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캘리포니아 LA 인근에 태양광 발전과 히터,1500 갤런에 이르는 빗물을 저장하는 등의 지속가능한 자원을 최대한 활용하는 새로운 집을 디자인해서 살고 있는 Frank Pasker 라는 건축가가 화제다. LA의 특성 상 에너지 만큼이나 중요한 수자원에 초점을 맞춘 발상이 돋보인다.

그는 자신이 설계하고 건축한 집에서 자신의 파트너 디자이너와 함께 살고 있는데, 건축가는 새로운 개념이나 기술을 시험할 때 자신이 먼저 체험해보는 것이 좋다는 신념을 가지고 자신의 집에 이런저런 새로운 시도를 많이 해본다고 한다. 이들의 집은 Mount Washington 이라는 산의 중턱에 자리하고 있는데, 2,400평방피트(약 70평) 정도의 땅에 건축비는 60만 달러 정도가 소요되었다.

이들이 주목한 것은 캘리포니아에 부족한 에너지와 물이라는 자원이었다. 집을 디자인할 때부터 어떻게 에너지를 생산/절약하고, 수자원을 보존하고 이용할 것인지가 가장 중요한 목표였다. 특히 수자원의 경우 매우 재미있는 아이디어가 접목이 되었는데, 집에서 흘러나오는 빗물과 세탁기가 버리는 오수, 샤워기와 욕실에서 나오는 오수가 모두 앞 뜰에 있는 밭과 정원으로 배출이 될 수 있다. 아무런 전기장치 없이 중력의 원리에 의해 차고에 있는 50 갤론 크기의 탱크에 모인 물은 3웨이 밸브를 가지고 물을 주는 방식을 통제하는데, 표백제 등과 같이 식물에 해로울 수 있는 물질이 섞인 물은 쓰레기통 쪽으로 버리고, 비교적 깨끗한 물들은 밭과 정원으로 줄 수 있다. 이 시스템은 현재 하루 160갤론의 물을 처리할 수 있는데, LA 시의 하수처리 담당하는 관공서에서는 이들이 하수의 양을 60% 정도 줄여서, 하수처리 비용도 깎아주고 있다고 한다.
 
지하에는 1,500 갤론 정도의 빗물을 지붕에서 부터 연결된 파이프를 통해 담을 수 있는 탱크가 있다. 이렇게 모인 물로도 이후 펜스로 연결된 중력을 통해 정원이나 밭에 물을 줄 수 있도록 하였다. 일반적으로 LA의 단독주택이 하루에 쓰는 물의 양은 280 갤론 정도라고 한다. 그리고, 151 갤론은 자신들의 앞마당을 위해 쓰고 있는데, 이와 같이 효과적인 물을 사용하는 시스템이 도입된다면 가뜩이나 부족한 수자원을 제대로 활용하고 비용도 많이 줄일 수 있을 것이다.

앞으로 이와 같이 우리가 사는 집에 대해서도 어떻게 보다 지속가능하고, 효율적으로 사는 방법에 대해 고민하는 그런 지혜가 필요한 시점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전세계에서 매년 전자제품과 관련한 쓰레기(e-waste)가 2~5천만 톤 정도 나온다고 합니다. 미국과 유럽의 경우 구형 컴퓨터를 버리고, 새 컴퓨터로 바꾸는 주기는 2년 정도라고 하는데, 우리나라는 이보다 조금 길까요? 

사정이 이렇다 보니, 전세계가 이들을 처리하는 문제로 골치입니다.  매년 수천 톤 이상의 컴퓨터와 휴대폰, 케이블, 카메라 등이 유럽과 미국에서 인도로 "재활용(recycling)"이라는 꼬리를 달고 보내집니다.  이들의 일부는 자선재단을 통해 실제로 유용하게 이용되지만, 많은 수는 해체를 통한 재활용 작업에 들어가는데, 인도에서의 유해한 재활용 작업으로 인해 점차 사회문제화가 되어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원문:  E-wasteland - The growing problem of e-waste in India 


많은 양의 전자제품 쓰레기가 땅에 묻힙니다.  인도는 현재 세계에서 가장 큰 전자제품 쓰레기의 매립장이 되고 있습니다.  문제는 이러한 e-waste가 유해하다는 점입니다.  납과 카드뮴, 수은, 구리, PVC 등과 같은 중금속 및 유해한 성분들을 많이 가지고 있기에 태워버리기 힘들다는 점이 가장 큰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바젤 협약에 따르면 이와 같이 선진국에서 만들어진 유해한 쓰레기를 후진국들로 이송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습니다만, 이를 재활용한다는 명목으로 교묘하게 회피하고 있는 것입니다.



위의 사진은 컴퓨터에서 유용한 금속을 얻기 위해서 거대한 산의 호수 속에 컴퓨터를 담구어 놓은 곳을 보여줍니다.  이 과정을 통해 사용된 산은 그냥 거리에 버려지거나, 심지어는 강으로 흘러들어가는 것을 방치하고 있습니다.  동시에 이러한 산처리를 통해 생겨나는 유해한 연기나 대기오염은 주변에 사는 수 많은 사람들의 건강에 커다란 위협이 되고 있습니다.



일단 강력한 산으로 처리가 된 부품들을 이렇게 가열합니다.  이런 과정을 거치는 이유는 금을 얻기 위해서인데, 전자제품에 플레이팅을 할 때 금을 소량 이용하기 때문입니다.  다른 부분들은 모두 날아가고 녹더라도 금부분은 떨어져 나와서 아래로 가라앉게 되는데, 산을 버리고 나면 금을 얻을 수 있습니다.  1kg을 처리하면 보통 약 30g 정도의 금을 얻을 수 있다고 합니다.



마더보드는 구리를 얻기 위해 재처리가 됩니다.  염산 용액과 플라스틱 파트는 모두 긁어서 버리는데, 이들로 인해 토양에 심한 중금속 오염이 생기기도 합니다.


재활용을 위한 처리를 하면서 토양의 오염 뿐만 아니라 각종 유독성 가스와 연기들도 많이 나옵니다.  이들 재처리 시설의 주변 지역의 사람들은 심각한 건강의 위협을 받고 있습니다.  한쪽에서는 대량생산으로 거의 무한정 만들어 내지만, 이를 어떻게 버리고 처리할 것인지에 대해서 좀더 심각히 고민해야 할 시점입니다.

어쩌면 우리나라를 포함한 선진국들에는 이를 처리하기 위한 방안이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렇지만, 중고 및 재활용이라는 명목하에 저개발국가에 전달되어 환경의 오염과 해당 국가 국민들의 건강을 위협하는 현재의 상황에 대해서 전세계적인 고민이 필요한 것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이 하나이고 ,


사회적회사(Social Company)라는 말을 들어보셨습니까?  보통 공익을 위한 사회운동의 경우 NGO (Non-Government Organization) 들이 많이 하고, 비즈니스를 통해 이익을 내는 것은 회사들이 많이 하기 때문에 이를 보통 분리해서 생각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렇지만, 최근에는 이렇게 공익적인 활동을 하면서도 회사와 같이 비즈니스를 통해 이익도 내고, 이익을 사회에 환원하는 형태의 회사들이 전세계적으로 많이 생겨나고 있고, 사람들에게 존경도 받고 있습니다.  아일랜드의 RehabRecycle은 그런 측면에서 가장 존경할만한 회사입니다.

그 이름에서 느낄 수 있듯이, 이 회사는 세계적인 재활용 전문회사입니다.  그런데, 이 회사에서 일하고 있는 직원들 중에는 장애인들이 많습니다.  장애인들에게 일자리를 주고, 이들이 사회적 재활을 통해서 전지구의 환경을 위해서 공헌하도록 만들어 놓은 회사가 바로 이 회사입니다.  즉, 우리 모두가 살고 있는 지구와 사회적 약자를 위해 존재하는 회사인 것입니다.

1984년 처음 설립되어, 재활용 및 쓰레기 처리 기술개발에 전념하여 전세계 표준을 만들다시피 한 회사이며, 국내에서도 이 회사의 기술을 많이 도입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현재 이 회사에서 처리하는 유리, 종이, 전기/전자물품, 플라스틱 등이 매년 10만 톤이 넘는다고 합니다.  아일랜드 전역에 1,800개가 넘는 작업장이 있으며,  전세계 여러 나라에 비슷한 형태의 지사를 가지고 있습니다. 

처음 설립할 당시부터, 회사설립의 목표가 장애인들에게 일자리를 만들어 주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처음부터 회사의 이름도 재활을 의미하는 "Rehab"이라는 단어가 들어가 있는 것입니다.  그로부터, 재활용 기술의 개발과 성공적인 사업성과로 인해 이제 이 회사는 아일랜드를 대표하는 회사가 되었습니다.

이 회사는 장애인들을 위한 회사의 구조나 형태, 그리고 작업환경에 있어서도 전세계의 교범과도 같은 곳입니다.  어떻게 하면, 장애인들이 편안하게 일을 할 수 있고, 그들을 위해 어떤 환경을 제공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 상시 고민을 하고, 해법을 만들어 내놓았습니다. 

언제나 회사와 비즈니스를 생각하면, "돈"을 먼저 생각하기 마련입니다.  그렇지만, 인생은 돈으로만 살 수 있는 것이 아니죠?  국내에서도 최근 대학생 벤처 아이디어 경연대회에서 대상을 탄 학생들이 "소셜벤처(Social Venture)"를 표방하고 이동진료소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앞으로 더욱 이렇게 깨어있는 사람들이 많이 나와서, 이 사회가 더욱 푸르고 아름다워질 수 있었으면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