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랍에미리트의 수도 아부다비에 일이 있어서 월요일부터 출장을 갔다가 오늘에야 돌아왔습니다.  아부다비에 호텔이 완전히 동이 나서, 두바이에 묶으면서 아부다비로 왔다갔다 했는데요, 두바이에서 아부다비까지는 차로 1시간 좀 넘는 거리에 있습니다.

요즘 두바이 경제가 어렵다 말이 많습니다만, 부동산 가치가 좀 떨어진 것은 사실이지만 우리가 이곳에서 호들갑을 떨고 있는 것만큼 그렇게 큰 충격을 받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  어느 신문에서 마치 구제금융이라도 신청한 것처럼 오도를 한 기사도 있었는데, 사실은 5년만기 국채를 발행한 것이고 이를 아부다비에서 상당수 인수를 하기도 했죠.  물론 거품이 있었다는 것은 확실하고, 자산 디플레를 통한 일정정도의 충격은 불가피하지만 지나치게 과장된 국내의 기사들에는 조금 눈살이 찌푸려 지더군요 ...

이번 출장동안 가장 큰 도로라고 할 수 있는 Sheik Zayed 길에 있는 45층짜리 호텔에서 있었습니다.  이 호텔 꼭데기에 전망대가 있는데, 이곳에 올라가니 두바이의 야경이 잘 보이더군요.  삼성건설에서 짓고 있는 버즈 두바이도 첨탑처럼 보이구요 ...
 


좌측에 뾰족하게 보이는 빌딩이 세계에서 가장 높은 빌딩이라는 버즈 두바이입니다.







사실 45층 꼭데기에 있다는 것이 믿겨지지 않을 정도로 높은 빌딩들이 많습니다.  정말 이렇게 높게만 지으면 좋을까?하는 생각도 들지만, 나름의 인공적인 아름다움도 볼 것은 있습니다. 

두바이와 아부다비는 사실 재미있는 이야기 거리가 많은 동네입니다.  엄청난 개발 프로젝트들도 그렇지만 중동이라는 곳에 들어가기 위한 관문과도 같은 곳이고, 한국이라는 나라에 대해 상당히 우호적인 그네들의 태도 등을 감안한다면 앞으로 우리나라가 가장 주목해야할 나라라는 것은 틀림이 없습니다. 

짬이 나는대로 이들에 대한 이야기를 포스팅 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  2 ,



스타워즈에 나오는 초극강 결전병기인 데스스타(Death Star) 모두 기억하시죠?  행성 하나를 통째로 파괴할 수 있는 가공할 파워를 자랑하고, 동시에 스타워즈 4편과 6편에 2차례나 등장하는 중요한 테마이기도 합니다. 

얼마전 아제르바이잔의 수도에서 데스스타를 닮은 호텔을 짓는다는 뉴스를 본 기억이 있는데, 두바이에도 데스스타를 현실화하는 프로젝트가 두바이 최대의 개발사 중의 하나인 Emaar를 통해 진행되고 있습니다.  두바이라는 곳이 워낙 황당하다 싶을 정도의 프로젝트가 진행되는 곳이기도 합니다만, 이 프로젝트도 엄청 멋지군요 ...

이 건물의 정식 명칭은 "RAK Convention and Exhibition Centre Ras Al Khaimah" 입니다.  네덜란드의 OMA(Office for Metropolitan Architecture)의 건축가인 Rem Koolhaas가 설계를 했는데, 이런 형태로 만들 경우 공간의 활용도가 매우 뛰어나다고 합니다.  중앙에는 여러 개의 호텔들과 주거공간 및 사무실이 들어섭니다.






중앙에 있는 커다란 구멍을 통해 충분한 햇빛이 들고, 동시에 내부에 멋진 자연 식물원 또는 정원을 조성하기 좋은 환경이 만들어 집니다.




이 건물은 새로 건설되는 "RAK Gateway"라는 신도시 지역 바로 옆에 위치하게 되는데, 신도시 역시 상당히 독특한 컨셉으로 계획되고 있어 실제 건축이 완료된다면 팜에 버금가는 상당한 볼거리가 될 것 같습니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두바이는 공사중 ...

이 말보다 더 두바이의 상황을 잘 알려주는 말도 없을 듯 싶다.  앞서 글을 올린 바 있는 두바이의 구도심지인 Creek 지역을 제외하고, 아부다비 쪽에 보다 가까온 주메이라(Jumeirha) 지역을 중심으로, 수 많은 빌딩들이 현재 건축되고 있으며 앞으로도 건축될 예정이다.  이 많은 건물들이 어떻게 주인을 찾을 수 있을지도 관심거리인데, 수 많은 분양사들이 쇼핑몰마다 진을 치고 집과 오피스를 팔고 있다. 

현재도 공실률이 50% 가까이 된다는데, 혹 수요/공급의 불균형으로 갑자기 거품이 꺼지는 일이 발생할 경우 엄청난 피해가 있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  거기에 건축비와 인건비가 지속적으로 오르고 있어, 대형 사업을 수주해서 수년간 시공을 해온 국내 건설사들도 상당수 적자를 보고 있다고 하니 마음이 좀 착잡하다.

두바이의 여러 프로젝트 중에서 세계에서 가장 높은 빌딩과 이 빌딩 주변으로 세계 최대의 지하쇼핑몰을 조성하는 프로젝트인 "Burj Dubai"는 국내 기업인 삼성건설이 참여하고 있어 국내에도 널리 알려진 프로젝트이다.  두바이 여행 중, Burj Dubai 바로 옆에 있는 팰리스 호텔에 묶었는데, 호텔 시설도 훌륭하고 바로 옆에 Burj Dubai가 올라가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팰리스 호텔 방에서 바깥을 내려다본 풍경.  아름다운 호텔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텔 정문의 야경.  밤풍경이 더 아름답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텔 앞에서 바라본 세계에서 가장 높은 빌딩인 "Burj Dubai".
삼성건설이 적자는 보고 있다지만, 광고효과는 클 것 같다.


현재 두바이에서 실행되고 있는 수많은 프로젝트 들이 대부분 가까운 미래에 완성될 것들이 많다.  그렇다면, 이미 지어졌거나 운영하고 있는 것 중에서 세계적인 명물이 된 것은 무엇일까?

아마도 많은 사람들이 세계 최고의 7성 호텔로 유명한 "Burj Al Arab" 호텔을 꼽을 것이다.  모든 방이 2층으로 되어 있는 스위트 룸이고, 호텔 투숙객이거나 또는 엄청나게 비싼 레스트랑에 예약을 한 예약자 확인이 되지 않은 사람들은 아예 접근도 못하게 해 놓은 곳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텔 앞 진입로에서 한 컷


이 호텔은 주메이라 비치와 직접 연결되어 있어 언제라도 바닷가에 나가서 해수욕을 즐길 수 있다.  호텔 옆에 비치가에서 이 호텔을 바라보면서 한 컷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버즈 알 아랍 호텔 근처에는 다양한 쇼핑몰들이 많다.  그렇지만, 그 중에서도 아라비아의 전통적인 시장인 Bazar를 본 딴 곳이 있는데, 살 것도 많고, 볼 것도 많아서 아이쇼핑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바자 내부에 있는 광장에서도 버즈 알 아랍 호텔이 잘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랍 전통 마켓인 바자의 복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연장이 있는 곳에서 버즈 알 아랍 호텔이 잘 보인다.


버즈 알 아랍 호텔이 있는 주메이라 지역에서 조금 더 수도인 아부다비 쪽으로 이동을 하면, 미국이나 서양에서 온 외국인들이 집중적으로 거주한다는 마리나(Marina) 지역이 나온다.  이 지역에는 수 많은 개인 요트 들이 정박해 있고, 커다란 아파트 형태의 건물 및 오피스 빌딩들이 경쟁적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표적인 부유층 주거지인 마리나 지역


이 곳에서 조금 더 아부다비 쪽으로 가면, 버즈 두바이 프로젝트가 완료되기 전까지는 아시아 최대의 쇼핑몰로 이름을 걸고 있는 "에미리트 몰 (Emirates Mall)"이 있다.  이 쇼핑몰은 엄청난 규모로도 유명하고, 세계 최고의 호텔 체인 중의 하나인 켐핀스키(Kempinski) 호텔이 들어와 있는 것으로도 유명하지만, 뭐니뭐니해도 이 쇼핑몰 최고의 명물은 거대한 스키장을 옮겨 놓은 "스키 두바이 (Ski Dubai)"가 아닐까 싶다.  

실내 스키장 자체는 이제 더 이상 특이한 것도 아니고, 국내나 일본에도 있지만, 열사의 사막 한 가운데에 연중 눈을 만나볼 수 있도록 조성한 스키장이라는 측면에서 스키 두바이는 인간이 만들어내는 것의 극한을 보여주는 상징적은 건축물이라 할 수 있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두바이하면 세계최고의 7성 호텔과 엄청난 규모의 테마파크인 두바이랜드, 거대한 야자수를 닮은 팜 프로젝트, 수 백개의 인공섬으로 전세계를 그려낸 월드 프로젝트 등이 가장 먼저 떠오르지만, 두바이의 역사를 간직하고 있는 구도심에 해당하는 지역이 두바이 크릭이다.

두바이 크릭(Dubai Creek)은 두바이에 위치한 작은 강으로 바닷물이 직접 들어와 형성되었다. 두바이 크릭을 기준으로 두바이는 크게 데이라(Deira) 지역과 버두바이(Bur Dubai) 지역으로 나뉘는데, 가장 먼저 두바이 지역에 정착한 배니야스(Bani Yas) 부족이 19세기에 정착한 곳이 버두바이 지역이다.  이들은 이곳에 현재의 알 막툼(Al Maktoum) 왕조를 20세기 초에 세우고, 도우(dhows)라고 불리는 작은 배를 이용해서 인도와 동아프리카에까지 이르는 무역을 하였다.  

두바이 지역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한 것은 바로 진주 산업이었다.  두바이 크릭에서는 자연산 진주가 많이 발견되었는데, 이를 바탕으로한 무역을 하면서 생활을 영위하였다.  그러다가, 1930년대 활성화되기 시작한 양식진주로 인해 이러한 진주를 활용한 무역에 큰 타격을 입게 되었는데, 후에 1950년대에 들어서 석유가 발견되기 전까지 매우 어려운 시기를 보내게 된다.

과거 두바이에서 또 하나의 주요한 산업은 어업이었다.  물이 따뜻하고 얕기 때문에 다양한 물고기들이 서식을 하였다.  도우는 물건을 운반하는 용도이외에 고기를 잡는데에도 많이 이용되었으며, 즉석에서 고기를 잡고 운송을 하면서 생활하였다. 1955년 크릭을 개발하는 계획이 세워지면서, 크릭을 파서 수심을 증대시켜 보다 큰 배가 들어올 수 있도록 하며, 작은 댐과 해변에 물품들을 보관하고 동시에 이를 싣고, 내리는 역할을 하는 창고(cargo)도 만들어졌다.  1970년대까지의 지속적인 개발을 통해 500톤 정도 크기의 배가 들어올 수 있게 되었으며, 이러한 개발이 결국 두바이가 현재의 재가공무역 및 여러가지 물류기지의 역할을 하게 되는 전기를 마련하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바이 크릭의 현재. 다양한 형태의 배가 다니며,
두바이가 현재의 세계적인 도시로 성장하게 된 견인차의 역할을 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바이 크릭에 위치한 쉐라톤 호텔 앞에서 본 밤풍경.  조명이 화려한 배들이 연신 지나간다.


두바이 크릭 주변에 위치한 두바이 헤리티지촌(Dubai Heritage Village)는 두바이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지닌 곳으로, 두바이의 전통적인 가옥의 형태를 그대로 유지하고 있는 곳이다.  이 지역에 있는 2개의 탑이 외적으로부터의 침입을 감시하도록 되어 있었는데, 이들은 1880년대 현재의 두바이 왕가의 기원이 되는 Shaikh Hasher bin Maktoum bin Butti가 두바이를 지배할 때 지어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바이의 전통적인 가옥의 형태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과거 두바이 사람들의 생활의 터전이자 가장 중요한 운송수단이었던 전통배 도우(Dhow)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바이 크릭을 따라 들어서 있는 식당가.  낮에는 한가하지만, 밤이 되면 꽤나 시끌벅적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헤리티지 촌에 위치한 현 국왕의 할아버지인 Sheik Saeed Al Maktoum의 집.  이 당시만 해도 외적으로의 침입을 막기위한 요새의 형태로 집을 지었으며, 전형적인 부족장 정도의 수준의 국가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Saeed 국왕의 요새의 형태를 한 집의 모습과 당시에 사용하던 유품들이 박물관의 형태로 전시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상택시를 타고 건너와서 반대편에 들어선 호텔들을 바라보면서 한 컷 ...


두바이 크릭의 상류 쪽에는(정확하게는 이 개념이 맞지 않는다. 강처럼 수원이 있어서 물이 흘러내려와 바다로 흘러내려 가는 것이 아니라, 바닷물을 끌어들여서 만든 인공하천과 같은 것이므로) 현재 다양한 공원과 도시개발 프로젝트가 진행되고 있다.  그 중에서 헬스케어 시티 인근에 위치한 어린이공원(Children City)에 잠깐 들러 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바이 크릭 하구 주변의 역사적인 곳들과는 달리 상류 지역에 개발되고 있는 신도시들은 매우 깨끗하고, 다양한 쇼핑시설과 공원, 골프장 등 주거환경이 매우 깨끗하고 잘 조성이 되어있다.  아래 그림은 잘 개발된 쇼핑센터 중의 하나이 "Wafa City"이다.  이집트의 피라밋을 테마로 하여 오벨리스크와 작은 스핑크스까지 있는 깔끔한 쇼핑몰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두바이에는 상상하기도 어려울 만큼의 많은 도시 프로젝트가 진행된다.  이미 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진 3개의 야자수 형태의 거대한 인공섬과 만, 그리고 수 백개의 인공섬을 조성하고 이를 연결하는 "The World" 프로젝트, 세계 최고로 높은 빌딩과 이를 연결하는 거대한 쇼핑몰을 짓는 버즈두바이(Burj Dubai) 프로젝트, 대규모 공항과 항구, 그리고 세계최대의 테마파크로 조성되고 있는 두바이랜드에 이르기까지 정말 글자 그대로 도시 전체가 공사판인 곳이다.

거기에 더해서 두바이 도시 내부에 여러가지 형태의 특화된 지역개발이 이루어지고 있는데, Sun Microsystems나 Microsoft와 같은 거대 인터넷 기업들이 입주하고 있는 인터넷시티, 주로 비즈니스와 금융 분야에 특화되는 비즈니스 시티, 그리고 제조업 위주로 조성하고 있는 인더스트리 시티와 대규모 공항과 항구를 연결하면서 동시에 관세면제 혜택을 주는 Jafza 경제특구에 이르기까지 그 형태도 다양하다.  그 중에서도 직업이 직업인지라 우리가 가장 관심을 가진 곳은 바로 의료특구로 불리는 헬스케어시티(Healthcare City) 프로젝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UAE는 정부에서 정책적으로 2030년까지 병원 산업을 집중 육성하고 있으며, 경제자유지구(economic free zone) 개념을 이용하여 100% 외국인 소유가 가능하도록 함과 동시에, 의료서비스에 대하여 단순화된 라이센스 획득, 행정편의, 비자처리 등과 같은 복잡한 절차를 정부차원에서 지원하여 국내외에서의 활발한 의료산업에의 투자가 가능하도록 하고 있다.  두바이 헬스케어시티의 경우 하나의 독립된 의료특구의 형태로 움직이며, 각종 라이센스나 의료기관에 대한 허가 등이 특구 내에서 자율적으로 정하고 이를 추진할 수 있는 강력한 권한을 가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 사진은 현재 공사가 한창인 하버드 대학의 두바이 센터(HMSDC, Harvard Medical School Dubai Center)이다.  HMSDC는 두바이 헬스케어시티의 중앙에 위치하며, 전세계의 여러 제약회사들과 함께 다양한 교육 및 연구환경을 동시에 제공한다.  또한, 중앙에서 가장 높은 수준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면서 헬스케어시티 전체의 효과를 극대화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는데, 두바이 정부에서는 이곳에서만 연간 1조원 이상의 국부가 창출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 사진에서 보이는 건물은 해외의 유명한 전문 클리닉들이 하나와 복합단지 형태로 들어오는 병원으로 아직 완전히 입주가 완료가 되지는 않았으나, 각 전문분야에서 성공한 여러 클리닉들을 쇼핑몰의 형태로 같이 묶고 동시에 첨단 시설을 지원함으로써 효율성을 극대화하는 병원이다.  우측 건물에 무어필드 안과병원(Moorfields Eye Hospital)이 입주를 준비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시에 이 건물에는 다양한 다국적 제약회사의 오피스가 같이 자리를 잡게 되는데, 건물의 뒷편에 세계적인 제약회사인 노바티스(Novartis)의 로고가 선명하게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헬스케어시티 맡은 편에 보이는 캐나다 스페셜리스트 병원 (Canadian Specialist Hospital).  공식적으로는 헬스케어시티 안에 들어가 있지는 않지만 먼저 개원을 해서 현재 상당한 성공을 하고 있는 캐나다 병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 사진은 두바이에서 처음으로 국제병원인증인 JCI (Joint Commission International) 인증을 받은 아메리칸 병원 (American Hospital) 이다.  200병상이 채 안되는 비교적 작은 규모의 병원으로 헬스케어시티 바로 옆에 위치하고 있지만, 현재 운영 중인 병원 중에서는 두바이에서 가장 명성이 높은 병원이라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바이의 헬스케어시티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다양한 의견이 존재한다.  도시계획적인 측면에서의 구상이나 제도적인 파격성은 매우 좋지만, 하나의 거대한 미니 신도시 형태의 의료시설이 집중적으로 위치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먼거리에 있는 일반 주거지역에서는 가까운 곳에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없다는 단점이 있다.  또한, 환자가 대규모로 발생하는 이벤트가 있거나 주변의 인구증가에 따른 도시의 팽창이 될 때 교통혼잡에 대한 우려가 상존하고 있어 복합도시의 형태로 개발하는 것이 더 좋다는 의견들도 많이 나오고 있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