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rlene Li'에 해당하는 글 1건

세계적인 리서치/마케팅/PR 회사인 포레스터 리서치의 부사장으로 재직 당시 그라운드스웰(Groundswell) 이라는 베스트 셀러를 공저하고, 현재는 Altimeter Group 을 이끌고 있는 Charlene Li 가 Dachis 그룹에 와서 강연을 한 개방형 리더십에 대한 슬라이드 자료가 있어서 공유하고자 합니다.  그녀가 새로 집필한 책(Open Leadership)에 대한 요약이라고 생각되는데 가능한 빨리 구해서 읽어보고 싶네요 ...

슬라이드만 보면 재미가 없지요?  제가 나름대로 이해한 내용을 바탕으로 글로 다시 요약정리도 같이 해 보았습니다.


공유의 문화, 그리고 개방형 리더십

공유(sharing)와 협업(collaboration) 이라는 단어가 최근 웹 2.0 과  소셜 웹을 바탕으로 한 새로운 비즈니스 패러다임의 가장 중요한 단어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바야흐로 공유의 문화가 일반화 되고 있다고 할 수 있는데, 이런 공유의 문화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그것은 아마도 관계(relationship)일 것입니다.

공유와 협업을 위한 새로운 관계를 만든다는 것이 새로운 비즈니스를 만들어 가는 핵심용인이 되고 있습니다.  과거에는 명령하고 컨트롤(command & control)을 통해 생산성을 극대화하는 노력이 중요했다면, 이제는 적극적인 외부와의 관계를 통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공유와 협업의 정신이 더욱 중요합니다.

그런데, 이런 새로운 비즈니스의 규칙에 과거의 전통적인 기업이나 개인이 생각보다 적응을 하지 못합니다.  소셜 비즈니스나 소셜 웹에 대한 대처에 어려움을 겪는 것은 아마도 기업들이 아직도 관리와 컨트롤에 대한 미련을 가지고 있는 것이 가장 큰 이유일 것입니다.  그 중에서도 리더십의 문제가 가장 심각하며, 이런 새로운 패러다임 변화에 적응하기 위한 개방형 리더십을 가질 수 있는지 여부가 앞으로의 성공을 좌우하는 시대가 되어가고 있습니다. 서로의 필요를 위해 공유와 협업을 하려면 현재 가지고 있는 컨트롤이라는 권력을 내려놓는 자신감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개방의 10 요소와 소셜 전략

Charlene Li 는 개방(openness)의 10 요소를 크게 정보공유(information sharing)의사결정(decision making)의 차원에서, 정보공유를 위해서는 설명(Explaining), 업데이트(Updating), 대화(Conversing), 오픈 마이크(Open Mic), 크라우드소싱(Crowdsourcing), 플랫폼(Platforms)의 6가지 요소를, 의사결정과 관련해서는 중앙집중(Centralized), 민주적(Democratic), 자기관리(Self-managing), 분산(Distributed)의 4가지 요소를 꼽았습니다.

그리고, 소셜 전략의 차원에서는 학습(Learn), 대화(Dialog), 지지(Support), 혁신(Innovate)라는 4가지 키워드를 이야기 하는데, 언제나 학습에서 시작하여야 하며, 이를 위해 소셜 모니터링 도구를 활용할 것과, 커뮤니티와의 대화, 관계가 있는 사회적 조직에 대한 지지, 그리고 이러한 과정을 통해 들어온 피드백을 적극적으로 활용한 혁신을 이룰 때 성공할 수 있다고 강조합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실패에 대한 용인(Embrace Failure)을 하는 문화와, 신뢰를 구축하고 적절한 위기관리를 하는 것이 성공의 지름길이 될 것입니다.  


이들 각각에 대한 보다 심도있는 고민이 필요하지만, 앞으로의 경영기획과 관리에 매우 중요한 키워드가 아닌가 합니다.  저도 이와 관련한 고민과 공부를 많이하고 있는데, 책을 구해서 한번 읽어보고 개방형 리더십에 대해 많은 분들과 같이 의견을 나눌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Charlene Li at SBS2010
View more presentations from Dachis Group.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