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omas Watson'에 해당하는 글 1건



from Wikipedia


IT 삼국지 지형에 있어서, 1970년대 후반은 완전히 애플의 독주였다고 할 수 있습니다.  애플 II 시리즈의 성공은 과거 컴퓨터 제국의 중심에 있었던 IBM과 같은 거인들을 깜짝 놀라게 만드는데 충분했습니다.  1980년 12월 애플은 주식을 드디어 공개합니다.  애플이 주식을 공개할 당시 포드 자동차가 1956년에 기업공개를 한 다음으로 많은 자본을 유치하는데 성공합니다.  그만큼 대단한 미래가치를 인정받았고, 스티브 잡스와 스티브 워즈니액은 엄청난 부와 명성을 손에 넣는데 성공합니다.  그러나, 아이러니처럼 이때부터 애플의 상승세가 꺽이기 시작했습니다.  애플 II 에 이어 1980년 5월에 내놓은 애플 III 는 시장의 반응을 거의 얻지 못하고 완전히 잊혀져 가고 있었으며, 그보다 무서운 것은 자신의 시장을 노리는 정말 무서운 거인의 참전이 기다리고 있었던 것입니다.

 
거인, 드디어 움직이다.

애플이 약진하기 이전까지만 하더라도 "컴퓨터의 원조"라고 할 수 있었던 대표기업은 빅블루(Big Blue)라는 애칭으로도 유명한 IBM 이었습니다.  토마스 왓슨(Thomas Watson)이 설립한 IBM 은 기술 분야 최초의 대형 기업으로 설립이후 시종일관 업계를 지배했습니다.  흔히 TJ 라고 알려진 토머스 왓슨 1세는 1914년 IBM의 전신인 ‘컴퓨팅-태뷸레이팅-레코딩(C-T-R) 회사’에 입사했다가 입사 11개월 만에 사장이 됩니다. 뛰어난 영업가 였던 TJ 는 용모와 태도가 반듯한 세일즈맨들을 중시했고, 성과 인센티브와 실적경쟁, 그리고 직원 단합대회나 가족동반 야유회 등과 같은 애사심을 고취시키는 전략을 쓴 것으로도 유명합니다.  이러한 그의 기업경영 전략은오늘날까지도 많은 기업들에게서 볼 수 있고 실제로 잘 먹히기도 합니다.

1924년 TJ는 회사의 이름을 IBM(International Business Machines)로 바꾸고, 도표 작성기와 출퇴근 기록기, 타자기에 역량을 집중하기 시작합니다.  1930년대의 대공황에도 불구하고 새로운 전자계산기를 개발했고, 2차 세계대전 당시에는 공장들이 미국 정부 관할아래 폭격조준기나 라이플 총 같은 30여 종의 전쟁관련 물품을 생산했다고 합니다. 1940년대에는 아들인 토마스 왓슨 주니어가 회사의 경영 전면에 나섭니다.  1944년 IBM은 하버드 대학과의 연구성과로 "마크-1" 이라고 하는 자동 수열 제어 계산기(Automatic Sequence Controlled Calculator)를 개발하는데 성공합니다.  그렇지만, 여기에 기억장치를 집어넣어서 전자계산기가 컴퓨터로 진화시키는 데에는 경쟁사인 레밍턴 랜드(Remington Rand)에게 뒤지게 됩니다.  레밍턴 랜드는 최초의 상업용 컴퓨터인 UNIVAC(Universal Automatic Computer)을 개발하여 IBM을 앞서 나갑니다.  이런 차이는 토마스 왓슨이 연구보다는 영업에 중점을 둔 경영을 하였기 때문인데, 왓슨 2세가 부사장자리에 오르면서 컴퓨터 분야에 적극적으로 뛰어들어서 상황을 역저시킵니다.  1952년 IBM은 학술연구와 국방부분에 널리 쓰이게 되는 IBM 701을 발표하면서 컴퓨터 산업을 다시 장악하기 시작합니다. 이후 발표된 후속제품들도 큰 성과를 거두면서 "컴퓨터=IBM" 이라는 등식을 전세계의 사람들에게 각인시키기 시작합니다.

그러나, 그들은 PC를 위시한 소형 컴퓨터의 부상을 지나치게 과소평가하면서 자신들이 최고라고 생각했던 컴퓨터 시장에서 애플을 비롯하여, 코모도어, 아타리, 탠디 등의 8비트 PC를 생산하던 업체들에게 주도권을 빼앗기고 맙니다.  IBM이 작은 데스크탑 형태로 최초로 만들었던 컴퓨터는 1975년에 소개되었습니다.  IBM 5100 이라는 제품이었는데, 문제는 가격이었습니다.  무려 $20,000 달러에 이르는 기계였기 때문에 커다란 기업들이나 대학과 같은 곳들 이외에는 시장형성을 하지 못합니다.  그렇지만, PC 시장에 참전하기로 결정하면서 IBM의 행보는 빨라지기 시작합니다.


IBM-PC의 등장

개인용 컴퓨터 시장의 특성 상 기존의 팀을 운영해서 PC를 개발하기 보다는 새로운 디자인 프로세스와 패러다임에 적응하기 위해 IBM 내에 스페셜 팀이 구성이 됩니다.  이 프로젝트는 "프로젝트 체스(Project Chess)"로 명명되고, 돈 에스트리지(Don Estridge)를 중심으로 12명의 엔지니어와 과학자들로 구성됩니다.  이들은 딱 1년의 기간 내에 PC를 완성하라는 IBM의 지시를 훌륭하게 소화를 합니다.  이렇게 짧은 시간에 완전히 새로운 제품을 내놓기 위해서 돈 에스트리지는 모든 것을 직접 만들던 방식에서 벗어나서 기존의 존재하는 부품들을 모아서 생산하고, 외부의 자원들을 최대한 활용하는 전략으로 선회를 합니다.  마찬가지로 PC용 모니터와 프린터 디자인 등도 OEM을 활용하기 결정하는데, IBM Japan에서 개발했던 모니터와 Epson 의 프린터 모델 등을채용하였습니다. 또한 중요하게 생각했던 것이 개방형 아키텍처(Open Architecture) 였습니다.  이를 통해 특별한 라이센스 없이 각종 주변기기를 다른 회사에서 쉽게 생산할 수 있도록 하고, 소프트웨어도 쉽게 개발할 수 있도록 하였는데 이런 개념은 당시의 IBM 으로서는 대단한 혁신이었습니다.  개방형 아키텍처는 애플 II 역시 가지고 있었던 전략인데, IBM은 여기에 한술 더 떠서 완전한 회로도와 ROM BIOS 소스코드 등을 포함한 IBM PC 기술 레퍼런스 매뉴얼까지 공개합니다.  이러한 준비과정을 거쳐 IBM은 1981년 8월 12일 역사적인 첫번째 PC를 출시합니다.

당시 IBM 으로서는 역사를 바꿀 수 있었던 몇 차례의 선택을 하게 됩니다.  최초에 고려되었던 CPU는 IBM이 자체개발한 RISC CPU 였던 801 프로세서였습니다.  이 CPU는 인텔의 16비트 CPU 였던 8088 보다 몇 배는 뛰어난 성능을 가지고 있었다고 합니다.  그렇지만, 결국 시간의 압박과 저렴한 가격을 맞추기 위해서 인텔과 손을 잡는 결단을 내립니다.  비슷한 이유로 운영체제는 마이크로소프트가 개발한 MS-DOS를 채택하게 되는데, 당시 IBM에는 유닉스에 기반을 둔 MS-DOS 보다 훨씬 앞선 운영체제가 있었음에도 채택할 수 없었습니다.  이 때의 결정은 결국 세상을 크게 바꾸게 됩니다.  만약 이 때 IBM이 자체적으로 개발한 CPU를 탑재하고, 유닉스 기반의 자체 운영체제를 내장해서 PC를 내놓았더라면 마이크로소프트는 탄생할 수 없었을 것입니다.  그리고, 세상은 지금과는 완전히 다른 방향으로 발전했을 가능성이 많습니다.  

이와 같은 개방형 정책은 수많은 제조사들이 BIOS를 역공학한 뒤에 IBM-PC와 호환이 되는 수많은 제품들의 탄생을 유도하게 되는데, 컬럼비아 데이터 프로덕트(Columbia Data Products)는 첫 번째 IBM-PC 호환기종을 1982년 6월에 발표하며, 뒤를 이어 컴팩(Compaq)이 11월에 포터블 제품을 발표하였습니다. 

초기 IBM-PC는 대성공을 거둡니다.  그렇지만, 그들의 성공은 이런 호환 제품군들을 생산하는 많은 회사들과마이크로소프트라는 거대한 미래의 소프트웨어 제국을 길러내는데 커다란 기여를 하는데 그치게 되며, 결국 PC 사업에서 손을 떼는 결과를 낳게 만듭니다.


(후속편에서 계속 ...)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이 하나이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