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티에서 지진이 있은지 1년. 아이티는 여전히 극심한 지진의 후유증을 앓고 있다. 무엇보다 큰 문제는 콜레라이다. 지난 1년 간 아이티에서 콜레라로 1700명이 넘는 사람들이 목숨을 잃었고, PAHO(Pan American Health Organization)의 리포트에 따르면 올해에도 40만 명에 이르는 사람들이 콜레라에 걸리게 될 것이라고 한다.

콜레라는 흔히 "가난의 병(disease of poverty)"로 불린다. 불결한 위생상태와 깨끗한 물이 없으면 걷잡을 수 없게 확산되기 때문이다. 아이티의 국민들은 살기 위해 주변의 강이나 시냇물을 받아다 마시는데, 이 물들을 통해 지속적으로 콜레라가 퍼지고 있다. 콜레라에 걸린 사람들의 설사가 다시 강으로 흘러드는 것을 막지 못한다면 이 전염병은 결국 퇴치할 수 없게 된다.

지진이 일어나고 나서, 전 세계의 구호단체들은 도시위생과 관련한 작업을 하였는데, 분변을 비우고 청소를 하는데 한 사람 당 $10 달러 이상의 비용이 들었다. 또한, 매일 분변을 치우는 트럭을 불러서 이를 싣고 도시 외곽으로 옮기고, 그 나마도 특별한 처리없이 토양에다 버리는 작업을 하는 것에도 매일 수천 달러 이상의 비용이 들어서 도저히 감당할 수가 없었다.

그렇다면, 현재의 아이티에서 가장 필요로 하는 기술은 무엇일까?  우리는 스마트폰이나 소셜 웹을 이야기하고 하고 있지만, 아이티가 가장 필요로 하는 기술은 간단히 만들 수 있는 화장실 기술이다. 이런 기술을 실제로 아이티에 제공한 회사가 있는데, SOIL 이라는 회사로 300 개의 특수화장실을 이용해서 사람의 분변을 건식으로 비료로 변신시킨다고 한다. 이 과정에서 콜레라를 일으키는 세균들과 다른 병원체들이 모두 죽고, 토양을 비옥하게 만들 수 있는 비료가 나오는데, 결국 이런 기술이 아이티를 구하게 될 것이다.  

물론, 당장 콜레라를 앓고 있는 환자들을 치료하기 위해 필요한 의료진을 파견하는 것도 중요할 것이며, 무너진 건물들을 복구하고, 일자리를 만드는 것도 매우 중요할 것이다. 그러나, 새로운 화장실 기술 하나가 일으키는 사회/경제적 가치는 계산할 수 없을 정도이다. 그야 말로 기적의 화장실이 따로 없는 것이다. 기술을 아는 사람들에게 있어, 언제나 비즈니스만 생각하지 말고, 이렇게 사회를 구하는 착한 기술에 대해 조금은 더 그 가치를 인정하는 사람들이 더욱 많아져야 하지 않을까?



Video from New York Time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콜레라는 수인성 전염병으로 쌀뜨물과 같은 설사를 동반하며, 적절한 처치가 이루어지면 심할경우 죽음에 이를 수 있는 무서운 전염병입니다.  특히, 물의 위생이 좋지 않은 저개발국에서 많이 발생하기에 "후진국 병"의 대표적인 사례이기도 합니다. 

콜레라의 치료에는 많은 돈이 들어가고 의료기술도 필요하기 때문에, 가난하고 의료환경이 열악한 후진국들에게는 매우 심각한 병입니다.  더구나, 저개발국에는 어떻게 효율적으로 콜레라를 예방하고 관리할 수 있는지에 대한 노우하우를 가진 전문가는 턱없이 부족하기에 그들이 직접 이 문제를 해결한다는 것이 얼마나 어려울지는 상상할 수 있을 것입니다. 

오픈소스는 리눅스의 대성공을 발판삼아 현대의 IT 산업계의 커다란 트렌드가 되었습니다.  오픈소스는 특성상 복잡한 종류의 작업을 처리하는데 탁월하며, 사람이 일을 하는 것에 대한 동기부여 등에 대한 철학적인 문제도 제기한 사회적 현상이 되어 버렸습니다.  이 현상은 이미 IT 업계의 적용되는 것을 넘어서 일반적인 세상사에 적용될 수 있는 새로운 사고방식으로 자리잡기 시작했지요.  그 대표적인 것의 하나가 오픈소스 현상을 이용한 백과사전인 위키피디아(Wikepedia)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앞서 언급한 저개발국의 콜레라 퇴치를 위해 이러한 오픈소스 현상이 동원된 사례가 있습니다.  이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의 원문은 2003년 11월 대표적인 인터넷 관련 잡지인 '와이어드'지에 소개된 바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http://www.wired.com/wired/archive/11.11/opensource.html

콜레라 치료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적절하게 수분을 공급하는 것입니다.  쉽게 사용할 수 있고 컴퓨터 조절이 가능한 정맥주사 시스템은 너무 비싸고, 싼 수동시스템은 수액치료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들이 이용하기에는 어렵기에 전문가 인력에 절대부족 현상을 가지고 있는 저개발국가에서는 제대로된 치료가 되지 않고 죽는 사람들이 상상외로 많았습니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공학적인 연구를 하던 MIT 엔지니어 팀의 리더였던 티모시 프레스테로(Timothy Prestero)는, 자신의 프로젝트를 인터넷에 공개하고 많은 사람들의 아이디어와 도움을 요청하기로 합니다. 이를 위해 시작된 프로젝트가 웹 기반으로 산업문제를 해결하는 ThinkCycle 이라는 프로젝트입니다.  이 프로젝트가 시작되자 많은 의사들과 공학자들이 참여를 하기 시작했습니다.  모두들 좋은 아이디어와 디자인을 내놓게 시작했고, 제시된 아이디어는 또다시 더 진전된 논의를 통해 더욱 좋아지는 선순환 사이클을 반복했습니다.

ThinkCycle에 대해 관심있으신 분들은 아래 사이트 방문해보세요 ...
http://www.p2pfoundation.net/ThinkCycle

이런 과정을 거쳐 마침내 화학공학에서 주로 이용되는 로타미터(rotameter)라는 도구를 활용한 새로운 수액시스템(IV system)이 탄생을 하였습니다 (아래 그림).  사용이 직관적이고, 전혀 트레이닝을 받지 않은 사람도 이용할 수 있는 이 시스템은 생산단가가 $1.25 정도로 매우 싸서, 기존의 컴퓨터 기반의 복잡한 수액시스템 가격의 수 백분의 일 정도 밖에 되지 않으면서, 대량생산을 통한 저개발국에 배포를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오픈소스 현상은 이미 우리의 일반적인 일상에도 영향을 미치게 되었습니다.  이 현상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대처를 해 나간다면 우리나라에서도 세계적인 프로젝트를 수행할 수 있는 잠재력은 충분하다고 생각합니다.   IT 쪽에 있는 사람들도 분발을 해야겠지만, 철학적으로 이런 변화를 인식하시는 많은 분들과 같이 화이팅을 외쳐보고 싶네요 ^^;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