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의 시대를 가만히 둘러보면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인 경우가 생각보다 많았다. 전통산업에는 긴 역사를 자랑하는 전통기업들이 버티고 있고, 인터넷이라는 신무기를 이용한 작은 기업들이 이런 커다란 기업들의 사업에 겁도 없이 덤벼들고는 한다. 이 싸움의 결과는 간혹은 혁신과 시대의 흐름을 타고 다윗이 승리하는 경우도 있지만, 많은 경우에는 보통 골리앗들이 승리한다. 하지만, 현재와 같이 변화가 빠른 시대에는 이런 다윗들이 수도 없이 나타나며, 이들의 공세에 결국에는 골리앗들이 몰락하는 경우가 점점 많아지고 있다.

이런 변화의 시대에 골리앗들은 어떤 길을 선택해야 할까? 개인적으로 지난 달 텍사스에서 있었던 SXSW 2011에서 펩시코가 좋은 선례를 보여준 듯하다. 펩시코는 혁신적인 개념을 내놓는 스타트업들과 경쟁을 하기 보다는 이들과의 협력을 선택하였다. 마케팅 R&D에 해당하는 파트를 아웃소싱하는 PepsiCo10 이라는 경연을 통해 톡톡튀는 아이디어와 실행력으로 무장한 작은 스타트업들의 지식도 얻고, 이들의 지원을 받아서 회사의 가치도 높인다. 그리고, 스타트업 입장에서도 커다란 회사의 막강한 지원을 받아서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얻을 수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다.

펩시코가 이 경연에서 선택한 회사 중 하나는 Evil Genius Design 라는 스타트업이었다. 고객들이 테마파크 등에서 긴 줄을 서고 있을 때 재미있는 쌍방향 경험을 하도록 한다는 내용이다. 모바일과 쿠폰을 이용한 게임 콘텐츠를 가지고 있는 이 회사는 커다란 회사들의 마케팅 부분에 자신들의 역량을 접목하여 많은 일을 할 수 있을 것이다. 

우리나라에도 점점 이와 같은 다윗과 골리앗의 협업이 많아지고는 있다. 과거처럼 일방적으로 커다란 기업들이 혁신하는 작은 기업의 아이템이나 아이디어를 빼앗아가지 말고, 이와 같이 혁신기업들을 도와주고 같이 동반성장을 하는 새로운 동반자 시대를 열어갈 수 있는 기업들의 시대가 오지 않을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항공 및 국방산업은 복잡하고 돈도 많이 드는 산업입니다.  더구나, 혁신적인 신기술이 계속 개발되기에 그 복잡도는 날이 갈수록 깊어만 가지요 ...

제 블로그에는 혁신적인 경영전략을 통해서, 세계를 바꾸어나가는 선도적인 기업들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하늘의 제왕 보잉에 대한 글을 써볼까 합니다.  참고로, 오늘의 포스팅은 MSNBC에서 보도한 보잉관련 2007년도 기사를 기반으로 작성하였습니다.  원문을 보고 싶으신 분들은 아래 기사를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원문은 보잉의 새로운 기종은 787 드림라이너의 데뷰를 앞두고 쓰여진 글이기 때문에, 그에 대한 이야기가 많습니다만, 이 포스트에서는 787을 개발하면서 보잉이 시도한 협업혁신에 초점을 두고 전개하도록 하겠습니다.

How Boeing transformed the aviation industry by MSNBC


보잉의 787 드림라이너는 13년 만에 나오는 신형 비행기입니다.  보잉 787은 상업용 제트비행기로는 처음으로 탄소섬유 강화플라스틱으로 만들어졌고, 그 밖에 무수한 신기술이 집약되었습니다.  그런데, 그보다 더 놀라운 혁신은 이 프로젝트를 진행한 방식입니다.  설계에는 슈퍼컴퓨터가 백만 시간을 소요하였고, 전세계에 있는 수백명의 비행기 전문가들이 참여를 했습니다.

일반적인 기업들이 기업의 인수합병 게임을 통해 회사의 규모를 키우고 혁신을 인수하는 방법을 이용했지만, 보잉은 비핵심 자산은 과감히 처분하고, 전세계의 협력 네트워크를 최대한 활용하는 방향을 선택했습니다.  과거의 일방적인 주문-하청 구조에서 벗어나, 자신들이 시스템 통합자의 역할을 수행하고, 나머지는 파트너들과 함께 프로젝트 전반의 비용과 위험을 같이 부담하는 방식을 취하였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근본적인 프로젝트 진행방식의 변화를 위해, 설계 및 생산, 유지보수 및 지원과 관련한 모든 부분을 개방해서 진행하였습니다. 

787 프로젝트를 위해 전세계에 산재해 있는 50개의 파트너와 수 많은 부품공급업체와의 협업이 진행되었습니다.  그래서 실제로 보잉 787을 구성하는 모든 컴포넌트 들은 여러 국가들이 자신들의 몫을 직접 만든 다음에, 보잉 본사에서는 최종적인 결합과정만 이루어졌습니다.  보잉의 이러한 협업이 일반적인 아웃소싱과는 완전히 달랐습니다.  과거에 보잉이나 기타 다른 회사들이 취하는 방식은 보잉이 사양을 설계하고, 공급업체는 설계에 맞추어 구현을 하는 역할입니다.  일단 부품이 워싱턴의 보잉 공장에 들어오면, 이를 조립하고 맞지 않으면 다시 제작을 합니다.  과거 보잉이 777 비행기를 만들 때 부품업체에 보낸 요구명세서의 분량이 2500 페이지에 이르렀는데, 공급업체들이 자신들의 노우하우와 창조성을 발휘할 기회는 전혀주어지지 않았습니다.  그에 비해 새로운 협업방식에서는 설계과정 초기부터 파트너들이 참여를 합니다.  787의 요구명세서는 단 20페이지로 공급업체의 창조성과 노우하우가 접목될 수 있었습니다. 




위의 그림에서 보듯이, 787의 엔진은 GE와 영국의 롤스로이스와 협력하여 개발되었습니다.  또한, 수 많은 시스템 업체들이 전 세계에서 협업을 하였고, 여러 시스템과 조립 반제품에 필요한 기술개발과 개념설계 등도 수행하였습니다.  설계 및 개발이 완료되면, 이들이 다시 부품공급업체와의 협력을 통해 자신들의 파트를 훌륭하게 완성해 나갑니다.

과거의 보잉 777이 모든 부품을 모아서 하나하나 용접을 하면서 엄청난 시간이 걸려 제작을 했던 것에 비해, 787은 이미 반제품의 형태로 워싱턴으로 넘어와서, 실제로 워싱턴 공장에서 이루어진 작업은 이들을 레고블록 맞추듯이 맞추는 작업이었습니다.  777의 경우 한대를 조립하는데 13~17일이 소요되었지만, 787은 조립에 단 3일이면 충분합니다. 보잉이 직접 조립하는 것은 수직 날개와 본체이고, 날개는 일본에서, 랜딩 기어는 프랑스에서, 러더 섹션은 중국, 엔진은 영국과 미국에서 날아옵니다. 

이러한 협업이 가능하게 한 일등공신은 24시간 365일 협력업체 들이 하나의 설계 디자인에 맞추어 실시간 업데이트와 작업이 가능하게 만들었던 닷소 데이터베이스 소프트웨어(Dassault database management software) 였습니다.  이를 프로젝트에 참여한 세계적인 기업들이 받아들이기 위해서는 자신들의 독점적인 설계와 프로세스를 공개한다는 대단한 결단이 필요했습니다.  많은 노우하우가 노출되면서, 어쩌면 새로운 경쟁자를 탄생시킬 수도 있었지만 이 프로젝트 참여한 기업들은 과감하게 개방형 프로세스를 수용하였습니다. 

보잉은 787 프로젝트를 수행하면서 단순한 항공기 제조자가 아닌 시스템 통합자로 거듭나는데 성공하였습니다.  사실 보잉과 같은 거대기업이 이렇게 도박적인 프로세스의 변화를 추진하기는 쉽지 않았을 것입니다.  그렇지만, 이와 같은 새로운 협업혁신에 보잉은 미래를 걸었고, 실제로 이 도박은 성공을 거두었습니다.

보잉의 787 프로젝트를 통한 협업혁신의 성공사례는 국내의 대기업-중소기업 하청구조로 이루어진 관행에 대해서 다시 한번 뒤돌아보도록 하는 계기가 됩니다.  대기업은 기업 생태계의 정점에 있습니다.  그렇기에 생태계를 좌지우지할 수 있는 능력이 있습니다.  그렇지만, 대기업이 잘못된 판단과 탐욕으로 생태계를 휘젓는다면, 결국 생태계는 파괴될 수 밖에 없고 이러한 파괴된 생태계에 의한 부작용은 고스란히 대기업과 국민들의 몫으로 돌아오게 될 것입니다.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