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 환경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그 어느 때보다 플라스틱의 재활용을 하려는 다양한 시도가 나오고 있다. 그런데, 여기서 한 발 더 나아가서 버려진 플라스틱에서 그 원래의 원료였던 기름으로 바꾸고, 이렇게 만들어진 재활용 연료로 자동차를 몰 수 있다면 어떨까? 

실제로 이런 기술을 목표로 나아가고 있는 스타트업이 있다. 미국 오하이오주의 Akron에 위치한 Vadxx Energy는 원유를 원료로 만들어진 플라스틱이 들어간 쓰레기를 활용해서 합성기름과 천연가스를 뽑아내는 기술을 가진 기업이다. 이들의 원천기술은 열분해(thermal depolymerization) 기술로 실제로 상당량의 자동차 연료로 쓰일 수 있는 기름과 천연가스를 만들어낼 수 있다고 한다. 원료로 활용하는 것은 자동차에서 나오는 플라스틱들, 전자제품 쓰레기, 폐타이어, 사용된 유기용제나 폐유 등과 같이 매우 다양하다. 그 중에서도 자동차에서 나오는 가벼운 경량 플라스틱 쓰레기가 제일 중요하다. 폐차장에서 재활용되지 못하고 마지막에 남는 25% 정도의 물질들은 주로 플라스틱들로 이들은 보통 매립지에 묻을 수 밖에 없었다고 한다. 그래서, Vadxx Energy는 폐차장과의 연계를 통해 많은 양의 원료를 확보할 수 있다.

이들이 Akron에 건설한 시설에서는 상당히 많은 양의 기름을 생산할 수 있다고 하는데, 2012년 중에 연간 8만 배럴 이상의 연료로 쓸 수 있는 기름을 만들어낼 것이라고 한다. 만약에 이 시설이 효과적으로 잘 동작을 한다면, 쓰레기로 버려져서 매립이 될 수 밖에 없는 재활용되지 못한 플라스틱들이 다시 사용가능한 연료로 바뀌게 되므로 그 효과는 1석 2조라고 할 수 있겠다. 미래의 에너지와 관련하여 신재생 에너지에 중점을 두고 연구개발을 하는 것이 중요하겠지만, 이렇게 버려지는 자원에 대한 다양한 재활용 기술에도 조금은 더 신경을 쓸 필요가 있는 듯하다. 그것 역시 우리 지구를 지속가능하게 만드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을테니까 ...


참고자료:


Vadxx 홈페이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세상을 조금 더 살기좋게 만들어주는 기술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물론 스마트폰이나 소셜 웹 서비스와 같은 기술들도 무척이나 중요한 기술들이다. 그렇지만, 정말 많은 사람들에게 절실하거나, 우리가 살아가는 지구와 함께 할 수 있는 독특한 기술이라면 어떨까? 그것도 일상적으로 얻을 수 있는 버려지는 것을 이용해서 꼭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주어질 수 있는 것이라면 말이다.

그런 기술을 불과 12살 밖에 안된 학생인 카산드라 린(Cassandra Lin)이라는 학생이 고안해서 실행에 옮기고 있다. 그녀는 음식점에서 배출되는 폐유를 활용하는 기술을 개발했는데, TED 비디오를 통해서 말라위의 한 소년이 자전거 부품들을 이용해서 만든 풍차를 보고서 자신도 그와 같은 도전을 꼭 해보리라 생각했던 것이 이런 발명을 하게 된 계기가 되었다고 한다. 그녀가 개발한 T.G.I.F (Turn Grease into Fuel) 기술은 음식을 하고 나온 지역 음식점들의 폐유를 모아서 기부를 하면, 바이오디젤 회사가 이를 바이오디젤 연료로 만드는데 이용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서 카산드라는 반의 친구들로 팀을 짜고, 자신들이 고안한 바이오디젤 정제과정을 교육시켰는데 비결은 폐유와 메탄올을 섞고, 안전을 위해 양잿물을 적당량 첨가하는 것이라고 한다. 이렇게 만들어진 연료를 실제로 지역사회의 난방이 필요한 곳에서 안전하게 난방연료로 활용을 하고 있다. 그녀의 아이디어에 자극받아서, 지역사회의 리더들은 전문가들과 함께 연구기금을 마련하고, 이 프로젝트가 잘 진행되도록 돕기 시작했다. 

그녀가 이런 당찬 아이디어를 실행하게된 것은 초등학생 시절이던 2008년 로드아일랜드 그린엑스포에 참가했을 때 음식폐유를 바이오디젤로 만드는 것을 배운 것이 그 시초가 되었다. 그리고, 지역사회에서 겨울에 응급난방이 필요한 사람들이 많고, 이들을 위해 지속가능하지 않은 프로그램이 진행되는데 비해, 많은 음식점에서는 폐유를 처리하기 위해 이를 따로 모아서 복잡한 과정을 통해 버린다는 것을 알고 이를 연결시키고자 한 것이다. 이처럼 세상을 바꾸는 혁신이 어떤 경우에는 전혀 새롭지 않은 간단한 사실들을 잘 연결하는 것만으로도 가능하다.


페유를 바이어 연료로 활용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한 카산드라 from earthtechling.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전세계에서 매년 전자제품과 관련한 쓰레기(e-waste)가 2~5천만 톤 정도 나온다고 합니다. 미국과 유럽의 경우 구형 컴퓨터를 버리고, 새 컴퓨터로 바꾸는 주기는 2년 정도라고 하는데, 우리나라는 이보다 조금 길까요? 

사정이 이렇다 보니, 전세계가 이들을 처리하는 문제로 골치입니다.  매년 수천 톤 이상의 컴퓨터와 휴대폰, 케이블, 카메라 등이 유럽과 미국에서 인도로 "재활용(recycling)"이라는 꼬리를 달고 보내집니다.  이들의 일부는 자선재단을 통해 실제로 유용하게 이용되지만, 많은 수는 해체를 통한 재활용 작업에 들어가는데, 인도에서의 유해한 재활용 작업으로 인해 점차 사회문제화가 되어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원문:  E-wasteland - The growing problem of e-waste in India 


많은 양의 전자제품 쓰레기가 땅에 묻힙니다.  인도는 현재 세계에서 가장 큰 전자제품 쓰레기의 매립장이 되고 있습니다.  문제는 이러한 e-waste가 유해하다는 점입니다.  납과 카드뮴, 수은, 구리, PVC 등과 같은 중금속 및 유해한 성분들을 많이 가지고 있기에 태워버리기 힘들다는 점이 가장 큰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바젤 협약에 따르면 이와 같이 선진국에서 만들어진 유해한 쓰레기를 후진국들로 이송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습니다만, 이를 재활용한다는 명목으로 교묘하게 회피하고 있는 것입니다.



위의 사진은 컴퓨터에서 유용한 금속을 얻기 위해서 거대한 산의 호수 속에 컴퓨터를 담구어 놓은 곳을 보여줍니다.  이 과정을 통해 사용된 산은 그냥 거리에 버려지거나, 심지어는 강으로 흘러들어가는 것을 방치하고 있습니다.  동시에 이러한 산처리를 통해 생겨나는 유해한 연기나 대기오염은 주변에 사는 수 많은 사람들의 건강에 커다란 위협이 되고 있습니다.



일단 강력한 산으로 처리가 된 부품들을 이렇게 가열합니다.  이런 과정을 거치는 이유는 금을 얻기 위해서인데, 전자제품에 플레이팅을 할 때 금을 소량 이용하기 때문입니다.  다른 부분들은 모두 날아가고 녹더라도 금부분은 떨어져 나와서 아래로 가라앉게 되는데, 산을 버리고 나면 금을 얻을 수 있습니다.  1kg을 처리하면 보통 약 30g 정도의 금을 얻을 수 있다고 합니다.



마더보드는 구리를 얻기 위해 재처리가 됩니다.  염산 용액과 플라스틱 파트는 모두 긁어서 버리는데, 이들로 인해 토양에 심한 중금속 오염이 생기기도 합니다.


재활용을 위한 처리를 하면서 토양의 오염 뿐만 아니라 각종 유독성 가스와 연기들도 많이 나옵니다.  이들 재처리 시설의 주변 지역의 사람들은 심각한 건강의 위협을 받고 있습니다.  한쪽에서는 대량생산으로 거의 무한정 만들어 내지만, 이를 어떻게 버리고 처리할 것인지에 대해서 좀더 심각히 고민해야 할 시점입니다.

어쩌면 우리나라를 포함한 선진국들에는 이를 처리하기 위한 방안이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렇지만, 중고 및 재활용이라는 명목하에 저개발국가에 전달되어 환경의 오염과 해당 국가 국민들의 건강을 위협하는 현재의 상황에 대해서 전세계적인 고민이 필요한 것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이 하나이고 ,


사회적회사(Social Company)라는 말을 들어보셨습니까?  보통 공익을 위한 사회운동의 경우 NGO (Non-Government Organization) 들이 많이 하고, 비즈니스를 통해 이익을 내는 것은 회사들이 많이 하기 때문에 이를 보통 분리해서 생각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렇지만, 최근에는 이렇게 공익적인 활동을 하면서도 회사와 같이 비즈니스를 통해 이익도 내고, 이익을 사회에 환원하는 형태의 회사들이 전세계적으로 많이 생겨나고 있고, 사람들에게 존경도 받고 있습니다.  아일랜드의 RehabRecycle은 그런 측면에서 가장 존경할만한 회사입니다.

그 이름에서 느낄 수 있듯이, 이 회사는 세계적인 재활용 전문회사입니다.  그런데, 이 회사에서 일하고 있는 직원들 중에는 장애인들이 많습니다.  장애인들에게 일자리를 주고, 이들이 사회적 재활을 통해서 전지구의 환경을 위해서 공헌하도록 만들어 놓은 회사가 바로 이 회사입니다.  즉, 우리 모두가 살고 있는 지구와 사회적 약자를 위해 존재하는 회사인 것입니다.

1984년 처음 설립되어, 재활용 및 쓰레기 처리 기술개발에 전념하여 전세계 표준을 만들다시피 한 회사이며, 국내에서도 이 회사의 기술을 많이 도입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현재 이 회사에서 처리하는 유리, 종이, 전기/전자물품, 플라스틱 등이 매년 10만 톤이 넘는다고 합니다.  아일랜드 전역에 1,800개가 넘는 작업장이 있으며,  전세계 여러 나라에 비슷한 형태의 지사를 가지고 있습니다. 

처음 설립할 당시부터, 회사설립의 목표가 장애인들에게 일자리를 만들어 주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처음부터 회사의 이름도 재활을 의미하는 "Rehab"이라는 단어가 들어가 있는 것입니다.  그로부터, 재활용 기술의 개발과 성공적인 사업성과로 인해 이제 이 회사는 아일랜드를 대표하는 회사가 되었습니다.

이 회사는 장애인들을 위한 회사의 구조나 형태, 그리고 작업환경에 있어서도 전세계의 교범과도 같은 곳입니다.  어떻게 하면, 장애인들이 편안하게 일을 할 수 있고, 그들을 위해 어떤 환경을 제공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 상시 고민을 하고, 해법을 만들어 내놓았습니다. 

언제나 회사와 비즈니스를 생각하면, "돈"을 먼저 생각하기 마련입니다.  그렇지만, 인생은 돈으로만 살 수 있는 것이 아니죠?  국내에서도 최근 대학생 벤처 아이디어 경연대회에서 대상을 탄 학생들이 "소셜벤처(Social Venture)"를 표방하고 이동진료소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앞으로 더욱 이렇게 깨어있는 사람들이 많이 나와서, 이 사회가 더욱 푸르고 아름다워질 수 있었으면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Picture from TechEBlog

"그린 코드"의 시대에 들어선 만큼 재활용을 많이 해야 하지 않겠습니까?  제가 최근에 본 것 중에서 최고의 재활용 사례라고 생각되는 프로젝트를 소개합니다.  12V CPU 쿨러를 이용해서 작은 미니 냉장고를 만든 것인데요, USB에서 전원 공급이 가능하고 작은 물병 정도가 들어가기 때문에 나름 유용할 것 같습니다. 

만드는 과정은 아래 비디오에서 소개되고 있는데요 ...  이거 만들어서 팔면 안 팔릴까요?


저작자 표시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이 하나이고 ,