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토타입'에 해당하는 글 1건


UX 매거진에 매우 좋은 강연이 소개되어 여러분들과 공유하고자 한다.  앞으로는 디자인이라는 개념이 어떤 곳에서든 적용될 수 잇으며, 특히 문화를 바꾸고 조직에 영향을 미치는 측면도 고려해야 한다. 소개하는 것은 Aza Raskin 의 강의로 이런 변화를 끌어내는 데 가장 강력한 도구가 바로 프로토타이핑과 비디오이다. 

프로토타입은 아이디어에서 강력한 쌍방향 커뮤니케이션을 이끌어 낼 수 있는 도구이다. 아이디어를 스케치하고, 다른 사람들의 참여의 영감을 불어넣을 수 있다. 그리고, 이 과정을 통해 스토리를 만들어낸다. Aza Raskin 의 강의 동영상과 슬라이드를 모두 임베딩한다. 참고로, 그는 과거 애플의 매킨토시를 처음 만들어낸 팀에 있었고 이후 사용자 인터페이스 디자인에 관한 책인 "The Humane Interface (인간중심 인터페이스, 국내제목)" 라는 책을 저술하고 시카고 대학에서 교수로 일하다가 2005년 췌장암으로 사망한 UX와 디자인의 대가 제프 라스킨 교수의 아들이다.

30분의 영어 강의를 모두 듣는 것이 좋지만, 이것이 힘든 분들을 위해 가장 중요한 원칙들을 아래 간단히 정리해 보았다. 그리고, 슬라이드 자료로도 많은 것을 느낄 수 있지만, 강의 내부에서 실제로 간단한 프로토타이핑을 진행하는 것을 볼 수 있기 때문에 다소 어렵더라도 동영상 강의를 보라고 권하고 싶다. 그는 코드를 드러내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으며, 75명을 사람들과 즉석에서 프로그래밍을 완성해 나간다. 이렇게 해서 만들어내는 서비스가 바로 트위터 스트림에서 특정 키워드나 주제를 화려하게 보여주는 Zwitter 이다 (아래 링크)

링크:


그의 강의의 핵심내용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 당신의 첫 번째 시도는 아마도 잘못될 것이다. 이를 고려하여 예산을 만들고 디자인 하라
  • 유용한 수준의 산출물을 하루에 끝낼 수 있도록 한다. 그래야 초점을 맞추고 범위를 정할 수 있다. 
  • 적당한 수준의 스케치면 된다. 계획했던 모든 것을 채우려 하지 말라.
  • 당신은 문제를 이해하는 것과 동시에 솔루션을 제시하면서 이를 반복하라.
  • 당신의 코드는 나중에 던져버려질 것으로 생각해라. 대신 후에 리팩터링할 준비를 한다.
  • 저작권/지재권 따지지 말고 자유롭게 개념이나 코드 등을 빌려라
  • 만들어진 프로토타입으로 스토리를 만들어낸다. 프로토타입은 기능의 집합이 아니다.

강의 동영상과 슬라이드 임베딩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