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Work'에 해당하는 글 1건


아무리 인터넷 공간이 확장되고, 가상의 세계에서 사람들 간의 네트워크가 연결되며, 기계들과의 소통이 원활해 진다고 하여도 기본적으로 원자로 이루어진 우리들의 현실 세계는 직접적인 영향을 받지 않는다. 사회는 기본적으로 물리적인 인프라가 있어야 하고, 여기에 기술이 연결되면서 그 가치를 발현하는 법이다. 물적인 인프라로서 가장 중요한 것은 도시라고 할 수 있다. 보통 도시들은 역사적으로 항구나 강, 그리고 교차로가 있는 교통의 요지를 중심으로 발전해왔고, 19세기 이후에는 철도가 도시의 인프라로서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 일단 도시가 만들어지면, 도시에서 사는 사람들은 일하는 곳까지 걸어다니면서 생활을 하였고, 가까운 거리에 필수적인 물건을 살 수 있는 장터가 들어서게 된다. 대도시의 발전은 제조업이 발전하면서 공장에서 대량생산이 이루어진 것과 연관이 깊다. 철도를 통해 원자재를 공장까지 운송을 하고, 음식과 연료 등을 도시로 공급하며, 공장에서 만들어진 제품들이 도시로 운송되어 고객들을 만나게 된다. 이 과정에서 각종 쓰레기와 공해가 심해지면서 도시의 환경이 나빠지게 되면서, 많은 사람들이 철도와 고속도로 등으로 접근가능한 교외지역으로 이주하였다. 자동차가 일상화되면서 나타나는 변화도 무시할 수 없다. 자동차를 소유하면서, 모든 것들이 좁은 지역에 모여있을 필요가 없어진다. 자연스럽게 비즈니스의 일부가 교외로 이전되기 시작하고, 교외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이 점점 더 늘어났다. 이제 더 이상 사람들이 사는 곳과 일하는 곳, 그리고 물건을 구매하고 여가를 즐기는 곳이 걸어갈 수 있는 거리에 밀집되지 않아도 된다. 이 과정에서 많은 신도시와도 같은 새로운 도심들이 건설되고, 교통 인프라가 구축되었으며, 공장과 사무실 등이 시외로 이전되었다. 

최근의 디지털 기술은 이런 가장 근본적인 생활패턴에 또 다른 변화를 일으키려고 한다. 굳이 물리적인 만남을 위해 이동을 할 이유가 점점 줄어들고 있다. 온라인 쇼핑과 원격회의, 이메일과 모바일 오피스 등이 많아지면서 실제적인 만남이 필수적인 조건은 아닌 상황이다. 인간의 생활패턴이 그렇게 금방 바뀌지는 않기 때문에, 아직은 기존의 방식으로 삶을 살아가는 경우가 많지만, 보다 많은 사람들이 이런 도구를 자연스럽게 이용하게 된다면 또 다른 변화가 나타날 것이다. 이런 변화는 사무실 공간이나 물리적인 매장을 건축하거나, 이를 빌려주거나, 냉난방과 같이 공간을 쾌적하게 유지하고 관리하는데 많은 비용이 드는 것을 시간이 갈수록 견디기 어렵게 만든다. 우리가 사무실에 가는 것이 다른 사람들과 만나서 소통을 하고, 고객들과 상호작용을 하며, 일을 하기 위한 것이고, 매장에 들르는 것은 우리가 필요로 하는 것을 찾아보고, 가격을 알아본 다음에 구매를 결정하기 위함이다. 극장에 가는 것은 재미있는 영상을 즐기기 위함이고, 경기장에 가는 것은 훌륭한 경기를 즐기기 위해서다. 그러나, 이제는 이런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굳이 이동을 할 필요가 없다. 이런 변화가 확산되면 많은 일자리가 줄어들 수 밖에 없을 것이다. 그리고, 건설업과 같이 인프라와 공간을 만들어 내는 산업도 영향을 받을 것이다.

"비트의 도시(City of Bits)"라는 책을 저술한 MIT의 윌리엄 J. 미첼(William J. Mitchell) 교수는 미래의 도시는 다양한 인공 신경시스템과 센서와 디스플레이, 그리고 스마트 기기들로 가득한 스마트 빌딩으로 이루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렇다면 우리의 삶은 어떻게 될까? 그는 도심지에 생활을 하고 주거를 하는 곳과 일하는 곳이 일치된 생활/일터 주거지가 일반화되고, 이웃들과의 관계가 강화되면서 다양한 사회적 관계가 나타나고, 온오프라인에서 다양한 만남의 장소가 등장하며, 소규모의 분산된 제조기반이 갖추어 지면서 사람들이 먼 거리를 이동할 필요성이 적어질 것으로 예측하였다. 이런 새로운 주거환경에 대한 연구로 영국에서는 Live|Work라는 새로운 집의 형태를 연구하는 프로젝트가 진행되고 있기도 하다. 


연관글:
이렇게 되면 비싼 차량을 사서 소유하기 보다는 대중교통을 필요할 때 이용하는 것을 선호할 수 밖에 없다. 대부분의 일을 집에서 처리하고, 사무실에는 일 주일에 한 두번만 가면 된다면 굳이 차량을 소유하기 보다는 짚카와 같은 차량공유 서비스를 이용하거나, 편하게 앉아서 이동하는 동안 스마트 디바이스를 이용할 수 있는 지하철이나 버스를 타는 것이 훨씬 효율적일테니 말이다. 이미 그런 변화는 서서히 시작된 듯하다. 이런 변화는 되려 차량을 멀리하고 걷기 편한 도시의 환경을 요구하게 된다. 도로가 중심이 되는 도시가 아니라, 사람들이 바깥에 나와서 돌아다니는 것이 우선인 도시를 많은 사람들이 원할 것이다. 이는 자연스럽게 도시의 변화를 이끌어낸다. 사람들이 주거하고, 일하고, 필수품을 쇼핑하며, 식당에서 음식을 사먹고, 여가를 즐기는 생활의 전반적인 양식을 걸어다니는 거리내에서 해결할 수 있으며, 지역사회 공동체가 복원되는 곳들이 살기 좋은 곳으로 인정받고 인기를 끌지 않을까? 실제로 최근 미국에서 밀레니엄 세대들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88%가 레스토랑이나 각종 매장, 그리고 대중교통에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곳에서 생활하고 싶다고 답했고, 자동차의 필요성이 없다고 답을 한 경우가 그 이전 세대의 2배가 넘었다. 

중요한 것은 디지털 기술이 도시의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는 점이다. 이제는 자동차 중심의 도시에서, 살기 편하고 자연과 함께 하면서, 지역사회의 장점이 살아나는 도시로 변신할 시기이다. 건설업의 경우에도 새로운 땅을 개발해서 대규모의 아파트를 짓고, 상가를 건축하는 교외확장 및 신도시 건설형 프로젝트에 집중하기 보다는, 변화하는 도시의 기능에 맞추어서 기존의 도시를 새롭게 변신시키는 것에 더욱 초점을 맞추어야 한다. 이를 통해 지역의 경쟁력이 올라가고, 보다 많은 사람들이 협력하는 새로운 미래를 그려나갈 때, 기술이 가져오는 다소 암울한 미래의 모습에 대한 선입견을 깰 수 있지 않을까? 


참고자료

Will Low Tech Solve the Jobs Crisi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