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food'에 해당하는 글 1건

from CNET.com


뉴욕 맨하탄 한 가운데에 햄버거 2.0 을 표방하는 가게가 문을 열었습니다.  2.0 이야기는 많이 들었지만, 햄버거에 2.0을 붙이니까 이상하지요?  하지만, 이제는 이와 같이 전통산업에 웹 2.0 철학이 결합된 사례가 점점 많아지면서 인터넷에서 시작된 혁신적인 변화의 철학이 일반화되기 시작할 것입니다.

이 회사는 일단 건강한 햄버거 가게를 표방하면서, 다양한 조합의 햄버거를 인터넷을 통해 주문할 수 있습니다.  가능한 조합의 수가 1억 4천만 가지에 이르는데, 주문을 하기 위해 전통적인 방법으로 카운터에 줄을 서서 종업원을 상대로 주문을 할 수도 있지만, 인터넷을 통한 주문도 가능하며, 가게에 가서 앉아 있으면 종업원들이 돌아다니면서 주문을 하거나, 가게에 비치된 아이패드를 활용해서 주문을 할 수도 있습니다.  

재료가 많기 때문에 다양한 조합이 가능한 것인데, 예를 들어 연어를 중심으로 독특한 샐러드를 결합한 연어버거 등도 주문이 가능합니다.  공간은 3층으로 구성되어 있어서 모든 좌석에 전원이 공급되며 Wi-Fi 가 공짜로 제공되기 때문에 식사를 하고 일도 할 수 있으며, 커다란 비디오 스크린과 프로젝터도 제공되어 이 공간에서의 최근 트윗과 포스퀘어 체크인을 모든 사람들에게 보여줍니다.  6대의 아이패드를 빌려서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기다리는 동안의 무료함도 극복할 수 있습니다.

마케팅 전략은 어떻게 할까요?  4food.com 은 전통적인 마케팅에 돈을 거의 쓰지 않았습니다. 매장을 이용하는 사람들의 바이럴 파워를 최대한 활용하고 있는데, 특히 자신들이 직접 조합한 햄버거 메뉴를 저장하고, 자신만의 근사한 이름을 붙일 수 있도록 하였고, 이 메뉴를 좋아한다는 것을 간단히 트위터나 페이스북, 심지어는 유튜브 비디오 광고에까지 매우 쉽게 나타낼 수 있도록 함으로써 고객들이 자발적으로 입소문을 쉽게 낼 수 있도록 하는 것에 세심한 신경을 썼습니다.  더 나아가서 이렇게 저장한 메뉴가 다른 사람들에게 판매가 될 경우에는 25센트를 적립시켜 주기 때문에 자신의 메뉴를 전파시키도록 독려를 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기존의 요식업체들이 서비스를 제공하는 측과 소비자가 명확히 구분이 되어있다면, 4food 에서는 소비자들이 생산과정에 개입도 하고, 이들이 직접 마케팅을 할 수 있도록 장치를 마련하는 프로슈밍(prosuming)과 바이럴(viral) 전략을 적극적으로 구현하였다는 측면에서 '햄버거 2.0' 사업이라고 할만 합니다.






'그린'을 표방하는 것도 눈에 띕니다.  건강에 초점을 맞춘 다양한 음식재료들도 그렇지만, 발생하는 음식 쓰레기들을 쉽게 처리할 수 있는 24시간 음식쓰레기 처리기계를 갖추고 있으며, 건물에 적용된 건축자재나 자연광을 활용하는 등의 세세한 설계에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는 소소한 아이디어들을 접목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문제점도 없는 것은 아닙니다.  무엇보다 막상 문을 열고보니 어쩔 수 없는 요식업체이기 때문에 인터넷과 같이 트래픽이 과다하게 발생할 경우의 문제에 대한 대비가 원활할 수가 없었습니다.  이미 이들의 새로운 시도가 여러 차례 다루어지면서 맨하탄 가게에 많은 사람들이 몰려들고 있는데, 특히 점심시간에 최소한 한 시간 이상을 기다려야 음식을 받을 수 있는 심각한 대기지체 현상이 나타나면서 초기에 몰려든 사람들이 많은 불만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또한, 음식값이 상대적으로 많이 비싼 것까지 겹쳐서 초기에 기대했던 긍정적인 바이럴보다는 부정적 바이럴도 만만하지 않게 퍼지고 있는 점도 큰 부담이 되고 있습니다.  이 문제는 인터넷 2.0 기술을 접목한 새로운 전통산업을 추구하는 곳들이 공통적으로 만나고 있는 문제점이라고 할 수 있는데, 이와 관련하여 제가 Blank-Label.com 의 사례를 들어 설명한 포스트도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전통산업은 인터넷과 같이 그렇게 간단히 확장하거나 대처가 가능한 부분이 아니기 때문에, 해당 산업의 운영 노하우나 이해도가 높은 사람들이 같이 협력을 통해 해결책을 마련하지 않으면 안된다는 교훈을 이러한 초기의 혁신기업들이 잘 보여주고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연관글:

그렇지만, 이런 문제점들도 트위터로 꾸준히 접수하고 있고, 워낙 독특한 개념으로 시작된 곳이기 때문에 꾸준한 성장이 기대됩니다.  벤처캐피탈들도 이들의 가능성을 인정하고 투자를 하고 있기 때문에, 확장을 하면서 시스템을 더욱 잘 갖추어 나간다면 새로운 스타 체인이 탄생할 지도 모르겠습니다.  국내에서도 이러한 창의적인 시도를 하는 곳들이 많이 등장했으면 좋겠습니다.  이제는 기회가 전통산업의 첨단화에서 옵니다.  특히 서비스와 제조, 유통산업을 주목할 필요가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