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om gas2.org


미국 필라델피아의 한 고등학교(West Philadelphia High School) 학생들이 디젤 하이브리드 레이스 자동차를 완성해서 화제입니다.  시속 100km까지 도달하는 시간은 단 4초라고 합니다.  그리고, 1갤런의 디젤로 현재 60마일(96km)를 조금 넘게 갈 수 있는데, 갤런당 100마일(160km)을 넘는 연비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 자동차의 이름은 Hybrid Attack 이라고 합니다. 웨스트 필라델피아 고등학교에는 자동차/기계공학 아카데미가 있는데, 현재 90개의 팀이 전세계에서 참가하고 있는 Automotive X-Prize  대회의 유일한 고등학교 팀입니다.  이들의 프로젝트는 방과후학교(afterschool project) 형식으로 지도교사인 Simon Hauger의 인솔에 의해 진행되었는데, 이렇게 대단한 성과를 만들어 냈습니다.

이 학교의 학생들이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된 계기는 토요타의 하이브리드 자동차인 프리우스(Prius)를 2003년 대회에서 보고 나서 부터라고 합니다.  학생들은 프리우스와 유사하지만, 훨씬 빨리 달릴 수 있는 자동차를 만들어 보기를 원했고, 학생들을 지도한 Simon Hauger에 따르면 하이브리드 카의 일반적인 선입견을 깰 수 있는 그런 자동차를 디자인하는 것이 가장 큰 목표였다고 합니다.

이 팀은 이미 2002, 2005, 2006년에 Tour de Sol이라는 대체 자동차 대회에서 수상을 한 경험이 있습니다.  Tour de Sol 대회는 최소한 150마일을 달려서 갤런당 100마일 이상을 달릴 수 있는 자동차를 대상으로 하는 대회입니다.  비록 고등학생 들이지만 MIT에서 나온 팀들과의 경쟁에서도 승리할 정도로 탄탄한 기술력과 자신감으로 똘똘 뭉쳐 있고, 학교에서도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으면서 자동차 명문 고등학교로 자리를 매김하고 있습니다.  

이들의 도전을 바라보면서, 우리의 교육을 다시 뒤돌아 보게 됩니다.  과연 우리나라에 이런 교육이 가능할까?  그리고 이런 도전을 가능하게 만드는 선생님들이 있는가?  그런 선생님들이 있다고 해도 이를 전폭적으로 지원해줄 수 있는 학교는?  우리도 하면 된다고 생각합니다만, 아직 갈길이 멉니다.  그렇지만, 포기하지 말고 노력을 해야 겠지요?  마지막으로 동영상 하나 첨부합니다.  학생들도 멋지지만, 인터뷰하는 지도교사가 너무 멋집니다.  역사를 만들어가는 고등학교 ...  권위는 노력과 성취로 만들어지는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Picture from Wired.com


사실 여기에 소개하는 수소 하이브리드 자동차는 작년 연말에 소개되었던 것이니, 최근의 따끈따끈한 뉴스는 아님을 미리 밝혀둡니다.  미래의 자동차를 이야기할 때 전기자동차와 함께 가장 큰 관심을 모으고 있는 자동차이기도 하지요.

현재 수소 하이브리드 자동차 개발에 있어 가장 앞서 있는 곳은 놀랍게도, 거대한 자동차 회사가 아닌 미국 텍사스에 위치한 작은 벤처기업입니다.  Ronn Motor Company라는 곳인데요.  이들의 수소 하이브리드 자동차인 Scorpion이 작년 말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SEMA(Speciality Equipment Market Association)에 소개되었습니다.  이 회사는 수소 자동차 말고도 전기자동차도 개발해서 내놓았는데 전기자동차의 이름은 Tesla Roadster 입니다.

이 회사를 제외하고 거대 자동차 회사 중에서 수소자동차 개발에 있어 가장 앞서 있는 곳은 혼다와 GM 입니다.  혼다는 FCX Clarity 차종을 개발하고 있고, GM은 Chevrolet Equinox가 대표적인데, 수소 연료셀을 이용하여 전기모토를 구동시키는 방식으로 수소자동차를 개발하고 있습니다.  그에 비해 Ronn Motor의 Scorpion은 물을 가수분해해서 만들어지는 가스 수소를 옥탄가 91의 가솔린과 섞은 뒤에 직접 연소시키는 3.5리터급 엔진에 사용하는 방식으로 자동차를 개발했습니다.  이 엔진기술 시스템은 H2GO라고 불리는데, 다른 회사에게도 제공될 것이라고 하네요.  100% 수소로 동작하는 것이 아니니 만큼 연료 효율의 문제가 발생하는데, 약 15~33% 정도의 연료절감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아직까지는 개선의 여지가 많습니다.

트럭을 만들 때 수소를 이용한 부스팅을 이용하기는 합니다만, Scorpion의 경우에는 실시간으로 수소를 전달하는 방식입니다.  이런 형식의 수소자동차는 BMW가 Hydrogen 7이라는 제품에 적용하고 있는데, Hydrogen 7은 커다란 액체수소 탱크를 달고 다녀야 합니다.  그래서 폭발의 위험성 등이 항상 제기가 되고 있지요.  그에 비해, Scorpion의 경우 물탱크에서 바로 수소를 필요에 의해 생산하는 시스템이라 안전성 문제가 해결이 되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Scorpion은 최고 시속 320km/h 정도의 속도를 낼 수 있고, 트윈 터보 3.5 리터 V6 엔진을 장착하고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엔진은 Acura의 것을 개조했다고 합니다.  가격은 $15만달러(약 2억원) 정도이니 돈 있는 사람들이라면 한 번 질러볼 수 있을 수준은 되겠군요. 





아래 3개는 컴퓨터 그래픽으로 다른 색상의 제품들을 보여준 것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이 하나이고 ,



차세대 하이브리드 카이면서 혁신적인 디자인으로 자동차 매니아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는 Aptera의 스파이 샷이 공개되었습니다.  Aptera Forum의 팬이 TED 컨퍼런스에 나갈 준비를 하고 있는 차량의 스파이 샷을 찍었습니다.  어차피 내일 TED 컨퍼런스에 공개가 되겠지만, 하루 먼저 보여준다는 의미가 되겠네요.

더 많은 사진은 이곳에 ...

http://www.flickr.com/photos/21221984@N00/sets/72157613305565560/


참고로 Aptera의 컨셉 모델이 소개된 것은 2007년 9월 말이었습니다.  2.5명이 않을 수 있으며, 10초 정도에 시속 60마일(약 시속 96km/h) 가속이 가능하며, 최대 속도는 시속 160km/h 정도입니다.  에어백, 후방카메라, GPS 등 일반적인 차량의 형태는 모두 갖추고 있으며, RFID 키를 적용하였으며, 태양열 패널과 태양을 이용한 환경조절 시스템이 적용되어 쾌적하다고 합니다.  엔진은 100% 전기로 할 수도 있고, 하이브리드로 장착할 수도 있습니다. 

100% 전기로 할 경우 한번 충전에 120마일(약 182km) 정도를 주행할 수 있으며, 충전은 가정용 110V 플러그에 꽂아서 할 수 있습니다만, 완전히 충전하는데 몇 시간 정도가 걸립니다.  이 경우 가격은 약 $26,900달러(3600만원 정도?)라고 합니다.  하이브리드 옵션의 경우 한번 기름을 채우면 1갤런(3.78리터)당 300마일(약 480km)를 주행할 수 있습니다.  이를 리터당으로 환산하면 리터당 약 127km를 달릴 수 있군요 (대단하네요 ^^).  하이브리드 옵션은 가격이 조금 더 비싸서 $29,900달러(4000만원 정도)가 될 것이라고 합니다.  아래는 과거에 공개되었던 자료 사진들입니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이 하나이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