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생태계'에 해당하는 글 2건


by gleonhard from Flickr


웹 2.0 의 핵심은 어디에 있을까요?  웹 2.0 의 근본에는 사람이 있습니다.  위키피디아, 오픈소스, 트위터 ... 이들의 공통점은 뭘까요?  역시나 사람이죠? 사람들이 새로운 창조적인 가치를 만들어 낼 수 있도록 어떻게 "공유(share)"를 할 수 있도록 조절하느냐?가 바로 웹 2.0 의 근본적인 힘이자 핵심이라고 생각합니다.

웹 2.0 시대가 되면서 가장 중요한 사회문화의 변화코드는 바로 "지식에 대한 필요성(need to know)"에서 "공유에 대한 필요성(need to share)"로 옮겨가는 것입니다.  지식전파와 공유의 중요성은 이미 그 공감대를 넓혀가고 있으며, 이를 도와주는 많은 도구들도 출현하고 있습니다.  아마도 이러한 변화의 흐름은 단기간의 유행처럼 지나가는 것이 아니라, 역사의 변화와도 맥을 같이 하면서 거대한 사회적 변화를 같이 끌어낼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변화에는 우리들이 과거에는 잘못되었다고 생각하는 것이 옳은 것이고, 더 나은 미래로 가는 지름길의 역할을 하게 만드는 것들을 포함할 것입니다.  


과거의 사회, 문화적인 선입견을 벗어나야 ...

그러다 보니, 일부는 과거의 질서를 유지하기 위해서 존재했던 많은 법률적 도덕적, 그리고 문화적인 개념들의 변신을 요구하기도 합니다.  예를 들어, 우리 자식들의 세대에서는 숙제를 자신이 자주 이용하는 소셜 네트워크(페이스북 등)에 올려서 같이 작업을 하고, 거기에서 또 다른 창의적인 발견이나 혁신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도 모릅니다.  과거의 관점에서 본다면, 이렇게 숙제를 공유하는 것 자체는 일종의 부정행위(cheating)라고 생각될 수도 있습니다.  그렇지만, 이제는 서로 상대방의 것들을 보도록 권장하고, 거기에서 자신의 것을 첨부하거나 변경을 통해 더욱 나은 것을 만들어 오라고 하는 것이 더 나는 숙제가 될 것입니다.  이것이 바로 협업(collaboration)의 중요성을 일깨우는 교육방식입니다. 

소셜 소프트웨어를 이용하면, 사용자들이 지식을 공유하는 방법으로 다양한 메시지를 이용하게 됩니다.  트위터의 경우 공적인 트윗과 다소는 사적인 DM(Direct Message)라는 것을 일종의 시그널로 보냅니다.  이러한 메시지 또는 시그널을 넓게 보면, 자신이 어떤 일을 하고 있는지에 대한 스트림(status stream, activity stream), 블로그에 올린 포스트들, 위키나 플리커, 유튜브 등에 올린 파일과 미디어 등이 포함될 것입니다.  일단 이렇게 공유가 되면, 사람들은 이를 바탕으로 여러가지를 만들기 시작합니다.  대화도 하고, 다른 사람들이 공유를 한 것을 바탕으로 새로운 구조가 덧붙여지기도 합니다.  예를 들어, 단순히 태그를 붙일 수도 있고 위치를 다른 곳으로 옮기기도 합니다.  중요한 것은, 이런 식의 변화가 용인된다는 것입니다.  이런 작업을 통해 지식은 진화를 하고 발전을 합니다.  현재 우리가 알았던 지식이나 데이터, 또는 심지어 어떤 서비스가 이러한 상호작용을 통해 진화를 하고, 발전하는 것을 지켜보는 것은 정말 즐거운 일입니다.


사람이 곧 플랫폼이다.

결국 이런 커다란 변화에 있어 다시 한번 중요하게 강조되어야 하는 것은, "사람"이 바로 이러한 플랫폼 그 자체라는 것입니다.  사람들이 이런 일을 하게 만들고, 정말 멋진 일들이 사람들 사이에서 흘러다니고, 사람들의 능력이 이렇게 흘러다니는 것에 생명력을 더욱 강화하고, 더욱 멋지게 만들어 내도록 만드는 것 ... 이것이 바로 과거 수십 년간 인공지능을 만들려고 했던 수많은 컴퓨터 과학자들이 해낼 수 없었던, 인간의 집단지능의 힘입니다.

소셜 미디어, 그리고 소셜 네트워크의 발전방향은 결국 사람이 곧 플랫폼이라는 전제에서 출발합니다. 뭔가 알고 싶은 것이 있다면 지식인을 이용하시나요? 물론 그것도 괜찮은 방법일 것입니다.  그런데, 혹시 트위터에서 질문을 던져본 적 있으신가요?  아직 following/follower가 적다면 그렇게 큰 기대를 할 수 없겠지만, follower가 100명만 넘으면, 특히 그 중에서 비교적 여러 사람들에게 전파를 시켜줄 사람이 있다면 상당히 좋은 답변을 빠른 시간 내에 얻을 수 있습니다.  이미 국내 트위터 사용자들 중에서도 이런 경험 가지신 분들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러한 질문과 답변 과정은 어느 누구의 시간을 많이 빼앗거나, 개인적 비용을 많이 소모하도록 하지 않으면서도 이루어집니다.  이 과정 속에 있었던, 어느 누구도 답변을 할 수 있는 사람을 찾거나, 한참의 시간을 기다리거나, 답을 올리기 위해 정보를 오랫동안 뒤지거나 하는 등의 상당한 비용이나 노력을 지불하지 않았습니다.  다만, 거대한 네트워크 속의 짧은 주목(attention)들이 모여서 이런 결과를 만들어 낸 것입니다.  이런 측면에서 볼 때, 트위터는 매우 효율적인 사람 플랫폼(people platform)으로 동작을 하고 있는 것입니다.

약간 다른 측면에서 바라보겠습니다.  누구나 자신과 관련되어 있는 명함첩이나, 최소한 전화번호부(휴대폰에 저장되어 있는)를 가지고 있습니다.  인맥의 중요성에 대해서는 다들 잘 알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단순히 많은 연락처를 가지고 있고, 명함만 가지고 있다고 해서 이를 잘 활용할 수 있을까요?  정작 필요한 것은 가장 적합한 사람을 빨리 찾아내고 이들과 협업을 할 수 있게 되는 것인데, 이를 위해서는 자신이 알고 있는 사람들이 실제로 어떤 사람들이고, 그들이 가지고 있는 인맥은 어떠하고, 누구를 알고 있으며, 관심사가 무엇이고, 실제로 어떤일을 하고 있는지에 대해서 알아야 합니다.  단순한 명함첩이나 전화번호부를 통해서는 이를 알 수가 없습니다.  그렇지만 페이스북이나 트위터를 생각해 봅시다.  어떨까요?  정리가 잘 되어 있는 것은 아니지만, 사람들의 네트워크, 그리고 이들이 이야기한 것들, 시간순서에 따른 이들의 관심사, 그리고 심지어 무슨 일을 현재 하고 있는지에 대해서도 알 수 있습니다.  사람 플랫폼으로서 갖추어야 할 대부분의 것들을 제공하기 시작한 것입니다.


앞으로의 발전은 어떤 방향으로?

이런 측면에서 바라보면, 트위터와 페이스북은 미래의 환경에 있어 가장 중요한 사람 플랫폼의 기반을 제공합니다.  앞으로의 발전은 어떤 방향으로 나타날까요?  아마도 이러한 기반 플랫폼을 활용한 다양한 응용 플랫폼 기술로 발전하게 될 것입니다.  오늘 이 블로그 포스팅에서 언급한 여러 가능성들을 실제로 실현할 수 있는 응용기술들이 이러한 사람 플랫폼의 기반을 바탕으로 발전하게 될 것입니다.  페이스북과 트위터가 만들어내는 생태계와 각종 써드파티 서비스들을 제가 가장 주목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단순한 서비스로 UV와 PV나 계산하며 피상적인 전망이나 하고 있을 때가 아닙니다.  적어도 미래의 변화를 바라보고 있는 사람들이라면 ...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  2 ,
by b_d_solis 


최근 트위터가 부각되면서, 동시에 네이버에서도 미투데이에 대한 적극적인 마케팅에 나서면서 마이크로블로그 서비스가 새로운 대세를 형성하는 것처럼 보입니다.  이런 추세는 앞으로 당분간 계속될 가능성이 높은데요.  현재로서는 다른 서비스들에 비해 가입자 수가 적지만 확산이 될 수 있는 여지는 많고 향후 보급될 스마트 폰들이 주도하게 될 실시간/모바일 인터넷과 관련한 서비스에 있어서도 역시 가장 중요한 핵심 서비스가 될 가능성이 많습니다.

미투데이를 트위터와 우리나라에서 비교하는데, 트위터와 미투데이의 차이는 굉장히 많습니다만, 오늘은 그 중의 하나라고 할 수 있는 트위터 생태계에 초점을 맞추어 보겠습니다.  최근의 트위터와 미투데이의 라이벌 구도를 바라보는 것이 어째서 단편적인 시각인지 이해를 하는데 도움이 조금이나마 되었으면 합니다.


트위터의 핵심 구성요소는?

그렇다면, 트위터 플랫폼을 구성하는 핵심 구성요소는 뭘까요?  트위터에 대해서 이 블로그에 소개한 글을 포함해서 다양한 분석이 많지만, 가장 핵심이 되는 구성요소는 아래의 3가지로 요약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Follower-Following 구조 : 원하는 대로 맺고 끊을 수 있는 네트워킹. 강력한 전파력.
  • 링크 공유 : 일종의 소셜 북마크 + 추천, 그리고 실시간 정보 플랫폼
  • 실시간 검색 : 실시간으로 유행하는 주제와 찾고자 하는 정보를 실시간으로 찾아낼 수 있는 방법

그 밖에도 다양한 해석을 할 수 있겠지만, 트위터에서 가장 중요한 핵심 구성요소는 위의 3가지라고 생각합니다.  트위터에 대해 좀더 자세히 분석한 글을 원하시는 분들은 아래 링크들을 참고하세요.

연관글:

트위터는 사용자, 그리고 관련 기업들에 의해 진화한다.

트위터는 정말 사용자와 함께 진화해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서비스입니다. 특히, 트윗에 쓰이는 많은 관습(규칙) 역시 사용자들이 만들었습니다.  예를 들어, 해쉬태그(#hashtag)와 답장을 할 때 이용되는 @ 모두 사용자들에 의해 규정되고 진화한 것입니다.  초기에는 140자를 보내는 것과 딸랑 follower-following 구조만 있었습니다.  @과 #이 이용되면서 얼마나 트위터에 큰 변화를 가져왔는지 트위터를 쓰시는 분들은 이해하실 것입니다. 해쉬태그를 이용하면서 토픽 단위로 그룹을 묶을 수 있게 되었고, 이는 또다른 서비스의 발전가능성 역시 품고 있습니다.

트윗의 라이브 스트림을 검색할 수 있는 기능 역시 다른 벤처 기업에서 먼저 개발되었습니다. 1년 전만 하더라도 트위터에서는 특정 단어에 대한 트윗을 검색할 수가 없었습니다.  이 기능은 Summize라는 회사에서 개발했는데, 이제는 트위터에 의해 합병이 되서 기본적인 기능으로 제공되기 시작했습니다.  만약 전세계에 무엇을 하고 있고 그 주변에서 무슨 일들이 일어나는지 말하고 있는 수백만의 사람들이 있다면 어떤 토픽이나 이벤트도 실시간으로 찾아 낼 수 있는 엄청난 수단이 될 수 있습니다.

또한, 아이폰을 비롯한 다양한 휴대폰 환경에 트위터 클라이언트가 이식이 되었는데 이들 역시 전부 개인사용자 또는 작은 벤처기업에서 트위터 API를 이용해서 개발되었습니다.  거기에 사진을 업로드하거나, 투표를 하는 등의 확장 서비스들도 대부분 트위터 자체에서 개발된 것이 아니라 개방된 환경을 이용해서 외부의 사용자들이나 회사들이 개발한 서비스가 빛을 발하게 된 경우입니다.  

이와 같이 트위터는 수 많은 트위터리언 들이 같이 만들어나간 서비스입니다.  트위터의 기본기능 및 기본서비스도 물론 중요하지만, 오늘날의 트위터가 있게 만든 가장 큰 공헌자들은 바로 트위터를 이용하는 사용자들과 트위터를 중심으로 커다란 생태계를 구성하고 있는 작은 기업들입니다.  이러한 트위터 생태계는 날이 갈수록 놀라운 속도로 커지고 다양해지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SickCity라는 서비스는 수많은 도시 지역의 트위터 피드를 분석해서 어느 지역에 인플루엔자나 열병(fever)가 돌고 있는지 실시간으로 추적해 줍니다.  

트위터, 뉴스와 검색 그리고 광고에 큰 변화를 몰고 온다.

트위터는 기존 주류 비즈니스 업게에도 큰 변화를 몰고 오고 있습니다.  이미 뉴스의 경우 빠른 속도의 전파성과 동시에 다양한 형태의 이슈들이 터져 나오면서도 큰 이슈에 대해서는 링크와 정보의 다양성을 동시에 파악할 수 있는 혁신적인 정보제공이 되고 있습니다.  또한, 자신이 following 하는 사람들의 성향에 따라 원하는 형태의 정보를 실시간으로 받아볼 수 있습니다.  이미 RSS 피드를 이용한 구독에 비해 훨씬 강력한 정보수집 루트로 이용될 수 있음을 많은 트위터 이용자들이 경험하고 있습니다.  저 역시도 마찬가지구요 ...

이런 식으로 다양한 형태의 트윗과 동시에 엮여 있는 링크들에 대한 트위터 사용자 네트워크가 커지면서, 이를 제대로 검색할 수 있는 기술의 가치는 점점 올라갑니다.  이 점이 앞으로 트위터가 차세대 웹의 패권을 놓고 구글의 가장 큰 잠재적 라이벌이 될 수 있다는 가능성의 근거가 됩니다.  

연관글:


또한, 검색과 뉴스라는 영역과 떨어질 수 없는 광고산업에도 커다란 반향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전에는 문구, 영상과 대중매체가 주가 되었던 광고전략이 이제는 광고를 매개할 수 있는 중심에 사람이 자리하는 형태로 변해가고 있습니다.  아무리 큰 돈을 주고 광고를 하더라도, 결국 메시지는 잠깐의 시간에 사람들의 눈과 귀에 수동적으로 전달될 수 밖에 없습니다.  그에 비해, 트위터의 follower들은 훨씬 주목도가 높고, 양방향 소통이 이루어지고 있기에 광고효과는 월등히 크다는 것이 여러 사례에서 증명되고 있습니다.


연관글:


트위터는 사용자 혁신을 일으키고 있다.

MIT 교수인 Eric von Hippel이 언급한 사용자 혁신(end-user innovation)이라는 단어가 있습니다.  그의 사용자 혁신 이론은 실제로 수많은 새로운 혁신의 사례로서 이미 증명된 바 있습니다.  보통 사용자들이 어떤 제품을 자신들의 필요에 의해 사용하기 위해 이런저런 적응을 하거나 변형을 하면서 나타나는 혁신을 일컫는 말인데, 트위터가 바로 그런 길을 걷고 있습니다.  

이미 사용자들에 의해 @과 #이라는 규칙이 생겨났고, 트위터는 이를 적극적으로 받아들여 시스템을 업그레이드 했으며, 검색과 현재 11,000개가 넘는 써드파티 애플리케이션들이 이를 계속 진화시키고 있습니다.  이런 대부분의 새로운 변화와 혁신은 사용자들로부터 일어나고 있습니다.  이점이 바로 미투데이와 가장 큰 차이점입니다.  @의 경우 트위터를 단순한 네트워크에 대한 일방적인 메시지 전달의 도구로부터 트위터를 대화의 미디어로 변화시켰습니다.  #의 경우 대화의 미디어이자 단순한 소통의 채널이라는 역할에서 검색과 여론의 추세를 볼 수 있는 전체적인 그림을 그려내는 서비스로 업그레이드 했습니다.  앞으로 어떤 혁신이 더 일어날지 모릅니다.  아마도 다른 써드파티에 의해 트위터 개발자들도 상상하지 못한 혁신이 나타날 가능성이 많을 것입니다.

물론, 미투데이도 국내 서비스로는 드물게 개방형을 지향하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트위터의 그것과 비교하기는 힘듭니다.  트위터는 단순한 서비스로서의 특성을 벗어나서, 이미 또다른 확장을 시작하고 있습니다.  이런 특성을 간과하고 트위터를 단편적인 인터넷 서비스로 이해를 하면서 평가를 하는 것은 매우 위험합니다.

개인적으로는 트위터와 유사한 서비스를 개발하기 보다는, 한국형으로 아주 우수한 써드파티 서비스를 만드는 것을 권하고 싶습니다.  임계점을 넘은 글로벌 서비스가 강력한 생태계를 구성하기 시작했다면 여기에 편승하는 것도 좋은 전략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  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