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P 잉크젯'에 해당하는 글 1건


IBM-PC AT

애플 II 와 IBM-PC 의 출시, 그리고 1984년 1월 매킨토시의 등장까지 숨가쁘게 이어지던 애플과 IBM의 대결, 그리고 IBM과 IBM 호환기종의 성장과 함께 급부상하는 마이크로소프트와의 대결은 1984년 이후 IBM 진영의 완승으로 귀결이 되면서 전세계 컴퓨팅 환경이 마이크로소프트와 IBM 호환기종 하드웨어 및 강력한 주변기기 회사들이 약진하게 됩니다.  오늘은 그 당시의 이야기입니다.


IBM-PC 의 진화, AT 의 등장과 MS-DOS 3.0

IBM-PC가 등장하면서 초기에는 상당한 고전을 합니다.  기존의 8비트 시장의 강자들이 많았고, 아직은 IBM이 파고들어갈 여지가 적었기 때문입니다.  그렇지만, XT 로 명명된 인텔 8088 CPU 를 기반으로한 컴퓨터와 호환기종들이 대규모 마케팅을 무기로 시장에 안착을 하면서 점점 IBM-PC 호환기종들이 컴퓨터 세상을 장악하기 시작하였습니다.  그러나, 결정적으로 IBM-PC 계열이 다른 컴퓨터들을 제치고 독주체제를 갖추기 시작한 것은 1984년 출시된 AT(Advanced Technology) 컴퓨터 부터입니다.  연초에 매킨토시가 출시되고, 초반 판매에 호조를 보이는 것처럼 보였지만, AT가 출시되면서 승부의 추는 기울기 시작합니다.

AT 컴퓨터에는 인텔의 차세대 CPU 인 6MHz 80286 CPU가 장착되었고, 1MB의 메모리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AT 컴퓨터를 지원하기 위해 마이크로소프트에서는 MS-DOS 의 3.0 버전을 내놓게 되는데, 이 때부터 MS-DOS 도 안정성이나 기능성 측면에서 많은 진보를 한 것으로 인정받게 됩니다.  5.25 인치 1.2MB 플로피 디스켓을 이용할 수 있었고, 20MB 하드디스크를 지원하였습니다.  같은 해 업그레이드 된 MS-DOS 3.1 은 네트워크 환경을 지원하였고, 1986년 발표된 MS-DOS 3.2는 3.5인치 플로피 디스크를 지원하기 시작합니다.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즈 출시

그와 함께, 마이크로소프트는 애플의 GUI 를 보고 그대로 흉내를 낸 윈도우즈 1.0 을 1985년 선을 보였습니다.  윈도우즈 1.0은 글자 그대로 마우스를 지원하는 초보적인 포인팅과 클릭만을 지원하는 수준으로 매킨토시와는 비교할 수 없는 소프트웨어 였습니다.  MS-DOS 3.0 위에서 동작하는 일종의 응용 소프트웨어의 형태였으며, 시장에서는 느리고, 무겁고, 버그가 많다는 혹평을 받으며 별다른 반응을 얻지는 못하였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의 역사의 시작은 1981년 9월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당시의 프로젝트 이름은 "Interface Manager" 라고 했다가, 1983년 11월 10일 외부에 해당 프로젝트를 공개하면서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즈(Microsoft Windows)"라는 명칭을 쓰기 시작했는데, 당시 내놓은 형태는 정말 매킨토시와 거의 완전히 똑같았기 때문에 많은 부분을 수정해야 했습니다.  이런 이유가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즈가 예상보다 늦게 시장에 나온 원인이 되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에 대한 마이너 업그레이드를 계속 진행을 하면서, 시장의 반응을 떠보다가 1987년 2.0 버전을 내놓습니다.  윈도우즈는 멀티 태스킹을 지원하지만, 윈도우즈에서 동작하는 새로운 소프트웨어 애플리케이션이 얼마나 만들어지느냐가 중요한 소프트웨어 였습니다.  그래서, 기존 DOS 용으로 만들어진 소프트웨어를 모두 재작성해야 했고, 많은 사람들에게 이용되지 않았기에 초기 시장에서는 그리 성공적이지 못했습니다.

소프트웨어를 제작하는 입장에서는 과거 MS-DOS 시절에 프로그래밍을 할 때에는 MS-DOS 가 비디오나 그래픽 부분을 지원하는 것이 빈약했기 때문에, 보통 직접 비디오 메모리에 접근해서 프로그램을 만들었습니다.  또한 마우스나 키보드 등의 주변기기도 직접 접근을 하였습니다.  그래서 그와 관련한 노우하우가 중요했고, 중요한 소프트웨어 기술이 되었습니다.  그에 비해 윈도우에서는 자체적인 디바이스 드라이버를 이용해서 비디오 카드나 마우스, 키보드 등의 주변기기를 제어했기 때문에 결국에는 더욱 편리한 프로그래밍 환경이라고 할 수 있지만, 워낙 느린 성능 때문에 초반에는 많은 엔지니어들에게 외면을 받았습니다.  


HP, 잉크젯과 레어저 프린터의 깃발을 올리다.

1984년 또 하나의 혁신은 HP가 일으킵니다.  당시의 컴퓨팅 환경에서 가장 중요한 프린터는 주로 도트 매트릭스 프린터가 주를 이루고 있었고, EPSON 과 같은 회사가 가장 큰 시장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HP가 처음으로 잉크젯 방식의 프린터를 상용화하면서 프린터 시장을 장악하기 시작합니다.

잉크젯 프린터 기술자체는 1970년대에 개발되었는데, 상용화는 매우 늦었습니다.  가장 어려웠던 것이 잉크를 분사하는 기술과 잉크 노즐 등과 같은 미세한 기술들이 불량이 많아서 실용화에 애를 먹었던 것인데 HP가 이를 성공적으로 해결하면서 프린터 시장의 혁신을 가져옵니다.  동시에 레이저 프린터도 내놓으면서 최고의 프린터 회사로 급부상하기 시작하였습니다.  레이저 프린터의 경우도 기술적인 측면에서는 복사기 시장에서 독보적인 위치를 점유했던 제록스가 우위에 있었지만, 언제나와 같이 PC 시장의 선수를 HP에게 빼앗기면서 결국 기술의 우위를 지키는데 실패하고 말았습니다.


(후속 편에 계속 ...)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