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 잉글리시'에 해당하는 글 1건



여행검색 엔진인 Kayak.com 의 공동설립자인 Paul English 최근 아프리카 전역을 저비용의 Wi-Fi 망을 깔아보는 프로젝트를 구상하고 있습니다.  아마도 이루어질 수 없는 꿈일지도 모르지만, 이런 원대한 꿈을 꾸고 아프리카의 정보격차를 해소할 방안을 마련하는 그의 의도가 아름답게 느껴집니다.

현재 아프리카의 인터넷 보급률은 8.7% 정도라고 합니다.  깨끗한 물과 전기도 중요하지만, 인터넷 역시 향후 빈곤의 고리를 끊을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인프라가 될 것이기 때문에 이런 프로젝트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을 것입니다.  English 는 올 여름 비영리/영리 하이브리드 형태의 단체를 출범시킨다고 합니다.  아프리카와 관련한 사업을 전개하는 비영리단체인 JoinAfrica, 그리고 아프리카 각 나라들의 영리를 추구하는 이동통신사업자들과의 협업을 통해 이 계획을 실행에 옮기려고 하는데, 첫번째 사업은 저속의 인터넷을 누구나 공짜로 접근할 수 있도록 하는 것입니다.  간단한 WiMAC 허브 등을 이용해서 이메일, 구글, 위키피디아, 그리고 다양한 뉴스 등에 접근하는 것을 무료로 가능하게 하되, 동영상이나 다운로드 등은 어렵도록 합니다.  대신 각 나라의 이동통신 사업자들은 더 빠른 접속을 원하는 사람들에게 업그레이드 옵션을 유료로 제공합니다.  세계의 펀드를 모아서 각국의 이동통신 사업자들이 보다 서비스를 잘 하고, 더 많은 회선을 설치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내용도 포함됩니다.  English 가 비영리/영리 하이브리드 모델을 선택한 이유는, 단순히 원조만 하고 끝나는 것이 아니라 각 나라들이 이런 사업을 지속적으로 서비스하고 업그레이드하려면 로컬 사업자들의 능력과 비즈니스 모델을 확보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그가 이런 커다란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된 동기는 위성 인터넷이 가능한 접시 안테나를 구매해서, 몇몇 아프리카 나라들의 마을에 설치를 해주고, 이메일과 Skype 등을 통해 이들이 인터넷을 할 수 있도록 하고, 보스톤에 있는 의사들과 연결을 해서 간단한 영상진단이 가능하도록 하면서 실제로 즉시 치료가 필요한 피부발진 등도 발견하는 등의 성과를 보면서, 이것이 약간의 원조로 일부 마을에 도움을 주는 수준을 넘어서 아프리카 대륙 전체를 대상으로 하는 사업이 되어야 하겠다는 것을 느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아마도 이렇게 도움을 준 나라의 이동통신사들이 망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그렇지만, 그렇더라도 설치한 인프라가 없어지지는 않습니다.  이 프로젝트를 위해 MIT 대학원에 재학 중인 2명의 학생들을 고용하고, 프로젝트 첫 단계를 위해 6개의 아프리카 국가를 이미 접촉하였습니다.  처음에는 최소한의 기본적인 인프라는 있는 지역에서 먼저 시작하고, 점차 확대해 나갈 예정입니다.

아마도 이 프로젝트에 들어갈 소요비용은 수조 원에 이를 것입니다.  일단 자신의 사재를 투입하고, 무모한 일을 시작하였지만, 현재 커다란 인프라와 관련한 파트너들이 도움을 줄 의사를 보이고 있으며, JoinAfrica 역시 사업 경험 등도 풍부하고 다양한 협력 네트워크를 가지고 있어서 가능성은 있어 보입니다.

아마도 그에게는 일생일대의 사업이 되겠지요?  돈을 많이 벌고, 전세계를 떠들썩하게 만드는 스티브 잡스와 같은 사람들이 롤 모델이 되는 것도 좋겠지만, Paul English 와 같은 사람들이 더욱 주목을 받고 많은 사람들의 롤 모델이 될 수 있는 사회가 되었으면 더욱 좋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  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