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bert Iger'에 해당하는 글 1건



'거의 모든 IT의 역사'에 왠 월트 디즈니와 픽사(Pixar)? 하실지 모르겠지만, 픽사는 스티브 잡스가 애플에서 쫓겨난 이후에 그를 부활시킨 가장 중요한 회사 중의 하나입니다.  그리고, 그의 미디어 산업에 대한 깊은 이해와 이를 주도하는 회사들과의 친분이 픽사를 통해서 이루어졌기 때문에, 픽사라는 회사와 애플의 관계는 직접적인 관계는 없어보여도 매우 커다란 영향을 주고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픽사와 디즈니의 갈등

스티브 잡스는 애플로 복귀한 이후에도 픽사에 대해서 여전히 큰 영향력을 행사합니다.  물론 다양한 애니메이션 프로젝트를 직접 지휘하는 경우는 거의 없었지만, 최소한 외부와의 관계에서 만큼은 적극적인 행보를 보입니다.  픽사에 있어 가장 중요한 파트너는 디즈니 였습니다.  픽사의 오늘날을 있게 만든 토이스토리(Toy Story) 역시 디즈니를 통해 배급이 되었고, 그 뒤에도 여러 작품들이 디즈니를 통해서 소개됩니다.  그런데, 토이스토리 2를 제작한 이후에 이들의 관계가 급속히 냉각되었습니다.  원래 토이스토리 2는 극장 개봉용으로 제작된 것이 아니라 제작하는 중간에 극장용으로 전환된 경우인데, 이렇게 변한 상황에 대해 픽사는 새로운 계약을 요구했지만 디즈니가 이를 거부했기 때문입니다.  

디즈니와 픽사는 2004년 새로운 관계를 만들기 위한 접촉을 가졌습니다.  과거와는 달리 픽사의 위상이 올라갔기 때문에, 픽사는 제작전반을 컨트롤하고 최종적으로 만들어진 영화에 대한 지적재산권이 자신의 소유가 되어야 한다고 주장하였습니다.  그 전까지는 영화 수익에 대해 50:50 으로 분배하였지만, 소유권은 디즈니가 가졌다고 합니다.  그리고, 픽사는 제작비를 자신들이 직접 파이낸싱해서 충당할 것이고 전체 매출액 중의 10~15% 정도의 유통비용을 디즈니에게 제작하겠다는 제안을 합니다.  여기에 과거에 제작한 영화들에 대한 권리까지 요구하자 디즈니의 입장에서는 과도한 요구라며 난색을 표합니다.

이런 협상의 한 가운데 있었던 것이 바로 스티브 잡스와 당시 디즈니의 회장이자 CEO 였던 마이클 아이스너(Michael Eisner) 입니다.  후문에 의하면 회사들 사이의 문제도 있지만, 스티브 잡스와 마이클 아이스너가 개인적으로도 무척이나 사이가 좋지 않았다고 하며, 이런저런 이유로 2004년 중반 픽사와 디즈니는 결별을 선언합니다.  이들의 관계는 2005년 마이클 아이스너가 디즈니를 떠나면서 극적으로 복구됩니다. 새로운 디즈니의 CEO 인 로버트 아이거(Robert Iger)와 스티브 잡스는 정말 통인 큰 구도로 일을 진척시키면서, 급기야는 이들이 합병을 하는 것이 좋겠다는 결론을 도출하고 세부적인 협상에 들어갑니다.  협상을 진척시키면서, 동시에 새로운 애니메이션 필름을 제작하고 출시하게 되는데, 이때 제작된 애니메이션이 라따뚜이(Ratatouille) 입니다.


디즈니와 한 배를 타고 디즈니까지 장악한 스티브 잡스

2006년 1월 24일, 놀라운 뉴스가 날라듭니다.  디즈니가 픽사를 $74억 달러라는 엄청난 가격으로 주식을 전량인수한다는 것이었습니다.  픽사 주주들의 승인이 떨어진 뒤 2006년 5월 5일 이 합병이 완료가 되는데, 이 거래를 통해 픽사의 주식 50.1%를 가지고 있었던 스티브 잡스는 디즈니 주식의 7%를 소유하게 되면서 사실 상 디즈니의 최대주주 자리에 오르게 됩니다.  또한, 이를 통해 이사회에 이름을 올리고 디즈니의 경영에 관여하기 시작하였습니다.  형식은 픽사를 디즈니가 인수를 한 것이지만, 사실 상 디즈니가 스티브 잡스의 영향권 아래에 들어간 것입니다.  

픽사의 공동창업자인 존 래스터(John Lasseter)는 디즈니의 CCO(Chief Creative Officer)라는 새로운 타이틀을 부여받게 되는데, 디즈니와 픽사 뿐만 아니라 디즈니의 모든 테마파크를 디자인하고 이를 관장하는 디즈니 이메지니어링(Disney Imagineering)의 수석 크리에이티브 자문역도 맡으면서 디즈니의 경영전반에 중요한 역할을 맡게 됩니다.  애드 캣멀 역시 픽사와 디즈니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의 사장 자리를 유지하면서 로버트 아이거와 협업을 하게 되었으며, 스티브 잡스는 픽사의 회장과 CEO 자리에서는 물러나지만 디즈니의 이사회에 참여하게 되어 사실 상 픽사가 디즈니를 장악하게 됩니다.

이런 엄청난 구도의 변화를 끌어낸 장본인인 로버트 아이거는 콘텐츠 사업자로서의 디즈니의 아집을 버리고, 디즈니가 스티브 잡스가 추구한 '디지털', '사용자 우선'이라는 관점과 철학을 받아들이면서 미래를 위한 기업으로 탈바꿈해야 한다고 생각했고, 이런 변화를 따르지 않는다면 결국 음반업계가 그랬듯이 미디어 기업의 미래는 없다고 보았습니다.  로버트 아이거는 합병을 결행하기 이전에 애플과의 관계에서도 다른 회사들과는 차별적인 행동을 보여주었습니다.  디즈니가 가지고 있는 미국 최대의 방송국 중의 하나인 ABC를 포함하여 디즈니의 콘텐츠들을 처음으로 애플의 아이튠즈를 통해 판매하는 모험을 감행하는데, 이 때 ABC 방송국 경영진들과 파트너 영화관들이 엄청나게 반발하였지만, 이를 결행에 옮기는 뚝심을 보여주었습니다.  아이튠즈에서 디즈니의 콘텐츠가 거래된 이후, 첫 해에 1억 건이 넘는 다운로드가 이루어지면서 커다란 성공의 전조를 보여주더니, 2006년에는 매출액이 4400만 달러에 이르렀고,  2008년 3월에는 4백만 번째 디지털 영화의 판매(금액으로는 $1억 2300만 달러)를 기록하게 되는 등 디지털 콘텐츠 판매시장이 있다는 것을 증명시킵니다.


로버트 아이거는 현재까지도 디즈니의 CEO 로 일하면서 올드 미디어가 어떻게 하면 미래를 향해 변신할 수 있을 것인지를 끊임없이 고민하면서 디즈니라는 거함을 이끌고 있습니다.  스티브 잡스와 같은 인물도 필요하겠지만, 우리나라에도 로버트 아이거와 같은 인물이 있어야 콘텐츠 시장이 보다 미래지향적으로 변신하는데 가속도가 붙게 될 것입니다.  미래를 보는 혜안과 뚝심, 그리고 과감한 실행력을 갖춘 새로운 미디어 업계의 스타가 나타나기를 기대해 봅니다. 


(후속편에 계속 ...)



P.S. 이 시리즈는 이미 완결되어 출간이 되었으며, 전체 내용을 일괄적으로 보고 싶으신 분들은 아래 광고된 도서를 구입하시면 보다 충실하고 전체적인 시각에서 바라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