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om SpaceX.com



최근 가장 뜨거운 이슈 메이커라면 테슬라 자동차의 CEO인 엘론 머스크를 꼽을 수 있다. 그의 회사에서 만든 전기자동차 모델 S와 수퍼차저 네트워크 계획은 이미 커다란 성공을 하고 있으며, 미국 내부에서 공적자금 투자에 대한 우선순위 논쟁을 불러 일으킬 정도로 큰 이슈를 만들고 있다. 또한, SpaceX라는 민간우주여행사도 초기의 우려를 극복하고 민간기업으로 ISS에 화물을 전달하고 돌아오는 미션을 완수하고, 캐나다의 우주계획에 대한 사업권을 따내는 등 순항하고 있다.

그랬던 그가 최근 또 하나의 혁신적인 구상을 발표했다. 일명 '하이퍼루프(Hyperloop)'라고 불리는 이 프로젝트는 고속전철보다 빠르지만 건설비는 훨씬 싸게 먹히는 초고속 교통수단이다. 로스엔젤레스와 샌프란시스코 구간을 35분 만에 주파하는 이 기술은 1500km 미만으로 떨어진 도시를 잇는데 비행기 이상으로 좋은 기술이라는 것이 그의 주장이다. 지상이나 지하에 특별한 형태의 튜브를 까는 것인데, 간단하게 설명하자면 이미 건물에서 물건을 배송할 때 많이 도입되고 있는 일종의 거대한 공기압 튜브이다. 

그의 구상은 상당히 구체적인데, 28명의 승객을 태운 캡슐이 로스엔젤레스와 샌프란시스코 구간을 2분 단위로 출발하며, 사람들이 몰릴 때에는 최단 30초 단위로 운송할 수 있다. 건설비는 약 75억 달러가 들 것으로 예상했는데, 현재 캘리포니아에 확정된 고속전철 건설비가 700억 ~ 1000억 달러가 들어갈 것으로 예상되므로 그의 1/10에 불과한 예산이다. 여기에 좀더 재미있는 아이디어는 지상에 철탑을 세우고 튜브 섹션을 미리 조립해서 이어나가는 방식으로 건설하는데, 튜브 위에 태양광 패널을 붙여서 전기까지 생산한다고 한다.

워낙 현재 상황에서는 꿈과도 같은 이야기라서 이것이 과연 가능할까? 의심을 가지는 사람들이 많다. 이론적으로는 큰 문제가 없다고 하고, 워낙 엘론 머스크가 불가능하다고 생각했던 것에 도전해서 성공을 시키는 사례가 많다 보니, 보통이라면 허황된다고 이야기 했을지도 모르는데 많은 사람들이 실제 가능성도 생각하고 있는 듯하다. 당장 미국 최대의 장거리버스 운용회사인 그레이하운드가 앞으로 1년 간 진지하게 사업계획을 검토하겠다고 선언하였다. 엘론 머스크가 될 지, 아니면 다른 기업이 될 지는 몰라도 정말로 이런 새로운 초고속 교통수단이 등장할 수 있을까? 개인적으로는 아직 답을 내리기는 어렵지만, 충분히 가능성은 있다고 본다.

개인적인 근거는 이 시스템이 정말로 단순한 이론에 불과한 것이 아니라 조금은 다른 용도지만 실제로 구축된 적이 있는 기술이기 때문이다. 스테펀 패어팩스(Stephen Fairfax)라는 엔지니어는 광산에서 연간 3백만 톤 정도의 인 광석을 운송할 수 있는 하이퍼루프와는 다소 차이가 있지만, 일부 개념이 유사한 마그레브(Maglev)라는 시스템을 2000년 구축해서 운용을 하였다. 데모 시스템은 매드맥스(Mad Max)에서 엡콧센터(Epcot Center) 사이에 설치되었다 (플로리다 지역으로, 구글 지도로 확인하면 직선 거리로 25마일 정도 된다). 

실제로 이 시스템을 구축했던 패어팩스는 엘론 머스크의 발표 이후, 테크크런치와의 인터뷰에서 엘론 머스크의 계획이 실제로 실현 가능하며, 실제로 저렴한 건설비용과 유지비용이 들어간다고 말하면서 그가 사업을 시작한다면 돕고 싶다는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다만 그는 일단 시스템을 차근차근 만들어 가면서 화물을 실어나르는 것부터 시작해서 안전성을 검증하고, 사람을 태우는 방식으로 사업을 진행해야 한다고 말하였다. 실제로 데모를 운용하는 동안에 정전 등의 문제가 나타났을 때에도, 구간 별로 가속을 하는 특성 등을 잘 활용하면 안전하게 운송을 재개할 수 있었다고 한다. 그의 설명을 보면, 각각의 철탑 등의 노드들이 쇼트트랙 스케이팅 릴레이를 할 때 등을 연달아 밀어주는 것과 유사한 방식으로 가속을 하는 듯하다. 패어팩스의 시스템은 하루 16시간을 운용해서 연간 3백만 톤을 옮기는 기준을 맞추는데 훌륭하게 성공했지만, 데모 시스템을 건설하는 동안 운송대상인 인의 가격이 급락하면서 경제성을 맞추지 못해서 아쉽게도 본 사업에 들어갈 수 있는 자본을 확보하지 못했다고 한다. 

그로부터 10년이 넘게 지난 지금은 당시보다 훨씬 나은 기술들이 많이 개발되어 엘론 머스크가 제시한 계획은 기술적으로나 경제적으로나 전혀 문제가 없다는 것이 패어팩스의 진단이었다. 기본적인 물리학이나 제어시스템의 원리는 1996년 데모시스템을 건설하기 시작할 때나 지금이나 동일하다고 한다. 심지어는 엘론 머스크가 제시한 기술보다 좀더 진보한 기술을 이용해서 더 저렴하면서도 튼튼하고, 안전하게 만드는 것도 가능하다고 한다. 아래의 비디오 클립은  유튜브에 공개된 2000년 당시의 패어팩스가 만든 MTechnology Ore Car 데모 영상이다.



참고자료:


Hyperloop Alpha

Meet The Original Hyperloop… For Rock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PayPal, Tesla, SpaceX 창업자 Elon Musk from Wikipedia


IT 삼국지, 2000~2001년 사이의 구글, 애플, 마이크로소프트의 커다란 사건들이 연이어 발표되고 이들의 이야기를 많이 쓰고 있는 가운데, 오늘은 PayPal 이라는 회사를 통해 IT 삼국지 역사에 큰 영향을 미치는 또 한 명의 기인인 Elon Musk 를 소개합니다.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태어난 컴퓨터 천재, 미국에 오다.

엘론 머스크는 1971년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 태어나서 어린 시절을 보냅니다.  그는 아버지는 남아프리카 사람으로 엔지니어였고, 어머니는 캐나다 출신으로 뉴욕에서 다이어트 전문가겸 모델로 활동하면서 가끔씩 남아프리카를 들르는 기러기 부부였습니다.  아버지 슬하에서 자란 엘론 머스크는 자연스럽게 여러 기계들을 쉽게 접할 수 있었고, 처음으로 컴퓨터를 산 것이 그의 나이 10살 때였습니다.  그리고 혼자서 독학으로 컴퓨터를 익혀서 12살에는 자신이 개발한 상업용 소프트웨어인 Blastar 라는 게임을 $500 달러에 팔기도 하였습니다.

1988년 프리토리아 고등학교를 졸업한 엘론 머스크는 부모들에게 독립을 선언하고 미국으로 건너갈 결심을 합니다.  그렇지만, 일단은 어머니의 고향인 서부 캐나다 지역으로 1989년 이민을 와서 처음에는 자신의 사촌이 운영하는 농장 일을 도우면서 낯선 이국 땅에 적응하기 시작하였습니다.  그 이후에 통나무를 베거나, 보일러 청소를 하는 등의 많은 노동일을 하면서 혼자 만의 삶을 꾸려나가다가 청운의 꿈을 안고 캐나다의 중심도시인 토론토로 이주를 해서 퀸즈대학(Queen's University)에서 공부를 시작합니다.  1992년에는 미국 동부의 명문이자 최고의 경영/경제학부를 가지고 있는 유펜(University of Pennsylvania)의 경제학과에 장학금을 받고 입학을 하였는데, 경제학 뿐만 아니라 1년을 더 학업을 하면서 물리학까지 학위를 받는 복수학위를 취득하였습니다.  그는 언제나 토마스 에디슨(Thomas Edison)과 같은 사회혁신가가 되기를 원했고, 이를 위해서는 단순히 경영/경제 뿐만 아니라 기술에 대해서도 최고 수준의 지식을 가져야 한다는 열망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자신의 미래를 3가지로 일찌감치 정하는데 그것이 바로 "인터넷(internet), 청정에너지(clean energy), 그리고 우주(space)" 입니다.  놀랍게도 그는 이렇게 다른 세 영역 모두에서 세계적인 회사를 설립하고 궤도에 올리는데 성공하였습니다.  그것도 필자보다도 어린 나이에 ...


스탠포드를 중퇴하고, 인터넷 사업에 뛰어들다.

1995년 엘론 머스크는 열정이 넘치는 땅인 캘리포니아에 입성합니다.  응용물리학과 재료과학 대학원 과정으로 스탠포드 대학에 입학하는데, 오자마자 Zip2 라는 회사를 설립하기 위해 과감하게 학교를 그만둡니다.  그의 동생인 킴발 머스크(Kimbal Musk)와 함께 시작한 이 회사는 온-라인 컨텐츠 출판 소프트웨어 회사였습니다.  그의 첫번째 창업은 1999년 컴팩이 인수한 알타비스타(AltaVista) 사업부가 Zip2 를 $3억 7백만 달러의 현금과 $3400 만 달러의 주식을 주고 인수하게 되면서 대성공을 하였습니다.

회사를 성공적으로 창업해서 매각을 했지만, 그의 몸과 마음 속에 끓어오르는 창업정신을 막을 수는 없었습니다.  1999년 3월 그는 X.com 이라는 회사를 설립합니다.  이 회사는 온라인 금융서비스와 이메일 결재를 하기 위한 회사였는데, 1년 뒤에 Confinity 라는 팜 파일럿 기반의 전자금융 솔루션 회사와 합병을 하게 되는데, 이 회사가 바로 오늘날 가장 주목받는 글로벌 페이먼트 서비스 회사인 PayPal 입니다.  PayPal 은 2001년 2월 공식적으로 출범하면서 승승장구하는데, 특히 급속도로 커져가고 있었던 이베이(eBay)의 가장 확실하고 흔한 지불방식으로 선택이 되면서 회사의 가치는 수직상승합니다.  PayPal 의 가치를 알아본 이베이는 엘론 머스크를 설득해서 2002년 10월 PayPal 을 인수하는데, 이베이의 주식 $15억 달러 상당으로 교환을 합니다.  엘론 머스크 역시 이베이의 가치를 알아보고 있었고, 또한 자신에게는 인터넷 이외에 청정에너지와 우주사업을 할 자금이 필요했기에 과감하게 PayPal 이라는 보물단지를 이베이에게 넘겼습니다.


우주로 나가는 꿈을 실현하자.

2002년 6월, 이베이와 인수협상을 한창 진행하는 도중 엘론 머스크는 SpaceX 라는 세번째 회사를 창업합니다.  이 회사의 창업이 어쩌면 이베이로 PayPal 을 매각하는데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는지도 모릅니다.  그는 CEO 이면서 동시에 CTO 로 취임을 하고, 일반인들이 우주여행을 한다는 공상과학소설에 나오는 이야기를 실현에 옮기기 위한 첫 발을 내딛습니다.  SpaceX 가 처음으로 시작한 일은 로켓을 개발하고 제작하는 것이었습니다.  특히 저렴한 가격에 고성능을 구현하는 것이 목표였는데, 2개의 로켓 이름이 Falcon 1 과 Falcon 9 입니다.  그리고, 우주선의 이름은 드래곤(Dragon) 이라고 합니다.  2008년 12월 23일, SpaceX 는 NASA 로부터 그동안의 기술개발의 공을 인정받아 그들의 Falcon 9 로켓 9기와 Dragon 우주선을 국제우주정거장인 ISS(International Space Station)에 왕복하는데 이용하는 $16억 달러 상당의 계약을 맺는데 성공을 하였습니다.  이렇게 우주개발은 국가나 하는 것이라는 선입견을 통렬하게 깨는 그의 도전이 올해 들어 첫번째 로켓의 발사성공으로 나타난 것을 보면 정말 대단한 인물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는 결국 인간은 우주로 나가야 한다는 생각을 오래 전부터 가지고 있었다고 합니다.  지구에 안주해서는 결국 인간의 멸종을 막을 수 없고, 인간이 적극적으로 미래를 개척하기 위해서는 우주개척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것을 강조합니다.  작은 소행성이나 엄청난 규모의 화산폭발로 전 인류가 한꺼번에 죽을수도 있는데, 이에 대한 대비를 하지 않는다는 것은 직무유기로 본 것입니다.  


세계 최고의 전기자동차 회사의 설립과 태양의 도시

인터넷에서의 대성공과 우주로 나가는 꿈을 실현하는 회사를 설립한 뒤에 마지막으로 남은 것은 바로 청정에너지(clean energy)와 관련한 꿈이었습니다.  그는 그 중에서 자동차에 초점을 맞추고, 앞으로 자동차는 전기의 힘으로 움직이게 될 것이라는 굳은 믿음을 가지고 현재 세계에서 가장 주목받는 회사인 Tesla Motors 를 2004년 설립합니다.  회사설립 후 주로 투자자로서 8차례에 걸친 자금수혈을 책임진 그는 2008년 10월 부터는 정식으로 CEO 가 되어 회사를 운영하기 시작하였습니다.

Tesla Motors 의 첫번째 상용차인 스포츠카 컨셉의 Tesla Roadster 는 이미 상당한 성공을 거두고 있으며, 앞으로 보다 저렴한 세단도 많이 내놓을 예정이라고 합니다.  그의 목표는 결국 저렴한 전기자동차가 기존의 자동차 시장을 완전히 대체하는 것으로, 그동안 쌓아올린 기술의 축적과 인지도를 감안할 때 나름의 성공은 할 것으로 보입니다.  Tesla 와 함께 그가 청정에너지 부분에 투자한 회사가 SolarCity 입니다.  자신이 가장 큰 투자자이자 동시에 회장의 자리에 올라서 이 회사를 지휘하고 있는데, 태양광 발전과 관련한 기술을 개발하고 있는 회사입니다.  Tesla와 SoalrCity 는 전지구적인 환경재앙과 지구온난화를 막아야 한다는 그의 사명을 이루기 위한 가장 중요한 회사라는 것이 그의 설명입니다.


엘론 머스크는 이렇게 뛰어난 사업가이지만, 동시에 전세계를 대상으로 한 광범위한 자선활동으로도 유명합니다.  자신의 이름을 딴 머스크 재단(Musk Foundation)을 설립을 해서 활동을 하고 있는데, 주로 과학교육과 소아의 건강, 그리고 청정에너지와 관련한 부분에 많은 돈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 밖에도 X Prize 재단, 우주재단 등을 포함한 첨단과학과 우주와 공학 등에 대한 많은 활동도 겸하고 있는데, 그가 바로 아이언맨(Iron Man)의 주인공인 토니 스타크(Tony Stark)의 실제 모델이라고 하는데 정말 잘 어울리지 않나요?


(후속편에 계속 ...)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이 하나이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