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NASA Ames 의 학생들이 안드로이드를 탑재한 넥서스원을 우주로 쏘아올렸습니다.  이유가 뭘까요?  바로 저렴한 가격에 인공위성으로 이용할 수 있는지 여부를 테스트하기 위함입니다.  이름하여 "NexusOne PhoneSat" 입니다.  구글 직원들과 2명의 NASA 직원들이 참여해서 Intimidator 5 로켓에 실어서 우주로 날려보냈습니다.

넥서스원은 28,000 피트 상공까지 올라가서 비디오를 찍었습니다.  로켓은 매버릭 시민 우주재단(Mavericks Civilian Space Foundation) 이라는 곳에서 지원을 했습니다.  별것 아닌 것 같지만 굉장히 커다란 의미를 가진 실험입니다.  아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인공위성을 만드는 데에는 막대한 비용이 들어갑니다.  여러가지 이유가 있지만, 우주의 진공과 엄청나게 춥고 더운 환경, 그리고 우주에 존재하는 Cosmic Ray 등에 대한 저항이 있어야 한다는 것 때문에 모든 것을 특수제작하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이 프로젝트의 목표는 별로 그런 것 신경쓰지 않고, 넥서스원 같은 것 프로그래밍해서 올리면 된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것입니다.    이미 무선과 컴퓨터 CPU 파워, 센서와 카메라 등 가지고 있는 것들이 기존의 인공위성과 비교해서 별로 뒤질 것이 없으며, 이것이 견디기만 한다면 인공위성으로 활용하는데 필요한 업그레이드와 개조를 하는 것으로(태양광 패널 등) 충분하다는 것입니다.

이들을 2개의 넥서스원을 발사하여 모두 궤도에 올리는데 성공하였습니다.  그중에 하나는 낙하산 문제로 귀환하지 못하고 땅에 부딪혀 파괴가 되었지만, 나머지 하나는 잘 동작하였다고 합니다.  로켓은 최고속도 마하 2.4까지 도달하였고, 넥서스원은 로켓의 속도를 내장된 가속도센서를 활용해서 모두 기록했다고 하니 놀랍네요.

회수된 넥서스원은 2.5 시간의 비디오가 기록되어 있었고, 그 중 일부가 유튜브에 올라가 있습니다.  아래에 임베딩합니다.  최종 목표는 인공위성을 싸고 쉽게 만드는 것입니다.  이쯤해서 누군가 떠오르지 않으세요?  우리나라에서도 1인 인공위성을 쏘아올리겠다고 열심히 뛰시는 분이 계시죠?  처음 들었을 때는 말도 안되 ... 그랬는데 얼마전 강의도 듣고, 오늘 넥서스원 소식을 들으니 이분의 노력이 정말 가능한 것이겠구나 하는 생각도 들고 꼭 성공하시기를 기원합니다.  누구냐구요?  공학과 예술의 만남을 추구하는 젊은 예술가 송호준 아트디렉터입니다.  현재 Open Source Satellite Initiative 를 이끌고 있지요?  우리모두 십시일반 도울 수 있습니다.  티셔츠 하나 씩만 사면 말이죠 ...  아래에 OSSI 사이트 링크합니다.

링크: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이 하나이고 ,



페이스북이 FriendFeed 팀이 개발한 실시간 웹서버 기술을 오픈소스로 공개했습니다.  이는 앞으로 개발자들이 이 서버 기술을 이용한 다양한 애플리캐이션들을 개발할 수 있도록 하고, 페이스북의 근간이 될 실시간 업데이트 등과 같은 실시간 웹 기술을 진흥시키기 위한 전략으로 추진됩니다.  개방과 실시간이라는 키워드로 현재 트위터가 주도하고 있는 실시간 웹의 주도권을 가져오려는 것입니다.


FriendFeed 기술의 원천을 개방하다.

페이스북의 실시간 웹서버 프레임웍은 토네이도(Tornado)입니다.  이 웹서버는 파이썬(Python)으로 만들어 졌는데, 수천 개의 커넥션이 있어도 대단히 빠른 속도로 요구사항들을 처리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사실상 FriendFeed의 기술의 원천이 여기에 녹아들어가 있다고 알려져 있는데, 페이스북이 인수하자마자 바로 개방을 하면서 더 큰 생태계를 만들기 위한 결정을 한 셈입니다.  어쩌면, 인수할 때부터 이런 방안을 서로 합의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토네이도의 핵심기술은 많은 양의 트래픽을 가장 빠른 속도로 처리하는 웹 프레임워크입니다.  단순하면서도 빠르기 때문에, 이를 이용하여 보다 풍부한 혁신이 이루어질 수 있을 것 같습니다.  FriendFeed 기술을 인수한 뒤에 이렇게 과감한 승부수를 던지는 페이스북의 CEO인 마크 주커버그는 정말 최근 인터넷 세상에서 가장 주목할만한 무서운 청년이 아닌가 싶습니다.


이미 실시간 업데이트는 시작되었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이미 페이스북의 많은 서비스들이 토네이도 기반으로 포팅이 이루어졌다고 합니다.  이를 바탕으로 가능해진 서비스들이 맣은데, 그 중의 하나가 바로 친구들의 상황(status)가 바뀌었을때 이를 알리고 업데이트를 하는 것입니다.  또한, 이에 대한 답변이 가능해진 것도 이 기술이 적용되었기 때문입니다. 

토네이도를 전격적으로 개방한 것에는 이러한 다양한 실시간 관련 서비스를 전세계의 개발자들이 보다 쉽게 만들어낼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됩니다.  페이스북은 지난 4월에 Open Stream API 라는 것을 공개했습니다.  이 API는 개발자들이 페이스북의 통지(notification) 기능에 접근하고 사용자들이 다양한 관리가 가능하도록 한 것으로 토네이도와의 연계가 되면 서비스의 개발은 더욱 가속이 붙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토네이도의 오픈소스화는 단순히 API를 개방한 것 이상의 의미가 있습니다.  마음만 먹으면 토네이도를 변형해서 독자적인 실시간 웹 서비스를 개발할 수도 있습니다.  물론, 페이스북과의 연계도 그다지 어렵지는 않을 것입니다.  다시 말하면 보다 공격적인 개방전략을 쓰는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굳이 페이스북의 서버를 직접 활용하지 않더라도 상당부분 독자적인 웹 서비스를 제공하고, 필요에 따라 페이스북과 연계가 가능한 형태가 되었기 때문에, 생태계의 범위가 더욱 넓어질 가능성이 있습니다.  

페이스북의 실시간웹의 패권을 위한 승부수가 어떤 결과를 맺게 될지 주목됩니다.  토네이도에 관심이 있으신 분들은 아래 웹사이트를 방문하시기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