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사람을 이해하는데 보통 가장 많이 이용되는 방법이 그 사람의 말을 분석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말을 분석한다는 것이 그렇게 생각보다 쉬운 것이 아닌데다가, 어느 정도 감을 잡을 것 같으면서도 명확하게 와닿게 되는 경우도 그리 많지는 않습니다.  더구나, 이를 다른 사람한테 설명한다는 것은 더욱 어렵죠 ...

이럴 때 정말로 유용한 것이 워드 클라우드(Word Cloud) 같습니다.  검색어의 태그 클라우드처럼 연설이나 글에서 그 사람이 잘 이용하는 단어들을 시각화하는 것인데, 은연 중에 그 사람의 사상과 생각이 어떤지 한 눈에 들어옵니다.  이러한 태그 클라우드를 만드는데 유용한 사이트인 Wordle.net을 이용해서 오바마와 부시, 클린턴, 레이건, 그리고 링컨 대통령의 취임사를 분석한 것이 있는데 그들의 철학을 한 눈에 볼 수 있어서 무척 인상적입니다.  

먼저 부시를 보실까요?  이 워드 클라우드는 2005년 부시가 재선에 성공한 뒤의 취임 연설문에서 만들어 졌습니다.



자유(Freedom, Liberty), 그리고 미국(America, American, America's)이나 국가(Country, Natopm)와 같은 애국적인 단어들이 주로 나옵니다.


그럼 오바마는 어떨까요? 


역시 국가/미국(Nation, America)와 같은 단어도 보이지만, 대중(People)이나 모두(Every), 새로운(New), 세계(World), 적게(Less)와 같은 다양하면서도 뭔가 따뜻한 종류의 단어들이 많이 보입니다.


다음은 클린턴 입니다.


또 느낌이 상당히 다르지요?  세기(Century)라는 단어가 특히 많이 이용되었고, 정부(government),
그리고 저는 일(Work)과 함께(Together), 모두(Every)라는 단어가 눈에 띄네요 .... 
부시와는 많이 다르죠?  오바마와는 비슷한 느낌인데 조금 덜 풍부하네요.



마지막으로 레이건 입니다.


역시 부시와 마찬가지로, 정부(government), 미국(Americans), 반드시(must) 등이 눈에 들어옵니다. 
대중(People)과 자유(Freedom)도 강조되었네요.  그래도 부시보다는 조금 부드러워 보입니다.



어떠세요?  이처럼 워드 클라우드는 긴 글을 단 하나의 그림으로 전체적인 인상을 주는데 매우 유용합니다.  태그 클라우드를 보면 블로그의 전체적인 느낌을 단번에 이해하는 것과 비슷하지요? 

왠지 이명박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령의 취임사를 이렇게 비교하면 재미있을 것 같은데, 누가 한 번 만들어 주시지 않겠습니까?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이 하나이고 ,

미국에서는 온통 오바마 취임식 뉴스로 가득합니다.  엄청난 비용을 들였고, 역사상 최초의 흑인 대통령이라는 상징성 때문에 많은 사람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지요.  이러한 과도한 기대가 사실 걱정이 되기도 합니다.  원래, 사람의 행복이나 만족도를 측정할 때 많이 이용하는 파스코의 법칙에 보면, 기대가 크면 만족도가 떨어진다는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라서 ...

오바마 취임식과 관련하여 재미있는 일들도 많습니다.  인터넷에서는 오바마의 얼굴과 언행 등을 이용한 다양한 합성과 패러디들이 계속 등장하고 있고, 관련 에피소드 들도 줄을 잇고 있습니다.
 
제가 미국에 있을 때 자주가던 레고랜드도 취임식 준비로 많이 바빴나 봅니다.  레고랜드 유튜브가 올라왔는데, 취임식에 맞추어 단장하느라 정신이 없네요.  레고랜드에 대해서 더욱 자세한 내용은 지난 번 제가 올린 포스트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2008/12/29 - [글로벌 시대/미국] - 레고로 만들어진 세상 - 레고랜드 구경하세요 ...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  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