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layRides'에 해당하는 글 1건



공유경제(Share Economy)가 급부상하고 있다는 소식은 이 블로그를 통해 여러 차례 전한 바 있다.  주로 숙박과 자동차와 같은 고가의 재화를 중심으로 확대되고 있는 이 산업에 놀랍게도 GM(General Motors)도 적극적인 투자를 하기 시작했다.  


연관글:



GM이 고른 회사는 짚카(ZipCar)보다도 더욱 파격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가진 릴레이라이드(RelayRides)이다.  짚카가 기업에서 구매한 차량을 시간 단위로 공유하는 형태의 비즈니스 모델이라면, 릴레이라이드는 사람들이 가진 차량을 시간에 따라서 알아서 공유하는 P2P(Peer-to-Peer) 모델이다.  GM은 이 회사에 1300만 달러를 투자했는데, 여기에 GM이 개발한 온스타(OnStar)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를 릴레이라이드 회원들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이렇게 되면, 릴레이라이드 회원들은 공유하려는 자동차의 문을 열고, 시동을 거는 등의 작업을 투명하게 할 수 있게 된다.  

이런 변화의 바람에는 미국정부도 매우 전향적인 태도를 가지고 있다.  미국의 연방고속도로관리국(FHA, Federal Highway Administration)은 겟어라운드(Getaround)라는 또다른 공유차량 서비스 회사에게 170만 달러를 지원해서 오레곤 포틀랜드에서의 차량공유와 관련한 연구를 시작했다.  겟어라운드는 현재 샌프란시스코와 샌디에고에서 서비스를 하고 있는데, 잘 제작된 아이폰 앱으로 차량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이들은 차량이 주법에 따라 안전한지에 대한 검사 스티커를 받도록 하고 있으며, 회사에서 직접 검사관을 파견하기도 한다.  또한, 사고에 대한 보험은 공유차량을 이용하는 모든 회원들이 보호를 받을 수 있는 포괄적인 보험을 적용하여 적절한 안전장치를 제공하고 있다.  

물론 비판적인 시각들도 있다.  친환경적인 목적을 위해서라면 차량을 공유하는 것보다 자전거를 이용하거나, 대중교통을 활성화하고 많이 이용하는 것이 더 좋고, 이런 모델이 성공적으로 정착할 수 있는 지역도 대도시의 인구밀집 지역으로 한정된다는 것이다.  그렇지만, GM의 투자결정에서 보듯이 차량에 대한 공유서비스는 일부 스타트업의 실험적인 시도의 수준을 넘어서기 시작했다.  앞으로는 우리들이 차량과 교통에 대한 사회적 가치에 대해 새로운 시각으로 바라보아야 하는 다양한 사례들이 더욱 많이 등장하게 될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