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ttro Pro'에 해당하는 글 1건


from Wikipedia.org


비록 컴퓨터 하드웨어가 가장 커다란 주목을 받았지만, 누가 뭐래도 컴퓨터를 우리 생활의 필수품으로 자리잡게 만든 것은 소프트웨어 입니다.  그 중에서도 사무실 환경에서 반드시 필요한 워드프로세서와 스프레드시트, 그리고 데이터베이스 관련 소프트웨어가 사실 상 주류 컴퓨터와 운영체제 환경의 승부를 갈랐다고 말할 수 있을만큼 커다란 영향력을 미쳤습니다.  과거 삼국지 관련 포스트에서도 언급한 바 있지만, 애플 II 를 그렇게 빅 히트작품으로 만든 킬러 소프트웨어는 다름아닌 비지캘크(VisiCalc)라는 스프레드시트 였습니다.  물론 오늘날에는 이 시장을 마이크로소프트가 완전히 장악하면서 오피스 제품군이 세상을 지배하였고, 여기에 구글이 구글독스를 앞세워 도전장을 내밀고 있는 형국이지만, IBM-PC 와 MS-DOS 의 초창기 시절만 하더라도 이러한 오피스 제품 시장을 둘러싼 치열한 전쟁이 있었습니다.  

사실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우 성공배경에는 엑셀(Excel)과 워드(Word)라는 강력한 오피스 제품의 뒷받침이 있었습니다.  그 전까지만 하더라도 마이크로소프트는 운영체제는 만들었지만, 다른 응용 소프트웨어 시장에서는 그렇게 큰 두각을 나타내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오늘과 다음 편은 이제는 경쟁에서 밀려나 명맥만 유지하거나 없어진 소프트웨어이지만, DOS 시절 한 시대를 풍미했던 여러 오피스 애플리케이션 들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로터스 1-2-3, 비지캘크를 꺾고 스프레드 시트 시장을 장악하다

IBM-PC 가 MS-DOS 와 함께 위세를 떨치던 시절 단연 최고의 킬러 소프트웨어는 비지캘크(VisiCalc) 개발자의 친구로 로터스(Lotus Development Corporation) 사를 설립한 Mitchell Kapor 의 작품이었던 1-2-3 였습니다.  1-2-3 는 1983년 1월 26일 출시가 되었는데, x86 어셈블리 언어로 작성이 되었고, 비디오 디스플레이 하드웨어의 기능을 직접 제어하면서 경쟁자였던 비지캘크에 비해 월등히 빠른 실행속도를 보여주면서 시장을 장악합니다.  이런 특성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IBM의 오리지널 PC 와 동일한 하드웨어 환경이 아니면 제대로 실행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이 소프트웨어는 IBM-PC의 호환기종을 테스트할 때 1-2-3 를 돌려보면 진정한 호환기종인지 알 수 있다는 시금석으로 이용되기도 합니다.  1-2-3 와 함께 이런 용도로 이용되던 소프트웨어는 마이크로소프트의 플라이트 시뮬레이터(Flight Simulator) 였으니, 얼마나 하드웨어 최적화가 많이 되었을지 짐작이 갑니다.  스프레드 시트의 특성 상 얼마나 많은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는지도 중요했습니다.  그런데, 당시의 DOS 는 640KB 라는 메모리 용량의 한계가 있었고,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 연장(extended) 또는 확장(expanded) 메모리라는 기술을 이용해야 했습니다.  이 점에서도 1-2-3 는 비교우위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당대 최고의 소프트웨어로 꼽히던 비지캘크를 성능으로 꺾고 가장 중요한 소프트웨어 시장의 우위를 차지한 1-2-3 에게도 강력한 라이벌이 나타납니다.  기술력으로 무장한 소프트웨어 회사인 볼랜드(Borland)의 쿼트로 프로(Quattro Pro)가 그것으로 볼랜드는 호환성모드(compatibility mode)라는 이름으로 로터스 1-2-3 를 거의 완전히 흉내낸 메뉴를 제공하였습니다.  여기에 더해서 로터스 1-2-3 의 키보드 매크로(macro)를 실행할 수 있는 기능도 제공하였는데, 여기에 빠른 실행속도를 무기로 로터스 1-2-3 의 강력한 라이벌로 성장하게 됩니다.  


볼랜드와의 치열한 법정소송

볼랜드의 쿼트로 프로가 턱밑까지 쫓아오자, 로터스사는 볼랜드를 상대로 지적재산권 침해소송을 제기합니다.이 소송은 메뉴 구조의 도용에 대한 첫번 째 소송사례가 되었기 때문에 이후의 지적재산권에도 커다란 이정표가 되는 소송이었습니다.  소송이 제기되자, 볼랜드는 로터스 기반의 메뉴 시스템을 일단 제거하고, 매크로에 대한 지원부분만 남겨두지만 여기에도 로터스가 소송을 걸자 볼랜드는 정면대응을 선택하고 미국 소프트웨어 역사상 가장 명승부라고 일컬어지는 소송전이 펼쳐집니다.

처음 지방법원에서는 로터스가 승리하게 되지만, 그 상위법원에서는 반대로 볼랜드가 승리합니다.  결국 마지막 판결은 미국 대법원에까지 올라가게 되는데, 대법원에서도 4-4 동점이 나오는 극적인 상황이 전개됩니다.  그러나 이 때에는 이미 볼랜드가 쿼트로 프로를 노벨(Novell)에 매각을 한 뒤였고, 로터스 역시 쿼트로 프로가 문제가 아니라 마이크로소프트 엑셀(Excel)과의 경쟁이 힘겨웠던 시기라 이들은 다툼은 헛품 팔기에 그치고 맙니다.  

그러나, 이 판결이 이후 소프트웨어와 관련한 지적재산권 침해와 관련한 재판에 커다란 영향을 행사합니다.  이 재판을 통해 소프트웨어의 구현부분(코드)은 지적재산권의 대상이 되지만, 공용 인터페이스는 상황에 따라 인정될수도 있고, 그렇지 않을수도 있다는 선례를 남깁니다.  예를 들어, 아이콘의 모양 등은 지적재산권 침해에 관련이 되지만, 운용방식이나 기전(메커니즘)과 같이 사용자의 상호작용의 행태와 관련한 것은 지적재산권이 인정되지 않았습니다.  

이렇게 한 시대를 풍미한 소프트웨어인 1-2-3 는 이후 마이크로소프트가 발표한 윈도우에 최적화된 엑셀(Excel)이라는 강력한 도전자에 밀려 결국 사라져 갑니다.  DOS 시절 직접 하드웨어에 접근해서 강력한 성능을 보여주었던 1-2-3 의 강점은 표준 인터페이스와 운영체제의 지배력이 강화된 윈도우 시대에는 되려 성능향상의 걸림돌로 작용하며 경쟁에서 이길 수가 없었던 것입니다.  결국 로터스는 IBM 에 매각되어 소프트웨어 브랜드로 남게 됩니다.

(후속편에 계속 ...)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