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탈 이머션'에 해당하는 글 1건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에 대한 기대치가 스마트폰의 보급과 함께 높아지고 있다. 그렇지만, 생각보다 눈에 보이는 성과나 크게 성공하는 회사들이 없다면서 그 가치를 벌써부터 폄하하는 소리도 들려오는 것 같다. 그러나, 이는 단견이다. 결국 증강현실 기술은 우리 주변의 많은 것을 바꾸게 될 것이며, 다양한 영역에서 사회적 가치를 찾고 우리의 경험을 증진시키게 될 것이다.

개인적으로 가장 주목하고 있는 회사는 Total Immersion 이라는 회사이다. 이 회사는 이미 증강현실 기술을 바탕으로 많은 작업을 하고 있다. 1999년 LA를 시작으로 파리, 런던, 홍콩 등에 진출한 다국적 회사로 이미 바비인형으로 유명한 마텔(Mattel), 맥도날드, 코카콜라, P&G, 삼성전자 등 전 세계 70여개 회사와 증강현실 기술을 예술로 승화시킨 이벤트를 진행하였다.  2009년에만 270개가 넘는 프로젝트를 수행하였는데, 여기에는 디지털 마케팅, 이벤트와 소매유통, 테마파크와 박물관 등과 같은 다양한 고객들이 있었다.

이들은 기술개발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제품화를 시켜서 내놓는 산업시대적인 사고방식을 고집하지 않았다. 그 보다는 증강현실의 본질이라고 할 수 있는 멋지고 환상적인 경험을 이벤트를 잘아는 전문가들과 예술가들과의 협업을 통해서 제공함으로써 고객들을 사로잡고 있다. 이를 위해 D’Fusion® 이라는 소프트웨어 플랫폼 기술을 활용하였는데, 최근에는 이 기술을 라이센스하여 다양한 산업계와 브랜드에서 새로운 시도들을 할 수 있도록 기술제공에도 많은 신경을 쓰고 있다. 결국 산업시대적인 사고를 버리고, 그 보다는 협업과 이벤트를 중심으로 하는 디자이너적인 사고와 예술가적 기질이 이들의 커다란 성공을 담보한 것이다. 앞으로는 이 회사와 같이 기술과 예술, 그리고 사람들을 모두 이해하는 멋진 협업이 가능한 회사들에게 많은 기회가 올 것이다.

D’Fusion® 플랫폼은 개방형 아키텍처를 지향하며, 창의적인 사람들과 디자이너들이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발전을 하고 있는데, 이를 활용한 디지털 서비스나 소비자 시장의 제품화를 통해 앞으로 대중화가 되는 것에도 많은 지원을 하고 있다. 이들과 같은 회사들이 국내에서도 많이 출현하기를 기대하며, 2010년 AR Immersion 키노트 강연을 소개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이 하나이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