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테크스타트업 파이오니어로 꼽히는 로젠블랏 from recode.net



페이스북의 3조원 인수제안을 거절해서 더욱 유명해진 스냅챗(SnapChat), 페이스북이 2조원을 들여 인수한 VR 헤드셋 스타트업 오큘러스(Oculus), 디즈니가 5억 달러에 인수한 Maker Studios, 애플이 3조원에 인수한 음악관련 스타트업인 Beats 등 최근 빅 이슈가 되었던 스타트업들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이들은 모두 실리콘 밸리가 아닌 LA에 둥지를 틀고 있는 곳들이다. 최근 LA 기반의 기술 스타트업의 약진이 눈부시다. 이외에도 그래비티(Gravity), 쿨리(Cooley), 위스퍼(Whisper), 틴더(Tinder) 등 최근 급부상하고 있는 곳들을 포함해서 LA 인근에 900개에 가까운 스타트업들이 미래를 열어가고 있다고 한다. 이글은 LA 스타트업 생태계의 역사와 관련한 연재의 후편이다. 이글에서 가장 많이 참고한 글의 원문은 아래 참고문헌에 링크를 걸어 두었으니 원문을 읽고 싶은 사람들은 참고하기 바란다.


연관글:

마이스페이스의 좌절 이후 LA 테크 스타트업 생태계는 부진에 빠진다. 오늘의 이야기는 마이스페이스 이후 LA 스타트업 생태계 부활과 관련한 것이다. 먼저 디맨드 미디어의 리처드 로젠블랏(Richard Rosenblatt)의 이야기로 시작한다.


디맨드 미디어의 완성시키지 못한 또 하나의 도전

리처드 로젠블랏은 스카이 데이턴과 Dr. Dre 등도 살고 있는 LA 팔리세이드(Palisades) 아파트 주민이다. 필자의 기억으로 이 지역은 베버리힐스와 헐리우드에서도 가깝고, 선셋 스트립 등에서도 멀지 않아서 여러 셀레브리티들이 살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당시 디맨드 미디어와 같이 콘텐트를 기반으로 하는 기업에 대해 SF지역의 전통적인 테크 스타트업들의 시각은 그리 우호적이지 않았다. 이는 지금까지도 뿌리깊게 남아있는 SF지역의 인터넷을 중심으로 하는 공유문화와 기술기업과 저작권을 중시하고 스타를 배출하는 스타일의 콘텐트 산업의 메카인 LA 및 헐리우드의 반목이 한 몫을 했을 것이다. 특히 구글과 유튜브는 지금은 많이 달라졌지만, 당시에는 콘텐트 업계와의 법정소송도 있었고, 여러 가지 형태로 거의 전쟁(?)을 치루는 상황이어서 더욱 LA 지역의 콘텐트 기반의 스타트업에 대해서 부정적인 기류가 강했다. 마찬가지로 LA 인근의 콘텐트 분야에서 종사하는 사람들도 SF의 거만한 기술족(테키, Techies 라고 표현함)들에 대한 반감을 가지고 있었다. 


그런 측면에서 디맨드 미디어의 부상은 큰 의미가 있었다.  로젠블랏은 SF와 LA를 오가면서 뿌리깊은 두 지역의 반목을 해소하려 애를 썼고, 구글의 경영진들을 만나서 좋은 관계를 맺고 실리콘 밸리의 여러 투자자들과 파트너십을 만들면서 콘텐트와 기술이 만났을 때 새로운 가치사슬을 만들 수 있음을 설득하고 다녔다. 특히 LA지역의 콘텐트를 베이 지역의 기술과 결합시킬 수 있으면 그 파급효과가 엄청날 것이라고 그는 확신했다. 


로젠브랏은 사람들을 만나고 인맥을 쌓는데 천부적인 재능을 가졌지만, 그 자신이 기술에도 매우 능한 사람이었다. 헐리우드 인근에서 iMall을 창업해서 4억 2500만 달러라는 거액에 Excite@Home에게 매각을 한 전력도 있고, 마이스페이스에 참여하여 당시로서는 천문학적인 거액에 마이스페이스를 뉴스코퍼레이션에 매각하는 작업에도 깊숙히 관여했던 인물이다.  


로젠블랏이 2006년 션 콜로(Shawn Colo)와 창업한 디맨드 미디어는 웹 기반 콘텐트 생산방식과 유통혁신을 추진한 스타트업이었다. 이들은 웹 사용자들이 현재 궁금해하고 관심있어하는 것이 무엇인지 자동으로 추출하고, 이에 대한 답변이 있으면 ‘궁금증과 답변이라는 문맥’에 맞는 광고가 존재할 수 있는지를 분석하는 알고리즘을 개발하였다. 그리고, 이 알고리즘을 이용해 다양한 블로그나 동영상 콘텐트의 제작을 유도하고 이를 구글 및 유튜브와 연결했다. 2008년 한 해 동안 유튜브에는 한 달에 약 1만개에서 2만개의 동영상이 디맨드 미디어를 거쳐 올라갔다. 유튜브 입장에서 볼때에는, 디맨드 미디어는 가장 큰 동영상 중계업자 또는 제공자였다. 이들은 소비자가 알고 싶어하는 것과 광고주들이 얻고자 하는 소비자에 대한 정보를 바탕으로 방대한 네트워크롤 통해 생산된 콘텐트를 연결하고 수익을 얻는 매우 독특한 비즈니스 모델로 급성장하였다. 디맨드 미디어는 20억 달러 규모의 IPO에도 성공하면서 최고의 전성기를 누렸지만, 이후 구글의 검색최적화 알고리즘 변화와 이에 대한 대응 등이 반복되면서 불확실성이 가중되자 주가는 폭락을 하였다. 또 한 차례 비상하던 LA테크 스타트업이 화려한 꽃을 피우기 전에 주저앉은 것이다.


이렇게 또 하나의 실패를 겪은 듯 했지만, LA테크 스타트업은 이 때부터 전성기를 준비하는 씨앗이 뿌려졌다. 로젠블랏은 스냅챗(Snapchat)의 에반 스피겔을 포함하여 LA지역의 많은 젊은 테크 스타트업 창업가들의 지원자이자 멘토가 되었다. 그리고, 그 자신도 또 하나의 스타트업을 비밀리에 준비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쌓아둔 인맥과 네트워크를 중심으로 베이 지역과 LA의 가교 역할을 하기 시작했다. 



새로운 스타트업 생태계가 활성화되다.


유명한 게임회사인 액티비전(Activision)이 바비 코틱(Bobby Kotick)의 결정으로 베이 지역인 멘로파크(Menlo Park)에서 LA로 1993년 본사를 이전하였다. 당시만 하더라도 그의 이 결정 커다란 실수로 여겨졌다. 바비 코틱은 게임이 기술보다는 영화나 TV콘텐트에 가깝다고 생각해서 이전을 결정한 것이었는데, 그런 측면에서 헐리우드가 가까운 LA가 실리콘 밸리보다 더 낫다고 생각한 것이다. 그는 훌륭한 스토리 텔러들을 수련시켜 엔지니어로 거듭나게 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그의 생각은 오산이었다. 헐리우드의 스토리 텔러들이 그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호락호락하지 않았고, 고집이 셌던 것이다. 그래서 초반에 많은 어려움을 겪었지만, 지금은 세계에서 가장 수익을 많이 내는 커다란 비디오 게임회사 중의 하나로 액티비전을 키워냈다. 


최근 LA에서는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및 게임 분야에서의 콘텐트, 기술을 바탕으로 한 세계적인 스타트업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일부는 거액에 실리콘 밸리에 있는 기업에게 인수되기도 했는데, 대표적인 회사가 최근 페이스북에 2조원의 가치를 인정받고 인수된 VR기술 스타트업인 Oculus, 그리고 애플에 3조원에 인수된 Dr. Dre의 헤드폰과 음악관련 기술 스타트업인 Beats 등이 있다. 


이렇게 괄목할만한 성공사례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LA테크 스타트업을 주도하는 사람들은 아직 환호하는 분위기가 아니다. 수 조원씩 기업가치를 인정받아도 결국 실리콘 밸리의 커다란 기업에 인수된 것이라면 LA테크 스타트업 생태계의 근본적인 변화를 가져온다고 생각하지 않기 때문이다. 그 보다는 독자적으로 성장해서 실리콘 밸리의 커다란 기업들처럼 강력한 생태계의 중심이 될 수 있는 기업이 탄생하기를 많은 사람들이 바란다고 한다. 그래서인지, 얼마 전에 스냅챗의 에반 스피겔이 페이스북의 거액 인수제안을 거절한 것을 LA테크 스타트업계에서는 당연하고도 다행스럽게 생각하는 분위기다.


확실한 것은 그 어느 때보다 콘텐트와 기술이 융합하는 시기로 진행하고 있고, 헐리우드가 버티고 있으면서 세계 최고의 게임쇼인 E3가 열리며, USC와 UCLA라는 우수한 대학에서 인재들이 배출되고, 전 세계의 다양한 인종들이 모여 사는 LA의 테크 스타트업 생태계의 미래는 밝다는 점이다. 그리고, LA 테크 스타트업의 역사를 둘러보면 실리콘 밸리보다 훨씬 우리나라의 상황과 비슷하다는 것도 알 수 있다. 그런 측면에서, 실리콘 밸리나 이스라엘 등을 벤치마킹하는 것도 좋지만, LA를 잘 벤치마킹하는 것이 우리나라의 스타트업 생태계를 활성화시키는데 더 도움이 될 것 같다는 것이 필자의 생각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Picture from toxel.com


언제나 독특하고, 재미있는 사건이나 제품 정보 등을 소개하는 것으로 유명한 toxel.com에서 최근 세계에서 가장 창의적인 건축물 15선을 발표했습니다.   최고층이나 거대한 프로젝트 같은 것들도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끌지만, 이렇게 독특한 디자인과 상상력을 갖춘 건축물들이 더 매력적이지 않습니까? 

그 중 몇 가지를 소개할까 합니다.


폴란드의 구부러진 집(Crooked House)

Szotynscy Zaleski가 건축한 건물로 약 4,000 평방미터 정도의 크기로 쇼핑 센터 내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이 건물은 Jan Marcin Szancer라는 작가의 요정이 나오는 동화의 삽화에서 처음 힌트를 얻었다고 합니다.  폴란드에서 가장 많은 사진촬영의 대상이 되는 곳이기도 합니다.



일본 태양의 방주 (Solar Ark)

일본에 건축된 태양의 방주도 정말 창의적이고 멋집니다.  태양광 발전 시설도 멋지지만, 우아하면서도 독특한 디자인이 눈길을 끕니다.  일본 대기업 중의 하나인 산요(Sanyo)의 건물로 차세대 녹색성장 엔진의 간판격으로 지은 건물이라고 합니다.  관심있으신 분은 아래 링크 참고하세요.

Sanyo Solar Ark 홈페이지





스페인 바스크 보건부 빌딩

스페인의 Ensanche라는 신도시에 위치한 건물로 바스크 보건부(Basque Health Department)의 새로운 청사가 되는 건물입니다.  Coll-Barreu Arquitectos라는 건축가가 디자인 했습니다.  상당히 전위적이죠?



미국 LA의 디즈니 콘서트 홀

개인적으로 몇 년을 살았던 곳이지만, 한 가지 제일 아쉬웠던 것 중의 하나가 바로 이 콘서트 홀 내부에 들어가 본 적이 없다는 점입니다.  LA 필하모니의 본거지이기도 한 세계적인 콘서트 홀입니다. 



중국의 피아노 빌딩

중국 안휘성에 위치한 건물로, 투명한 바이올린과 피아노 형상의 건물이 인상적입니다.



 MIT의 Ray and Maria Stata Center

세계적인 권위의 Pritzker 상을 수상한 건축가인 Frank Gehry가 MIT를 위해 디자인한 대학 건물입니다.  우리나라 대학에도 이렇게 상식을 깰 수 있는 파격적인 건축물들이 좀 나와 주었으면 합니다.



Longaberger 바스켓 빌딩

회사보다 건물로 더욱 유명세를 떨치고 있는 Longaberger사의 본사 건물입니다.  오하이오주 뉴워크에 위치했는데, 거대한 바스켓의 형태를 가지고 있습니다.  창의적인 건축물 이야기를 할 때 빠지지 않고 소개되는 단골손님이 되었네요.



아쉽게도 우리나라의 건축물 중에서는 뽑힌 곳이 없네요.  앞으로 국내에서도 세계적인 명물이 될만한 건축물이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규모와 크기도 중요하겠지만, 여기에 소개된 건축물들 중에서는 그렇게 크기만한 것은 없습니다.  조금은 내실을 기하면서도 예술적이고 창의적인 건축가들의 선전을 기대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LA에 사는 사람들에게는 다른 지역에 사는 사람이 무척 부러워하는 것들이 몇 가지가 있는데, 그중 하나는 유니버설 스튜디오와 디즈니랜드와 같은 세계적인 테마파크가 가까이 있다는 것과, 또 하나 많은 사람들이 손꼽는 것이 저렴한 가격에 세계 최고의 공연장이라고 불리우는 헐리우드 보울에서 내놓으라 하는 세계적인 음악가들의 모습을 볼 수 있다는 점 입니다. 

잠깐 관광으로 와서는 사실 들러볼 기회가 없고, 몇 달 전에는 예약을 미리 해야 불꽃놀이가 있는 한 여름 시즌의 주말표를 예약할 수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세계 3대 오케스트라 중의 하나로 꼽히는 LA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레퍼토리가 여름 시즌 내내 펼처지고, 여기에 세계적인 초대손님들이 나옵니다.  우리나라 음악가 중에서도 사라 장과 정경화, 조수미 등이 초대된 적이 있는 걸로(?) 기억하는데 정확한 것은 아니구요 ...

제가 헐리우드 보울에 갔을 때에는 프랑스 음악 특집으로, 프랑스의 유명 작곡가의 음악들과 그리고 유명한 샹송 여가수 (이름을 까먹었네요), 캉캉으로 이어지는 흥겨운 무대였습니다. 

헐리우드 보울에는 보통 도시락을 싸가지고 공연 시작하기 전에 일찌감치 들어가서, 연인과 같이 갈 때에는 포도주를 같이 나누면서 공연을 즐깁니다.  아들래미랑 도시락 싸가지고 입장을 하였습니다.



헐리우드 보울 사인이 있는 곳에서, 도시락통 보이시죠?



헐리우드 보울의 전경 ...  사람들이 벌써 많이 들어찼습니다.  넓은 야외 공연장인데요. 
제일 뒷자리까지 근처에 대형스크린도 있고 음향도 좋아서 별 불편함이 없습니다. 



LA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공연 현장 ... 프랑스 음악을 연주하고 있는데,
카메라 성능도 안 따르고 어둡기도 하고 해서 영 사진이 ...



신나는 캉캉 공연이 시작되었습니다.  음악도 멋지고, 춤도 멋지고 ...
모두가 흥이난 너무나 신나는 공연이었습니다. 


이제 하이라이트라고 할 수 있는 불꽃 놀이가 시작됩니다.   한국에서 하는 일반적인 불꽃놀이와는 달리 LA 필하모닉의 음악에 맞추어 테마가 있는 불꽃놀이이고, 규모보다는 아기자기 하면서도 다양한 불꽃들이 다양한 무대장식과 결합된 공연이기 때문에 그 자체로 커다란 퍼포먼스 입니다. 






멋지지요?  한 여름밤의 아름다운 추억을 남겨주는 헐리우드 보울의 공연은 이렇게 끝이 난답니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미국여행을 할 때 한국사람들이 워낙 많이 살기 때문에, 어떻게든 한 번 들르게 되는 곳이 LA 입니다.  보통 LA에 오면 헐리우드 거리에 가보고, 드라마나 미니시리즈에 많이 등장하는 산타모니카 해변, 그리고 유니버설 스튜디오디즈니랜드 정도를 보고 돌아가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그렇지만, 어느 정도 시간적 여유가 있으신 분들이 계시면 렌트를 해서 갈만한 멋진 곳들이 LA 인근에는 정말 많습니다.  그 중에서도 가장 추천을 하고 싶은 곳들이 헌팅턴 라이브러리 (Huntington Library)게티센터 (Getty Center) 입니다.  헌팅턴 라이브러리에 대해서는 지난 포스팅에서 한 차례 소개한 바가 있고, 오늘은 게티센터(http://www.getty.edu/)를 소개하고자 합니다.

2008/12/20 - [글로벌 시대/미국] - LA에서 반드시 들러야 할 곳 - 헌팅턴 라이브러리


게티센터는 1983년에 J. Paul Getty Trust에서 산타모니카 산맥 산 기슭에 약 92만평의 땅을 구입하고, 세계적인 건축가인 리처드 마이어(Richard Meier)의 설계로 10억 달러의 건축비를 들여 건축한 미술관입니다.  이 곳은 미술관 자체도 유명하지만, 건축물 자체가 워낙 예술이며, 태평양과 LA 인근의 시내가 한눈에 보이는 경치, 그리고 아름다운 정원이 일품인 곳입니다.  최근에는 다양한 공연예술도 펼쳐지고 있습니다.

건축 자료를 읽어보면 1830 평방미터의 외부 유리창과 542 km에 달하는 전기 도관, 3200 개의 문이 있고 16,000 톤에 달하는 이태리에서 직접 수입한 석회암이 건축을 하는데 쓰였다고 합니다.  이렇게 거대한 유산을 무료로 개방한 쟝폴 게티의 노블리스 오블리제와 미국인들의 기부 문화에 다시 한번 놀랍니다.

일단 게티센터 입구에 도착하면, 주차장과 붙어 있는 정거장에서 트램 전차를 타고 올라갑니다.  아래로는 고속도로를 운행하는 여러 차량 들과 주변의 경치를 감상하면서 올라가다 보면 산 등성이에 있는 게티센터에 도착하게 됩니다. 

 



자 이제 안으로 들어가 보실까요?


게티센터는 동, 서, 남, 북에 하나 씩 모두 4개의 전시관과 특별전시관, 그리고 연구소등 총 6개의 건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북쪽 전시관은 1600년 이전의 미술품, 동쪽과 남쪽 전시관은 1600-1800년, 서쪽 전시관은 1800년 이후의 미술품이 전시되어 있으며, 유명 화가의 미술품도 꽤 많습니다.




연구소에는 수만 권에 달하는 미술사에 관한 서적이 있어서 학자들도 많이 찾고 있으며, 구글과의 연계를 통해 다양한 자료가 인터넷에 공개되기도 합니다.  자료도 다양한데요, 한국어로 된 안내서도 비치되어 있습니다.






게티센터 전체가 하나의 공원과도 같은 너무나 아름다운 곳입니다.


게티센터 내부에 있는 미술품들 사진은 여러가지 사정으로 사진으로 옮기지 못한 것이 아쉽네요.  여러 건물들과 쉴 공간, 그리고 정원과 공연장까지 ...  하루 종일 있어도 전혀 지루하지 않은 곳입니다.  여러 곳에 있는 다양한 쉼터와 잔디밭 역시 아이들에게 인기만점입니다.



아이들에게 예술에 대한 체험을 하게 만들고 싶으시면, 패밀리 룸(Family Room)에 꼭 들러 보시기 바랍니다.  아이들을 위한 다양한 아트활동이 아이들에게 예술에 대한 좋은 경험을 하게 만들어 줍니다.






어떻습니까?  LA에 들르시는 분들 ...  헐리우드나 산타모니카, 디즈니랜드, 유니버설 스튜디오도 좋지만 꼭 게티센터에 한 번을 방문할 기회를 만들어 보세요.   절대로 후회하지 않을 경험을 하시게 될 겁니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  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