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산업혁명'에 해당하는 글 1건

오프라인 비즈니스 혁명 - 10점
정지훈 지음/21세기북스(북이십일)

또 한권의 책이 나왔습니다. 전작인 "거의 모든 IT의 역사" 보다는 "제 4의 불" 후속편으로 보시면 되겠습니다. 현재 모바일, 스마트폰, 소셜 웹의 급속한 보급이 진행 중인데, 이런 변화는 최초 산업혁명에서 철도와 고속도로로 대별되는 이동 인프라의 확산에 비견되는 커뮤니케이션의 새로운 인프라가 보급되는 것으로 이해할 수 있습니다.

모바일과 스마트폰은 우리 인간이 가지고 있는 다양한 감각이 더욱 높은 수준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도와주며, 간단하게 친구들 또는 주변 사람들과 같이 힘을 모을 수 있는 인프라로 동작하면서 이어지는 파생혁신들이 생겨날 수 있게 만들고 있습니다. 이미 소셜을 인프라로 하는 게임과 공동구매라는 산업에는 과거에는 생각하지 못했던 방식의 새로운 블루오션들이 급속도로 커져가고 있으며, 바뀐 인프라에 잘 적응하는 기업과 그렇지 못한 기업의 편차도 점점 많아지게 될 것입니다. 

그렇다면 과거 산업혁명 시절의 증기기관이라는 생산성 혁신을 일으킨 기술을 대체할 혁명적 변화는 어디에서 오게 될까요? 바로 3-D 프린터를 위시로 하는 저렴한 개인생산 인프라가 그 역할을 하게 될 것입니다. 또한, 가상계인 인터넷과 현실계의 산업을 연결하는 다양한 인터페이스 기술이라고 할 수 있는 QR 코드, RFID, 증강현실 기술들과 이들을 활용한 새로운 산업들이 등장하면서 바야흐로 전통산업이 크게 바뀔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고 있습니다. 이미 오픈소스 하드웨어 운동은 2009년 이후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해외에는 다양한 형태의 DIY 제조 서비스 업체들이 성업 중에 있고, 이런 변화는 궁극적으로 새로운 제2의 산업혁명을 이끌어가게 될 것입니다.

산업혁명이 일어나고, 지금까지의 산업시대를 만들어낸 교통과 생산혁신 인프라는 그 자체가 큰 산업이 된 것은 아닙니다. 다만 이를 활용한 파생혁신들이 모든 산업에 일어나게 되면서 수천 년의 농경사회가 산업사회로 이전했음을 우리는 기억해야 합니다. 현재의 모바일, 소셜 인프라와 저렴한 개인제조혁명이 일으킬 사회의 변화역시 일부 IT기업과 이동통신사, 그리고 기계를 만들어 파는 회사들의 전유물이 아닙니다. 그보다 훨씬 커다란 파생혁신의 물결이 몰려오고 있습니다. 이제 우리는 농업과 제조업, 서비스업과 유통산업과 같은 기존의 전통산업이 어떻게 변화하게 될 것인지에 더욱 초점을 맞추어 생각해보아야 할 시점입니다. 이 책은 앞으로 수십 년간 이어지게 될 전통산업 혁신에 대한 통찰과 가장 먼저 선도적으로 변화를 시도하고 있는 많은 회사들의 이야기를 담아낸 책입니다. 미래의 변화를 먼저 체험하시고 싶으신 분들에게 일독을 권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이 하나이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