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NASA Ames 의 학생들이 안드로이드를 탑재한 넥서스원을 우주로 쏘아올렸습니다.  이유가 뭘까요?  바로 저렴한 가격에 인공위성으로 이용할 수 있는지 여부를 테스트하기 위함입니다.  이름하여 "NexusOne PhoneSat" 입니다.  구글 직원들과 2명의 NASA 직원들이 참여해서 Intimidator 5 로켓에 실어서 우주로 날려보냈습니다.

넥서스원은 28,000 피트 상공까지 올라가서 비디오를 찍었습니다.  로켓은 매버릭 시민 우주재단(Mavericks Civilian Space Foundation) 이라는 곳에서 지원을 했습니다.  별것 아닌 것 같지만 굉장히 커다란 의미를 가진 실험입니다.  아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인공위성을 만드는 데에는 막대한 비용이 들어갑니다.  여러가지 이유가 있지만, 우주의 진공과 엄청나게 춥고 더운 환경, 그리고 우주에 존재하는 Cosmic Ray 등에 대한 저항이 있어야 한다는 것 때문에 모든 것을 특수제작하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이 프로젝트의 목표는 별로 그런 것 신경쓰지 않고, 넥서스원 같은 것 프로그래밍해서 올리면 된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것입니다.    이미 무선과 컴퓨터 CPU 파워, 센서와 카메라 등 가지고 있는 것들이 기존의 인공위성과 비교해서 별로 뒤질 것이 없으며, 이것이 견디기만 한다면 인공위성으로 활용하는데 필요한 업그레이드와 개조를 하는 것으로(태양광 패널 등) 충분하다는 것입니다.

이들을 2개의 넥서스원을 발사하여 모두 궤도에 올리는데 성공하였습니다.  그중에 하나는 낙하산 문제로 귀환하지 못하고 땅에 부딪혀 파괴가 되었지만, 나머지 하나는 잘 동작하였다고 합니다.  로켓은 최고속도 마하 2.4까지 도달하였고, 넥서스원은 로켓의 속도를 내장된 가속도센서를 활용해서 모두 기록했다고 하니 놀랍네요.

회수된 넥서스원은 2.5 시간의 비디오가 기록되어 있었고, 그 중 일부가 유튜브에 올라가 있습니다.  아래에 임베딩합니다.  최종 목표는 인공위성을 싸고 쉽게 만드는 것입니다.  이쯤해서 누군가 떠오르지 않으세요?  우리나라에서도 1인 인공위성을 쏘아올리겠다고 열심히 뛰시는 분이 계시죠?  처음 들었을 때는 말도 안되 ... 그랬는데 얼마전 강의도 듣고, 오늘 넥서스원 소식을 들으니 이분의 노력이 정말 가능한 것이겠구나 하는 생각도 들고 꼭 성공하시기를 기원합니다.  누구냐구요?  공학과 예술의 만남을 추구하는 젊은 예술가 송호준 아트디렉터입니다.  현재 Open Source Satellite Initiative 를 이끌고 있지요?  우리모두 십시일반 도울 수 있습니다.  티셔츠 하나 씩만 사면 말이죠 ...  아래에 OSSI 사이트 링크합니다.

링크: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이 하나이고 ,

아이폰이 스마트 폰 세상을 열었다면, 오늘 구글이 야심차게 발표한 Nexus One 은 스마트 폰의 전성시대를 예고하는 작품이라 하겠습니다.  여러가지 리뷰가 있지만, 동영상을 위주로 정리해 보겠습니다.

기억에 남는 말이 많은데, 오늘 발표와 관련한 말들 중에  ""Apple is well positioned to be the “Apple” of the smartphone market." - "애플은 스마트폰 시장의 '애플'로 잘 포지셔닝 했다." 라는 말이 와닿습니다.  결국 시장은 구글 안드로이드 오픈 마켓으로 넘어올 것이라는 강한 자신감의 표현일수도 있겠습니다.  아이폰이 아무리 대단해도 결국 구글의 클라우드 서비스들이 킬러 컨텐츠라는 것을 애플도 부정하기는 어려울 것이고 말이지요 ...

일단 아래의 오피셜 비디오가 Nexus One 의 많은 것을 설명해 줍니다.





기능적으로도 뛰어난 부분들이 많이 보입니다만, 특히 카메라와 사진관리와 관련한 인터페이스, 그리고 음성입력(Voice Input) 기술이 눈에 띕니다.  앞으로 키보드에 집착하지 않아도 상관없다는 강력한 기술적인 지원이 뒷받침 될 것 같네요.  빨리 우리말도 인식기술이 많이 발전해서 같이 혼용될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애플과 구글의 가장 큰 철학의 차이는 개방성입니다.  제가 아이폰을 쓰지만 애플이라는 회사의 폐쇄적 정책은 정말 좋아하지 않고, 애플이라는 회사를 싫어하는 것도 그런 이유 때문입니다.  이런 철학의 차이는 하드웨어와 서비스, 소프트웨어 모든 부분에서 구글과 애플의 격차를 결국 벌리게 될 것입니다.  다음 비디오는 Nexus One 의 커스터마이제이션과 관련한 것입니다.





또 하나 구글 Nexus One 에서 눈여겨 보아야 할 점은 아도비와 구글의 협업입니다.  이들이 Open Screen Project 를 통해 결실을 맺은 Flash 10.1이  Nexus One에 탑재되었습니다.  





이런 여러가지 특징들이 있지만, 정작 가장 중요한 의미는 아래의 글에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구글에서 일하고 계신 Mickey Kim 님의 블로그에서 발췌했습니다.

정말 중요한 것은 Nexus One이라는 모델이나 구글이 뭘 만드냐가 아닌 휴대폰을 사는 새로운 방법이다. www.google.com/phone에서 사용자들이 직접 간단하게 휴대폰을 구매할 수 있게 하고, 사용자들은 사업자와 계약 없이 unlocked된 폰을 살 수도 있고 사업자와 계약으로 살 수도 있다는 점이 중요하다.  

그래서 결국은 사람들이 휴대폰을 구매하는 더 새롭고 간단한 채널을 제공해서 모바일 생태계를 진보시킨다는 것이다.  Nexus One이란 모델은 그 시작이고 앞으로 다른 Android 제조사 파트너들 + 여러 통신사업자 파트너들과 함께 이렇게 구매할 수 있는 Google-branded device들이 더 나올 예정이다.  그런 과정에서 사람들이 휴대폰을 구매하는 방법을 바꾸고 모바일 업계에 또다른 innovation과 evolution을 가져오길 바란다.  

오늘 개인적으로 오늘 NexusOne 발표 Q&A 중 가장 마음에 드는 대목은 다음의 내용입니다.

Question: Is this an iPhone killer? 
Answer: Choice is a good thing.

언제나 소비자를 위해 생각하고, 서비스와 경험을 어떻게 디자인할 것인가?  소비자가 똑똑한 시대에 대처하는 기업들의 생존의 키워드 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  8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