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 앤더슨(Chris Anderson)은 자신의 저서 "Free" 를 출간하면서 PDF 형식으로 책의 내용을 인터넷을 통해 다운로드 받을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대신 인쇄본의 경우에는 돈을 주고 구입을 해야 합니다.  이 실험을 통해 크리스 앤더슨은 전작보다 많은 책을 판매하였고, 최소한 공짜로 PDF 파일을 뿌린다고 해서 저서를 판매하는데 엄청난 영향을 받지는 않는다는 것을 증명하였습니다.  뒤이어 뉴욕타임즈의 스타기자인 데이빗 포그(David Pogue) 역시 같은 방법으로 책을 출간해서, 성공적으로 책 판매를 하였습니다.  

그렇지만 이런 현상이 일반적인 다른 작가들의 경우에도 성립할까요?  이와 관련하여 최근 John Hilton III 와David Wiley 박사팀이 연구한 결과 일반적인 작가의 경우에도 그리 다르지 않음을 증명한 논문이 소개되었습니다.  이 연구에서 책의 판매량은 BookScan 의 판매량 데이터를 이용하였고, 총 4가지 카테고리의 41개 책을 대상으로 연구를 수행하였습니다.  이들 각각의 책에 대해 PDF 파일을 만들고, PDF 파일을 뿌린 뒤에 전후 8주의 판매량 추이를 추적관찰하는 것이 연구내용입니다.  

결과는 어땠을까요?  4가지 카테고리 중 3가지 카테고리의 책들은 공짜 PDF 가 뿌려진 후 책의 판매가 증가하였습니다.  대부분의 책들이 시간이 지날수록 판매량이 감소하는 것을 감안하면, 사실 상 대부분의 책의 판매가공짜 PDF 배포에 의해 긍정적인 영향을 받았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과거 킨들을 통한 책을 판매를 할 때, 시리즈로 나오는 책의 첫 권을 공짜로 풀면, 2~3권 등은 판매가 크게 증가한다는 것이 증명되기도 하였습니다.  

아직 국내에서의 결과는 사실 예측하기 힘듭니다.  문화도 다르고, 이런 시도가 성공한다는 보장이 없기 때문에 출판사들이 모험을 잘 하지도 않을 것입니다.  그렇지만, 개인적으로 다음 책은 꼭 PDF 파일을 공짜로 뿌리면서 판매를 해보고 싶습니다.  다만 출판사가 이런 조건을 받아들여야 하겠지요 ...  여러분은 어떻게 될 것 같으신가요?  


참고자료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  5 ,



출판사에 계신 분들에게는 정말 중요한 자료가 발표되었습니다.  오라일리사가 1년 반 전에 DRM(Digital Right Management, 디지털 저작권관리)을 자신의 전자책에서 모두 제거한 이후의 판매실적을 보면 2009년, 2008년에 비해 104% 증가하였습니다 (윗 그림).  2007년에서 2008년의 증가율이 50% 정도였던 것을 감안하면 대폭향상된 것입니다.  

아직까지 인쇄된 책의 매출액을 따라잡고 있지는 못하지만, 현재 인쇄형태의 책의 판매량은 매년 두자리 수에 가까운 비율로 하강곡선을 타고 있는 것을 감안하면 수년 내에 전자책 판매가 가장 중요한 수입원이 될 것은 확실합니다.  

물론 이런 증가가 DRM 을 제거했기 때문에 아니라, 전자책 판매 자체의 상승세가 영향을 미친 부분이 많을 것입니다.  그렇지만, 일부 출판사들이 생각했던 것처럼 DRM 을 빼고 복제에 대한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마치 커다란 재앙이 있을 것이라고 했었던 주장이 전혀 사실이 아니라는 것을 증명하는 데에는 부족함이 없어 보입니다.  자연스럽게 전자책 컨텐츠를 누구나 얻을 수 있고, 유용하다고 생각하면 실제로 구매로 이어지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입니다.  물론, 컨텐츠의 종류에 따라 위험성이 있는 부분도 있을 것 같습니다만, DRM으로 벽을 치고 많은 사람들이 못들어오게 하는 형태나 인쇄해서 팔아야 한다고 생각하는 기존의 선입견은 분명히 바뀌어야 한다는 생각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  2 ,

오늘은 웹 2.0 시대의 새로운 아이콘의 하나로 부상한 SF 소설작가 코리 닥터로우(Cory Doctorow)를 소개할까 합니다.  닥터로우는 유명 블로그 중의 하나인 Boing Boing (http://boingboing.net)의 공동 편집자 중의 한 명이며 SF 작가이자, 동시에 유명 블로거입니다.

또한 닥터로우는 작가이자, 동시에 그는 크리에이티브 커몬스(Creative Commons)와 같은 새로운 자유화된 저작권과 대중화를 위한 사회운동을 전개하는 것으로도 유명합니다. 




닥터로우의 첫번째 소설인 "Down and Out in the Magic Kingdom"은 2003년 1월 발행된 Creative Commons 라이센스를 적용한 첫번째 작품 중의 하나입니다.  Creative Commons 라이센스가 2002년 12월에 처음으로 시작되었는데, 닥터로우는 이를 실천함으로써 대중화를 이끄는데 지대한 공헌을 하였습니다.  CC는 오픈소스의 대명사인 GPL 보다도 훨씬 자유로운 개방형 저작권을 정의합니다.  누구나 글을 재배포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이를 이용하여 파생된 새로운 창작물을 만드는 것에도 아무런 제약을 두지 않습니다.

닥터로우는 사실 현재 SF 소설가로서 세계적인 인정을 받고 있는 작가입니다.  2000년에 이미 그해 최고의 신예작가에게 주는 상인 John W. Campbell 어워드를 수상했을 정도로 정상급 작가이며, 그의 2003년 CC 라이센스로 발행된 소설 역시 Locus 어워드를 수상했습니다.  그 후에도 상당히 좋은 장단편 소설을 인터넷을 통해 많이 공개한 바 있지만, 현재는 워낙 공전의 히트를 친 블로그 서비스인 보잉보잉의 공동 편집자로서 더욱 유명세를 떨치고 있습니다.  현재 세계적인 인터넷 잡지인 와이어드(Wired)의 작가로서도 활동하고 있으며, 뉴욕타임즈 선데이 메거진이나 보스톤 글로브와 같은 메이저 언론사의 잡지에도 많은 글을 기고하고 있습니다.

사실 닥터로우의 소설도 유명하지만, 전세계에 이름을 날린 것은 과거 소니-BMG가 저작권 보호를 위해 DRM(Digital Rights Management) 소프트웨어를 소니의 CD를 사용할 때 자동설치한 사건에 대해 보잉보잉을 통해 전세계에 알리면서 소니-BMG가 엄청난 타격을 입었던 사건일 것입니다.  사실상 닥터로우가 자신의 팬들에게 무료로 전자소설을 제공하는 것은, 독자들이 돈 한푼 받지 않고 작품을 전파하는 전도사라는 것을 알기 때문입니다.  좋은 글에, 좋은 소설을 썼다면 그만큼 수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질 것이고, 경우에 따라서는 사람들이 자신들이 원하는 방법으로 여기에 보상을 한다는 것을 알고 있는 것이지요 ...

경우에 따라서는 인쇄물의 형태로 출판할 수도 있으며, 웹 사이트를 통한 광고나 기부 등의 형태도 가능할 것입니다.  이와 같은 사례는 무료 음악을 제공하는 뮤지션들에게도 비슷하게 일어나고 있습니다.  다음에는 유명한 웹 2.0 시대의 뮤지션들과 그들의 음악에 대한 이야기를 써볼 까 합니다.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