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gna International'에 해당하는 글 1건




구글의 무인자동차. 처음에는 IT회사의 잉여력을 이용한 미래 프로젝트로 보였는데, 최근 돌아가는 상황을 보자면 더 이상 우습게 볼 일이 아닌 듯 싶다. 바야흐로 스마트폰이나 테블릿으로 자동차를 부리고, 나를 태우고 원하는 목적지로 가는 시나리오가 현실화될까? 최근 구글의 움직임을 보자면 실제로 그런 방향으로 움직이는 것 같다. 


구글의 투자사업 부분인 구글 벤처스는 우리나라에도 고급 택시 서비스를 시작한 우버(Uber)에 수백 만 달러를 이미 투자한 상태다. 그리고, 우버에서는 구글의 투자가 전략적이며, 전 세계의 정부와 규제관련한 상황 등을 파악하고 이에 대한 대처를 하는 것 등의 협력을 포함한다고 투자를 받을 당시에 이야기한 바 있다.


이 와중에 최근 또 하나의 커다란 소문이 터져나왔다. 구글이 더 이상 대형 메이저 자동차 회사의 자동차에 무인자동차 옵션을 다는 것만 하는 것이 아니라, 직접 무인자동차를 설계 및 개발하는 작업에 들어갔다는 것이다. 그리고, 자동차를 제조하는 파트너에 대한 소문도 구체적으로 언급이 되었는데, 컨티넨탈 AG와 마그나 인터내셔널이 그 대상으로 이는 구글과 폭스콘의 관계와 유사하다고 할 수 있다.  

 

두 가지 상황을 조합하면 구글이 앞으로 어떤 방향으로 나가게 될 지 윤곽이 잡힌다. 무인자동차를 출시해서 일반에게 판매하기 보다는 무인택시 사업을 진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들리는 소문에 의하면 구글은 커다란 자동차 메이커와 파트너십을 추진했고, 무인자동차를 일반에게 판매하는 협상을 진행했지만 어떤 이유에서 협상이 결렬되었고, 곧바로 자체적인 자동차 주문생산으로 방향을 틀었다고 한다. 과거 삼성전자 등과의 협상에서 실패한 이후에 무명이었던 대만의 HTC를 통해 최초의 안드로이드폰인 G1을 출시했던 것과도 조금은 비슷한 진행양상이다. 아마도 구글의 이러한 움직임은 원하든 원하지 않든 주요 자동차 회사들에게 상당한 압력이 될 전망이다. 그러면서도 구글의 방식대로 사업을 전개한다면, 주요 자동차 회사들과 연대의 가능성은 아마도 열어놓을 듯하다.


물론 무인자동차와 관련한 기술들을 자동차 회사들이 가지고 있지 않은 것은 아니다. 그들도 상당한 수준의 기술축적을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렇지만, 가장 근본적인 차이는 그 어떤 메이저 자동차 회사들도 '무인자동차'를 출시한다기 보다는 안전한 운전이나, 주차, 운전석에 앉아 있으면서 잠시 운전을 해 주는 정도의 상황을 상정하지 무인자동차가 팔리거나, 다른 종류의 혁신적인 산업을 고려하고 있지는 않았다는 점이 가장 큰 차이점이다. 이런 차이점이 발생하는 이유는 어찌되었든 자동차 회사들은 자동차를 많이 팔아야 비즈니스가 되는 속성을 가지고 있고, 무인자동차가 가져올 수 있는 파괴적인 혁신의 결과가 자신들에게 절대 유리하지 않기 때문이다.


이들에 비해 구글이 꿈꾸는 소위 로보택시(Robo Taxis) 아이디어는 사람들이 자동차를 소유하지 않고, 필요할 때 언제나 불러서 자동차를 이용할 수 있는 시나리오를 상정한다. 이를 통해 이동의 문화와 과도한 차량의 소유를 줄일 수 있으며, 동시에 자동차 사고도 덜 나고, 도로도 차로 덜 붐비게 되는 미래 시나리오를 그린다. 이는 자동차 회사들이 절대로 원하는 시나리오가 아니다.


2012년 구글은 로보택시 시나리오가 현실화 될 경우 이를 운영할 가능성이 있는 미국의 도시에 대해 조사한 바가 있다고 한다. 구글이 초고속 통신망 서비스인 구글 파이버(Google Fiber)를 이와 유사한 조사를 통해 성공적으로 캔자스 시티에 먼저 사업을 시작하고, 이제 텍사스주의 오스틴(Austin)과 유타의 프로보(Provo)로 확대를 한 것과 마찬가지 과정을 밟고 있는 것이다. 물론 쉬운 일은 아닐 것이다. 그렇지만, 모두가 불가능하다고 생각했던 법률개정과 보험과 관련하여 이미 구글은 네바다와 캘리포니아, 플로리다와 워싱턴 DC에서 합법적인 라이센스와 테스트 주행이 가능하게 만든 것을 감안한다면 정말로 불가능할 것 같지는 않다.


개인적으로는 아마도 구글이 수백 대 정도를 회사의 이름으로 주문해서 제작하고, 이를 구글 캠퍼스의 직원들의 출퇴근 용으로 먼저 테스트를 무인택시 사업을 시작한 뒤, 주변의 다른 기업들을 대상으로 확대하는 B2B 전략을 펼치면서, 동시에 첨단기술에 대한 수용도가 높은 실리콘 밸리의 마운틴 뷰, 팔로알토, 산타클라라시 등과 네바다의 라스베가스를 중심으로 사업을 확대시키는 시나리오가 유력하다고 본다. 더 이상 구글의 무인자동차 사업을 단순한 젊은이들의 치기어린 맹목적인 꿈으로만 치부하다가는 스마트폰 혁명 이상의 커다란 변화가 나타날 때 아무런 준비도 하지 못하고 속수무책으로 당할지도 모를 일이다.



참고자료:


Google’s Self-Driving Car Is More Disruptive Than You Think

Google Designing Its Own Self-Driving Car, Considers ‘Robo Taxi’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