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연재의 10화에서도 간단히 언급한 바 있는 제록스 파크 연구소의 앨런 케이(Alan Kay)도 재조명이 필요한 중요한 인물이다. 앨런 케이는 제록스 파크에서 스튜어트 브랜드와 엥겔바트의 데모에서 컴퓨터에 대한 새로운 영감을 얻은 이후, 개인용 컴퓨터를 구상하기 시작해서 제록스 알토(Xerox Alto)를 탄생시켰고, 컴퓨터를 미디어로 소비기기로 취급한 최초의 태블릿 PC인 다이나북(Dynabook)도 구상하였다.


다재다능한 천재, 교육에 빠지다.

1940년 생인 앨런 케이는 보울더(Boulder) 콜로라도 주립대학에서 수학과 분자생물학을 복수로 전공하였다. MIT의 노버트 위너도 그렇고, 오픈소스 문화의 전파자인 리차드 스톨만도 그렇지만 이렇게 위대한 컴퓨터 과학자들 중에서 생물학을 전공한 사람들이 많은 것도 재미있다. 어쩌면, 우리가 너무나 다르게 생각하는 두 학문 사이에 생각보다 커다란 연관성이 있기 때문이 아닐까? 인터넷과 우리의 뇌가 닮아있다는 개념도 그런 측면에서 앞으로의 미래에 있어서도 무척이나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 앨런 케이는 또 한 가지 중요한 경력을 가지고 있는데, 대학을 다니기 전부터 프로 재즈 기타리스트로 활동한 예술가이기도 하다. 

1966년 부터는 유타주립대학교 공대에서 석사와 박사 학위를 취득하는데, 스케치패드(Sketchpad)를 비롯하여 그래픽 프로그램을 선구적으로 만들었던 이반 서덜랜드(Ivan Sutherland)와 함께 일하면서 컴퓨터를 단순한 계산과 프로그래밍 언어와의 연결이 아닌 물체와 멀티미디어와 연결체로 보는 시각을 키우기 시작하였다. 1968년에는 세이머 페퍼트(Seymour Papert)를 만나서 로고(Logo)라는 프로그래밍 언어를 배웠는데, 인공지능 언어로 알려졌던 Lisp를 교육용으로 최적화해서 간단하게 컴퓨터가 그림을 그려내도록 하는 것을 보면서 이후 인생에 있어 교육과 관련하여 자신의 재능을 쏟아붓게 되는 계기가 된다. 이후 그는 쟝 피아제(Jean Piaget), 제롬 브루너(Jerome Bruner) 등과 같은 구성주의 학습(constructive learning)의 대가들의 교육방법에 주목하여 실제로 무엇인가를 같이 만들어가면서 배우는 교육을 가능하게 만드는데 일생을 바친다.

앨런 케이는 1970년 제록스 파크 연구소에 조인하면서 위대한 역사의 현장에 함께하게 된다.1970년 대에는 제록스 알토를 같이 만들었는데, 이것이 결국 애플의 리사(Lisa)와 매킨토시 컴퓨터의 원형이 되었다. 또한, 그는 물체의 개념과 프로그래밍 언어를 연결하는 객체지향 프로그래밍(object-oriented programming)도 처음으로 개념정립한 인물 중의 하나이다. 또한, 오늘날 누구나 사용하는 중첩되는 윈도우라는 개념도 처음으로 만들어냈다. 그런 측면에서 앨런 케이는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 그리고 현대적 프로그래밍 언어에 이르는 거의 모든 ICT 산업 영역에서 막대한 영향을 준 인물로 평가할 수 있다. 그렇지만 그의 업적 중에서 가장 중요했던 것은 이후 노트북과 태블릿, 전자책 등의 원형이 되는 다이나북(Dynabook) 개념을 처음으로 실현한 것이다. 다이나북은 교육 플랫폼으로 처음 고안되었고, 그는 세계 최초의 모바일 학습에 대한 연구자로도 불리운다.


전 세계의 아이들의 교육에 남은 인생을 바치다

제록스 파크 연구소에서의 화려한 연구경력 이후에도 그는 애플과 디즈니 등에서 많은 업적을 남겼다. 그렇지만, 그의 최근의 행보는 더욱 존경스럽다. 2001년 그는 아이들을 위한 교육과 첨단 소프트웨어의 개발을 위해 뷰포인츠 연구소(Viewpoints Research Institute)라는 비영리재단을 설립하였다. 그리고, 70세가 넘은 현재도 뉴욕대학에서 ICT 기술을 이용한 교육과 관련한 강의를 열정적으로 수행하면서, 그가 꿈꿔온 새로운 방식의 교육을 접목시킬 수 있는 많은 후학들을 양성하고 있다. 

2005년에는 절친한 친구인 MIT의 니콜라스 네그로폰테와 함께 전세계 아이들을 위한 저렴한 $100 노트북 프로젝트를 공개하는데, 이를 OLPC(One Laptop Per Child) 프로그램이라고 한다. OLPC의 원형인 XO-1 컴퓨터는 그가 무려 40년 전에 프로토타입으로 만들었던 다이나북을 본래의 의도에 맞게 완벽한 교육용 컴퓨터로 진화시킨 것이었다. 특히 OLPC에 탑재된 Squeak와 Etoys의 교육용 소프트웨어는 그의 평생동안의 연구업적이 녹아있다고 할 수 있을 정도로 훌륭하고 직관적이다. OLPC 프로젝트를 통해 전 세계에 수백 만대의 저렴한 교육용 노트북 컴퓨터가 현재 공급되고 있으며, 이 연구와 사업의 성과는 앞으로 다양한 방식으로 교육의 미래에도 영향을 주게 될 것이다.

앨런 케이가 이렇게 직관적이고 훌륭한 개념의 컴퓨터를 계속 고안하고 만들 수 있었던 것은 아이들에 대한 열정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한다. 아이들은 자신들의 프레임을 가지고, 프레임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어른과 달리 기존의 사회적 구조에 얽매이지 않고 자유로이 컴퓨터를 이용한다고 생각했고, 아이들의 행동을 관찰함으로써 인간 본성에 더 가까운 컴퓨터 이용 방법이나 인터페이스 방식의 힌트를 발견할 수 있었다. 

마지막으로 2008년 TED에서 있었던 그의 강연을 보면서, 그가 생각한 새로운 유형의 교육과 $100 OLPC에 탑재된 멋지고도 직관적인 교육용 소프트웨어의 시연을 감상해 보도록 하자.




(다음 회에 계속 ...)

...

참고자료: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샌프란시스코에 사는 27세의 젊은 청년 닐 드소자(Neil Dsouza)는 칸 아카데미와 같은 좋은 인터넷의 콘텐츠를 열악한 인터넷 환경 때문에 접근하지 못하는 저개발국가의 학생들을 지원하기 위한 TeachAClass.org 라는 비영리단체를 공동설립하였다. 그는 원래 잘 나가는 네트워크 전문기업인 시스코(Cisco)에서 일을 했는데, AT&T와 버라이즌에 납품한 4G 라우터를 개발하는데 참여한 유능한 엔지니어였다.

그는 MIT 미디어랩의 니콜라스 니그로폰테 교수가 저개발국가의 아이들을 위해 주도한 OLPC(One Laptop Per Child) 프로젝트를 보면서 세계의 교육불균형에 대한 관심을 가지고 있었는데, 문제는 이렇게 주어진 저렴한 노트북이 콘텐츠 문제로 사실상 제대로 활용되기 어려운 것이 현실이라는 것을 발견하였다. 몽골에도 7,000대가 넘는 OLPC가 주어졌지만, 거의 쓰이지 않고 먼지만 뒤집어쓰고 있었다고 한다. 그는 결국 인터넷에 대한 접근을 하지 못한다면 이 프로젝트가 아무런 결과를 내지 못할 것이라는 것을 알고, 자신이 알고있는 기술을 이용해서 무선 인터넷 접속을 가능하게 만들려고 단체를 설립한 것이다. 그가 제일 처음으로 혁신을 시작한 국가는 몽골이었다. 비록 UN에서 인터넷에 대한 접속권을 인간의 기본권으로 인정하기 시작했지만, 실제로 전 세계에서 인터넷에 제대로 접근할 수 있는 인구는 아직도 30% 정도에 불과하다. 중요한 것은 단순한 하드웨어나 시스템이 아니라 선진국과는 다른 지리학적인 문제와 문화적 차이를 극복할 수 있는 지역사회에 맞는 인터넷 접속 인프라가 필요한데, 그런 것에 관심을 가지는 곳은 거의 없었다. 

그가 몽골에서 일으킨 혁신은 그런 측면에서 놀랍다. "안되면 되게하라"는 속담처럼 해결할 방법이 없어보이던 문제를 생각보다 간단한 방법으로 해결하였다. 일단 좋은 콘텐츠인 칸 아카데미나 MIT 오픈코스웨어처럼 인터넷에서 스트리밍으로 제공되는 좋은 멀티미디어 교육콘텐츠들을 오프라인으로 모두 저장을 하고, 이를 서버컴퓨터에 옮겼다. 이렇게 콘텐츠를 가진 서버컴퓨터가 있으면 이제는 이 서버 컴퓨터에 무선으로 저렴한 노트북인 OLPC를 이용해서 접속을 할수만 있다면 학생들은 좋은 콘텐츠를 무료로 활용할 수가 있게 된다. 서버는 대당 350 달러 정도를 들여서 구매를 했는데, 최근에는 매우 작은 서버들도 많이 나오기 때문에 배낭에 넣을 수 있는 것으로 골랐다. 이제는 배낭서버를 가지고 간단히 이동을 해서 파워만 꽂으면 바로 즉석에서 노트북을 가진 아이들이 많은 교육 콘텐츠에 무료로 접근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를 드소자는 "교육 핫스팟(Education Hotspot)"이라고 부른다. 

TeachAClass.org 에서는 웹의 훌륭한 공짜 콘텐츠들을 긁어 모아서 이를 각 나라의 언어로 번역을 한 뒤에 배낭서버에 복사를 한다. 그리고, 저개발국의 로컬 코디네이터들에게 배송을 하고, 이후의 콘텐츠들은 주기적으로 CD나 USB 스틱의 형태로 우편으로 배송을 한다. 현재 몽골의 수도인 울란바토르에 3군데 핫스팟이 설치되었고, 2개는 우부르칸가이 지역에 설치되었으며, 하나는 인도네시아 타켄곤 지역에 핫스팟이 만들어졌다. 현재 이들 핫스팟에 접속하여 교육을 받고 있는 아이들은 300명 정도에 이르는데, 핫스팟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기에 올해에는 인도, 스리랑카, 방글라데시, 이집트 등에도 핫스팟이 만들어질 것이라고 한다.

현재는 이런 활동을 비영리로 자원봉사자들의 힘을 빌어서 하고 있지만, 투자 등이 이루어지거나 기부와 약간의 비즈니스 모델을 얹어서 지속가능한 구조로 만들어 낸다면 아마도 전 세계의 교육 양극화를 해소하는데 커다란 기여를 할 수 있지 않을까? 이런 젊은이들의 과감한 혁신이 세계를 훨씬 과거보다 살기좋은 곳으로 만드는 듯하다. 아래 임베딩한 영상은 그의 TEDxUlaanbaatar 강연 영상이다.



참고자료:

TeachAClass.org 홈페이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올해 하반기 트위터와 모바일과 같은 실시간 웹의 활성화와 함께 최대의 이슈로 부각될 것으로 예상되는 분야가 전자책(eBook) 입니다.  전자책과 관련한 기술들은 가상공간과 인터넷 관련 사업들 뿐만 아니라, 전자상거래처럼 우리가 살아가는 실생활의 모습을 엄청나게 바꾸어 놓을 수 있는 파괴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언제나 주목해야할 기술이라 하겠습니다.

현재는 아마존이 eInk 기술을 도입한 킨들(Kindle)을 앞세어 시장을 선점하고 있습니다만, 후발 주자들이 유통채널과 함께 반격을 준비하고 있고, 기술적으로도 한차원 앞선 미래형 기술들 또는 경쟁기술들이  자꾸 등장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아마존이 현재처럼 킨들로 독점을 하는 체제는 곧 경쟁체제로 전환될 것으로 예상합니다.  특히, 애플이 태블릿을 내놓으면서 시장을 컬러시장으로 확대하고 e-Ink의 기술적인 한계를 물고 늘어지면서 새로운 컨텐츠 제작과 유통방식까지 만들어낼 개연성도 있어서 싸움이 재미있게 흘러갈 것 같습니다.


e-Ink의 대안으로 떠오르는 새로운 LCD 기술

e-Ink의 아성에 가장 강력하게 도전을 하고 있는 기술은 바로 LCD 입니다.  LCD의 문제점 때문에 e-Ink가 개발되었는데 무슨 뚱딴지 같은 소리냐구요?  문제점을 해결하는 기술이 등장하니까 가능하겠죠?  새로운 eBook용 LCD 기술로 최근 주목받고 있는 회사가 바로 Pixel Qi 입니다.  

이 회사는 OLPC(One Laptop per Child)라는 운동을 전개해서 2008년 타임지 선정 올해의 가장 영향력있는 100인 중의 한 명으로 선정된 Mary Lou Jepsen이 설립한 회사로, 듀얼모드 LCD 기술로 eBook 겸용 디스플레이를 개발하고 있습니다.  일반적인 사용방식으로는 기존의 LCD와 유사한 방식으로 디스플레이를 하고, "reflexive" 모드로 전환하면 훨씬 적은 에너지만 쓰면서 눈에 피로도가 거의 없는 e-Ink와 유사한 디스플레이가 가능하도록 하는 기술입니다.  Pixel Qi에서는 이 디스플레이 기술은 E-Paper 라고 이름을 붙였네요.

거기에 "relexive" 모드에서도 e-Ink와 달리 컬러표현과 동영상의 표현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앞으로 가장 주목할만한 기술이 될 것 같습니다.  현재 10인치 스크린을 기준으로 일반적인 배터리를 채용했을 때 40시간 정도를 쓸 수 있는데, 이는 킨들의 배터리 소모량에는 못미치지만 일반적인 LCD와는 비교할 수 없는 수준입니다.  무엇보다 가격적인 장점이 큽니다.  10인치 스크린 기준으로 약 $200 달러 정도로 공급이 가능하다고 하기 때문에, 현재보다 훨씬 저렴하면서도 컬러와 동영상이 가능한 eBook을 조만간 볼 수 있을 듯 합니다. 


다양한 용도의 태블릿 형태의 MID 시장에 큰 영향

Pixel Qi 의 디스플레이가 별무리 없이 양산화에 성공한다면, 단순히 eBook 시장에 진입하는 것을 넘어 MID와 넷북 시장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봅니다.  긴 배터리 시간과 함께 모드 전환을 통한 디스플레이 용도의 다양화가 가능하다는 것은 그만큼 관련 산업에 큰 영향을 주는 사안입니다.  아래 그림은 Pixel Qi 홈페이지 블로그에 공개된 것으로, 이 디스플레이의 다양한 설정가능성을 보여줍니다.



넷북으로 시작, 9월 중 출시 

더 놀라운 것은 이들의 행보가 예상보다 굉장히 빠르다는 점입니다.  이미 ASUS와 계약을 맺고 넷북을 9월 중에 출시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데모 동영상도 공개되어 유튜브에서 구해볼 수 있습니다.  아래에 유튜브 동영상 임베딩했습니다.

E-Paper 기술이 빠르게 상용화가 가능한 것은 기존의 LCD 라인에서 생산이 가능하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현재 공개된 지난 6월달의 디스플레이 기술의 경우 0.8W 정도의 전력을 소비하여 기존 LCD(약 2.5W) 기술에 비해 3배 정도의 배터리 수명을 가질 수 있지만, 올해 내에 0.2W 정도로 전력소비를 낮출 수 있다고 합니다.  이를 감안하면 내년에는 현재의 LCD에 비해 월등히 뛰어난 저전력 디스플레이가 등장하게 될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도 무척 기대되는 기술인데요, 넷북이나 태블릿을 사는 것도 일단 내년으로 미루는 것이 좋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더 자세한 정보를 원하시는 분들은 아래 링크한 Pixel Qi의 블로그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  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