가 등장할 수도 있다. 


이처럼 앞으로의 책의 개념은 우리가 알고 있는 전통적인 수천 년을 이어온 책과는 무척이나 다른 방향으로 발전될지 모른다. 미래의 책은 보다 많은 사람들의 참여와 일방적으로 전달되기 보다는 변형이 가능한 유연한 디지털 포맷이라는 장점을 최대한 살린 독특한 지식 플랫폼이 될 것이다. 아래는 IDEO의 '책의 미래'와 관련한 동영상 클립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올해 하반기 트위터와 모바일과 같은 실시간 웹의 활성화와 함께 최대의 이슈로 부각될 것으로 예상되는 분야가 전자책(eBook) 입니다.  전자책과 관련한 기술들은 가상공간과 인터넷 관련 사업들 뿐만 아니라, 전자상거래처럼 우리가 살아가는 실생활의 모습을 엄청나게 바꾸어 놓을 수 있는 파괴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언제나 주목해야할 기술이라 하겠습니다.

현재는 아마존이 eInk 기술을 도입한 킨들(Kindle)을 앞세어 시장을 선점하고 있습니다만, 후발 주자들이 유통채널과 함께 반격을 준비하고 있고, 기술적으로도 한차원 앞선 미래형 기술들 또는 경쟁기술들이  자꾸 등장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아마존이 현재처럼 킨들로 독점을 하는 체제는 곧 경쟁체제로 전환될 것으로 예상합니다.  특히, 애플이 태블릿을 내놓으면서 시장을 컬러시장으로 확대하고 e-Ink의 기술적인 한계를 물고 늘어지면서 새로운 컨텐츠 제작과 유통방식까지 만들어낼 개연성도 있어서 싸움이 재미있게 흘러갈 것 같습니다.


e-Ink의 대안으로 떠오르는 새로운 LCD 기술

e-Ink의 아성에 가장 강력하게 도전을 하고 있는 기술은 바로 LCD 입니다.  LCD의 문제점 때문에 e-Ink가 개발되었는데 무슨 뚱딴지 같은 소리냐구요?  문제점을 해결하는 기술이 등장하니까 가능하겠죠?  새로운 eBook용 LCD 기술로 최근 주목받고 있는 회사가 바로 Pixel Qi 입니다.  

이 회사는 OLPC(One Laptop per Child)라는 운동을 전개해서 2008년 타임지 선정 올해의 가장 영향력있는 100인 중의 한 명으로 선정된 Mary Lou Jepsen이 설립한 회사로, 듀얼모드 LCD 기술로 eBook 겸용 디스플레이를 개발하고 있습니다.  일반적인 사용방식으로는 기존의 LCD와 유사한 방식으로 디스플레이를 하고, "reflexive" 모드로 전환하면 훨씬 적은 에너지만 쓰면서 눈에 피로도가 거의 없는 e-Ink와 유사한 디스플레이가 가능하도록 하는 기술입니다.  Pixel Qi에서는 이 디스플레이 기술은 E-Paper 라고 이름을 붙였네요.

거기에 "relexive" 모드에서도 e-Ink와 달리 컬러표현과 동영상의 표현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앞으로 가장 주목할만한 기술이 될 것 같습니다.  현재 10인치 스크린을 기준으로 일반적인 배터리를 채용했을 때 40시간 정도를 쓸 수 있는데, 이는 킨들의 배터리 소모량에는 못미치지만 일반적인 LCD와는 비교할 수 없는 수준입니다.  무엇보다 가격적인 장점이 큽니다.  10인치 스크린 기준으로 약 $200 달러 정도로 공급이 가능하다고 하기 때문에, 현재보다 훨씬 저렴하면서도 컬러와 동영상이 가능한 eBook을 조만간 볼 수 있을 듯 합니다. 


다양한 용도의 태블릿 형태의 MID 시장에 큰 영향

Pixel Qi 의 디스플레이가 별무리 없이 양산화에 성공한다면, 단순히 eBook 시장에 진입하는 것을 넘어 MID와 넷북 시장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봅니다.  긴 배터리 시간과 함께 모드 전환을 통한 디스플레이 용도의 다양화가 가능하다는 것은 그만큼 관련 산업에 큰 영향을 주는 사안입니다.  아래 그림은 Pixel Qi 홈페이지 블로그에 공개된 것으로, 이 디스플레이의 다양한 설정가능성을 보여줍니다.



넷북으로 시작, 9월 중 출시 

더 놀라운 것은 이들의 행보가 예상보다 굉장히 빠르다는 점입니다.  이미 ASUS와 계약을 맺고 넷북을 9월 중에 출시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데모 동영상도 공개되어 유튜브에서 구해볼 수 있습니다.  아래에 유튜브 동영상 임베딩했습니다.

E-Paper 기술이 빠르게 상용화가 가능한 것은 기존의 LCD 라인에서 생산이 가능하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현재 공개된 지난 6월달의 디스플레이 기술의 경우 0.8W 정도의 전력을 소비하여 기존 LCD(약 2.5W) 기술에 비해 3배 정도의 배터리 수명을 가질 수 있지만, 올해 내에 0.2W 정도로 전력소비를 낮출 수 있다고 합니다.  이를 감안하면 내년에는 현재의 LCD에 비해 월등히 뛰어난 저전력 디스플레이가 등장하게 될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도 무척 기대되는 기술인데요, 넷북이나 태블릿을 사는 것도 일단 내년으로 미루는 것이 좋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더 자세한 정보를 원하시는 분들은 아래 링크한 Pixel Qi의 블로그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  2 ,
Picture from engadget.com

위의 사진만 보면 전혀 매력적이지 않아 보이고, 그다지 주목도 받지 못했던 삼성 Alias2 폰.  저는 개인적으로 사실 잘 알지도 못했습니다.  위의 사진만 봐도 그냥 봐서는 그리 큰 특징이 없어 보이지 않습니까?

그런데, 아래 동영상을 보시면 생각이 달라지실 겁니다.  미국 버라이존(Verizon)에서 판매를 시작한 지 얼마 안 되었다고 합니다만, 놀라운 것은 새롭게 적용된 E-Ink 키패드의 기능입니다.  좌우로 스크린을 옮길 수 있으며. 이렇게 옮겨진 스크린에 의해 키패드가 자동으로 바뀝니다.  멋진 기능인걸요?  미국에서는 상당한 인기를 끌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고, 국내에서도 기능이 알려진다면 반응이 꽤 괜찮을 것 같습니다. 

우리나라 핸드폰은 데모를 하거나, 사용해보지 않고 고르기 때문에 디자인이 무척 중요한데 그런 면이 부족한 것이 다소 아쉽군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