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rn Grease into Fuel'에 해당하는 글 1건


세상을 조금 더 살기좋게 만들어주는 기술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물론 스마트폰이나 소셜 웹 서비스와 같은 기술들도 무척이나 중요한 기술들이다. 그렇지만, 정말 많은 사람들에게 절실하거나, 우리가 살아가는 지구와 함께 할 수 있는 독특한 기술이라면 어떨까? 그것도 일상적으로 얻을 수 있는 버려지는 것을 이용해서 꼭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주어질 수 있는 것이라면 말이다.

그런 기술을 불과 12살 밖에 안된 학생인 카산드라 린(Cassandra Lin)이라는 학생이 고안해서 실행에 옮기고 있다. 그녀는 음식점에서 배출되는 폐유를 활용하는 기술을 개발했는데, TED 비디오를 통해서 말라위의 한 소년이 자전거 부품들을 이용해서 만든 풍차를 보고서 자신도 그와 같은 도전을 꼭 해보리라 생각했던 것이 이런 발명을 하게 된 계기가 되었다고 한다. 그녀가 개발한 T.G.I.F (Turn Grease into Fuel) 기술은 음식을 하고 나온 지역 음식점들의 폐유를 모아서 기부를 하면, 바이오디젤 회사가 이를 바이오디젤 연료로 만드는데 이용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서 카산드라는 반의 친구들로 팀을 짜고, 자신들이 고안한 바이오디젤 정제과정을 교육시켰는데 비결은 폐유와 메탄올을 섞고, 안전을 위해 양잿물을 적당량 첨가하는 것이라고 한다. 이렇게 만들어진 연료를 실제로 지역사회의 난방이 필요한 곳에서 안전하게 난방연료로 활용을 하고 있다. 그녀의 아이디어에 자극받아서, 지역사회의 리더들은 전문가들과 함께 연구기금을 마련하고, 이 프로젝트가 잘 진행되도록 돕기 시작했다. 

그녀가 이런 당찬 아이디어를 실행하게된 것은 초등학생 시절이던 2008년 로드아일랜드 그린엑스포에 참가했을 때 음식폐유를 바이오디젤로 만드는 것을 배운 것이 그 시초가 되었다. 그리고, 지역사회에서 겨울에 응급난방이 필요한 사람들이 많고, 이들을 위해 지속가능하지 않은 프로그램이 진행되는데 비해, 많은 음식점에서는 폐유를 처리하기 위해 이를 따로 모아서 복잡한 과정을 통해 버린다는 것을 알고 이를 연결시키고자 한 것이다. 이처럼 세상을 바꾸는 혁신이 어떤 경우에는 전혀 새롭지 않은 간단한 사실들을 잘 연결하는 것만으로도 가능하다.


페유를 바이어 연료로 활용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한 카산드라 from earthtechling.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