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rmy Future'에 해당하는 글 1건


얼마 전 개인적으로 트위터를 통해 2010년의 키워드 중에서 미래에 영향을 미칠 키워드를 뽑는 투표를 진행한 적이 있다.  여기에서 예상대로 "소셜 네트워크 / 소셜 웹" 이 1등을 차지했지만, 2등을 차지한 키워드가 바로 "클라우드 컴퓨팅" 이었다.  그만큼 관심이 높은 주제라고 할 수 있는데, 과연 클라우드 컴퓨팅은 우리의 삶을 어떻게 바꾸어 놓을 것인가에 대해서는 생각보다 많은 고민들이 있는 것 같지는 않다.  이번 포스트에서는 이와 관련한 글을 써보고자 한다.  

참고로 작년 하반기 하버드 비즈니스 리뷰에 소개된 "Cloud Computing's Stormy Future" 라는 글이 좋은 인사이트를 제공하고 있어서, 이 글의 내용이 많이 참고 되었으므로 관심있는 분들은 이 포스트 하단의 원문링크를 참고하기 바란다.


클라우드 컴퓨팅, 왜 하나?

항상 어떤 논지를 심도있게 파고들기 위해서는 기술적인 접근 보다는 가치기반의 접근을 해야한다.  과연 클라우드 컴퓨팅은 어떤 가치를 가지고 있는가?  일단 가장 쉽게 생각할 수 있는 것이 기업 또는 개인의 IT 비용을 줄일 가능성이다.  기업이든 개인이든 유료로 소프트웨어 비용을 상품과 같은 형태로 지불해야 하는 것은 물론, 이를 운용하면서 들어가는 각종 관리비용을 생각하면, 클라우드 컴퓨팅을 이용해서 비용절감이 가능하다는 것이 제일 처음으로 도입의 이유가 될 것이다.  기업의 경우 외부 아웃소싱을 통해 소프트웨어나 서비스를 개발해야 하는 경우에도 클라우드 컴퓨팅 자원을 활용하면 그 비용을 더욱 줄일 수 있다.  그렇지만, 이것이 이유의 전부라면 굳이 회사전체가 클라우드 컴퓨팅에 대해서 관심을 가질 필요는 별로 없을 것이다.  기업의 CIO 나 전산팀/정보통신팀이 전담해서 적당히 처리하면 될 일이다.

그렇지만, 실상은 그렇게 간단한 것이 아니다.  클라우드 컴퓨팅이 도입되면 기술과 관련한 산업 뿐만 아니라 다양한 산업의 파괴적 변화를 가져올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실제로는 훨씬 신중하게 생각해야 하며, 회사의 경영차원에서 심각하게 고민해야 하는 요소들이 많다.  클라우드 컴퓨팅을 IT 기술의 관점이 아닌, 보다 넓은 시각에서 실제 활용되는 양태에 따라 정의를 할 필요가 있는데, 가트너에서는 "위치독립 자원풀(location-independent resource pooling), u-네트워크를 통한 접근성, 온디맨드 셀프서비스(on-demand self-service), 신속한 탄력성(rapid elasticity)과 사용당 과금(pay-per-use pricing)" 이라고 말을 하였다. 조금은 이해하기 쉬운 말이지만, 여전히 변화를 말하기에는 부족한 듯하다.  가장 간단하게 이해시키려면 "AAS, As-A-Service", 다시 말해 서비스 패러다임으로의 변화를 언급해야 할 것이다.  과거 제조업의 제품기반의 패러다임이 서비스 패러다임으로 바뀌는 한 가운데에 클라우드 컴퓨팅이 있는 것이다.  이에 대해서는 이 블로그에서 따로 언급한 글이 있어서 아래에 소개하고자 한다.


연관글:
클라우드 컴퓨팅의 파괴적 혁신

그렇다면, 구체적으로 클라우드 컴퓨팅이 가지고 오게 될 커다른 변화의 요체는 무엇인가?  여러 가지를 생각할 수 있겠지만, 아래 참고자료에 링크한 "Cloud Computing: Storms on the Horizon" 이라는 PDF 보고서를 읽어보시라 추천하고 싶다.  세계적인 컨설팅 회사인 딜로이트(Deloitte)의 보고서로 기업 전체에 미치게 될 영향에 대해 매우 잘 정리된 글이다.  내용이 많기 때문에, 이 포스트에서는 핵심적인 파장(wave)으로 소개된 4가지를 간추려 소개한다.  

  • 새로운 IT 서비스/소프트웨어 전달 방식:  가장 기술적인 부분에 대한 도전이다. 이미 구글, 아마존 등의 거대 업체들은 새로운 방식의 IT 기술을 전달하기 시작했고, 이를 감당하기 위한 대규모 투자가 진행되고 있으며, 소비자들도 기업과 개인을 가리지 않고 먼저 이들 서비스를 활용하는 얼리어답터들이 많이 등장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대형 업체들의 경우 아직은 여러가지 문제점을 지적하며 진입하지 않고 있는 형국이다.  그러나, 앞으로 SLA(Service Level Agreement) 등의 체결을 중심으로 보다 다양한 방식의 요구를 받아들이는 서비스로 진화를 하면서 이런 부분의 문제들이 해결된다면 대세의 이동이 시작될 것이다.
  • 새로운 IT 아키텍처의 등장: 전달방식의 변화가 진행되면서, 그 다음으로는 새로운 IT 아키텍처가 등장하면서 다양한 비즈니스 파트너들과의 확장가능한 네트워크를 구성하고, 이들의 협업을 쉽게 도와줄 수 있는 새로운 비즈니스 프로세스의 등장과 이를 도와주는 다양한 부가서비스에 대한 인프라들이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  특히, 글로벌 마켓에서 매우 중요한 파괴적 혁신을 일으킬 가능성은 충분하다. 예를 들어, 클라우드 관리와 인프라의 수직적 통합과 함께 써드파티 애플리케이션들이 쉽게 서비스로 등록될 수 있는 방식을 통해 서비스 자체에 대한 혁신을 추구하게 될 것으로 보이는데, 이렇게 되면 기업들이 자신의 방식으로 생태계를 구성하는 클라우드를 가지게 된다. 이 경우 전체적인 기업의 문화와 비즈니스 혁신도 같이 이루어지지 않으면 안될 것이다.
  • IT 기술 산업의 재구조화: 수직적 통합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자들이 전체적인 기술 스택의 계층마다 자리를 잡게 되고, 이들의 연결이 진행되면 일종의 거대한 인터넷 운영체제의 형태를 갖추게 된다.  이런 거대한 인터넷 운영체제의 스택의 일부분만 쥐게 되더라도 거대한 영향력을 행사하게 될 것이다. 
  • 전체 산업의 재구조화: 완전히 새로운 방식의 재구조화가 진행된다면, 이런 변화는 단지 IT 산업에 머물러있지 않게 될 것이다.  완전히 새로운 형식의 가치상품(value propositions) 들을 제공하기 시작하면서 다양한 산업들이 영향을 받게 될 가능성이 높은데, 그 중에서도 미디어, 건강의료, 에너지, 금융서비스 산업 등에는 혁신적인 변화와 재구조화를 유도하게 될 가능성이 많다.

클라우드 컴퓨팅은 이와 같은 거대한 사회적 변화를 끌어낼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 제공자들이 새로운 아키텍처를 지원하게 되면, 아주 쉽게 글로벌 기반의 특화된 서비스 제공자들을 만나서 이들과의 협업이 쉽게 일어나고 이익을 공유하게 될 것이다.  이런 플랫폼이 지속적인 확장을 하게 된다면, 생태계를 자극하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주변 산업의 사람들을 자극하고, 자원의 재분배를 촉진하는 부차적인 효과도 나타나게 될 것이며, 각 개인들이 쉽게 기업과도 같이 자신들의 역량이나 자원을 결합하여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만들어낸 가치의 분배를 받을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경제구조를 만들어내는 것도 쉬워질 것이다.


클라우드 컴퓨팅이 이끌어낼 혁신과 경영의 변화

클라우드 컴퓨팅은 참여자들의 구성이 매우 다양하면서도, 이들을 연결하고, 매우 쉽게 혁신적인 서비스를 만나볼 수 있는 장을 마련하게 되며, 이를 통해 경제적인 활동의 혁신을 유도할 가능성이 많다.  한정된 자원 때문에 실현하기 어려웠던 부분에 대한 해결책도 만들어 준다. 과거로서는 불가능했던 서비스를 큰 자원의 걱정없이 시도해볼 수 있도록 바뀐 환경을 우리는 이미 IT 서비스 산업에서 많이 보고 있다. 아마존의 S3 클라우드 저장서비스나 EC2 와 같은 컴퓨팅 파워 클라우드, 그리고 아이튠즈와 앱스토어라는 일종의 유통 클라우드 서비스를 통해 과거에는 언감생심 꿈도 꾸지 못했던 다양한 글로벌 서비스 생태계가 이미 만들어졌다는 것을 우리는 체감하고 있다.

이런 변화는 결국 기업 내부의 관계 및 경영에도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다.  과거에는 기업 내부의 지식자산과 자신들이 해왔던 방식에 익숙한 관리자들, 그리고 변화보다는 안정과 위험관리를 하는 것이 중요한 경영의 방식이었지만, 앞으로는 점점 변화경영 쪽으로 눈을 돌릴 수 밖에 없다.  이미 여러 기업들이 현재도 실험적인 시도에 돈을 투자하고 있고, 그 중에서 가능성이 있는 방안들을 가지고 내부혁신을 해보려는 노력을 하지 않는 것은 아니지만, 실제로 이런 시도가 성공하는 확률은 그리 높지 않았다.  그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가장 커다란 이유가 바로 조직 내부에서의 반발과 기존의 터줏대감들이 다양한 방식으로 이런 혁신의 시도를 흔들어서 결국 실패하도록 만들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제는 상황이 달라지고 있다. 혁신적인 시도가 내부에서의 지원이 많지 않고, 인큐베이션 기간을 그리 오래 거치지 않더라도 급속도로 확장되면서 성공할 가능성이 많아지는 방향으로 상황이 변화하게 될 것이다. 그리고, 되려 이들의 성공이 기업의 중심이동을 촉발하는 방식으로 전개되는 경우가 많이 생기는 것이다.  

그런 측면에서 클라우드 컴퓨팅을 바라보면 매우 새롭다.  클라우드 컴퓨팅은 혁신의 사이클과 성공가능성을 증폭시키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며, 기업은 가능한 성공가능성이 있는 엣지(edge)를 최대한 빨리 발견하고, 여기에 적절한 투자를 함으로써 파괴적 혁신에 의해 미래의 경쟁력을 잃지 않도록 하는 것에 더욱 집중할 수 밖에 없을 것이다. 


참고자료:

Cloud Computing: Storms on the Horizon - PDF 파일, 딜로이트의 보고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