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와 아마 골퍼에서 공히 흔히 발생하는 부상 부위가 바로 팔꿈치입니다.  프로의 경우 부상의 약 10%가 팔꿈치에서 발생하며, 아마추어의 경우는 골프와 관련한 부상의 1/3 정도가 팔꿈치 부상입니다.  현재까지 밝혀진 연구에 따르면 다음과 같은 요인들이 팔꿈치 부상의 위험도를 증가시킨다고 합니다.

  • 나이의 증가
  • 스윙 메카닉에 문제가 있을 경우
  • 준비운동이 부족할 경우
  • 과도한 연습이나 플레이 (1주일에 2~3회 이상의 라운딩시 급격히 증가)


대부분의 골프와 관련한 팔꿈치 부상은 건의 부상(건염, tendonitis)입니다.  제일 흔한 것은 테니스 엘보우(tennis elbow)라고도 불리우는 외상과염(lateral epicondylitis)이 리딩하는 팔(오른손 잡이의 경우 왼팔)에 생기는 것이며, 그 다음으로는 뒤따르는 팔(오른손 잡이의 경우 오른팔)의 내상과염(medial epicondylitis)이 많이 생깁니다.  내상과염은 흔히 골퍼 엘보우(golfer's elbow)라고도 합니다.

백스윙에서 다운스윙으로 넘어갈 때와 임팩트를 할 때 팔꿈치에서 건염이 잘 생기는데, 백스윙에서 다운스윙으로 넘어갈 때에는 근육이 한꺼번에 수축하고, 특히 손목의 과도한 움직임으로 인해 팔꿈치에 붙은 건들이 과하게 늘어나면서 건염이 잘 생깁니다.  임팩트를 할 때에는 공을 때릴 때 발생하는 반발력에 의한 힘이 팔꿈치에서 흡수되면서 건염이 발생하는데, 특히 뒷땅이나 돌과 같은 장애물을 많이 칠 경우에 생기기 쉽습니다.

아마추어의 경우에는 외상과염이 내상과염에 비해 5배 정도 흔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스윙의 측면에서 바라볼 때에는 지나치게 라운딩이나 연습이 많을 경우나 그립을 너무 세게 잡는 경우에 쉽게 부상을 입을 수 있습니다.  팔꿈치 부상을 흔히 경험하는 골퍼라면 그립을 보다 부드럽게 잡는 연습을 할 필요가 있습니다.

또한, 팔꿈치 부상을 줄이기 위해서는 자신의 스윙 메카닉을 꼼꼼히 점검해 보는 것도 중요합니다.  중점을 두고 살펴봐야 할 부분은 자신의 스윙 단면(plane)이 올바른지 검토하는 것입니다.  스윙 단면은 클럽 샤프트가 백스윙에서 다운스윙을 할 때 만들어내는 평면을 의미하는 것으로, 스윙 단면이 지나치게 가파르면(수직에 가까운 경우) 손과 손목이 헤드가 공을 임팩트하는 순간 과도하게 틀어지게 되며, 동시에 뒷땅을 칠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에 손과 손목, 팔꿈치에 과중한 스트레스를 전달하게 됩니다.  또한, 스윙 단면이 지나치게 평평하면(수평에 가까운 경우) 팔꿈치가 스윙을 할 때 불필요한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습니다.

경우에 따라서는 클럽을 바꾸는 것이 도움이 될 수도 있습니다.  특히 아이언 세트의 경우 cavity-backed를 선택하는 것이 전체적으로 스윗스팟(sweet spot)을 크게 만들어주고, 잘못 맞은 경우에도 손목과 팔에 전달되는 진동을 감소시켜주기 때문에 부상방지에도 큰 도움이 됩니다.  샤프트 역시 부드럽고 잘 휘는 소재로 교체를 할 경우 도움이 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골프스윙 단계에 따라 어떤 부상을 입을 수 있을까요?

스윙을 할 때 부상을 입는 것은 대게 스윙 자체가 조직에 과도한 긴장이나 뒤틀림을 유발하거나, 클럽으로 공이나 땅 등을 때릴 때의 충격이 골퍼에게 흡수되서 나타나게 됩니다.

스윙 자체에 의한 부상 가능성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골프 스윙의 단계와 기능적 특징에 대해서 이해하는 것이 필수적입니다.  골프를 가르치는 티칭 프로나 골프의학 전문가들은 스읭을 몇 가지 단계로 나누어서 생각합니다.  여러 단계로 나누어 볼 수 있지만, 대체로 공감하는 단계는 어드레스(address), 백스윙(backswing), 다운스윙(downswing), 임팩트(impact), 팔로우쓰루(follow-through)이며 아래 그림은 이를 나타낸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면 각 단계별 스윙의 특징과 부상과의 관련성에 대해서 자세히 알아봅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골프 스윙을 준비하는 첫번째 단계인 어드레스는, 골프스윙의 단계 중에서 가장 스트레스가 적지만 그 중요도는 다른 단계에 못지 않습니다.


어드레스를 취할 때에는 체중이 양발에 분산이 되는데, 클럽에 따라서 다소의 차이는 있지만 발은 어깨 넓이 정도로 벌리게 되며 척추가 엉덩이로부터 약간 앞쪽으로 기울면서 척추를 연결한 선이 클럽 샤프트와 90도 정도의 각도(이 역시 클럽에 따라 약간의 차이가 있습니다)를 형성하게 합니다.  무릅은 약간 굽혀서 체중의 중심이 발위에 오도록 하며, 양팔은 펴되 힘을 빼도록 하는 것이 일반적인 방법입니다.

어드레스 단계는 그 자체가 그렇게 스트레스를 많이 유발하지는 않지만, 그립이나 스탠스를 잘못 취할 경우 이후의 단계에서 부상을 유발하는 스윙을 가져올 수 있기 때문에 올바른 어드레스를 취하고, 바른 방법을 배우는 것이 골프 부상을 막는데 무척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백스윙 단계에서 클럽을 가장 높게 들어올리게 되는데, 이후 체중이 우측(오른손잡이의 경우)발쪽으로 옮겨가면서 엉덩이와 무릅, 어깨, 그리고 척추가 회전을 하지만, 클럽은 가능한 움직이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이 때 좌측 엄지손가락과 손목, 그리고 오른쪽 손목이 코킹을 유지하도록 해야 하며 팔의 근육은 가능한 펴서 이후의 스윙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합니다.

백스윙의 지나친 반복이나 스윙 자체에 문제가 있을 경우에는 보통 손목이나 엄지손가락의 건염
(tendonitis)이나 손목/엄지손가락 관절염이 있을 경우 염증이 악화되거나, 손목의 신경 손상과 같이 손목에 문제나 나타나는 경우가 많습니다.  또한, 팔꿈치의 건염(Elbow tendonitis = 테니스 엘보우, 골퍼 엘보우)나 어깨충돌증후군 (impingement syndrome), 그리고 허리에 문제가 생기는 척추부상도 많지는 않지만 나타날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백스윙 단계에서의 문제가 부상의 주된 원인이 되는 경우는 25%가 채 안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운스윙 단계에서는 체중이 좌측으로 이동하면서
무릅과 엉덩이, 몸통이 동시에 좌측으로 회전합니다.  이 회전은 백스윙 단계에서 만들어진 뒤틀림이 풀리면서 이루어지는데, 여기에는 여러 복근들(주로 몸통을 회전시키는데 중요한 역할을 함)과 척추 근육들의 강한 수축이 바탕이 됩니다.

보통 백스윙에 비해 복근들이 다운스윙을 할 때 3배 정도 많은 일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척추 근육들 역시 4배 정도 많은 일을 하며, 우측 어깨 근육들(회전근, rotator cuff)과 우측 가슴 근육들도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특히 가슴 근육들은 백스윙 때보다 6~7배가량 더 많은 일을 합니다.

다운스윙 단계에서의 문제로 발생할 수 있는 문제는 손목 건염/결림(strain) 증세나 팔꿈치의 문제 (테니스 엘보우) 등과 같은 가장 흔한 증상도 물론 있지만, 스윙의 메커니즘상 갈비뼈의 피로골절이나 복근, 흉근, 척추 및 어깨 근육의 문제가 발생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보통 다운스윙 단계에서의 문제가 부상의 주된 원인이 되는 경우는 백스윙의 2배 정도가 된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임팩트를 할 때에 클럽이 공을 때리게 됩니다.  손목이 채찍질을 하는 듯한 동작으로 우측 손을 회전시켜 공을 친 이후에 좌측 손을 덮는 양상으로 움직이면서 클럽 헤드를 가속 시킵니다.  그러면서 동시에 체중이 좌측으로 움직이게 됩니다.

때린 공으로부터 발생하는 반작용에 의한 힘이 클럽을 통해 몸으로 전달되는데, 이 때 볼을 치지 못하고 땅이나 나무 등의 장애물을 칠 경우에 몸에 전달되는 힘은 상당히 큽니다.

임팩트 단계에서 많은 근육들이 효과적으로 반작용을 극복하면서 클럽 헤드를 앞으로 보내기 위해 이용되는데, 팔의 근육들이나 어깨의 회전근 등이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이 근육들이 제 역할을 못한다면 임팩트를 할 때 클럽을 놓치게 될 수도 있습니다.

임팩트 단계에서 발생할 수 있는 부상으로는 손목의 신경압박손상, 손목/손가락 건염(유발수지, trigger finger), 팔꿈치 건염(테니스 엘보우, 골퍼 엘보우)와 같이 비교적 가볍고 흔한 것에서 부터 손목에 있는 유구골(hamate)의 골절이나 어깨근육 결림이나 찢어지는 등의 꽤 심한 부상도 간혹 발생합니다.  가장 많은 골프 관련 부상이 임팩트 단계에서 발생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클럽으로 볼을 친 이후에 클럽의 속도가 줄어들면서 스윙을 완료하는 단계가 팔로우-쓰루 단계입니다.  몸통이 척추를 줌심으로 좌측으로 회전을 하며, 엉덩이와 어깨도 몸통이 정면을 바라볼 때까지 회전을 하며 척추는 과신전을 하고, 몸의 중심은 완전히 왼쪽으로 옮겨가게 됩니다.

팔로우-쓰루 단계에서는 척추가 과신전되어서 나타나는 허리부상이나, 무릅의 염좌, 발목 염좌 그리고 엉덩이 건염이나 활액낭염과 같은 하지의 부상이 많이 발생합니다. 

이 단계에서의 부상은 전체의 약 25% 정도인데, 허리에 문제가 생기는 경우가 가장 많습니다.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골프는 은근히 크고작은 부상이 많이 발생하는 운동 중의 하나입니다.  특히, 나쁜 스윙을 하면 그만큼 부상의 위험이 큰데, 오늘은 잔부상을 많이 발생시키는 좋지않은 스윙습관에 대해서 간단히 설명하겠습니다.

 

 

1.   지나친 스트롱 그립

 

그립을 쥘 때 오른손이 엄지와 검지가 만드는(오른손 잡이의 경우) 라인이 오른쪽 어깨를 넘어서게 되는 경우를 스트롱(strong) 그립, 머리쪽을 가리키는 경우를 위크(weak) 그립이라고 합니다.  보통 스트롱 그립을 잡게 되면 클럽헤드 페이스가 닫히기 때문에, 슬라이스나 페이드 구질을 교정하기 위해서 스트롱 그립으로 전환하는 경우들이 있습니다.  그런데, 지나친 스트롱 그립을 쥐게 되면 전완부(팔꿈치 아래부위)에 긴장이 많이 되고, 이로 인해 자연스러운 손목의 회전에 부담이 되기 때문에 반복되는 스윙에 의해서 오른쪽 팔꿈치의 외상과염(소위 말하는 테니스 엘보우)이 많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2.  그립을 너무 꽉 쥐는 경우

 

팔꿈치 부상을 유발할 수 있는 것과 그립은 많은 연관성이 있습니다.  그립의 모양과는 상관없이 그립을 지나치게 꽉 쥐는 경우에도 부상의 위험이 높아집니다.  그립을 꽉 쥐게 되면 스윙에 의해서 발생하는 여러가지 충격에 전완부를 거쳐서 가슴근육과 승모근 그리고 목에 있는 근육에 까지 전달이 되는데, 이런 근육들에 의한 긴장이 백스윙에서 팔로우 스루에 이르기까지의 스윙의 과정에서 날개죽지뼈의 자연스러운 움직임을 방해하게 됩니다.  이런 스윙이 반복되면 공을 칠 때의 충격이 양쪽 팔꿈치의 내상과염을 유발할 수 있는데, 특히 여성 골퍼들에게 흔한 증상입니다. 

 

 

3.  백스윙에서 손과 팔의 위치가 너무 높은 경우

 

손과 팔이 백스윙에서 지나치게 높고 몸에서 멀리 떨어지는 경우 스윙을 지지하는 몸통과 하체와의 단절현상이 나타나게 되는데, 이 경우 스윙을 시작할 때 상체에서 받게 되는 꼬임의 정도와 토크가 지나치게 커질 위험이 있기 때문에 등과 허리에 부담을 줄 우려가 많아집니다.  스윙 연습을 할 때 허리나 등이 아픈 느낌이 있다면 일단 백스윙 탑에서의 손과 팔의 위치가 몸에서 너무 많이 떨어지지 않게 조정할 필요가 있습니다.

 

 

4. 스윙을 할 때 몸을 너무 앞으로 숙인 자세

 

스윙을 할 때 몸통이 너무 앞으로 숙여진 자세도 좋지 않습니다. 이 경우에도 척추 전반에 스트레스가 증가하게 되며, 특히 허리에 긴장이 과도하게 주어지기 떄문에 허리가 좋지 않은 경우에는 피해야 하는 자세입니다. 허리가 좋지 않은 경우라면 자세를 거의 업라이트하게 바꾸면서 클럽을 그 자세에 맞도록 길이와 라이각 등을 모두 피팅을 해서 치는 것을 추천하고 싶습니다.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